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안한 분위기의 오래된 호텔. 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호텔 전경-'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침대-'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티 테이블 -'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욕실 -'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그랜드 라파 호텔은 마카오 북섬에 있는 낡은 호텔이다.
호텔 로비에 들어서자 오래된 가구에서 풍기는 세월의 흔적이 느껴진다.
최신설비를 갖춘 호텔은 아니지만, 직원들이 따듯하고 친절해서 기분이 좋았다.

객실에서 바라본 수영장-'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수영장-'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수영장-'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Grand Lapa Hotel, Macau)'

비수기라 수영장이 한산해서 마음껏 물놀이를 즐겼다.
레인 없는 수영장에서 놀아보는 게 얼마 만인지.
몇 년 만에 걸린 감기만 아니었어도 더 신나게 놀았을 텐데, 물에서 나와 온몸에 수건을 두르고 미라처럼 누워있는 기분도 나쁘지 않았다.

그랜드 라파 호텔 마카오.
친절하고 수영장도 있는 데다가 조식도 썩 괜찮다.
중심가까지 걷기에는 좀 멀다는 게 아쉽지만, 나머지는 다 좋은 호텔이다.

다음에 마카오에 또 간다면 다시 묵고 싶은 호텔이다.

그랜드 라파 호텔 위치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포르투갈 분위기가 느껴지는 괜찮은 음식점. A Petisqueira.


벽-'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마카오에 도착해서 먹는 첫 끼니다.
시장 거리를 어슬렁거리며 육포를 몇 개 집어먹었지만,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 싶었다.
이리저리 골목을 거닐어도 마음에 드는 식당은 보이지 않는다.
멀리서 온 어리숙한 사람이 가진 돈을 게눈 감추듯 집어 삼키고 싶어 하듯 불신을 심어주는 번드르르한 식당들만 자꾸 눈에 띄었다.
그러다 어떤 식당 앞에 다다랐다.
플라스틱 편의점 테이블 두어 개 남짓한 허름한 식당.
앉을 자리는 동네 사람들이 이미 차지했고 나는 그저 고소한 냄새를 코에 집어넣는 것으로 만족했다.
다시 동네를 한 바퀴 돌았지만 마땅한 곳은 보이지 않았고, 고소한 냄새가 그리워서 다시 그 허름한 식당을 찾았다.
자리는 역시 없다.
포기하고 다른 집에서 먹기로 한다.
더 걷기도 지쳤으니까.
'어디 보자. 바로 옆 현란한 노란 벽에 식당이라 쓰여 있는 것 같은데?'
A Petisqueira. 아 페치스케이라? 발음하기 어려운 꿩 대신 닭이다.
"예약을 하셨습니까?"
꽤 알려진 식당인가 보다. 모든 자리가 다 예약되었다니.
"한 시간 안에 식사를 마치고 나가시겠다면, 저기 구석 자리에 앉으시겠어요?"

접시-'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내부-'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A Petisqueira!
자리를 안내받았지만 다양한 메뉴 중에 무얼 먹을지 고민이다.
"무엇이 제일 맛있나요?"
만약 직원에게 이런 질문을 했다면, 친절한 미소와 함께 다 맛있다는 답을 듣고는 저녁 메뉴 결정 장애 증후군을 앓게 되었을 것이다.
그래서 다른 질문을 했다.
"제가 여기 처음인데, 특별히 추천해 주실 요리가 있으신가요?"
"여기 이 조개 요리는 꼭 드셔보세요! (우리 식당 자랑이죠!)"
전에 포르투갈 코임브라에서 먹었던 조개 요리가 생각났다.
아주 짰지만, 중독성 있던 조개 요리.
여기도 그 비슷한 조개 요리가 나오리라.
그 비법은 아마도 조개 반 고수 반을 잘 섞어서 소금 독에 묻었다가 꺼내 올리브 기름과 물을 붓고 끓이는 것일 테지.
아주 팔팔 끓여서 누가 소금이고 누가 조개인지 자아를 잃을 때까지.
또 무얼 먹을까? 메뉴판을 훑던 눈동자가 한 곳에 멎었다.
스테이크도 팔고 이것저것 많이 팔았지만, 사실 다른 메뉴는 고민할 것이 없었다.
포르투갈에서 먹었던 음식 중 최고는 대구. 바깔라우였으니까.
기분을 내려고 녹색 와인(Vinho Verde)도 한 병 주문했다.

생선 요리-'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조개요리-'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와인-'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A Petisqueira
대구는 포르투갈에서 먹은 감동을 주지 못했으나 썩 괜찮았고, 조개는 참 맛있었다.
짭조름한 게 간이 너무 센가 싶지만 중독되는 맛이다.
와인은. 그냥 마시지 말았으면 좋았을 뻔했다.
참 별로다.
기억해두리라 까사 가르시아.

A Petisqueira.
기대 없이 들어가서 상당히 만족스러운 식사를 했다.
가격도 맛도 만족스럽다.
직원까지 친절하니 삼박자를 고루 갖춘 맛집이다.

아 페치스케이라 포르투칼 음식점(A Petisqueira Portuguese Restaurant, Taipa, Macau) 위치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야경-'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는 마카오 국제공항이 위치한 남섬의 코타이 지역 호텔이다.
라스베이거스에서 건너온 샌즈(Sands)라는 회사에서 지은 호텔로 화려하게 잘 꾸며놓았다.
공항에서 셔틀버스를 타고 베네치안 리조트에 도착하자마자 직원들이 짐칸 어딘가에 깊숙이 박혀있던 가방을 금방 내려줘서 기분이 좋았다.
'서비스가 참 좋은데?'
그러나 좋은 기분은 얼마 가지 않았다.
시스템이 엉망이었기 때문이다.
버스는 짐만 내리고 아무런 안내도 없이 떠나버렸고, 체크인하려고 프런트 데스크 위치를 찾기 위해서는 몇몇 직원에게 물어야 했다.
투숙객을 대응할 데스크 직원이 부족해서 한참을 기다려서야 객실 키를 건네 받았다.
드디어 삼십 분 만에 짐을 푸는가 싶었는데, 객실 카드키가 고장이다.
엘리베이터 앞에 놓인 전화기로 상황을 설명했다.
"저희 직원을 바로 보내겠습니다. 방 앞에 계세요."
어두운 복도의 잠긴 문 앞에서 15분을 기다렸다.
다시 엘리베이터로 가서 전화를 걸었다.
"조금 전에 직원을 보냈습니다. 곧 도착할 거에요. 죄송합니다."
굳게 닫힌 방 문 앞에서 기다리던 중 마침 하우스키핑 직원이 지나가기에 상황을 설명했다.
하우스키퍼는 어디론가 전화를 하더니 가지고 있는 만능 열쇠로 객실 문을 열어주었다.

침대-'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거실-'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화장실-'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드디어.
호텔에 도착한 지 거의 한 시간이 다 되어서 객실에 발을 디뎠다.
방은 무척 훌륭하다.
아주 넓고 거실까지 갖추어져 있다.
대리석으로 치장한 욕실도 아주 깨끗하다.
짐을 풀고 푹신한 소파에 앉았다.
일단 좀 씻고 싶었지만, 푹신한 소파에 앉아 뭔가 잊은듯한 것을 생각해 내려 애썼다.
직원.
직원을 잊었다.
'도대체 직원이 언제 도착하는 거지?'
친절한 하우스키퍼는 말했었다.
"고장난 카드 키를 교환해주기로 직원이 곧 도착한다 하였으니,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그래서 난 씻지도 못하고 그 직원을 기다렸다.
인생은 기다림의 연속이라고 했나?
그러나 나에겐 멈추면 죽고 움직이면 산다는 이야기가 불현듯 떠올랐다.
소파 밑에 넣어둔 샷건을 막 꺼내려던 찰나에….
똑똑똑.
'카드키 바꿔드리러 왔습니다.'
망상은 끝났다.

파리지앵 마카오-'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파리지앵-'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베네치안 내부-'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파리지앵 에펠탑-'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야경-'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레이저 쇼-'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기둥-'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카드키를 받고 밖에 나가 주변을 좀 둘러보고 저녁도 먹고 돌아왔더니 어둠이 깔렸다.
베네치안 리조트는 야경이 좋다.
건물 내부도 잘 꾸며놓았지만 바깥에도 볼거리가 많다.
바로 옆에 새로 지은 파리지앵 호텔에는 에펠탑까지 세워놨으니 말이다.
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에서 특히 볼만했던 건 레이저 쇼였다.
건물 외벽에 레이저를 쏘는데, 벽과 창문 등 모양에 맞게 제작된 콘텐츠라 흥미로웠다.

낮에 본 리조트-'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The Venetian Macao Resort Hotel, Cotai, Macau)'

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
화려하게 잘 꾸며놓은 호텔이다.
낮보다는 밤에 볼거리가 풍성하다.
숙박시설로서 객실은 참 훌륭했지만 시스템이 아쉬웠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이정표-'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작년에 다녀왔던 산티아고 북쪽 길 추억을 블로그에 가볍게 적었다.
겨우 삼 주 정도 되는 추억을 풀어 놓는데 삼백일이 걸렸다.
시간이 없었다.
놀고먹고 쓰러져서 누운 채로 오전과 오후를 보내고 저녁때쯤 기어 나와 허기진 배를 달래느라.
일 끝나고 집에 오면 방전된 배터리처럼 모든 에너지가 떨어져서 멍하니 고개를 까닥대다가 정신을 잃고 다음 날 아침까지 자느라.
시간이 없었다.
그런데도 나는 언제 삼백일이 넘는 시간을 흘려보낸 건지. 그 많은 시간은 다 어떻게 흘러가는지 인지하지도 못한 채 날짜가 흘렀다.

저곳.
까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 길에서는 하루가 길었다.
익숙하지 않은 길을 가는 긴장감과 발에 물집이 잡히고 어깨가 짐에 짓눌리는 아픔 덕분이다.
삼백일 일상에선 만나기 어려운 경험을 많이 했다.
다양한 사람을 만나 에너지를 받았고, 불쾌한 사람을 마주쳐서 지금껏 받은 에너지를 다 날려버리기도 했다.
먹고, 자고, 노는 것 이외는 다른 데는 관심이 없어 보이는 동물들을 보았고,
먹고, 자고, 놀기 위해서 인생 하루하루를 고군분투하는 인간 군상도 마주했다.
언제 꺼질지 모르는 촛불을 바람막이 촛대에 넣고 꺼지기만 기다리기보다는,
촛불을 들고 들판으로 달려가 불을 질러 버리는 건 어떨까?
그렇다면 그 들판은 어디일까?

도보 여행.
몸은 고생스러우나 좋은 추억도 얻고 사유할 시간이 생긴다.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발자취

오리오 아이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오리오 고양이-'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자라우츠-'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포베냐 염소-'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카스트로 우리디알레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리엔도 말-'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산토냐 가는 길 풍경-'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소모 가는 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걸으며. (Walking the Camino del Norte) '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산탄데르 은행-'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산탄데르.
현금이 떨어져 가까운 ATM을 찾았을 때 보았던 빨간 로고.
새빨간 바탕에 S어쩌구der라고 쓰여있는 걸 보고는 살라만더라고 잘못 읽었던 기억.
카드를 넣고 돈을 안 내놓으면 어쩌나, 카드도 안 내놓으면 어쩌나 했던 걱정과는 달리 돈도 카드도 공손하게 내뱉었던 산탄데르 은행의 ATM을 보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었다.
그때만 해도 산탄데르에 직접 오게 될 줄 몰랐다.
꼭 오고 싶었던 도시도 아니고 그저 한참 걷다 멈추기 적당한 위치였으며 공항에서 원하는 곳까지 비행기가 다닌다는 단순한 이유로 산탄데르에 묵게 되었다.
도착한 첫날 여행자 안내소에 가서 듣기로는 현대 미술관도 있고 막달레나 궁전이나 MMC가 참 가볼 만 하다고 했다.
그리고 뭐니 뭐니 해도 해산물은 꼭 먹어야 한다며 도심에서 한참 떨어져 보이는 곳에 동그라미를 여러 번 치며 거듭 강조했다.

MMC-'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거리-'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거리-'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우선 해양박물관(MMC, Museo Marítimo del Cantábrico).
상당히 볼거리가 많다.
대항해시대라는 게임을 좀 해봤다면 갤리온을 한 척이라도 얻길 간절히 원했을 것이다.
이 박물관엔 그런 배가 옛날에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조선 공정을 모형으로 만들어 두었다.
그뿐 아니라 우리가 물놀이 가서는 보기 어려운 수많은 해양 생물 표본이 마련되어 있으며,
지하에는 멋진 아쿠아리움도 있으니 둘러보는 시간이 결코 아깝지 않다.


막달레나 궁전 가는 길-'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나무의자 조각-'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섬-'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막달레나 궁전-'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막달레나 궁전 내부-'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막달레나 궁전(Palacio de la Magdalena)은 정원을 참 잘 꾸며놨다.
내부는 가이드 투어로만 볼 수 있는데 인원도 한정적이며 내가 갔을 땐 스페인어로만 설명해주어서 알아듣기도 어렵고 지루했다.
방이랑 홀이랑 한번 쓱 둘러보고 나왔으면 좋았을 텐데 뭔 옷장 하나에도 그렇게 사연이 많은지.
아무튼, 정원은 참 잘 꾸며놨다.
찬찬히 걸으며 여유를 만끽하기 좋은 곳이다.

할아버지-'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낚시꾼-'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다이빙 동상-'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동상-'산탄데르 둘러보기(Sightseeing Santander)'

막달레나궁부터 해양박물관을 거쳐 시내 중심가까지 경관을 감상하며 걸으면 좋다.
단, 날씨가 좋다면!
날씨가 굳을 땐 참 을씨년스럽다.
길을 따라 쭉 걸으면 시내 중심가에 물놀이를 즐기는 소년들 동상(Los raqueros)이 있다.
나는 운이 좋아서인지 동상처럼 낚시하는 사람도 같이 보았다.
주변이 탁 트여서 사진찍기 좋은 곳이다.

현대미술관은 볼거리가 별로 없다.
동네 주민들이 십시일반 잡동사니를 한둘씩 기부해서 만든 만물상 느낌이다.

자 이제 볼거리는 대충 다 보았으니 먹으러 가보자.
여행자 안내소에서 동그라미 백만 번 치며 강조했던 해산물 식당.
과연 그럴 만 하다. 특히 랍스타!
지도에 표시된 이 지역에 해산물 식당이 몰려있다.
호객행위를 하지 않는 식당에서 먹었다.


제대로 된 식사를 하고 싶다면 자카란다 식당이나,
엘 세르발에 가보는 것도 좋다.

술 한잔하면서 가벼운 음식을 먹고 싶다면 까사 리타(Casa lita)라는 핀쵸바가 참 좋다.
저 옆을 지날 때면 둘러서 술 한잔, 핀쵸 한 두개를 뚝딱 해치우고서야 발걸음이 떨어졌다.


다 좋지만, 산탄데르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식당을 꼽으라면 Al Punto다.
아침 일찍부터 문을 열어 따듯한 아침을 제공해 주었고,
직원들은 친절했으며 맛도 상당히 괜찮았다.
커피를 곁들인 토르티야를 2.2유로에!
아주 좋다.
특히 맛있었던 건 Rabas다.
Calamares가 아니라 Rabas라고 쓰여있어 뭔가 했는데, 오징어 튀김이다.
오징어 튀김이 뭐 별건가?
근데 머릿속에서 자꾸 오징어가 돌아다닌다.
아! 거기 오징어 튀김 정말 맛있었는데.
아~ 산탄데르 랍스터도 맛있었지만, 오징어 튀김 정말 맛있었는데….
자꾸만 떠오른다.
어쩌면 예전 어벤져스 촬영팀이 한국에 왔을때 김밥을 먹으면서 이런 감탄사를 내뱉었을지도 모른다.
'오! 참치마요 김밥. 입에서 살살 녹는다. 세상에 이렇게 맛있는 음식이 있다니?!'
게다가 이게 겨우 2달러? 말도 안돼!'
내가 라바스를 자꾸 떠올리는 것도 그런 류의 충격 때문일지 모르지만, 우연히 이곳에 들른다면 꼭 먹어보자.
난 다음에 가면 두 개 시켜서 혼자 다 먹을 생각이다.
이 식당이 원래는 현대미술관 근처에 있었지만, 구글 지도에 물어보니 지금은 이사를 했다고 나온다.


Al Punto 웹사이트

http://www.tabernasalpunto.com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입구-'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엘 세르발은 산탄데르에서 알려진 맛집 중 하나로, 미슐랭 가이드 2017에서 별 하나를 받았다.
사실 딱히 미슐랭 가이드에 나와서 찾아갔다기보다는, 숙소 가까이에 괜찮은 식당이 있나 찾다가 얻어걸렸다.
식당을 향하는 내내 혹시 잘못 들었나 생각될 정도로 예상하기 힘든 곳에 있다.
일부러 찾아오지 않는다면 절대 찾지 못할 곳에 숨은 맛집.
엘 세르발.
엘 세르발이란 이름을 번역기에 돌렸더니 북유럽에서 '생명의 나무'로 신성시되는 마가목이란다.
아마도 유리창에 그려져 있는 나무가 엘 세르발이 아닐까?

빵-'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요리-'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요리-'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요리-'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오징어-'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생선-'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소고기-'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디저트-'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디저트-'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초콜릿-'엘 세르발, 산탄데르 (El Serbal, Santander)'

자리에 앉으면 빵을 가득 싣고 와서는 묻는다.
"어떤 빵을 드릴까요?"
빵을 고르면 즉석에서 썰어 주고, 여러 종류 올리브유 중에서 마음에 드는 걸 선택해 빵을 찍어 먹는다.
빵을 좋아하는 나는 처음부터 만족스러웠다.
이어져 나오는 요리들은 '과연, 미슐랭 별을 받은 맛집이구나!'라는 생각이 절로 들게 한다.
장식이 화려하진 않아도 눈이 즐겁고, 식욕을 돋우기에 충분하다.
식사를 마치고 나서 커피를 주문하면 맛 좋은 초콜릿도 선물로 준다!
세상에.
빵이랑 초콜릿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그 누구든 두 배의 만족을 얻어 가리라.
엘 세르발.
미슐랭 가이드에 나온 칸타브리아의 맛집은 날 실망케 하지 않았다.

엘 세르발 웹사이트(예약)

http://www.elserbal.com/

엘 세르발 위치



by


Tags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