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카파도키아] 네브쉐히르와 우르굽(Nevsehir and Urgup)

우르굽 바위산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Nevsehir and Urgup)
우르굽 바위산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

우르굽 마을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Nevsehir and Urgup)
우르굽 마을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

일몰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Nevsehir and Urgup)
일몰 - 네브쉐히르와 우르굽

레드 투어를 가는 날 아침.
아무리 기다려도 투어 버스가 오질 않습니다.
두 시간을 기다렸는데도 말이죠.
네브쉐히르 버스 터미널에 있는 사무실에서 환불을 받으려고 버스에 탔습니다.
버스에서 만난 친구가 터키 여행 막바지라며 유용한 정보를 많이 알려주었습니다.
대형 마트 중엔 BIM이 가격대가 제일 저렴하다는 정보를 비롯해,
다양한 먹거리 정보 등을 들을 수 있었죠.
투어를 예약했던 사무실엔 직원이 없어서 허탕을 쳤지만,
마침 네브쉐히르 장날이라 군것질 거리를 묵직하게 샀습니다.
가는날이 장날이네요. 하하.
네브쉐히르 월요일 장은 과일,견과류,의류,생필품등
팔 수 있는 건 다 파는 큰 규모의 장이 열려요.
주변에 대형 마트도 많이 있는데 현지인들이 장 보러 많이 나온 걸 보면,
가격대가 괜찮은 모양입니다.
장을 보고 버스를 타는 길에 통닭집이 눈에 들어옵니다.
통닭은 언제나 진리죠.
마침 가격도 저렴해서 한 마리 사서 우르굽으로 갔습니다.
우르굽엔 유명한 와인셀러가 있으니,
괜찮은 녀석을 건지면 통닭과 함께 먹을 기대에 부풀었었죠.
막상 와인셀러에 도착했을 땐 마음을 움직이는 와인을 못 찾아서 그냥 나왔어요.
'버스 막차는 6시니, 어디 공원에나 앉아서 맥주랑 통닭을 먹으면 되겠군.'
어슬렁대며 여유를 부리다가, 혹시나 해서 막차를 다시 한번 물었습니다.
4시에 끊겼다는군요.
공원에서 먹으려고 했던 맥주와 통닭을 들고 네브쉐히르행 버스를 탔습니다.
중간에 내려서 괴레메까지 걸어가기 위해서죠.
도로 한가운데 내려 괴레메 방향으로 좀 걷다가 산 중턱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배가 고팠거든요.
해지는 카파도키아를 바라보며 먹는 치맥은 진리였습니다.
든든하게 먹고 나니 괴레메 까지 걸어 가는 길이 힘들지도 않았어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