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 세바스티안 소갈비 구이 맛집. 네스토르 바.


네스토르 바 입구-'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산 세바스티안은 맛집이 많기로 유명하다.
며칠 묵으며 그냥 아무 음식점이나 들어가도 기본은 했다.
네스토르 바(Bar Nestor)는 박물관을 가는 길에 우연히 발견한 집이다.
그리고 여기서 소고기를 한 번 먹고 나서는 이걸 먹으러 스페인에 종종 와야겠다는 다짐을 굳게 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살면서 먹어본 소고기 중에 제일 맛있다.
그 소고기 메뉴 이름은 Chuleta de buey로 소갈비 구이로 킬로당 40유로에 판다.
다른 집에서도 Chuleta de buey를 먹어 보았는데, 그 집도 맛이 괜찮았지만, 네스토르 바에서 먹은 고기가 훨씬 더 맛있었다.
일단 여기서 고기를 한 번 맛보면, 내가 지금껏 먹어왔던 소고기는 무엇이고 나는 누구인지 자아 성찰에 빠지게 된다.
마치 내가 나라고 믿어왔던 존재가 다른 무엇이 된 것처럼 네스토르 바의 이 소갈비 구이는 내가 지금껏 알던 소고기를 오징어로 만들어 버렸다.

고추와 토마토-'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무엇으로 드릴까요?-'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토마토-'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고추-'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고기 Chuleta de buey-'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 Bar Nestor'

네스토르 바에서 메뉴를 주문하면 얼만큼을 구워줄까 묻고, 조금 기다리면 맛있게 구워서 나온다.
고기 위에 뿌려진 하얀 가루가 소금인지 필로폰인지 모르겠지만, 입에 착착 감기긴 맛이 일품이다.
토마토 샐러드와 구운 고추를 함께 곁들여서 먹으면 더 맛있다.
네스토르 바.
Chuleta de buey.
자꾸만 생각나는 맛집이다.

산 세바스티안 네스토르 바(Bar Nestor) 위치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스페인 산 세바스티안 숙소.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유럽의 휴양지로 이름난 산 세바스티안.
콘차해변에 누워 일광욕하고, 시내에서 쇼핑하고 맛있는 밥을 먹는다.
걸어다닐 수 있는 거리에 해변과 쇼핑 거리, 맛집까지 모여 있어서 그런지 산 세바스티안은 인기가 좋다.
성수기가 되면 게스트 하우스까지 예약이 가득 차고, 가격 또한 만만치 않다.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은 도심에서 조금 떨어져서 그런지 방이 남아 있어서 예약했다.
비록 시내까지 걸어가려면 20분이 걸리긴 하지만, Urumea강변을 따라 산책 삼아 걷기 좋다.
또 바로 호텔 앞에 버스터미널이 있어서 베이스캠프로 삼고 근처의 다른 동네를 가기에도 편리하다.

전경-'산 세바스티안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Hotel Silken Amara Plaza'

테이블-'산 세바스티안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Hotel Silken Amara Plaza'

욕실-'산 세바스티안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Hotel Silken Amara Plaza'

침대-'산 세바스티안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Hotel Silken Amara Plaza'

탁 트인 전망이 좋은 방에서 잘 쉬었다.
4성급 호텔답게 침대는 편안했고, 옷장도 꽤 넓었다.
화장실은 대리석 세면대와 욕조가 있다.
세면대에 세면도구를 올려놓을 공간이 넓어서 마음에 들었다.
창문을 닫으면 소음이 들리지 않았고, 시설이 대체로 깨끗했다.
산 세바스티안 시내 중심에 마땅한 숙소가 안 보인다면,
조금 떨어진 위치의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은 괜찮은 선택이다.
도심 호텔보다 가격도 저렴하고 쾌적하다.
마음에 들었던 호텔이다.

산 세바스티안 실켄 아마라 플라자 호텔 위치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스페인 에우스카디 지방의 대도시. 빌바오.


축제-'빌바오 bilbao Euskadi'

축제-'빌바오 bilbao Euskadi'

축제-'빌바오 bilbao Euskadi'

축제-'빌바오 bilbao Euskadi'

춤-'빌바오 bilbao Euskadi'

구겐하임 미술관에 가려고 왔던 도시.
미술관을 둘러보고 조금 걷다 보니 축제가 한창이다.
마치 이 축제에 참여하려고 빌바오에 온 듯 인파 속으로 스며들었다.
왜 고작 참치 샌드위치 하나를 사려고 사람들이 줄을 기다랗게 서있는 건지 의문을 품었으나, 한 입 베어 물었을 때 그 기다림이 당연하다며 고개가 끄덕여졌다.
맥주도 한 컵 마시고 그들의 들뜬 분위기에 취해 축제 거리를 흘러다닌다.
곳곳에서 울리는 음악 소리에 맞춰 사람들은 흥겹게 어깨를 들썩인다.

나 잡아봐라 주의-'빌바오 bilbao Euskadi'

한적한 거리-'빌바오 bilbao Euskadi'

잠시 축제 거리에서 빠져나왔더니 언제 그렇게 시끌벅적했냐는 듯이 한적하다.
이 동네 사람들은 '나 잡아봐라'놀이를 자주 하는지 '나 잡아봐라'주의 표지판이 보인다.
표지판이 재미있다.

츄러스 가게-'빌바오 bilbao Euskadi'

츄러스-'빌바오 bilbao Euskadi'

다시 축제 속으로 들어가자 반가운 가게가 보인다.
츄.츄.츄.츄.츄러스.츄러스!
스페인 츄러스가 생각나서 한국에서 사먹을 때마다 실망을 거듭했는데, 여기 진짜가 나타났다!
바삭한 츄러스를 초콜릿 소스에 푹 찍어 먹는 이 맛.
최고다.

퇴장-'빌바오 bilbao Euskadi'

퇴장-'빌바오 bilbao Euskadi'

축제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
빌바오 사람들의 축제는 이제 막 시작인가보다.
축제를 즐기러 가는 사람이 거친 물살처럼 몰려와서 우리는 연어가 된 기분이었다.
그 술에 취한 연어 두 마리는 빌바오 버스터미널에 무사히 도착해서 막차를 타고 숙소로 돌아왔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