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다른 나라.

영국에 있다가 이탈리아에 오니, 분위기가 팍 다릅니다.
왠지 다시 중동으로 돌아온 기분이에요.
환전소는 믿을수 없는 환률로 환전을 해줍니다.
20 영국 파운드를  16유로로..
그나마 수수료 적게 띠는 직원한테 가서 20파운드를 20유로로 바꾸었네요.
로마 떼르미니 역으로 가는 레오나르도 익스프레스를 타기위해 기차역에 가니,
기차역 바로앞에 '표 파는곳' 이라 써 있습니다.
하지만 플렛폼 바로 옆에 있는 '표 파는곳'은 여행사죠.
걸어서 10초 거리에 기차역에선 커미션이 없고,
이곳은 구매 수수료 1유로를 받습니다.
장사를 참 잘하더라고요..
떼르미니역에서 내려선 시티은행 찾아 야간 로마 트래킹을 했습니다.
인터넷에서 찾아보았던 정보로, 지도에 표시된 지역 근방 100m를 골목골목 해맸지만,
시티은행을 발견하지 못했어요.
결국 지쳐서 눈앞에 보이는 은행에서 돈을 뽑고, 호스텔로 돌아왔습니다.
숙박료를 내고 나니, 로마에서는 관광객들에게 숙박세금을 따로 더 받는다는군요.
2011년 1월부터 말이죠.
이탈리아의 첫 느낌은 뭔가 속은 기분이에요.
그런데 변태끼가 있는지...
런던에 처음 도착했을 때 보다 신나는군요.
앞으로의 이탈리아 여행이 기대됩니다.^^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