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오름과 바람 사진.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갤러리 입구-'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안내-'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지난 제주 여행 때 제주에 일 년 정도 지내며 이곳저곳을 여행한다는 분과 잠시 이야기를 나누었다.
“제주에서 어디가 제일 마음에 들어요?”
“한 군데만 꼽으라면.... 음. 김영갑 갤러리요.”
“그래요? 나중에 또 제주에 오면 가봐야겠어요.”
그렇게 일 년간 마음에 담아둔 김영갑 갤러리에 이제야 왔다.

인형-'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인형-'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작은 인형들이 이곳에 잘 왔다고 반기며 맞이한다.
할망바당이니 학교바당이니 제주도의 인심은 이미 전설이 되어버렸지만,
여기 김영갑 갤러리는 이어도의 꿈을 간직한 곳이라고 손을 흔든다.

두모악 무인 찻집-'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정원-'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도시의 급한 마음은 접어두고 여유를 즐기라며 두모악 무인 찻집도 열어두었다.
바깥 정원을 천천히 거닌 다음 갤러리 안으로 들어가 사진을 둘러본다.

내부-'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Kimyounggap Gallery Dumoak'

이생진 시인은 김영갑 사진가를 ‘사진으로 시를 찍는 사람’이라 말했다.
그가 찍은 오름이며 바람 사진을 가만히 들여다보면 시인의 말이 한 줄기 바람이 되어 와 닿는다.
진정한 자유를 누리고자 했던 사진가의 숨결이 느껴진다.
수십 년을 살아도 제주도를 온전히 이해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무엇 하나를 제대로 이해하려면 평생을 다 바쳐도 될까 말까이니까.
낯선 것을 배우는 한 가지 좋은 방법은 먼저 느낀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다.
김영갑 사진가는 몇 장의 사진을 통해 오름과 바람. 고독과 열정. 그리고 자유로움을 들려준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이곳에 제주가 있다. 이어도가 있다.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웹사이트


김영갑 갤러리 두모악 위치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포베온. 벗어나기 힘든 마력이 담긴 시그마 DP1 Merrill.

지난 몇 년간 DP2와 함께하는 동안 아주 만족스러웠습니다.
그리고 이번엔 저의 두 번째 포베온 DP1 Merrill을 영입했어요.
SD1 Merrill로 갈까 하는 마음도 약간 있었지만,
언제라도 들고 다니기에 부담 없는 DP1 Merrill로 왔습니다.
DSLR은 주 30시간 이상 사진 찍으러 다니면 그 때 고려해 보렵니다.^^;

Merrill 시리즈엔 DP1, DP2, DP3가 있습니다.
DP1은 광각 DP2는 표준, 그리고 이번 시리즈에 선보인 DP3는 준 망원이지요.
전에 DP2를 살 때도 DP1과 두 기기 사이에서 고민했었는데,
이번에 과감히 광각으로 왔습니다.
그동안 DP1 시리즈는 조리개 최대 개방 수치가 f4.0였는데,
이번엔 DP2 시리즈처럼 f2.8까지 개방이 됩니다.
찍는 사진의 60% 이상이 풍경인 저로서는 그동안 DP2가 조금 답답했는데,
DP1 Merrill을 사용해 보니, 시야가 확 트입니다.
DP 시리즈는 카메라 성능이 형편없기로 소문 났는데,
비슷한 시기에 출시된 다른 기종들에 비하면 DP1 Merrill는 시대를 역행하는 기기입니다.
하지만 포베온 센서가 달린 카메라를 선택하는 이유가 기기 성능이 아니라 화질인 만큼,
사진을 찍어보면 확실히 만족스럽네요.
게다가 DP2에 비하면 DP1 Merrill이 확실히 빠릿빠릿해요.
특히 부팅 시간이 확 줄어들어서 마음에 드네요.
그러나 배터리는 여전히 한 입 거리라서, 추가 배터리를 넉넉히 샀습니다.
UV 필터와 후드, 그리고 C-PL 필터도 함께 구매했어요.

DP1 Merrill-'시그마 DP1 Merrill'

크기가 예전보다 커져서 좀 둔해 보이네요.

베터리 투입구-'시그마 DP1 Merrill'

배터리 투입구에 여닫기 편하도록 장치가 달려 좋습니다.

속사 케이스-'시그마 DP1 Merrill'

그리고 속사 케이스 바닥에 고리가 달려서 분리가 편하겠어요.
DP2 케이스를 빼고 끼려면 동전을 항상 가지고 다녀야 했거든요.
이제 와서 보니 DP2는 이것저것 불편한 점이 많았습니다.
DP1 Merrill은 확실히 발전했어요.

DP2-'시그마 DP1 Merrill'

하지만 외관만 보면 DP2가 훨씬 멋집니다.
특히 DP1 Merrill용 고급 속사 케이스는 전에 쓰던 케이스에 비하면 참 볼품없어요.
하긴 DP2용은 무려 '한정판'이었으니 그만큼 신경을 많이 썼던 거겠죠?

DP1 Merrill-'시그마 DP1 Merrill'

뭐 케이스는 아쉽지만, DP1 Merrill 마음에 듭니다.
이 녀석과 친해지려면 시간이 좀 걸리겠지만,
호흡을 맞추다 보면 언젠가 손발이 척척 맞는 친구가 되겠지요. :D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뛰어난 사진을 위한 노출의 모든 것 - 브라이언 피터슨 [사진,노출,예술,사진잘찍는법,사진책,photography,technic]

이미지출처 : www.wisia.com

학교다닐때 교양과목으로 사진학을 들었던 적이 있다.

중고 미놀타 X700을 사서, 열심히도 찍었는데...

수업이 끝나고 다시 중고로 되팔았지만,

다시 똑딱이 디카를 구입한 이후로도,

그때 그 셔터 끝에서 느껴지던 손맛을 잊을수가 없었다.

얼마전 카메라를 바꾸며,

사진학 수업때 들었던 내용도 되새길겸 강좌도 하나 들었고,

브라이언 피터슨의 노출의 모든것이라는 책도 재미있게 읽었다.

시리즈물로 여러권의 책들이 있는데, 다른 책은 보지 못했지만, 적어도 이 책은 꽤 흥미로운 책이었다.

==================================

뛰어난 사진을 위한 노출의 모든 것을 보며 기억에 남았던 내용.

이야기를 들려주는 조리개는 F11~ 그 이상
Sky Brothers - 적정 노출을 잘 못잡겠으면 하늘에 대고 노출을 맞추면 편하다.
Mr. Green Jeans - 하늘에 노출을 맞추기 어려울땐 녹색에 2/3 스텝 부족이라고 지시하도록 맞추면 된다.
역광시 태양의 사방 혹은 땅이나 물에 비친 빛을 노출로 잡는다.
편광필터 - 태양과 90도 각도일때 효과 좋다.
배경이 벽같은 심도가 필요가 없는 배경일때는 조리개에 별 신경을 안써도 된다.
조리개 완전개방하면 조명에서 원형의 하이라이트를 얻을 수 있고, 그 이외에는 조리개 모양대로의 하이라이트가 나온다.
태양빛이 투과되는 투명한 물체를 찍을때 색다른 느낌이 있다.
패닝과 주밍도 재미있는 기법이다.
AEL잠금을 잘 활용하자.
배경이 단색으로 크게 차지할때의 노출은 목표물에 Spot 측광을 하면 좋다.
반사율 18%
이중노출을 할때는 1단계 부족하게 노출을 잡아준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학교다닐때 사진학수업을 듣긴 했지만,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감좀 살릴겸

 

이번에 세기카메라에서 하는 무료 사진강좌를 들어보았다.

 

강사 : 김미경선생님

 

1일차.

 

다게르, 니엡스, 탈보트

조리개 우선 모드는 인물 촬영때 주로 사용한다.

Negative - 일반필름

Positive - 슬라이드필름

노출은 적정>부족>오버 (오버보단 부족이 낫다)

조리개수치가 낮으면 심도가 얕다, 높으면 심도가 깊다.

*인물사진에서는 그 사람과의 관계가 중요하다.

 

2일차.

남녀가 있을땐 여자쪽에 노출을 맞춰주라.(남자는 좀 까맣게 나와도 된다.) 


3일차.

광각의 장점은 넓은 시야이고 단점은 왜곡이 된다는것이다.


어떤 대상을 찍을때 대상이 숨을 쉴 수 있도록 찍자.(너무 프레임가득 채우지 말자.)


생각없이 막 찍지 말고, 어떤 느낌인지 느끼고 찍자.


책 추천- 사진학 강의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