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바다 섬 캠핑. 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자월도-'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비수기의 섬은 백패킹을 즐기기 최적의 장소다.
인천항 여객터미널에서 배를 타고 여러 섬 중에 하나에 떨어져서는 고즈넉한 분위기를 만끽한다.
덕적도를 주로 가다가 이번엔 자월도로 행선지를 바꾸었다.
덕적도는 대중교통 시간을 못 맞추면 해변에서 항구까지 오가기가 불편하여,
걸어서 해변을 오가기 편한 자월도로 바꾼 것이다.
자월도나 덕적도에 들어가는 배의 운항횟수나 걸리는 시간은 비슷하다.
초등학생 때 자월도에 여름 피서를 왔던 생각이 어렴풋이 난다.
그때보다 자월도를 찾는 관광객이 늘었는지 섬에 길도 잘 나 있고 상점도 많다.
선착장에서 내려 걷는 중 장골 슈퍼 사장님께서 장골 해변까지 태워주신 덕에 편하게 왔다.
적당한 자리를 골라 텐트를 치고 자월도 섬 생활을 시작한다.

갯벌-'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생물-'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조개-'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낚시-'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바다에는 먹을 것이 풍성하다.
우선 물이 빠질 시간에 갯벌에 나가 조개를 왕창 캐서는 해감해 둔다.
선착장으로 낚시를 가서 삼치를 몇 마리 잡는다.
해감한 조개를 깨끗하게 씻어 국수에 넣어 끓이고, 삼치까지 구웠더니 썩 푸짐한 밥상이 차려졌다.


하늘-'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애벌레-'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국사봉-'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자월도에 딱히 특별한 볼거리는 없다.
그러나 든든한 배를 두드리며 돗자리에 누워 하늘을 올려다보거나,
어디론가 기어가는 애벌레를 지켜본다든가 따위를 하면서 보내는 시간이 참으로 즐겁다.
국사봉에 올라 바라보는 섬 풍경은 가슴을 시원하게 해주고,
내려오는 길에 마른 나뭇가지를 몇 개 주워오면 밤에 불을 피워 몸을 따듯하게 해준다.

고양이-'자월도로 떠난 백패킹.'

'나는 나무로소이다.'
이 고양이는 나무 뒤에서 은신술을 연마하는 듯하다.
사람을 잘 따르는 이 녀석은 내 주변에서 온갖 자세를 취하고는 제 갈 길을 갔다.

자월도.
특별할 것 없는 순간들이 모여 기억에 남는 백패킹이 되었다.
삶의 즐거움을 얻는 데 그리 복잡한 과정은 필요치 않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2001년 여름의 자월도 여행기 입니다.

2001년 여름의 자월도 여행.
2011년이 되서야 블로그에 글을 올리네요.
하드 디스크를 정리하다가 예전에 썼던걸 발견했거든요.
'글을 아무리 써도 제자리 걸음인 것 같군.'
하지만 십년 전 이 글을 썼을 때보단, 요즘이 나은것 같죠?^^;
by 月風

자월도 여행기


계절 학기를 듣고 얼마 남지 않은 방학동안 여행을 다녀왔다.
고등학교 때 같이 써클 활동을 했던 친구들과 라서 더욱 즐거웠다.
떠나기 며칠 전부터 배표를 예매하고, 가서 먹을 것 과 요리재료들을 사고, 옷가지와 세면도구들을 챙겼다.
방학이라 항상 늦잠을 자던 나인데, 여행을 떠나는 날이라 그런지 가뿐하게 일어났다.
우리는 고교시절의 많은 추억이 담긴 학교의 정문에서 모두 모였다.
시간은 충분했지만 혹시 늦지는 않을까?
차가 막혀서 제 시간에 도착하지 못하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들을 하며 버스를 탔다.
다행히 늦지 않게 항구에 도착했다.
많은 사람들이 모두 잠시나마 더위를 잊어 보려고 섬으로 떠나는지 항구에는 사람들이 가득했다.
칭얼대는 아이들, 아이들을 달래는 부모들, 어린 학생들, 대학생들,
그리고 팔짱을 끼고 다니는 커플들 까지 모두 모여 있어서 마치 시장바닥에 온 것 같았다.
꽤 오랜 시간을 기다리고 우리의 목적지로 가는 배가 왔다.
살짝 멀리 가는 배라서 그런지 배가 꽤 큰편 이었지만 배에 타는 사람의 수는 배의 크기를 작게 만들었다.
우리는 선실에 들어가지 않고 갑판에서 우산과 옷가지로 태양빛을 막으며 목적지까지 갔다.
자월도는 몇 번 와보긴 했지만 전에 왔을 때 보다 더욱 발전한 것 같았다.
미리 예약한 숙소에 가서 짐을 풀고 바닷가로 달려 나갔다.
비록 투명하고 반짝이는 멋진 바다는 아니었지만 우리가 물장구치고 놀기에는 충분했다.
물싸움도 하고, 수영도 하고, 사진도 찍고, 너무 열심히 놀아서 우리는 숙소에 들어가서 소금끼를 씻어내고 바로 뻗어버렸다.
배고파서 누워있을 힘도 없을 때 쯤 되서 좀비처럼 하나 둘 씩 일어났다.
저녁은 김치찌개 였었다.
첫날이라 그런지 나름데로 푸짐한 식사를 하고, 소화 좀 시키다가, 간식거리를 사가지고 방으로 왔다.
이런저런 이야기도 하고, 게임도 하면서 하루가 지나갔다..
다음날, 점심때가 다 되서야 어기적거리며 일어나서 먹을 것 을 이것저것 긁어먹었다.
햇빛 이 너무 뜨거워서 나가서 놀기도 싫고 해서 방에서 뒹굴며 카드놀이 좀 하면서 해가 바닥에 깔리길 기다렸다.
드디어 태양은 잠을 피곤함을 못 이기고 땅속으로 들어갔다.
우리는 고기와, 철판, 숯을 사가지고 바닷가로 나갔다.
술과, 고기로 맛있게 저녁을 먹은 우리는 동심으로 돌아가서 여러가지 게임을 했다.
'한발뛰기','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처럼 어릴적에 하던 놀이들을 하고,
필름이 남아있었기에 사진도 많이 찍고, 여름밤의 바다공기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숙소로 돌아와서 잠을 잤다.
집으로 돌아가는 날 우리는 조금 아쉽기는 했지만, 즐거웠다고 말하며, 점심으로 과자 몇 개를 집어 먹으면서 배를 타고 인천으로 돌아왔다.
즐거웠던 2001년 여름이었다.


It was last summer. Got back from travel during vacation that hear season term and do not remain little. Friends that did circle activity together in the high school is more elightful.
It purchases in advance Ticket since a few days ago, and think that go and eat and kitchen ingredients, packed garments and washing face tools to leave.
Is I overslept always is vacation, happened ethereally whether is so is a day that leave travel.
We gathered all in main entrance of school which many recollections of high school season are filled.
Time was enough, but perhaps, may not I be late?
Does not a car arrive punctually being blocked?
Worry that do and rode a bus.
As is not late fortunately, arrived to port.
Whether many people leave a moment to island to forget hot weather all, people are full to port.
Young students, college students who parents soothes children, imp children, and even couples who go embracing folded arms seemed to come in market bottom being all Crowd.
That wait long time quite and go to our destination soak .
Whether ship that go furtively far does, person's number which ship rides great on ship quite made size of ship as is small.
We went to the destination intercepting sun light by umbrella and garments in deck without coming into cabin.
Acquaintance degree did several times was here Anmyon island, but seemed to develop more when came before.
Go to the abode which precontract beforehand and dissolve burden and ran to seashore.
Is enough as we play as drumming on gourd vessels turned over on the water, although the transparent and sparkling nice sea was not.
Dispute about the water-rights, and swim, and take picture, and we had skin on salt washed and stretch out straight coming into the abode playing so hard.
Because is hungry, lie down when is drooping at measure like zombi each one or two happen .
The evening was Kimchi stew.
Whether is so is first day, have abundant meal by somehow, and while do to do fire extinguishing, snack distance bought and came into the room .
Speak various, and a day passed as playing a game..
Scraped and that happen and eat this and that idle away season next day, lunch time is run out.
It hates and lie down in the room at the sun to play going out because sunlight is so hot and the sun waited to be spread in bottom as underplaying.
At last the sun sleep that is tired win and came into land.
We with the meat, letterpress, charcoal bought and went out to seashore .
We which have dinner with wine and for there tastily return by innocence and played various kinds game.
Play that do early like 'one foot jump', 'Rose of Sharon flower bloomed.', and take much picture as film remained, and sea air of summer night drink and talk and return to abode and slept .
We were a little inconvenient a day that return into the house, but that was delightful, as speak, and eat taking cookies some by afternoon, ride ship and returned to Inchon.
It was the was delightful 2001 summer.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