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 편히 몸 편히 쉬기 좋은 여행지. 필리핀 세부.

자유여행을 선호하는 편이지만,
가끔은 패키지 상품을 이용하기도 합니다.
비행기값보다 패키지 상품이 더 저렴한 예도 있거든요.
이번에 괜찮은 상품을 하나 찾아서 필리핀 세부에 다녀왔습니다.
몸도 마음도 편하게 쉬다 오기 좋은 휴양지에요.
한국에서 면세품을 사오지 않는다면 말이지요.
면세품을 사 들고 필리핀에 입국하면,
얼굴을 구길 일이 생기실 거에요.
필리핀 정부에서 면세품마다 세금을 물리거든요.
그러니 세부로 휴양 올 땐 면세품을 사지 않는 게 좋습니다.

한국은 날씨가 쌀쌀한데,
필리핀은 후끈하더군요.
편하게 쉬다 오기 좋은 곳이었어요.
리조트는 코랄포인트라는 리조트에 묵었는데,
직원들 친절하고 방도 깨끗했습니다.

숙소 주변-'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리조트가 외진곳에 위치하여 산책을 다닐만한 곳이 없는 점이 좀 아쉬웠지만,
대체적으로 만족합니다.

수영장-'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가장 마음에 든 건 수영장이에요.
여행 상품의 선택 관광을 신청하지 않고,
낮이고 밤이고 수영장에서 물놀이했습니다.
비수기라 사람이 별로 없어서, 수영장을 전세 낸 기분이었어요.

식당-'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밥때 되면 차로 식당까지 편히 태워다 줍니다.
저녁을 먹으며 공연을 구경하기도 하고, 닭싸움도 보았네요.

바다-'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세부 바다.
꽤 볼만합니다.
호핑투어를 나가서 스노클링을 하며,
알록달록한 열대어 구경을 재미나게 했어요.

안내자-'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동갑내기 안내자 아스타님께서 짜임새 있게 일정을 진행하셔서,
패키지여행의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잘 놀았습니다.
아주 노련한 가이드에요.

칼라추치(Kalachuchi)-'필리핀 세부(Cebu, Philippines)'

필리핀 세부.
세부는 외국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사방에 한국어 간판투성이고,
한국 사람도 엄청나게 많거든요.
이곳에 사는 필리핀 사람들이 한국어로 말을 걸기도 합니다.
그러니 외국 여행 기분을 내고 싶다면 세부를 추천하고 싶지 않아요.
하지만 날씨 쌀쌀할 때,
뜨거운 태양 아래서 일광욕 즐기러 오기엔 괜찮은 여행지라고 봅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기억의 단편. 여행 만필, 얼마나 높은 산인가? - 2010년 태국.

도이인타논 국립공원-'얼마나 높은 산인가?'

오토바이를 빌려 타고 냅다 달린다.
태국의 지붕이라 불리는 도이 인타논 국립공원.
아침부터 먼지를 뒤집어쓴다.
큰 트럭이 앞에 지나갈 때면,
더욱 괴롭다.
먼지도 많이 나고,
가끔은 커다란 바퀴에서 자갈이 튀어나오니까.
오토바이 운전 실력을 쌓아오길 잘했다.
단지 삼 일.
그동안에 제법 태국의 오토바이 문화에 익숙해졌으니까…
‘생각보다 가깝잖아?’
숙소에서 조금 일찍 나오긴 했지만,
오전 중에 국립공원 입구에 도착할 줄은 몰랐다.
얼마 달린 것 같지도 않은데.
“자. 여기에 외국인이라고 표시하고 이름 쓰고 들어가요.”
국경일인가?
입장료도 받지 않고 들여 보내준다.
안내소에서 공원 지도를 받으니,
공원의 규모가 어렴풋이 짐작된다.
나는 지금 서울역에 도착 한 거고,
명동과 올림픽 공원.
거기에 여의도까지 하루 만에 다 돌기는 무리다.
지도에서 꼭 가고 싶은 한 곳 찍었다.
나머지는 시간이 남으면 들리기로 하고 출발이다.
목표 지점은 정상에 있는 산책 코스.
올라가는 길에 폭포 하나 구경하고,
마을에 들렀다.
마을 입구의 식당.
‘이렇게 먹는 거요. 뭐가 되었든 입으로 들어가는 거면 돼요.’
허공에 밥 퍼먹는 시늉을 하니,
뭔가 요리를 해서 주신다.
나도 밥을 먹고, 오토바이에게도 밥을 준다.
‘자~ 배 좀 채웠으니, 기분 좋게 출발!’
정상은 마을에서도 한참이다.

도이인타논 국립공원-'얼마나 높은 산인가?'

고도가 올라갈수록 날씨가 차가워진다.
정상에 오르니 손에 감각이 없다.
겉옷을 꺼내 입었지만, 장갑은 없었기에.
분명 아래 동네는 따뜻했는데,
위에 올라오니 찬바람이 쌩쌩 분다.
이 싸늘한 바람이 인간의 자존심과 참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는 정도까지 다가오면,
따뜻하게 대하지만,
자존심을 뭉개고 넘어가려는 이에겐 찬바람을 뿜어 댄다.
낮은 언덕을 닮아 가자.
누가 밟고 넘어가더라도 따뜻할 수 있게.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필리핀 여행경비

09.16 필리핀 마닐라 여행경비(Manila) 1
숙소까지 택시(Taxi to accomodation) 40 USD
톨비(Tollways fee) 75 PHP
숙소 4일치(Accomodation 4 day) 1000 PHP


Total 1075 PHP + 40 USD


09.17 필리핀 마닐라 여행경비(Manila) 2
지프니 (Jeepny) 17 PHP
합승택시 (UV Taxi) 45 PHP
저녁 (Dinner) 95 PHP
음료와 과일 (Beverage and Fruit) 467 PHP
- 유기농 크렌베리 쥬스 (Organic Cranberry Juice) 224 PHP
- 보드카 음료(Vodca ICE) 87.5 PHP
- 물 1.5 리터 (Water 1.5L) 27.5 PHP
- 망고 네 개 (Four Mangos) 127.5 PHP


Total 624 PHP


09.18 필리핀 마닐라 여행경비(Manila) 3
지프니 (Jeepny) 7 PHP
합승택시 2회 (UV Taxi *2) 70 PHP
파인애플 쥬스 1L (Pineapple Juice 1L) 255 PHP
저녁 (Dinner) 150 PHP
산티아고 요새 입장료 (Santiago Fortress Entrance Fee) 75 PHP
리잘 가구방 입장료(Rizal Furniture Room Entrance Fee) 10 PHP
맥주 500ml (Red Horse Beer 500m) 32 PHP
망고 두 개 (Two Mangos) 60 PHP
마사지 한시간 (Massage 1 hour) 370 PHP


Total 1029 PHP


09.19 필리핀 마닐라 여행경비(Manila) 4
지프니 (Jeepny) 8 PHP
국철 (NPR) 15 PHP
점심(Lunch) 822 PHP
노트와 연필 (Note and pencil) 77 PHP
커피 (Alamid coffee) 275 PHP
전철 (MRT) 10 PHP
합승택시 (UV Taxi) 45 PHP
망고스틴 다섯 개 (Mangostin *5) 260 PHP
산미구엘 라이트 330ml (San Miguel Light 330ml) 31.5 PHP
저녁 (Dinner) 245 PHP
마사지 한 시간 반 (Massage 1.5 hour) 540 PHP


Total 2328.5 PHP


09.20 필리핀 마닐라 여행경비(Manila) 5
택시 (Taxi) 500 PHP
공항세 (Airport user's charge) 750 PHP
담배 한보루 (cigarette 1box) 660 PHP


Total 1910 PHP

인천-마닐라 항공권(제주항공) 273,900 KRW

Local Total 6966.5 PHP + 40 USD + 273,900 KRW
약 504,500원(184,550 + 46,050 + 273,900)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이용했던 대중 교통수단에 대해 정리해보겠습니다.

필리핀 교통수단

우리나라엔 버스와 지하철이 주된 대중교통 수단이고,
태국과 라오스엔 뚝뚝이 있죠.
필리핀에도 특색있는 교통수단이 있어요.

지프니

1. 지프니 (Jeepny)
가장 많이 눈에 띄는 교통수단입니다.
지프를 고쳐서 만든 것으로, 다양한 노선을 운행해요.
지프나에 타면 딱딱한 의자와 매연이 괴롭지만,
매연 가득한 거리를 걸어 다니는 것 보다는 낫습니다.
거쳐 가는 목적지가 지프나에 쓰여 있으니 확인하고 타면 됩니다.
지프나에 탈 건지 말 건지 기사 아저씨와 눈빛으로 대화해요.
'당신을 봅니다. (I see you.)'
승객들의 손에서 손으로 차비를 건네주는 모습이 정감있는 교통수단입니다.
가격: 7페소 ~

합승택시


2. 합승택시 (UV Express Service)
밴이나 승합차로 운행하는 합승택시입니다.
지프니 처람 노선이 다양하진 않지만,
주요 지역을 빠르게 달리는 합승택시죠.
매연 없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이에요.
국내도입이 시급합니다.
가격: 20페소 ~

트라이시클


3. 트라이씨클 (Tricycle)
걷기는 좀 멀고, 택시 타기엔 애매한 거리를 오갈 때 주로 이용합니다.
캡슐 같은 의자에 앉아서 조그만 창으로 앞을 바라보며,
바닥에 딱 붙어서 가는 게 꼭 놀이기구 타는 거 같아요.
가격: 20페소 ~

전철


4. 전철 (NPR / MTR)
국철, 전철입니다.
국철인 NPR은 30분에 한 대씩 있어서 시간을 잘 맞추지 않으면, 한참 기다려야 해요.
MTR은 보다 자주 있는 편입니다.
짐 검사를 하는 것 말고는, 우리나라 전철과 별 다를 점이 없어요.
가격: 10페소~

5. 택시 (Taxi)
미터를 키고 달리면 저렴한 가격에 이용할 수 있는 교통수단입니다.
저는 필리핀에 도착하자마자 택시 때문에 기분이 나빴어요.
필리핀 오기 전에 대충 가격을 알아보고 왔는데,
첫날부터 대박 바가지를 쓰고 씁쓸했거든요.
공항에 일반 미터기가 아닌 자체 제작한 미터기를 쓰는 택시가 있어요.
숙소에 거의 다 와서는 뺑뺑돌며 말하더군요.
"지금 내가 말한 데로 돈 낼래? 아니면 공항으로 돌아갈까?"
그냥 돈을 냈습니다. 새벽 두 시에 공항까지 다시 가긴 싫었으니까요.
피곤한 새벽 시간이라 택시기사가 배짱을 부린 것 같네요.
보통 미터 택시는 이처럼 아주 심한 바가지는 안 씌운다고 합니다.


다양한 마닐라 교통수단과 함께 즐거운 여행 하세요~!
by 月風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마닐라 시내에서 좀 떨어진 쑤깟(sucat)에 위치한 호스텔입니다.

해피 코코넛 호스텔

해피 코코넛 호스텔 입구

동네 조용하고 좋아요.

해피 코코넛 호스텔 도미토리
침대는 나무프레임의 2층 침대이고,
4인실입니다.
방 깨끗하고 에어콘도 빵빵하게 잘 나와요.
저는 비수기에 묵어서 거의 독방처럼 썼네요.^^
스텝들도 참 친절해서 기억에 남습니다.
환전소와 슈퍼등 필요한 편의 시설도 주변에 있어요.
공항에서 가깝고, 다른곳으로의 교통도 나쁘지 않은 편이죠.
또 묵고 싶은 정감있는 숙소에요.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의 쇼핑문화공간. 그린벨트에 다녀왔습니다.

그린벨트


후덥지근한 날씨에 밖에 나다니기가 괴롭습니다.
이럴 땐 실내에서 시간을 보내는 게 최고죠.
없는 게 없다는 마닐라의 그린벨트 쇼핑몰로 향했습니다.
오늘 하루는 혼자 맛있는 밥 먹고,
커피 마시며 책도 읽는 필리핀의 차도남이 되어보려고요.
그린벨트 쇼핑몰은 공원을 가운데 끼고 요새처럼 건물이 뺑 둘러쳐 있습니다.
들어가는 입구마다 가드가 지키고 있어서, 마치 태권브이가 있는 국가기밀연구소가 아닐까 하는 착각이 듭니다.

그린벨트

하지만 단지 쇼핑몰일 뿐이죠.
영등포 타임스퀘어 정도 되겠네요.
이런 쇼핑몰은 물론 조그마한 구멍가게에도 무장한 가드가 지키고 있는 걸 보면,
빈부격차가 정말 심한가 봅니다.
매일같이 쇼핑만 하는 필리핀 사람들은 뭐로 돈을 벌었고,
기찻길의 텐트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은 왜 그렇게까지 가난한 걸까요?
씁쓸하지만, 우선 배가 고프니 식당으로 향했습니다.

그린벨트 실내조명

실내조명이 참 멋지네요.
필리핀 음식을 먹어보고 싶었기에,
그린벨트5의 2층에 있는 Fell J's Kitchen에서 밥을 먹기로 결정 했습니다.
맛집인지 사람이 많더군요.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아기다리 고기다리던 점심 시간입니다.
샐러드 하나와 KKK, 그리고 마늘볶음밥을 먹었어요.

Kare Kare Klab

KKK는 Kare Kare Klab의 약자로 소꼬리와 채소가 들어간 거리 비슷한 겁니다.
소꼬리 맛은 꼬리곰탕에 들어 있는 소꼬리 맛이고,
채소는 채소 맛이고….
그냥 그랬어요.
봉사료까지 붙는 식당인데, 맛은 좀 아쉽군요.
아무튼, 배는 부릅니다.
'슬슬 박물관이나 구경할까?'
마침 월요일이라 쉬더군요.
작은 곳이라 혹시나 했는데 말이에요.
무엇을 할까 어슬렁거리며 걷다가 서점에 들어갔습니다.
'연을 쫓는 아이' 만화책이 보이네요!
그림만 봐도 내용이 겹쳐집니다.
'For you, a thousand times over!'
그리곤 마음에 드는 크기의 노트 한권과 0.7mm 샤프 한 자루 사 들고 나왔죠.
그늘에 앉아서 새로 산 노트에 낙서 좀 하다가, 커피를 마시러 갔습니다.
말로만 듣던 고양이똥 커피를 마셔봤어요.
여기선 알라미드(alamid) 커피라고 부르더군요.
처음에 신맛이 좀 강하고, 부드러운듯하지만,
커피맛을 잘 모르는 저에겐 그리 특별할 것이 없었습니다.
사람 많고, 건물 높고…. 대도시는 다 비슷비슷한 것 같아요.
그렇지만 사람이 다르기에 흥미롭습니다.:D
by 月風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마닐라에서 유럽 분위기를 느낄수 있다는 인트라무로스에 다녀왔습니다.

인트라무로스 산티아고 요새

마닐라

"오늘은 좀 멀리 가볼까?"
편도 세 시간.
왕복 여섯 시간이 걸리는 민속마을에 다녀오려고 해 뜨기 전에 일어났습니다.
준비를 마치고 나가려다가, 저와 맞지 않는 목적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이것도 보고 저것도 본 다음에 마지막으로 그걸 꼭 봐야 하는 여행은 제 취향이 아니거든요.
그냥 조용한 동네에 자리를 잡고, 설렁설렁 가까운 곳이나 몇 군데 돌아보는 게 좋습니다.
잠이나 한숨 더 자고 일어나서 마닐라 시내의 인트라무로스로 향했습니다.
일요일이라 그런지 마닐라 대성당에서는 미사가 열리고 있더군요.
의자에 자리가 없어서 서서 미사에 참여할 정도로 많은 사람이 성당에 들어 있습니다.
이곳엔 천주교 신자가 많은가 봐요.
성당에서 나와 유럽의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는 인트라무로스를 둘러보았습니다.
이곳은 분명히 유럽의 분위기입니다.
영화에서 봤어요.
피아니스트라는 감동적인 영화였죠.
마치 영화 속의 한 장면 같은 곳입니다.
전쟁으로 폐허가 된 유럽의 도시 말이죠.
날은 덥고, 폐허를 돌아다니는 것도 별 재미가 없어서 산티아고 요새로 향했습니다.

산티아고 요새

더워서 그런지, 커다란 나뭇잎을 자랑하는 열대나무 아래서 태양을 피할 수 있는 정원에 가장 먼저 눈길이 가네요.
생각보다 규모가 커서 한 시간이 넘게 돌아보았습니다.
가족단위 소풍 장소로,
또한 연인들의 데이트 장소로 좋은 곳인가 봅니다.

가족 나들이

여행자나 관광객보다 동네 사람들이 더 많았거든요.
그래도 정신없이 사람이 많은 건 아닙니다.
일요일인데도 그리 붐비지 않고, 한적한 편이라 마음에 들었어요.
딱히 감동을 하진 못했지만, 잠시 조용한 곳에서 매연을 피할 수 있기에 만족했습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필리핀 마닐라에서 SM 쇼핑몰이 눈에 자주 보입니다. 여기저기 많거든요.

SM Mall of Asia


SM?
독신남(Single Man) 인가?
슈퍼맨(Super Man)?
그도 아니면 세일러문(Sailer Moon) 일까?
호기심을 자아내는 이니셜을 달고 있는 쇼핑몰.
아침에 일어나서 호스텔 직원에게 구경할 만한 곳을 소개시켜달라니 마닐라 시내와 SM Mall of Asia를 소개해 주더군요.

SM Mall of asia 앞의 지구본

필리핀 Pasay City에 있는 Mall of Asia는 아시아에서도 손에 꼽히는 규모의 쇼핑몰이랍니다.
지프니를 타고 한참을 가는데, 매연때문에 머리가 띵하더군요.
도착하기전부터 그로기상태에요.
바닷가에서 짠바람을 좀 쐬면 나을듯 싶어, 쇼핑몰을 가로질러 바닷가로 향했습니다.

바닷가

'월미도와 닮았어.'
이곳 바다도 밤에 와야 하는 곳인가 봅니다.
낮에 보나 밤에 보나 바다색이 같을듯해요.
그래도 놀러온 사람들은 마냥 좋다고 사진찍고 난리 났습니다.


바닷가에서 친구를 닮은 동상을 보니, 필리핀이 왠지 친근해지는군요.
다리가 아파서 좀 앉으려고 했더니, 의자가 죄다 돌의자입니다.
가뜩이나 더운 날씨에 태양열을 잔뜩 머금은 돌의자는 뜨끈뜨끈하다 못해 뜨겁군요.
화상 입는걸 좋아하는 변태가 설계한 걸까요?
태양을 피해 시원한 쇼핑몰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망고 몇알과 음료수를 사고 나오니 피곤하네요.
무거운 짐을 들고 움직이면 괴로우니 일찌감치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이 주 만에 두 번 째 찾은 강화도. 같은곳에 가도 함께하는 친구들에 따라 기분이 다르다.

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가평...
화성...
"강화도에 바다도 산도 계곡도 다 있다며? 강화로 가자."
세 곳의 후보지 중에 최종 결정된 강화.
넓고 한적한 광성보 주차장은 전국에서 모이는 친구들의 모임 장소로 딱이다.

광성보-'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우선 점심을 간단히 먹고,
광성보를 한 바퀴 둘러보며 대화를 나누는 우리.
오랜만에 만나서 그런지, 아웃사이더 랩하듯 쉴새 없이 말한다.
왜 우리들의 대화엔 쌍자음이 많이 들어갈까?
처음 만났을 때부터 그래서인지 쌍자음이 안 들어가면,
해수욕장에서 물에 들어가지 않듯 어색하다.

족구 한판-'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공을 차본 지가 언제인지..'
오랜만에 둥그런 물체를 마주한 우리는 어색했다.
그래도 구기종목을 좋아하는 친구들이라 금세 감을 잡는다.
"축구쉽냐? 족구할래?"
족구를 한게임하고 나니 다들 신이 났다.
역시 애들은 뛰어놀아야 되나 보다.

고기-'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조금 움직이니 배가 고프다.
우리는 여섯 명.
돼지고기는 삼 키로.
돼지를 끊었다는 나의 말에 오리도 한 마리 사왔다.
푸짐한 고기를 안주삼아, 불판에 옹기종기 모여 술잔을 나눈다.
"오랜만이다!"
"일은 괜찮냐?"
"여자는?"
"근데 축구봤냐?"
뭐 언제나 그렇듯.
남자들의 대화는 먹고사는 얘기와 여자 얘기.
그리고 스포츠 이야기가 전부다.
"에이~ 못난 놈."
누군가 실수담을 풀어내니 모두가 내뱉는 한마디.
그 뒤엔 격려와 응원이 이어진다.
나는 꾸밈없이 마주할 수 있는 이 친구들이 좋다.

사슴벌레-'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한참을 먹다 보니,
사슴벌레가 고기 굽는 냄새를 맡고 놀러 왔다.

상상상수리나무든 도도도토리나무엔 바바반드시 있지 꼬꼬꽃사슴벌레. 어릴 때는 자주 봤던 녀석인데, 이제는 이렇게 우연히 만나는 사슴벌레. 참새, 땅강아지, 고추잠자리. 여치... 이제는 자주 볼 수 없다. 우리 다음 세대는 백과사전 속에서나 그들을 만나볼 수 있는 게 아닐까?

해장-'대학 친구들과 다녀온 강화도'

술을 마신 다음 날. 라면으로 해장하는 친구들. 그리고 이제는 우리가 헤어질 시간이다. 또 보자.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강화 해협을 지키는 천연의 요새 광성보

광성보

입구-'강화 광성보'

신미양요의 가장 격렬했던 격전지인 광성보에 다녀왔습니다.

요즘 비가 많이 내리고,

광성보를 찾은 이날도 비가 많이 왔지만,

광성보를 돌아보는 한 시간 동안은 비가 내리지 않았어요.

태풍손해 입은 소나무-'강화 광성보'

용두돈대에서 내려다보니 맥없이 꺾여버린 소나무가 눈에 띕니다.

그동안 매섭게 몰아쳤던 태풍이 이곳 광성보도 그냥 지나가진 않았나 봐요.

포대-'강화 광성보'

작고 앙증맞은 포대를 보고 생각했습니다.

'이걸 쏘면 얼마나 나갈까?'

무시무시한 무기로 무장한 아세아 함대를 끌고 오는 로저스를 보면서,

우리 선조는 어떤 생각을 했을까요?

아마 제가 생각한 것과 비슷한 생각이 들었을 겁니다.

그럼에도, 맞서 싸운 용감한 이들.

부당한 외세의 권력에 굴복하지 않았던 우리의 선조.

요즘 세상은.

살아남기 위해 부당함에 고개를 숙이는 법을 가르치기도 합니다.

그리고 어지간한 부정행위에는 융통성이라는 포장을 씌워 눈감고 넘어가기도 합니다.

http://i786.photobucket.com/albums/yy144/dorajistyle/South%20Korea/KwangseongboKanghwaSouth_Korea1108_03.jpg

하지만 우리 몸에는,

권력에 고개 숙이지 않고,

올바름을 위해 목숨을 아끼지 않았던 선조의 피가 흐르고 있습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창문을 열면 저수지가 보이는 강화 호수가에스카이 펜션.

호수가에스카이 펜션

건물-'호수가에스카이'

우선 알록달록한 건물이 눈에 들어옵니다.
방의 내부 시설은 보통 민박과 다르지 않아요.
비와 바람을 피해 잠을 잘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있죠.
아기자기하고 예쁜 동화속 펜션은 아니지만,
기본에 충실한 펜션입니다.
주인 아주머니가 아주 친절하세요.

실내 바베큐장-'호수가에스카이'

특히 비가 많이 내리는 요즘.
실내 바베큐장 시설이 잘 되어있는게 마음에 들더군요.
제가 묵었던 날도 비가 많이 내렸거든요.

내가 저수지-'호수가에스카이'

펜션 앞 내가 저수지의 풍경 또한 만족스럽습니다.
호수가에 스카이 펜션.
다시 찾고 싶은 곳이에요.:D
by 月風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작년엔. 이 친구들과 강화의 석모도를 여행했고, 이번엔 강화도 마니산 근처를 다녀왔다.


고교 친구들과 떠난 강화 여행
작년에 함께 석모도를 다녀온 멤버들 중 한 명이 빠졌다.
단지 일 년이 지났을 뿐인데,
우리는 변했다.
나는 살이 빠졌고,
친구들은 점점 살이 쪄간다.
삶을 바라보는 시각도 변해간다.
나만 변하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도 역시 변한다.
아무도 빛바랜 사진처럼 제자리에 있지는 않다.
그렇기에 친구들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욱 즐겁다.
-'고교친구들과 떠난 강화 여행'
바다도 보고.
-'고교친구들과 떠난 강화 여행'
술도 한잔하고.
-'고교친구들과 떠난 강화 여행'
헬륨 풍선이 아닌 알코올 풍선을 불고.
-'고교친구들과 떠난 강화 여행'
아리따운 선녀와 기념사진도 찍고.
우리의 여행을 마쳤다.
술을 마시던 중 친구 하나가 말했다.
"이제 너랑 다시 이렇게 여행하긴 힘들 것 같아. 왠지 마지막 같은 기분이 들어."
어쩌면 그럴지도 몰라.
일단 83년 2월생인 우리가 함께하는 20대의 마지막 여행일 것이라는 건 맞아.
나는 머지않아 이곳을 떠날 테니까.
그리고 우리가 함께 여행한다고 해도,
흘러간 시간 속의 나와는 다시 여행할 수 없으니 마지막이 맞지.
아마 우리가 또다시 함께 여행을 떠난다면,
그땐 또 새롭게 변한 우리의 여행일 테니까.
by 月風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단군이 하늘에 제사를 지내던 강화 마니산의 참성단에 올랐습니다. 강화의 마니산은 꼭 참성단이 아니더라도 경치가 참 빼어난 곳이에요.


강화 마니산 참성단

마리산, 두악산이라고도 불리는 마니산은,
우리나라에서 기(氣)가 가장 풍부한 산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이 년 전에 마니산 정상에 올랐던 적이 있었어요.
그땐 참성단 출입이 통제되어 있어서, 옆의 헬기장만 다녀왔었죠.
원래 참성단은 새해와 개천절에만 개방하는데,
운이 좋게도(?) 이번에 갔을 때는 참성단을 특별 개방해서 올라갈 수 있었습니다.
고등학생 때 이후로 처음이에요. 십 년도 더 지난 일이네요.

-'강화 마니산 참성단'
평소에 산을 즐겨 타지 않는다면,
마니산 정상에 오르는 것이 결코 가벼운 산책은 아닙니다.
-'강화 마니산 참성단' 힘들어요. 비까지 엄청 내려서, 전에 왔을 때 보다 배는 더 힘들었던 것 같아요. 함께 오른 친구들도 지친 모습을 보입니다. -'강화 마니산 참성단' 하지만 자연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마니산 등산길은 즐겁습니다. -'강화 마니산 참성단' 마니산 참성단에서 내려다본 강화! 안개 때문에 잘 보이지 않습니다. 참성단에 도착하고 오 분 정도 지나니, 하얀 안개만 보일 뿐이더군요. 안개의 바다로 둘러싸인 참성단은 몽환적인 분위기를 자아냈습니다. -'강화 마니산 참성단' 참성단 전체 사진을 미처 못 찍었는데, 강화 역사박물관에 전시된 모형과 정말 똑같이 생겼어요. 박물관에 가보니, 나무까지 사실적으로 잘 만들어 놨더라고요.^^ -'강화 마니산 참성단' -'강화 마니산 참성단' 마니산 참성단에 도착해서 숨을 돌리던 중, 곤충 친구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날다 지친 호박벌은 제 팔에 앉아서 한참을 쉬어 갔고, 하늘소도 만났어요. 비록 비를 쫄딱 맞으며 마니산을 오르느라 힘은 좀 들었지만.. 내려오는 길에 다리가 풀렸지만.. 비 내리는 마니산의 몽환적인 분위기가 기억에 남습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강화도 여행 중 묵었던 아담한 묵향 펜션에 대한 평입니다.


강화 묵향 펜션

'강화 묵향 펜션'
마니산에서 가까운 곳에 강화 묵향 펜션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걸어가기엔 약간 멀지만, 차로는 오 분도 안 걸리는 거리에 있어요.
숙소에 도착하면 노부부가 정답게 맞아주십니다.
아저씨는 화가라고 하시더라고요.
강화 묵향 펜션은 안채와 별채로 나뉘어 있는 소규모 펜션인데,
저는 별채에 묵었습니다.
이곳은 마치 오랫동안 아무도 살지 않은 산장을 방문한 듯합니다.
위생상태가 그리 청결하지 않고, 시설은 낡았어요.
전에 왔던 투숙객이 설거지를 제대로 안 하고 가서,
가자마자 식기를 빡빡 닦았죠.
그래도 방은 나름 아늑합니다.
복층식이라 이 층에서 한두 명은 거뜬히 잘 수 있어 공간활용도도 좋아요.
특히 마음에 드는 것은 별채 바로 앞에 그릴 장비가 되어 있어서,
먹고 치우기가 간단하다는 점이에요.
펜션의 마당은 정원이 나름 잘 꾸며져 있는 시골집 같은 분위기입니다.
금계도 키우시더라고요.
강화 묵향 펜션.
제가 이곳을 선택한 건,
공장처럼 101호, 102호, 103호, 201호... 이런식으로 시끌벅적한 곳 말고,
조용한 곳에서 담소를 나누며 즐길 수 있는 숙소에 묵기 위해서입니다.
별채에서 소그룹으로 조용하게 놀다 오기 좋은 펜션이었어요.
by 月風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인천의 청량산에 위치한 흥륜사(興輪寺)는 역사가 깊은 절 입니다. 저는 청량산으로 산보를 자주 가는 편인데,하산길에 종종 흥륜사에 들르기도 해요. 흥륜사에 대해 알아볼까요?

by 月風

청량산 흥륜사

흥륜사는 1376년 고려 우왕 2년 공민왕의 왕사로 계씨던 나옹화상이 개창한 사찰로서 경관이 수려하여 절 이름을 청량산 청량사라 고 지었습니다.
1592년 임진란의 병화로 소실되어 340년 동안 빈터만 있어오다가 1936년 진녕대사가 다시 절을 지어 인명사라고 하였고, 1966년 법륜(法輪)화상이 주지로 부임하여 사찰을 크게 중흥시킨 뒤 1973년 흥륜사(興輪寺)로 바꾸었다고 합니다.

포대화상 '청량산 흥륜사'
재복과 행운을 주시는 미륵보살의 화신인 포대 화상이에요.
흥륜사의 곳곳에서 볼 수 있죠.

대웅전-'청량산 흥륜사'
대웅전에는 법륜화상이 스리랑카에서 모셔온 석가모니의 진신사리가 봉안되어 있습니다.
경전을 탐독하거나 절을 하고 있는 불자들을 볼 수 있었어요.


입구-'청량산 흥륜사'
계단을 따라 내려오면, 입구 입니다. 저는 산에서 내려와서 이곳이 출구가 되었네요.:D

성불하세요!-'청량산 흥륜사'
입구 옆에는 '성불하세요!' 라는 돌 조각상이 서 있네요.
아주 오랜 세월 동안 십바라밀을 닦아야 성불을 할 수 있으니 쉬운 길은 아니죠.
하지만 행복은 멀리에 있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산보를 하고, 파란 하늘을 바라보는 것도 행복 이니까요.
'행복하세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