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제주도 오름과 바람 사진.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갤러리 입구-'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안내-'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지난 제주 여행 때 제주에 일 년 정도 지내며 이곳저곳을 여행한다는 분과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다.
“제주에서 어디가 제일 마음에 들어요?”
“한 군데만 꼽으라면.... 음. 김영갑 갤러리요.”
“그래요? 나중에 또 제주에 오면 가봐야겠어요.”
그렇게 일 년간 마음에 담아둔 김영갑 갤러리에 이제야 왔다.

인형-'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인형-'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작은 인형들이 이곳에 잘 왔다고 반기며 맞이한다.
할망바당이니 학교바당이니 제주도의 인심은 이미 전설이 되어버렸지만,
여기 김영갑 갤러리는 이어도의 꿈을 간직한 곳이라고 손을 흔든다.

두모악 무인 찻집-'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정원-'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도시의 급한 마음은 접어두고 여유를 즐기라며 두모악 무인 찻집도 열어두었다.
바깥 정원을 천천히 거닌 다음 갤러리 안으로 들어가 사진을 둘러본다.

내부-'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이생진 시인은 김영갑 사진가를 ‘사진으로 시를 찍는 사람’이라 말했다.
그가 찍은 오름이며 바람 사진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시인의 말이 한 줄기 바람이 되어 와 닿는다.
진정한 자유를 누리고자 했던 사진가의 숨결이 느껴진다.
수십 년을 살아도 제주도를 온전히 이해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무엇 하나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평생을 다 바쳐도 될까 말까이니까.
낯선 것을 배우는 한 가지 좋은 방법은 먼저 느낀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다.
김영갑 사진가는 몇 장의 사진을 통해 오름과 바람. 고독과 열정. 그리고 자유로움을 들려준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이곳에 제주가 있다. 이어도가 있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웹사이트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위치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