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만드는 분식. 국물 떡볶이 만드는 법.


떡볶이를 1년에 두 세 번 정도 해 먹는다.
자주 하지 않아서인지 맛이 들쑥날쑥하다.
오늘 만든 떡볶이가 꽤 맛있어서 잊지 않으려고 요리법을 적어 둔다.

떡볶이-'떡볶이 레시피'

### 재료
떡 5컵
어묵(얇은 것) 8장
양배추 1/8개
양파 1개
청양고추 1개
깻잎 6장
대파 1개
다진 마늘 2큰술
삶은 달걀 2개
김말이 튀김 10개

### 양념
진간장 2큰술
조청 3큰술
고추장 2큰술
고춧가루 1큰술
* 조청 대신 올리고당이나 설탕을 넣을 경우 양을 줄인다.

떡을 하루 전에 물에 넣어 불려놓는다.
넓고 커다란 웍에 떡을 넣고, 떡이 잠길 정도로 물을 부어준다.
양념장을 넣고 물에 잘 풀어준다.
뚜껑을 닫고 샌 불로 물을 끓인다.
물이 끓으려면 시간이 걸리므로 재료를 손질해 둔다.
물이 팔팔 끓으면 뚜껑을 열고 어묵, 파 밑부분(하얀색), 양파, 양배추, 청량고추, 다진마늘을 넣는다.
양배추가 익어서 투명해질 때까지 푹 끓인다.
중간중간 잘 섞어준다.
양배추가 익었으면 불을 약하게 줄여준다.
5분가량 저어준다.
국물이 충분히 걸쭉해 졌다면 깻잎과 파 윗부분을 올려준다.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플래그쉽 킬러. 원플러스2 사용기


그동안 넥서스5를 잘 써오다가 이번에 원플러스2로 휴대전화를 바꾸었다.

원플러스라는 이름을 처음 알게 된 것은 스타트업 네이션즈 서밋 2014에서다.
그날 원플러스 창업자인 피트 라우(Pete Lau)가 이런 말을 했다.
'우리는 고객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반영해서 최고의 제품을 만들어 갑니다.
소통으로 만들어진 제품이라 고객 만족도가 높습니다.
많은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6개월 만에 100만대를 팔고, 창업 1년이 되기 전에 BEP를 달성했습니다.'

신생기업이 화웨이나 샤오미처럼 큰 기업 사이에서 개성 있는 제품으로 1년 안에 손익분기점을 넘어서다니.
멋있었다. 스타트업 다웠다.
그래서 나중에 기회가 되면 꼭 한번 써보리라 다짐했다.

마침 스마트폰을 바꾸려고 마음먹었을 때 따끈따끈한 원플러스2 소식을 들었으니 어찌 다른 폰을 선택할까?
바로 결제하려고 했지만, 공홈에서 원플러스 폰을 사기는 쉽지 않다.
초대코드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물론 어둠의 경로가 존재한다. 이베이나 알리익스프레스가 그것인데,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원플러스 휴대폰을 팔아서 참 다행이다.
공홈보다 웃돈을 2만원 정도 얹어서 원플러스2를 쉽게 구했다.
배송은 DHL로 일주일 걸렸다.

비닐포장-'원플러스2 (Oneplus 2)'

노란 벽돌-'원플러스2 (Oneplus 2)'

빨간 상자-'원플러스2 (Oneplus 2)'

구성품-'원플러스2 (Oneplus 2)'

비닐 포장을 뜯었더니 노란 벽돌이 나왔다.
테이프로 상자를 칭칭 감아 놓아서 그렇다.
그 안엔 빨간 상자가 들어있다.
패키징이 깔끔하다.

심카드 넣는 곳-'원플러스2 (Oneplus 2)'

USIM을 어떻게 꼽아야 하나 한참 들여다봤는데, 뒤 커버를 완전히 분리하면 사진 부분이 심카드 꼽는 부분이다.
듀얼심이라 여행 다닐 때 편하겠다.

자, 이제 기대했던 원플러스2를 써보자.

폰을 켜고 두 가지 문제를 만났지만, 치명적인 문제는 아니다.

일단 OTA(Over The Air) 업데이트가 되지 않는 문제가 있다.

문제 해결 방법은 아래와 같다.
1. https://www.androidfilehost.com/?fid=24052804347837410 에서 ota다운로드
2. 리커버리 모드로 재부팅 (볼륨 다운 버튼+전원버튼)
3. install update 고르고 power 버튼으로 선택
4. 다운받은 OTA를 설치하고 재부팅
(참조 : http://www.technobuzz.net/oxygenos-2-1-1-ota-update-oneplus-2/)
그 이후로는 OTA 업데이트가 잘 된다.

ADB(Android Debug Bridge)에서 원플러스2를 인식하지 못하는 문제도 있다.
https://xq55.app.box.com/OnePlus2Drivers에서 드라이버를 받아 설치하면 문제가 해결된다.
다운로드가 귀찮은 리눅스나 맥osx유저는 아래 커맨드로 간단히 원플러스2를 장치에 추가해도 된다.
1. ~/.android/adb_usb.ini << 0x2a70 2. adb kill-server 3. adb devices 원플러스2는 플래그쉽 킬러 라는 명성답게 상당히 괜찮은 성능을 가지고 있다. (http://gadgets.ndtv.com/samsung-galaxy-note-5-2866-vs-oneplus-2-2813-vs-lg-g4-2605-vs-samsung-galaxy-s6-2443)

아쉽게도 고성능 게임을 돌리지 않으므로 넥서스5에서 넘어와도 큰 감동은 없었으나 넥서스5보단 체감성능이 약간 빨라졌다.
물론 원플러스2 카메라 성능도 넥서스5보다 낫다.
가장 크게 와닿는 부분은 지문인식이다.
정말 편하다. 어지간해선 패턴으로 잠금을 풀 일이 없다.
또 한가지 특징은 USB-C형의 단자로만 충전된다.
충전을 위해 젠더를 항상 챙겨다녀야 한다는 귀찮음과,
충전 때마다 매번 앞뒤가 헛갈려서 이리저리 꼽아보지 않아도 되는 편리함을 함께 준다.
USB-C형이 보급되면 이런 귀찮음은 사라지리라.
스냅드래곤810은 화룡이라 엄청 뜨겁다고 말들 많은데, 휴대폰으로 3D게임 풀가동 하는건 아니라 크게 못느꼈다. 얼마전 출시되었던 이데아도 깔아서 한달동안 돌려봤는데 다른 휴대폰들에 비해서 크게 뜨겁거나 하지 않았다.
원플러스2에 기본으로 깔린 산소OS(OxygenOS)는 상당히 안정적인 편이다.
계속 전원이 켜진채로 사용하다가 며칠전 두달만에 처음으로 렉 때문에 재부팅을 했다.

원플러스에서 만든 플레그쉽 킬러 원플러스2
만듦새도 탄탄하고 성능도 만족스럽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겨울을 덜 춥게! 난방비 줄여주는 단열 뽁뽁이 창문에 잘 붙이기.


얼마 전 날씨가 급격히 추워졌다.
수면 양말을 신어도 발이 시릴 지경이었다.
그리하여 뽁뽁이를 붙이기로 마음먹었다.
뽁뽁이의 기적을 경험한 뒤라면 그 포근함을 쉽사리 잊지 못한다.
난방비를 통신비처럼 LTE 무제한 요금제로 쓴다면 뽁뽁이가 필요 없겠지만,
가스 요금은 정직하니까.
더 추워지기 전에 뽁뽁이를 붙이자.

여러 선구자에 따르면 그냥 물보다는 세제나 베이킹소다 등을 섞으면 잘 안 떨어진다고 한다.
그래서 주방 세제를 잘 섞어서 창문에 정성스레 붙였다.
올겨울을 따듯하게 보내게 해달라고 기원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그러나 정성이 부족했던 걸까?
뽁뽁이는 붙은 지 사흘 만에 창문에서 떨어진 것도 아니고, 고작 반나절 만에 창문에서 떨어졌다.
도대체 뭐가 문제였을까?
항상 욕심이 문제다.
한기가 스며들 틈 없도록 빈틈없이 메꾸겠노라 창문이 꽉 차게 뽁뽁이를 붙였더니 실리콘 부분이 덜 붙어서 뽁뽁이가 떨어진 것이다.
떨어진 뽁뽁이를 창문보다 약간 작게 잘라서 붙이면 창문에 딱 달라붙어서 떨어지지 않는다.
그리고 또 한가지 실수는 붙이는 면을 잘못 골랐다는 거다.
요즘 나오는 단열 뽁뽁이는 양면이 다 평평해서 아무 쪽으로나 붙여도 잘 붙을 줄 알았는데,
막상 붙여보니 창문에 착 감기는 면이 있는가 하면, 물기 때문에 겨우 붙어있는 느낌을 주는 면이 있다.
착착 감기는 면으로 붙여준다.

잘못 붙인 예-'단열 뽁뽁이 잘 붙이기'
실리콘까지 덮으면 잘 떨어진다.

잘 붙인 예-'단열 뽁뽁이 잘 붙이기'
약간 모자란 듯싶게 붙이는 게 낫다.


뽁뽁이 잘 붙이는 법


1. 창문 크기보다 약간 작게 뽁뽁이를 자른다.
2. 세제 혹은 베이킹소다를 섞은 물을 분무기에 넣는다. (물 500mL에 세제는 콩알만큼 넣었다.)
3. 창문에 분무기로 물을 충분히 뿌려준다.
4. 뽁뽁이를 창문에 붙여보고 착 감기는 맛이 없으면 반대편으로 돌려서 다시 붙여준다.
5. 부드러운 천으로 뽁뽁이를 쓸어주며 공기를 빼준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언덕배기에 알록달록 성. 신트라 페나 국립 왕궁.




성-'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입구-'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성 -'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성 주변 풍경 -'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백설공주, 신데렐라, 라푼젤, 왕자와 거지, 벌거벗은 임금님 등의 동화에는 으레 멋진 성이 등장하기 마련이다.
포르투갈 신트라 언덕배기의 페나 성도 이런 동화에 등장하기 딱 좋은 그런 성이다.

조각-'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언덕배기에 있어 그런지, 한 때 즐기던 게임인 월드오브워크래프트의 아이언포지가 생각난다.
아마 웃지 않는 얼굴의 이 조각에서 고집쟁이 드워프가 떠올라서 그런가 보다.
게임 속 아이언포지 광장은 항상 사람들로 가득 찼었는데,
현실의 페나 성 역시 관광객으로 북적였다.
별로 크진 않지만, 사람이 많아서인지 둘러보는데 시간이 꽤 걸렸다.

무어인의 성-'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궁전-'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궁전-'페나 성 Parque e Palácio Nacional da Pena'

페나 성을 보고서 무어인의 성으로 건너가려고 했으나
리스본으로 돌아가는 기차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아서 발걸음을 돌렸다.
신트라에서 하루를 묵는다면 아침 일찍 와서 일몰을 보고 내려가면 좋겠다는 생각이다.
페나 성은 1755년 리스본 대지진 때 크게 손상되어서 19세기에 다시 지어졌다는데,
이전엔 어떤 모습일까 궁금하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치 리눅스에 2D/3D 개발 엔진 유니티(Unity) 설치하기


유니티는 윈도우와 맥만을 공식 지원하기 때문에 이번에 노트북을 바꿀 때 고민을 좀 했다.

'뭐 내가 유니티를 쓸 일이 얼마나 있겠어? 그냥 리눅스 머신으로 가자.'

그러나 새 리눅스 머신에 만족스러워할 틈도 없이 유니티를 만질 일이 생겼다.

다행인 점은 얼마전부터 유니티에서 리눅스용 빌드를 지원하기 시작했다는 거다.

http://blogs.unity3d.com/kr/2015/08/26/unity-comes-to-linux-experimental-build-now-available/

게다가 아치리눅스 aur에 최신 빌드의 유니티 패키지가 올라와 있기까지 하니 설치는 식은 죽 먹기다.

소스에서 설치와 바이너리로 설치하는 두 버전의 패키지가 올라와 있다.

https://aur.archlinux.org/packages/unity-editor/

https://aur.archlinux.org/packages/unity-editor-bin/

자 이제 설치를 해보자.

yaourt -S unity-editor
혹은

yaourt -S unity-editor-bin

설치가 잘 되는듯하다가 다운로드가 자꾸 끊긴다.

스무 번 정도 시도하다가 안 되겠다 싶어서 따로 내려 받았다.

wget installer-url
혹은

curl -LO installer-url

64비트 우분투용 유니티 인스톨러:
http://files.unity3d.com/levi/unity-editor-5.2.2f1+20151018_amd64.deb

그 밖의 64비트 배포판용 유니티 인스톨러:
http://files.unity3d.com/levi/unity-editor-installer-5.2.2f1+20151018.sh

아래 링크를 따라가면 유니티 최신 빌드 정보가 있다.
http://forum.unity3d.com/threads/unity-on-linux-release-notes-and-known-issues.350256/

다운로드가 끝났다면,

yaourt -S unity-editor
설치를 하다가 다운로드에서 실패하길 기다린다.
실패하면 내려받은 인스톨러를 /tmp/yaourt-tmp-username/aur-unity-editor 폴더에 복사하고,
설치 다시시도를 누른다.
그럼 sha256sums으로 제대로 된 파일인지 검사를 하고 설치를 진행한다.

그리고 No space left on device라는 오류 메시지를 만났다.

유니티가 워낙 덩치가 크므로 기본 /tmp 용량으론 터무니없어서 그렇다.

https://www.reddit.com/r/archlinux/comments/2fj10b/no_space_left_on_device를 참조해서 해결책을 찾았다.

sudo systemctl mask tmp.mount && reboot

다행히 그 이후로 설치 과정에 어려운 점은 없었다.

unity-editor

커맨드를 실행하니 유니티창이 뜨고 로그인을 하라고 나온다.

이메일을 입력하려고 하는데 아무리 시도해도 키보드가 먹지 않는 거다.

혹시 지금 쓰는 Gnome3이 문제인가 싶어서 Xfce4에서도 시도해봤는데 여전히 키보드 입력이 되지 않는다.

unity-editor-bin과 unity-editor를 번갈아 설치하며 한참을 고생했다.

https://wiki.archlinux.org/index.php/Unity3D

에도 마땅한 해결책은 보이지 않는다.

열심히 방법을 찾다 보니 미리 고생한 사람들이 여럿 보였다.

http://forum.unity3d.com/threads/unity-on-arch-manjaro-linux.350315/page-3#post-2271637

http://forum.unity3d.com/threads/unable-to-enter-text-after-clicking-somewhere.352213/

http://forum.unity3d.com/threads/first-start-logon-screen-no-keyboard-input.350396/

http://forum.unity3d.com/threads/cant-sign-in-on-unity-5-2-for-linux.369279/

리눅스를 쓰면 이런 점이 참 좋다. 전혀 모르는 사람들과 함께 고생하다 보면 리눅스 유저들에게 왠지 모를 친근감을 느끼게 된다.

하지만 맥을 쓴다면 그 시간에 커피 한잔 마시면서 여유를 만끽하겠지. OTL

Fluxbox에서 유니티에 로그인이 된다!

그리고 로그인 이후에는 원래 쓰던 DE에서도 잘 돌아간다.

아직 정식 버전이 아니라 그런지 종종 멈추긴 하지만 그래도 꽤 잘 돌아가는 편이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가 떠오르는 신트라 헤갈레이라 별장.


별장-'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호수-'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산책로-'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신트라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보호지역으로 볼거리가 많은 도시다.
신트라 역 앞에서 435번 버스를 타면 헤갈레이라 별장 입구에서 내려준다.
헤갈레이라 별장은 신트라에서 가장 가보고 싶었던 곳이다.
떡갈나무, 소나무, 세쿼이아, 주목 등 나무로 둘러싸인 오솔길은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나 오즈의 마법사 같은 동화에 어울릴 법한 길이다.
이 길을 따라 이리저리 돌다 보면 재미있는 곳이 나온다.

던전 입구-'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지하로 내려가는 길-'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지하 통로-'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지하통로 끝-'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지하 통로 끝 징검다리 -'헤갈레이라 별장(Quinta da regaleira)'

지하 던전.
계단을 따라 빙글빙글 내려가면 다른 차원으로 통하는 포탈이 숨겨져 있을 것만 같은 곳이다.
다 내려가면 바깥세상으로 통하는 징검다리가 보인다.
마치 게임 속 캐릭터가 되어 모험을 떠나는 듯한 재미가 있다.
다음에 또 신트라에 오게 된다면 며칠 머물며 구석구석 돌아보고 싶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리스본 산타 아폴로니아 역 근처 괜찮은 식당. 솔 브라질.


식당-'솔 브라질(Restaurant Sol brazil)'

산타 아폴로니아 역을 나오면 바로 보이는 식당이다.
솔 브라질은 허름하고 별 특색이 없는 곳이라 맛집으로 이름이 나진 않았다.
노천 식당에서 리스본의 분위기를 느끼려면 호시오 광장 근처가 좋을지도 모른다.
포르타스 드 산투 안탕 거리(Rua das Portas de Santo Antão)나 아우구스타(Rua Augusta)거리에 식당이 즐비하니 말이다.
그런 곳의 식당은 깔끔하게 차려입은 종업원이 손님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다.
"어서 오세요. 자리 있습니다. 맛있습니다. 가격도 좋아요. 메뉴 한 번 보고 가세요."
고객이 되는 느낌이다.
많은 관광객이 그 거리에서 식사를 즐긴다.

그럼 기차역 앞의 솔 브라질 식당은 어떨까?
기차여행을 하는 여행객이 배를 채우기 위해서 들르거나, 지역 주민이 찾는 곳이다.
이곳에도 옷을 잘 차려입고 인상이 좋은 아저씨가 손님을 맞는다.
"어서 오세요! 편한데 아무 데나 앉아요."
"아저씨 여기 뭐가 맛있어요?"
"음 이건 메뉴엔 없는 건데... 솔 브라질 스테이크 맛있어요!"
믿고 주문한다.

사이드 메뉴-'솔 브라질(Restaurant Sol brazil)'

솔 브라질 스테이크-'솔 브라질(Restaurant Sol brazil)'

샐러드와 밥이 사이드 메뉴로 함께 나온다.
밥을 엄청나게 많이 줘서 이 정도 먹으면 어지간한 거리는 기차 안 타고 걸어가도 되겠다.
그런데 음식이 나오니 왜 이렇게 밥을 많이 주는지 알겠다.
음식이 좀 짜다.
그래도 맛이 괜찮다.
'뭐 음식을 이따구로 했어?'의 짠맛이 아니라,
'이거 맛있는데 간이 좀 쌔네?'의 짠맛이다.
솔 브라질 식당.
친절하고 맛도 괜찮고 양도 푸짐하고 가격도 착하다.
분위기도 나름 흥겹다.
멀리서 일부러 찾아올 만큼 맛집은 아니지만,
배고플 때 들어가면 충분한 만족감을 주는 식당이다.

솔 브라질 식당 위치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테주 강 변의 작은 마을. 리스본 산타마리아 드 벨렘.


벨렘은 리스본 시내 중심에서 서쪽에 있는 테주 강 변의 작은 마을이다.
벨렘에 가려면 리스본 피구에이라 광장(Praça da Figueira) 앞에서 15E 번 트램을 타면 된다.
트램에서 내리자마자 파스테이스 드 벨렘에서 에그 타르트를 여섯 개나 먹고선 배를 두드리며 느긋하게 구경을 시작했다.

제로니모스 수도원-'리스본 벨렘지구'

제로니모스 수도원-'리스본 벨렘지구'

산타마리아 교회-'리스본 벨렘지구'

우선 제로니모스 수도원을 둘러볼까 줄을 섰다가 마음이 바뀌었기에,
산타마리아 교회에 잠시 들어가서 한 바퀴 휙 둘러보고는 나왔다.
교회 안에는 인도 까지의 항로를 최초로 발견한 유럽인 바스쿠 다 가마(Vasco Da Gama)의 석관과,
포르투갈의 민족시인 루이스 드 카몽이스(Luís Vaz de Camões) 석관이 안치되어 있다.
교회를 나와 베라르도 현대미술관을 둘러보고는 벨렘 탑을 향해 걸었다.
벨렘 탑 앞은 탑에 들어가려는 사람들로 북적였다.

벨렘 탑 근처 공원-'리스본 벨렘지구'

그런 북적임에서 한 발짝 떨어져서는 나무 그늘에 돗자리를 깔고 진자(Ginja)한잔을 걸친다.
역시 뜨거운 태양 아래서 낮술 한잔은 세상을 조금 더 아름답게 보이게 만든다.

벨렘 탑 근방-'리스본 벨렘지구'


사랑은 보이지 않게 타버린 불(Amor é um Fogo que Arde sem se Ver) - 카몽이스


사랑은 보이지 않게 타버린 불이요,
아직 아픔을 느끼지 못한 상처다.
항상 불만족스러운 만족이요,
아픔 없는 격노의 고통이다.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한 오랜 열망이며,
많은 사람 가운데서 느끼는 외로움이다.
기쁠 때는 지금껏 느껴보지 못한 기쁨의 느낌이요,
이성을 잃으면 떠오르는 격정이다.

이것은 당신의 자유의지로서 노예가 되게 하고,
당신의 승리와 패배를 기록하며,
또한 당신을 죽이는 자에게 충성을 다한다.

하지만 이것이 너무 자기 모순적이라면,
어떻게 사랑하고, 사랑하기를 원할 때,
사람의 마음을 연민으로 이끌어낼까?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현대미술의 보고. 리스본 벨렘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샤갈-'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아이들-'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브릴로-'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흡연자-'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동상-'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리스본 지하철에서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광고를 보았다.
몽환적인 샤갈의 작품 한가운데 사람이 조그맣게 서 있는 사진이 인상적이었다.
잠시 스쳐 지난 터라 위치도 몰랐는데, 벨렘에 왔더니 베라르도 현대 미술관이 보인다.

입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기쁜 마음에 한걸음에 미술관으로 향했다.

달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몬드리안, 달리 등 널리 알려진 작가의 작품들과,
미술과 친하지 않다면 이름조차 처음 들어보는 작가의 작품까지 시대별로 전시되어 있다.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

특히 이 네 점의 작품이 마음에 들었다.

조셉코수스(Joseph Kosuth),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조셉코수스(Joseph Kosuth)작가의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를 스쳐지나다가 걸음을 잠깐 멈추었다.
왜 이 네온사인 앞에서 걸음을 멈추게 되었을까 그땐 몰랐지만,
집에 와서 사진을 정리하다가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우리가 누군가를 알아가는 초반에는 서로를 묘사한다.
밥을 많이먹고, 바쁘고, 해맑고 등등….
그러다 어느 순간 그것은 정의가 된다.
대식가.
워커홀릭.
밝은 사람.
한 번 정의한 틀에서 벗어나는 행동을 하면 이상하게 생각한다.
“너 왜 그렇게 조금 먹어? 어디 아파?”
“웬일로 요즘 한가해?”
“어째 기운이 없어 보인다? 왜 그래?”
그러나 존재를 한마디로 정의하긴 어렵고, 정의하는 순간 이미 과거가 되어버린다.
정의는 비록 편리할지언정 정교하지는 못하다.

파란 하늘. 파란 옷. 그리고 발견기념탑-'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좋은 작품들을 보고서 미술관을 나섰더니 쨍한 하늘이 반긴다.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리스본에 들렀다면 여기서 보물을 찾으며 하루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useuberardo.pt/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위치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리스본 에그타르트 맛집. 파스테이스 드 벨렘.


역사-'파스테이스 드 벨렘'

가끔 단 게 먹고 싶어질 때가 있다.
우울하거나, 기분이 좋을 때.
비가 오거나 맑을 때.
혹은 별이 깊은 밤이나 해가 쨍한 낮에 특히 그렇다.
이날은 해가 쨍해서 그런지 유난히 에그 타르트가 당겼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오랜 역사를 간직한 에그 타르트 집이다.

벨렘의 페이스트리!
먼 먼 옛날 18세기 쯤에,
벨렘의 수도원과 수녀원에서는 달걀흰자로 옷에 풀을 먹였고(귀한 달걀로!),
노른자를 버리기는 아까워서 에그 타르트를 만들어 먹었다.
그러다가 1820년 스페인에서 시작된 자유주의 혁명으로 수도원과 수녀원이 문을 닫으면서 성직자와 노동자들이 대거 실직했는데,
벨렘의 제로니모스 수도원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래서 살기 위해서 빵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고,
이게 아주 유명해졌다.

입구-'파스테이스 드 벨렘'

내부-'파스테이스 드 벨렘'

빵-'파스테이스 드 벨렘'

그래서인지 줄이 아주 길게 서 있지만,
파스테이스 드 벨렘 빵집은 아주 넓으므로 에그 타르트를 맛보기까지의 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
에그 타르트 뿐만 아니라 다른 빵도 며칠 먹으며 천천히 맛보고 싶지만, 일단 에그 타르트를 먹기로 한다.
에그타르트(nata)는 포르투갈어를 몰라도 주문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
근데 음료 이름은 아무리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다.
그래서 우아하게 옆 테이블을 가리키며 말했다.
"같은 거로 주세요."

갈라옹과 나따-'파스테이스 드 벨렘'

이 음료의 이름은 갈라옹(Galão)으로 에스프레소와 폼밀크를 섞은 것이다.
에그 타르트에 어울리는 음료다.

에그타르트-'파스테이스 드 벨렘'

에그 타르트 한 접시.
바삭바삭함과 부드러움이 잘 어우러졌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명불허전 에그타르트 맛집이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위치



참조

https://en.wikipedia.org/wiki/Pastel_de_nata
http://www.pasteisdebelem.pt/en.html
https://en.wikipedia.org/wiki/Gal%C3%A3o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