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 거리를 환하게 비춘다. 서울 등 축제.

등 축제가 열린다는 소식을 듣고 청계천을 찾았습니다.
벌써 네 번째로 열리는 축제라고 하는데요.
형형색색의 등이 참 볼만했습니다.

태권브이-'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추억의 태권브이.
요즘 아이들에겐 인기가 없습니다.
외로이 찬바람을 맞으며 우두커니 자리를 지키더군요.

수문장-'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수문장이 문도 아닌 냇가 한복판에 서 있으니 좀 어색하더군요.
생뚱맞은 캐릭터들 옆에 붙어있어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뽀로로-'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아이들에게 큰 인기는 단연 뽀로로 등불입니다.
이 앞에선 사람이 미어터져서 지나가기도 어려웠어요.

세계의 아이들-'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세계 각국의 전통 옷을 입은 아이들이 귀엽습니다.
요즘엔 전통 옷이 특별한 행사 복장으로나 쓰이지요.
개량 한복처럼 전통의 멋 살리며 실용성과 기능성을 강화한 의복으로 발전해 나가면 좋겠습니다.

전통혼례-'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신랑과 각시가 마주 선 전통혼례 장면도 보입니다.
한국 문화에 관심을 둔 외국인들이 구경을 왔다면 참 재미있게 보았겠어요.

국악 정악-'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국악 연주 모습을 담은 등불입니다.
연주자 수가 적어서 정악의 웅장한 맛이 덜했지만,
한국의 전통 악기를 잘 갖추어 놓았어요.

소원 등불-'2012 서울 등 축제 (Seoul Lantern Festival)'
축제 길의 마지막 무렵엔 사람들이 띄워 보낸 소원 등불이 차곡차곡 쌓였습니다.
복권을 사는 것과 비슷한 기분이 아닐까요?
소원을 띄워 보내며 흐뭇한 마음이 들 테니까요.

날이 무척이나 추웠는데도 불구하고 많은 인파가 밤마을을 나왔어요.
물 흐르듯 사람에 떠밀려 걷다 보니 어느새 출구로 빠져나왔습니다.
내년에도 기회가 된다면 다시 찾고 싶군요.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여기만 지나면 될 거 같은데
과연 그게 되기나 할까
이렇게 꽉 끼는데.

아무것도 아닌 걸 위해
왜 이리 아등바등 댈까
이대로 멈추면 되는데.

해도 이미 졌는데
굳이 나가야 할까
몸은 이미 지쳤는데.

병 속에 빠져
이리저리 몸부림치는
한 마리 매미로구나.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홉 마리 새가 나는 형상. 구을비도 낚시 여행.

친구 셋이서 낚시 다녀왔습니다.
한 친구의 부인이 아이를 가지기 전에 함께 다녀왔었는데,
지금은 아이가 돌이 지났으니 꽤 오랜만이지요.
휴대폰에 딸 사진 백 장 넣고 다니는 딸 바보 친구.
기차에서 삶은 달걀 까먹으며 이 친구를 만나러 부산으로 내려갔어요.
혼자 하는 기차 여행이 나름 재미있지만,
다른 친구와 둘이서 내려가니 책 돌려보는 즐거움도 괜찮더군요.
수다도 떨고요.
해운대역에 내려 친구 집에 들러서, 낚시 장비를 챙겨 밤 도로를 달렸습니다.
밤길이 차가 별로 없고 한적해 좋았어요.
친구 둘이서 수다를 떨기 시작합니다.
무섭게 본 공포영화 이야기를 하는데,
길에서 차 타고 가다가 사고가 나면서 시작이 되는 이야기래요.
참 무서웠다며 둘이서 고개를 끄덕이는 부분에서 코너를 돌았습니다.
도로에 뭐가 있더라고요.
새끼 사슴이 놀란 눈으로 쳐다보는 걸 발견하곤,
셋이서 동시에 비명을 질렀습니다.
다행히 사슴을 치진 않았어요.
어쨌든 무사히 거제도 도착입니다.
숙소에 짐을 풀고 하늘을 향해 고개를 드니 별이 총총하더군요.

거제도-'구을비도 낚시 여행'

아침에 일어나 창밖을 내다보니 바다 풍경이 볼만합니다.

낚시배-'구을비도 낚시 여행'

아침밥을 든든히 먹곤 낚시 배를 타고 구을비도로 향했어요.

친구들-'구을비도 낚시 여행'

낚시광은 낚시하러 가서 신 나고, 다른 친구는 오랜만의 남도 여행에 신이 났어요.
구을비도는 다대항에서 배로 한 시간 정도 거리입니다.

구을비도-'구을비도 낚시 여행'

큰 물고기를 잡고 싶은 강태공들이 주로 찾는 섬이라고 해요.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아홉 마리 새가 날아가는 모습이라 구을비도라고 이름이 붙었답니다.
위에서 보지 않아서 새가 나는듯한 모습은 못 봤지만,
이 부분이 새 부리나 날갯죽지가 아닐까 생각했어요.

해파리-'구을비도 낚시 여행'

커다란 해파리에 둥둥 떠다니는 걸 보니 해파리냉채가 떠오릅니다.
그런데 해파리는 못 낚았어요.

용치놀래기-'구을비도 낚시 여행'

친구는 꽤 커다란 용치놀래기를 잡았고,

돌돔-'구을비도 낚시 여행'

저는 귀여운 돌돔 새끼를 잡았습니다.
낚시광 친구가 말했던 어른 팔 길이만 한 고기는 오늘 딴 섬에 놀러 갔나 봐요.

석양-'구을비도 낚시 여행'

돌아오는 길에 석양이 참 멋지더군요.
비록 고기는 못 잡아도 여행은 즐겁습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