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피사] 탑보러 다녀온 피사 (Pisa)

강변 - 피사(Pisa)
강변 - 피사

많이 기울어 진 피사의 사탑 - 피사(Pisa)
많이 기울어 진 피사의 사탑 - 피사

조명 받은 피사의 사탑 - 피사(Pisa)
조명 받은 피사의 사탑 - 피사

피사에선 괜히 마음이 급했어요.
저녁때가 다 되어 피사에 도착 했습니다.
'우선 해가 지기 전에 피사의 사탑에서 인증샷이다!'
역에서 피사의 사탑이 보일 줄 알았는데,
ㄲ꽤 많이 걸어야 하더군요.
다행히 해가 지기 10분 전에 도착 했습니다.
숙소에 꿀 단지를 숨겨 놓은 것도 아니면서,
어서 숙소로 돌아가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피렌체행 직통 기차의 시간까지는 한시간이 남았습니다.
'피사의 탑에서 가까운 맛집이 없을까?'
음식점을 찾는데 20분이 들었고,
그냥 사탑에서 가장 가까운 음식점에 들어갔습니다.
"여기 피자 한판 주세요. 맛있는 걸로요~"
주문한지 얼마 안되어서 피자가 나오더군요.
'이런!!!'
전자렌지에 돌려진 냉동피자가 나왔네요.
한번 오고 말 관광객이 많으니 이렇게 대충 파는 건가요~
왜 자꾸 빨리 숙소에 가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지..
뜨거운 피자를 급하게 먹다가 입 천장이 까졌네요.
5유로짜리 냉동피자 먹는것도 서러운데,
입천장이 까지니 더 서럽습니다.
식당에서는 제 기분과 상관없이, 식섭송이 흘러나옵니다.
'식섭아 그러면 못써~ 아저씨한테 실컨달라고 그래~
믿을 수 없는 개미와 배치만의 샌드위치~ 룰루루~'
자 이제 피렌체행 직행 기차가 출발하기까지 24분 58초가 남았습니다.
피사의 사탑 야경을 4분정도만 감상하고 가면 탈 수 있어요.
야경을 보고 사진을 몇 장 찍으니 10분이 훌쩍 지나갑니다.
삼각대가 없어서 지형지물을 이용하다 보니 카메라를 세우는 정성이 들어가야 하죠.^^;
'경보로 열심히 걸으면 탈 수 있을꺼야.'
피렌체행 기차는 10분에 한대 정도로 엄청 자주 있습니다.
급할 필요가 전혀 없죠.
직통 열차와 일반 열차의 피렌체 도착 시간은 10분정도 차이 납니다.
급할 필요가 전혀 없죠.
그런데도 괜히 마음이 급했던 피사입니다.
왜 그랬을까요? 똥도 안 마려운데.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