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입구-'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내부-'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작품-'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마이클 잭슨-'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풍선-'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밖-'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Maman-'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숙소 앞 버스 정류장에 짐을 풀고 빌바오행 버스에 몸을 실었다.
구겐하임 미술관에 가기 위해서다.
미술에 대해 아는 바가 없지만, 미술관을 다니다 보면 느낌 충만한 작품을 만날 때가 간혹 있다.
그럴 때 나는 감탄인지 충격인지 모를 감정에 사로잡혀, 아직 연결하지 못하고 남아있던 뉴런과 뉴런 사이에 시냅스를 한 가닥 이어준다.

이날 구겐하임 미술관에서는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장미셸 바스키아 작품이 여러 점 전시 중이었다.
그다지 인상적인 작품은 없었는지, 지금 희미하게 기억나는 건 캔버스에 그려진 왕관 모양과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던 마틴 루터킹의 'I have a dream' 연설뿐이다.

구겐하임을 다녀오고 한참 뒤에 재미있는 영상을 하나 봤는데, 그때 장미셸 바스키아가 다시 떠올랐다.


Start With Why - Simon Sinek

나는 꿈이 있는데 그도 꿈이 있었을까?
그는 꿈을 몇 번이나 이뤘을까?
꿈이나 꾸고 살까, 꿈만 같은 삶을 살까?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