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이덴티티 (Identity, 2003)

인간의 정체성을 다룬 영화 아이덴티티.

아이덴티티


이 영화를 언제 보았는지 기억이 나지 않습니다.
하지만 확실히 예전에 봤던 영화더군요.
그땐 영화 속 ‘사건’에 초점을 맞추어 아이덴티티를 봤었다면,
이번엔 ‘인간’에 초점을 맞추어 보았습니다.
아이덴티티가 좀 다르게 다가오더군요.
‘음 저 장면에 비가 저리 많이 내렸던가?’
‘이 부분에선 날씨가 좀 더 맑았던 것 같은데.’
사소하다고 생각된 기억은 머리에서 이미 지워진 뒤라 더 새로웠습니다.
주인공 말콤 리버스는 그리 특별한 인물이 아니군요.
그저 보통사람 사진을 찍어서 음영 반전과 고대비 효과를 준 듯한 인물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다중 인격을 가졌죠.
내가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 앞에선 좋게 대하고,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겐 공격적으로 대합니다.
다만 이 영화에선 그걸 좀 더 부각 했을 뿐이에요.
그런 인간의 공격성을 가장 잘 보여준 인물은 다름 아닌 판사입니다.
‘이미 죽이기로 결정 난 놈 때문에 내가 여기까지 와야되? 졸린데?’
한 사람을 평생 잠들도록 하느냐 마느냐?
이런 건 중요한 게 아닙니다.
다른 사람의 목숨은 자기 자신의 잠보다 하찮으니까요.
만약 그 판사가 끔찍히도 아끼는 사람이 내일 당장 사형을 당하게 생겼다면,
저런 소리를 했을까요?
네.
보통 인간은 다중 인격입니다.
왜 사람은 다중 인격으로 살아가고 있을까요?
욕심 때문입니다.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한텐 더 친절하고 잘 보이고 싶고,
나쁘다고 생각하는 사람한테선 손해를 보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깨달음을 얻은 큰 스승들은 말씀하십니다.

배를 주리고 음식을 절제하여 욕심을 없애고 탐내지 말라.
그는 탐욕에 염증이 나사 탐욕이 없어지고 고요하다.
- 숫타니 파타 (707)

분노는 자비로 이기고
악은 선으로 이겨라.
인색은 보시로 이기고
거짓말은 진실한 말로 이겨라.
- 법구경 (223)

오직 성령의 열매는
사랑과 희락과 화평과 오래 참음과 자비와 양선과 충성과
온유와 절제니 이같은 것을 금지할 법이 없느니라.
- 갈라디아서 (5:22~23)

믿음, 소망, 사랑, 이 세 가지는 항상 있을 것인데 그 중의 제일은 사랑이라.
- 고린도 전서 (13:13)

믿는자는 많지만, 행하는 이는 적습니다.
신앙이 없는 사람은 둘째 치고,
종교를 가진 사람의 절반만 이를 실천해도,
영화 아이덴티티의 주인공인 말콤 리버스 같은 환자가 생길 가능성이 크게 줄어들텐데요.

by 月風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