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스마트 조명제품. 스위처


켜진 불을 끄러 가기가 귀찮을 때가 이따금 있다.
스마트폰으로 제어하는 조명을 처음 알게 되었을 때 참 멋지다고 생각했다.
'다음에 조명을 바꾸면 꼭 저런 거로 바꿔야지!'
필립스 휴(Philips Hue), 샤오미 이라이트(Yeelight) 다양한 스마트 조명이 출시되었다.
가격도 크게 부담스럽지 않고, 설치도 간편해 보인다.
단지 한 가지 문제가 있는데,
잘 들어오는 집 조명을 다 뜯어 버리고 새로운 조명을 들이는 건 부담스러운 일이라는 거다.
그러다 스위처 제품을 알게 되었다.
'찍찍이를 원래 쓰던 조명 스위치에 붙이기만 하면 끝!'
정말 편해 보여서 무료체험을 신청했다.
인기가 많아서인지 결제하는 동안 체험 수량이 모두 소진되었다.
며칠 후 다시 문자를 받았다.
스위처 `한 달`무료사용 지금 바로 아래 링크에서 신청해주세요! *선착순 50명
이번엔 성공!
드디어 스위처를 써볼 기회가 생겼다.
우리나라의 총알 배송에 길들여진 사람에겐 배송이 생각보다 더딜지도 모르겠다.
무려 일주일이나 걸려서 배송이 시작되었으니까.
그래도 직구한 물건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잊고 지내면 언젠가 물건이 도착한다.

박스-'스위처(switcher) 스마트조명'

설치 방법은 홈페이지에 나와 있듯 간편하다.
벨크로를 떼서 원래 쓰던 스위치 양옆에 붙인 다음 핀셋으로 스위처 전원을 켜고 벨크로에 붙여주기만 하면 된다.
그러면 앱에서 원래 쓰던 조명을 켜고 끌 수 있다.
신기했다.

설치된 스위처-'스위처(switcher) 스마트조명'

앱을 켜고 설치된 스위처와 연결을 시도한 후에 조명이 잘 켜지고 꺼지는지 확인했다.
잘 된다.
그렇게 첫날 테스트를 해보고,
며칠간 의도적으로 스위처를 사용하려고 해봤다.
그런데 직접 가서 켜고 끄는 것 보다 스마트폰에서 앱을 찾아 실행하고 블루투스 연결을 기다리고, 스위치를 켜는게 더 불편했다.
그리고 스위치 위에 스위처를 붙였더니, 원래 스위치 보다 눌리는게 시원찮고 느렸다.
그 이유는 스위처 버튼을 누르면 내부 스위치가 동작하면서 원래 스위치를 누르는 방식이기 때문에, 지연이 생기기 때문이다.

VID_20170401_140949


스위처는 예약 제어 기능을 제공하므로 집에 불이 켜지고 꺼지는 시간을 제어하는 기능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쓸모가 있을듯하다.
그러나 내 생활 환경에서는 스위처를 사용하는 게 예전 방식보다 불편해서 반납을 결정했다.
벨크로를 떼어내면 끈끈이가 원래 스위치에 묻어서 지저분해질까 걱정되었지만, 다행히 깨끗하게 잘 떼어졌다.
덕분에 스마트 조명에 대한 뽐뿌가 약간 줄어들었다.

제거 후-'스위처(switcher) 스마트조명'

스위처(https://www.switcher.kr)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