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자를 오십 년 동안 기다린 낭만주의자 이야기. 콜레라 시대의 사랑.

전보 배달하는 소년과 부잣집 딸내미의 로맨스.
둘은 사랑에 빠지지만, 아버지는 반대합니다.
아주 통속적인 이야기죠?
이렇게 끝나고 좀 힘들어하다 말면, 평범한 이야기일 테지만,
플로렌티노는 페르미나를 무려 51년 9개월 나흘 동안 기다립니다.
평범한 이야기 속에 약간의 광기가 첨가 된 거지요.
그동안 페르미나는 의사와 결혼해 애를 몇 낳고 잘 살았고,
플로렌티노는 그 남편이 죽기를 기다린 겁니다.
단지 이십 대 초반에 했던 고백을 다시 한번 하려고 말이에요.
그동안 플로렌티노는 행복을 제대로 느끼지 못했어요.
이 얼마나 불쌍한 인생입니까.
물론 여자를 아예 안 만난 건 아니지만,
만나는 여자에게 딱히 정을 주지 않고, 그저 만났을 뿐이에요.
무려 622명을 말입니다.
하긴 요즘 세상엔 문란하려면 한도 끝도 없죠.
원나잇 스탠드를 밥보다 즐기는 사람에겐.
622명이면 오 년이면 채우겠군요.
요즘은 모든 게 속성에 길들어 있으니까 말입니다.



이 영감님은 70살 넘어 까지 행복감을 제대로 느끼지 못하고 살았어요.
‘아 페르미나. 그녀만 있다면 행복할 텐데.’
라며 한평생을 살아온 거죠.
조건이 충족되어야 행복한 사람은,
그 조건이 충족되는 순간 행복을 느낍니다.
그리곤 얼마 후 또 다른 조건이 생겨나죠.
그래서 삶 대부분을 불행하게 지내다 죽습니다.
이 영화는 콜롬비아의 작가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께스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였다는데,
기회가 닿으면 책도 읽어보고 싶네요.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이번 북미여행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은, 그랜드캐년 이에요.

그리고 또 한곳만 더 뽑으라면? 망설임 없이 '랭캐스터!' 라고 외칠 수 있습니다.

필라델피아에서 어무이친구분과 잠깐 다녀온 후, 너무 좋았던 기억에 어무이와 다시 찾았죠.

이곳은 전기와 석유등을 이용하지 않고 생활하는 아미쉬들이 많이 살고 있는 곳입니다.

랭캐스터 지역에서 유명한곳은 인터코스라는 지역에 몰려 있습니다.

기념품점도 많고, 이 지역최초로 세워진 학교등의 지역 명소들이 밀집해 있는 곳이죠.

랭캐스터 인터코스 주차장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
기념품점 앞 주차장에는 말을 묶어둘 수 있는곳이 있습니다.

랭캐스터 인터코스 주차장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아미쉬 사람들은 자동차를 타지않고, 말이나 마차를 주로 타고 다니기 때문이죠.

어무이 친구분과 함께 갔을 때 인터코스를 다녀왔고,

이번엔 랭캐스터 시내와, 뉴홀란드, 콜롬비아 지역을 구경했습니다.

필라델피아에서 랭캐스터까지는 기차로 이동했는데, 미국에서 기차는 이 때 처음으로 타봤어요.

버스를 이용하여 돌아보기로 결정을 했는데, 초반엔 노선을 몰라서 좀 해맸죠.

Red Rose Transit Authority(http://www.redrosetransit.com)에서 랭캐스터 시티투어 버스를 비롯한 시내버스 노선을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시티투어버스는 주말엔 운영하지 않아 아쉽지만, 아주 친절하니 잘 이용해보세요.

우선 첫날은 시내를 한번 쓱 둘러보고, 쇼핑을 했습니다.

어무이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
이 동네 마샬은 규모가 작은데, 물건이 괜찮은 녀석들이 많더라구요.

둘째날은 뉴 홀란드 지역을 구경갔습니다.

조용하고, 정말 한적한 시골동네에 온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곳이었죠.

버스 종점에 요더스 컨츄리 마켙이라는 대형 마트가 있는데, 지역에서 직접 생산한 신선한 식품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이곳에서 이것저것 군것질을 많이했죠.

그중에 최고는 아이스크림이었는데요.      

맛은 여러종류가 있지만 그중에 체리 아이스크림을 택했습니다.

지금껏 먹어본 아이스크림중에 제일 맛있었어요!

아이스크림반 체리반에, 그 신선함이란..

아.. 또 요더스 아이스크림 먹으러 가고싶네요.

이동네는 집들도 잘 꾸며놓은 집들이 많고,

도로도 한적한 편이라 마음에 들었습니다.

마차를 타고 도로를 달리는 아미쉬 사람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차도 다니고, 아미쉬 분들이 타고다니는 말이나 마차도 다니죠.

저 마차는 주문제작이라 어지간한 차 가격보다도 비싸다고 해요.

아미쉬분들은 재배하는 농작물이 잘 팔려서 부유한 편이라고 합니다.

뉴 홀란드 구경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와 2차 쇼핑을 하고는 잠이 들었습니다.

마지막날은 콜롬비아 지역을 구경했습니다.

귀여운 토끼 깃발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
가정집에 걸려있는 토끼 깃발이 귀엽더라구요.

이 지역의 볼만한곳으로 국립 시계박물관이 있습니다.

콜롬비아 국립 시계 박물관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시계는 정말 원없이 보고 왔죠.

콜롬비아 국립 시계 박물관의 재미있는 시계 - 미국 랭캐스터 여행 (Lancaster, United States)시간에 맞추어, 인형들이 나와 춤도추고 노래도하는 대형시계는 참 재미있었습니다.

근처에 유리제품 공장도 있길래, 선물할 화병도 하나 샀어요.

규모는 크지 않지만 괜찮은 물건들이 꽤 있더라구요.

사스퀘아나 유리공장을 끝으로 일찌감찌 버스를 타고 시내로 돌아왔습니다.

더 둘러볼까 했지만 하루에 차가 몇대 다니지 않기에 여유롭게 나왔죠.

비록 몇군데 둘러보진 못했지만, 알찬 랭캐스터 여행이었습니다.


----

Open english content





by


Tags : ,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