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의 노래 - 비노바 바베, 김문호 역 (Talks on the gita - Vinoba Bhave)

'도대체 바가바드 기타가 뭐야?
일렉기타. 통기타. 클레식기타는 들어봤는데...'
예전에  바가바드기타를 언급한 책을 읽었었어요.
그 책 제목은 기억이 안나지만,
'바가바드기타(Bhagavadgītā)'는 계속 머릿속에 남아있었죠.
바가바드 기타는 '바라타 왕조의 대 서사시'라 불리는 마하바라타 안에 들어있어요.
바가바드기타의 목적은 환상을 깨뜨리는 것이라고 이 책에 설명되어 있네요.
이 책은 읽으면서 참 길다고 느껴졌습니다.
별로 재미가 없었거든요.^^;
바가바드기타를 비노바 바베의 관점에서 풀어낸 책이라,
비노바의 견해가 많이 첨부되어 더 긴 것 같아요.
읽으며 마음에 들었던, 부분들을 좀 두 서 없이 늘어놓아 볼까 해요.
'한 길은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서, 24시간을 움직이고 있는 것이고,
다른 한 길은 모든 것을 하면서 한순간도 움직이지 않는 것 입니다.'
라는 말은 정중동(靜中動)의 이치를 설명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움직임 속에서 고요함을 보던,
고요함 속에서 움직임을 보던,
결국 둘은 같은 것.
진리를 추구한다는 이야기죠.
정일집중(精一執中)의 중요성도 설명되어 있습니다.
쓸데 없는데 한눈 팔고, 집중하라고 말이에요.
모든 종교에서 중요하게 이야기 하고 있는 신앙심에 관한 이야기도 나옵니다.
의심하지 말고, 오로지 믿으라는 것.
예전엔 이 말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이 있었는데,
진리의 효과를 경험해 나간다면 자연스럽게 의심은 사라질 것 같습니다.
배움을 통해, 무지에서 벗어나 진리를 깨우치라는 말은 불교의 사상과도 많이 닮아 있어요.
몸은 단지 진리를 깨우치기 위한 도구로서 사용하고,
집착을 하지 말라고 합니다.
많은 종교에서 그렇게 말하죠.
기독교에서 기도를 할 때 많이 등장하는 말이기도 합니다.
'저를 주님의 도구로 바르게 써 주옵시고..' 처럼 말이죠.
흥미롭게 읽은 부분이 또 있습니다.
자연은 세가지 속성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견해 인데요.
선(삿트바),격정(라자스),암흑(타마스) 입니다.
암흑은 게으름을 대변하며, 몸을 열심히 움직임으로써 다스릴 수 있다고 합니다.
격정은 욕망을 대변하며,올바른 방향과 나의 활동가능 범위를 정하는 것으로 다스릴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선의 경우는, 목적을 가지고 선한 행동을 하지 않는 것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합니다.
마치 숨쉬는 듯 자연스럽게 선한 행동을 하는 것이 바른 선을 행하는 것이라고 말이죠.
힌두교의 견해인지 비노바의 견해인지 모르겠지만, 재미있는 이야기가 또 있습니다.
자연의 손실을 채우기 위해 행하는 행위는 제사(아즈나) 이고,
사회에 대하여 진 빚을 갚으려고 하는 섬김이 바로 나눔(보시-다나) 이다.
라는 이야기 인데요.
제사와 나눔을 억지로 누가 시킨다면 거부감이 들겠지만,
저런 생각을 가지고 살아 간다면, 자연스럽게 그것들을 실천할 수 있겠네요.
그리고 바가바드기타에서 여러 번 강조하는 '열매를 바라지 말고, 행위를 실천하라.'
는 소리는 집착과 욕망을 버리고, 올바른 길을 가라는 말이라고 생각합니다.
바가바드기타에도 역시 베다경전이 여러번 언급되는데,
다음에 꼭 베다 경전을 읽어봐야겠어요.
비노바바베가 들려주는 바가바드기타를 제 맘대로 요약하면 참 간단합니다.
'진리를 올바르게 알고, 믿으며, 실천하라!'
진리는 가까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제가 진리를 보는 법을 알지 못할 뿐이죠.
매직 아이를 보는 법을 깨우치듯,
진리도 노력하면 깨우칠 수 있다고 믿습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