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티스트 (The Artist 2011)

변화의 시기를 담은 영화. 아티스트.

말 없는 조용한 영화에서 시끌벅적한 소리가 나는 시대로 넘어가는 때를 배경입니다.
무성영화에서 톱스타였던 배우는 몰락의 길을 걸어요.
성 같은 집에 살다가 조그마한 집으로 이사하고,
가지고 있던 사치품을 죄다 내다 팔죠.
고용했던 기사에게 줄 월급이 없어 해고하고,
심지어 입던 옷과 구두도 중고 양복점에 헐값으로 넘깁니다.
매일매일을 술로 보냅니다.
한숨과 좌절을 안주 삼아서 말이에요.
그러다가 삶에 회의를 느끼고 자살을 하려고 까지 합니다.
여러분은 이런 상황이 닥치면 어떤 기분일 것 같나요?
무엇을 잃는다는 건 분명 고통입니다.
하지만 이미 일은 벌어졌으니 두 가지 선택이 남을 뿐입니다.
계속 괴로워하든지, 벗어나든지.
힘든 일이 닥쳤을 때 술독에 빠져도 봤지만 하나 도움될 게 없더라고요. :D
비록 주인공이 슬픔에 너무 푹 잠겨있던 게 아쉬웠지만,
장면은 정말 아름다웠습니다.

흥겨운 음악이 나올 땐 저도 같이 춤을 추고 싶더라고요.
제가 태어났을 땐 이미 유성영화 시대여서 이런 말 없는 영화를 못 봤어요.
고전 영화를 일부러 찾아볼 만큼 영화광도 아니거든요.
말이 안 나오니 표정이나 동작에 더 집중해서 봤습니다.
색다른 재미가 있네요.
아티스트.
신선한 영화였습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