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잃어버렸을 때 원격에서 잠금‧초기화. Android device manager.

요즘 대부분의 사람이 스마트폰을 이용한다.
그만큼 도난‧분실도 잦은데 막상 스마트폰을 잃어버린다면, 하드웨어뿐 아니라 소프트웨어도 함께 분실한다.
중요한 자료가 스마트폰에 담겨있다면?
주소록의 연락처가 모두 유출된다면?
공인인증서가 남의 손에 넘어간다면?
가뜩이나 휴대폰 잃어버린 것도 서러운데, 정보까지 유출될까 걱정해야 한다니!

구글에서는 이를 어느 정도 해소해줄 방법을 제공한다.
안드로이드폰은 구글 계정과 동기화할 수 있는데, 동기화에 성공하면 안드로이드 기기관리자를 통해 스마트폰을 원격에서 제어할 수 있다.

현재 위치를 추적하고, 벨을 울리도록 하며, 화면도 잠그고, 기기의 초기화까지 제공한다.
단, 휴대폰에 원격에서 접근할 수 있는 상태(전원이 켜져 있고, WIFI나 데이터네트워크가 가능한 상태)여야만 한다.
온라인에서만 작동한다는 것은 아쉽지만, 스마트폰 분실‧도난에 대비하여 미리 설정해 둔다면, 기기가 없어졌을 때 발 빠른 조치를 할 수 있다.
이걸 미리 알았다면 어제 휴대폰을 잃어버리자마자 조치를 했을 텐데, 늦게 알게 되어 아쉽다.

안드로이드 기기 관리자 (https://www.google.com/android/devicemanager)


안드로이드 기기 관리자는 휴대폰의 전원이 꺼져있다면 방법이 없지만, 오프라인 상태의 스마트폰 이동 경로를 추적하는 방법이 있다.
스마트폰의 지난 이동 경로를 보려면 구글 지도의 지난 이동 경로 보기를 이용하는 것이다.
지난 이동 경로를 본다고 해도 휴대폰에 아무런 조치를 할 순 없지만, 휴대폰이 꺼져있는 경우 마지막 위치를 확인하는 데 도움이 된다.
구글 지난 경로 보기-'안드로이드 기기 지난 경로 보기'

나의 구글 지난 경로 보기로 다시 본 결과, 나의 스마트폰은 분실지점에서 45분가량 주인을 기다리다가, 주인이 휴대폰을 찾으러 그 장소에 다시 도착하기 10분 전부터 이동을 시작했다.
이동속도로 보면, 휴대폰은 자전거로 이동한 듯 보인다. 마지막 신호는 도림천에서 끊겼다.

혹시 2014년 04월 25일 오전 9시 55분경 서강대교 인근 한강변 의자에서 휴대폰을 습득하시고, 한강변과 안양천을 따라 자전거를 타신 후, 2014년 04월 25일 오전 10시 56분경 도림천에 도착하신 분이 이 글을 보신다면 연락 주시면 좋겠다.
약 10KM를 달리는데 45분가량 걸린 걸로 추측건대 천천히 라이딩을 즐기시는 여유로운 분으로 생각된다. :D

구글 지도 지난 경로 보기 (https://maps.google.com/locationhistory)



이동전화를 분실하여 통신사에 분실‧도난 신고를 했다면, 이동전화 단말기 자급제 사이트에서 신고가 제대로 되었는지 IMEI 번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동전화 단말기 자급제(http://www.checkimei.kr/search/search_1.php)

분실된 휴대폰을 찾고 싶다면, 아래의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분실된 스마트폰 찾기



by


Tags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