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뒷산.

만발한 개나리,진달래. - 청량산
만발한 개나리,진달래. - 청량산

정상 - 청량산
정상 - 청량산

어무이 - 청량산
어무이 - 청량산

집에서 가까운 청량산.
오가기도 부담 없고, 오르내리기도 부담 없어,
어무이와 시간 맞으면 자주 찾는 산이다.
집에 오자마자 어무이랑 갔을 땐, 이렇게 꽃이 만발했는데,
오늘 다시 가보니 그새 푸른 잎으로 덮여 있었다.
꽃나무들은 너무나 자연스럽게.
꽃을 피웠다.
그리고 이제는 푸른 옷으로 갈아 입었다.
미련을 가지고,
꽃을 더 오래 달고 있으려 애쓰지 않는다.
자연은 이렇게 순리대로 흐르는데,
사람은 가끔 자연의 일부라는 걸 잊고 사는 것 같다.



by


Tags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