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갈아타러 들른 보르도에서의 하루


보르도-'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야경-'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가로등-'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땅고-'보르도에서의 하루 A day and a night in Bordeux'

집으로 돌아가는 비행기를 타려고 들른 보르도.
오후에 도착해서 짐을 풀고 보르도 시내를 둘러봤다.
도시가 대체로 깔끔하고 곳곳에 신경을 많이 쓴 흔적이 보였다.
밤이 되자 건물에 은은하게 비치는 조명 덕에 낮보다 건물이 더 돋보였다.
밤거리를 돌아다니다가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 소리에 발걸음을 옮겼다.
지롱댕 기념비 앞에서 밀롱가가 한창이다.
보르도의 땅게로와 땅게라들의 스텝이 대리석 바닥을 스친다.
땅게라의 하이힐이 바닥을 차고 오르듯 우리를 태운 비행기도 보르도 하늘을 날아 한국으로 돌아왔다.
보르도.
그 짧은 하루가 머릿속을 스친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