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 읽는 무협지에도 종종 등장하던 영춘권.

전편을 재미있게 보았고, 이번의 엽문2도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습니다.

홍권의 종사로 나온 홍금보를 보니,

동네 태극권 도장의 관장님이 생각 나더라구요.:D

엽문은 액션에 충실하기도 하지만,

드라마적 요소가 짙게 배어 있는 것 같습니다.

특히 엽문 역할을 맡은 견자단의 표정은 대사 없이도 많은 이야기를 해주죠.

감동의 엽문 이었어요.

가장 마음에 드는 장면은,

제자 황량에게 차를 따라주는 장면 이었어요.

황량이 그 자리에서 사부를 부를 때 저도 같이 엽문을 보며 '엽사부님!' 했다니까요. 하하.

엽문2!

정말 재미있는 영화였어요~:D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