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이정표-'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작년에 다녀왔던 산티아고 북쪽 길 추억을 블로그에 가볍게 적었다.
겨우 삼 주 정도 되는 추억을 풀어 놓는데 삼백일이 걸렸다.
시간이 없었다.
놀고먹고 쓰러져서 누운 채로 오전과 오후를 보내고 저녁때쯤 기어 나와 허기진 배를 달래느라.
일 끝나고 집에 오면 방전된 배터리처럼 모든 에너지가 떨어져서 멍하니 고개를 까닥대다가 정신을 잃고 다음 날 아침까지 자느라.
시간이 없었다.
그런데도 나는 언제 삼백일이 넘는 시간을 흘려보낸 건지. 그 많은 시간은 다 어떻게 흘러가는지 인지하지도 못한 채 날짜가 흘렀다.

저곳.
까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 길에서는 하루가 길었다.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는 긴장감과 발에 물집이 잡히고 어깨가 짐에 짓눌리는 아픔 덕분이다.
삼백일 일상에선 만나기 어려운 경험을 많이 했다.
다양한 사람을 만나 에너지를 받았고, 불쾌한 사람을 마주쳐서 지금껏 받은 에너지를 다 날려버리기도 했다.
먹고, 자고, 노는 것 이외는 다른 데는 관심이 없어 보이는 동물들을 보았고,
먹고, 자고, 놀기 위해서 인생 하루하루를 고군분투하는 인간 군상도 마주했다.
언제 꺼질지 모르는 촛불을 바람막이 촛대에 넣고 꺼지기만 기다리기보다는,
촛불을 들고 들판으로 달려가 불을 질러 버리는 건 어떨까?
그렇다면 그 들판은 어디일까?

도보 여행.
몸은 고생스러우나 좋은 추억도 얻고 사유할 시간이 생긴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발자취

오리오 아이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오리오 고양이-'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자라우츠-'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포베냐 염소-'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카스트로 우리디알레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리엔도 말-'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산토냐 가는 길 풍경-'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소모 가는 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