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바다 섬 캠핑. 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자월도-'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비수기의 섬은 백패킹을 즐기기 최적의 장소다.
인천항 여객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여러 섬 중에 하나에 떨어져서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만끽한다.
덕적도를 주로 가다가 이번엔 자월도로 행선지를 바꾸었다.
덕적도는 대중교통 시간을 못 맞추면 해변에서 항구까지 오가기가 불편하여,
걸어서 해변을 오가기 편한 자월도로 바꾼 것이다.
자월도나 덕적도에 들어가는 배의 운항횟수나 걸리는 시간은 비슷하다.
초등학생 때 자월도에 여름 피서를 왔던 생각이 어렴풋이 난다.
그때보다 자월도를 찾는 관광객이 늘었는지 섬에 길도 잘 나 있고 상점도 많다.
선착장에서 내려 걷는 중 장골 슈퍼 사장님께서 장골 해변까지 태워주신 덕에 편하게 왔다.
적당한 자리를 골라 텐트를 치고 자월도 섬 생활을 시작한다.

갯벌-'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생물-'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조개-'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낚시-'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바다에는 먹을 것이 풍성하다.
우선 물이 빠질 시간에 갯벌에 나가 조개를 왕창 캐서는 해감해 둔다.
선착장으로 낚시를 가서 삼치를 몇 마리 잡는다.
해감한 조개를 깨끗하게 씻어 국수에 넣어 끓이고, 삼치까지 구웠더니 썩 푸짐한 밥상이 차려졌다.


하늘-'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애벌레-'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국사봉-'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자월도에 딱히 특별한 볼거리는 없다.
그러나 든든한 배를 두드리며 돗자리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보거나,
어디론가 기어가는 애벌레를 지켜본다든가 따위를 하면서 보내는 시간이 참으로 즐겁다.
국사봉에 올라 바라보는 섬 풍경은 가슴을 시원하게 해주고,
내려오는 길에 마른 나뭇가지를 몇 개 주워오면 밤에 불을 피워 몸을 따듯하게 해준다.

고양이-'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나는 나무로소이다.'
이 고양이는 나무 뒤에서 은신술을 연마하는 듯하다.
사람을 잘 따르는 이 녀석은 내 주변에서 온갖 자세를 취하고는 제 갈 길을 갔다.

자월도.
특별할 것 없는 순간들이 모여 기억에 남는 백패킹이 되었다.
삶의 즐거움을 얻는 데 그리 복잡한 과정은 필요치 않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