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Camino del Norte - Zarauz to Zumaia, Bilbao)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그리고 빌바오.


전날 밤 열 시가 돼서야 체크인을 하고 기절하듯 잠이 들었다.
잠에서 깨어나 우선 심카드를 사고 마지막에 묵을 호텔에 전화를 걸어 짐을 우편으로 보내면 보관해줄 수 있냐 물었다.
흔쾌히 맡아 주시겠다는 말에 보낼 수 있는 짐을 추려 몽땅 우편으로 보냈다.
무려 7.5kg
짐을 줄인다고 줄여놓고는 뭘 이리 많이 들고 왔는지.
바닷가에서 일광욕할 때 쓰겠다며 두꺼운 비치타올을 챙겼었고,
혹시 휴대폰 배터리가 방전되면 쓰려고 보조배터리도 하나.
혹시 티셔츠가 모자랄지도 모르니까 한 장 더.
이걸 다 들고 걸었다면 어쩜 어깨를 잃었을지도 모른다.
몇 년 전에는 노트북까지 넣어서 잘 들고 다녔는데,
그때 무리가 갔는지 무릎이 이제는 조금만 무리해도 아프다.
사라우츠에서 산탄데르까지 소포 요금은 15유로 정도.
그런데 여긴 포장용 테이프를 우체국에 놔두질 않아서 3유로 주고 테이프를 사 왔다.
"도보여행을 하는 어떤 누군가가 또 여기서 짐을 부치려고 한다면, 이 테이프를 쓰라고 전해주세요."
배낭이 가벼우니 마음도 가볍다.
즐거운 마음으로 걸었다.

물놀이하는 아이들.
푸른 바다.
청명한 하늘.
잔디와 오솔길.
저 멀리 보이는 푸른 경계를 즐기며 걸었다.
오후 세 시쯤 목적지인 쑤마이아에 도착한다.
순례자 숙소는 이미 모든 자리가 가득 찼다.
여행자 센터에 들러 물었더니 호스텔이나 펜션은 이미 자리가 없단다.
날씨가 좋아서 사람들이 예년 같지 않게 많이 놀러 왔다나.
남은 호텔은 1박에 180유로.
잠만 자고 새벽에 일어나 다시 걸어야 하는데 그 돈을 쓰기는 아깝다.
이 동네를 계속 걷는다면 아마 다음날도, 그다음 날도 이런 원치 않는 상황을 마주할 것이다.

가까운 도시 숙소를 찾아보았다.
빌바오에선 50유로에 중심가에서 작은 발코니가 달린 방을 얻을 수 있다.
기차를 타고 두 시간 만에 빌바오에 도착했다.
숙소에 짐을 풀고,
숙소 바로 앞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음식 가격이 대체로 비쌌지만,
양갈비는 참 맛이 좋았다.
'이 양갈비의 도움으로 무릎이 좀 나아지기를….'

우체국-'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물놀이 하는 아이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홀로-'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바다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바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성당, 하늘-'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언덕, 바다-'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바다, 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가파른 길-'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식당 La Cuina de Jardines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양갈비-'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사라우츠에서 쑤마이아. 빌바오.'
빌바오에서 먹은 양갈비.



by


Tags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