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우도가 한눈에 보이는 우도봉.

검멀래 해변-'우도봉'

우도에서 네 시 반이면 마지막 배가 떠나니 섬 전체가 고요하다.
관광객의 발걸음이 끊기며 시끌벅적하던 상점들도 하나둘 문을 닫는다.
사람이 떠난 검멀래 해변에는 바람 소리와 바닷물이 이리저리 밀려다니는 소리만 들린다.

계단-'우도봉'

우도봉을 올라보자.
계단을 따라 발걸음을 옮긴다. 몇 걸음 오르지도 않았는데 금방 다 올라왔다.

우도 풍경-'우도봉'

작은 섬마을이 엽서 표지처럼 눈앞에 펼쳐진다.
‘안녕, 여긴 한국의 우도라는 섬이야. 사람도 살긴 하지만, 바람 만큼 살지는 않아.’
어딘가에서 이곳까지 찾은 여행자가 저 멀리 누군가에게 엽서 한 장을 쓰기 안성맞춤인 곳이다.

산책로-'우도봉'

의자-'우도봉'

바람-'우도봉'

산책로에 놓인 의자에 앉으면, 바람이 외지인을 탐색하듯 손끝과 뺨을 스친다.

등대-'우도봉'

등대 둘은 불빛을 비추는 것도 잊고 멀리서 걸어오는 타인을 멀뚱히 바라본다.
처음에는 불빛을 비추고 반갑게 맞았을지도 모르나 너무 많은 사람이 오고 갔다.
점점 낯선 이에 무뎌져서 이제는 반갑다고 불을 깜빡일 힘도, 손을 들어 흔들 기력도 없다.

바다-'우도봉'

꼭, 한 장의 사진을 찍고 싶었다. 뻥 뚫린 바다 사진을.
오고 가는 배들이 많아 항상 어수선한 금붕어 어항 같은 바다 말고 답답할 때 보면 꽉 막힌 마음조차 뚫어줄 그런 바다 사진.
가지 못하는 곳이 그리울 때나, 머리가 복잡할 때 페퍼민트처럼 상쾌함을 전해줄 무언가가 필요할 때마다 꺼내볼 그런 사진 한 장.

내려가는 길-'우도봉'

석양-'우도봉'

노을-'우도봉'

지는 해-'우도봉'

등대-'우도봉'

우도봉에서 내려올 즈음 되니 해가 떨어진다.
어둠이 내리깔리자 저 멀리서 등대 하나가 불빛을 껌뻑인다.
‘그대의 발길이 머문 자리에 새싹이 돋아나기를.’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제주 밤바다 파도 소리가 철썩. 우도 그린 휴양 펜션.

전경-'우도 그린 휴양 펜션'

입구-'우도 그린 휴양 펜션'

까마귀-'우도 그린 휴양 펜션'

우도는 당일로 다녀가는 사람이 많은데, 하루는 좀 아쉬워서 우도 그린 휴양 펜션에서 하룻밤 묵었다.
우도 그린 휴양 펜션은 하우목동 항구에서 가까우나 모든 배가 하우목동 항으로 가는 것은 아니므로 시간을 잘 맞추어 가야 한다. 하우목동 행 배편 시간이 맞지 않아 천진항으로 갔지만, 마음씨 좋은 주인장께서 데리러 오셔서 해변을 따라 차로 달리며 우도를 맛보고 펜션에 도착했다.
바닷가 바로 앞이라 전망이 좋다. 방이 아늑하다. 우도 구경도 하기 전에 뜨끈한 방에 드러눕고 싶을 정도로 방바닥이 뜨끈뜨끈하니 좋았다. 좀 아쉬운 점은 청소가 제대로 되지 않아서 침대에 머리카락이 돌아다니는 것과 화장실 창문이 투명한 큰 창문이어서 밤에 불을 켜면 밖에서 훤히 보인다는 점이다. 딱히 사람이 지나다닐 만한 길은 아니지만, 신경이 쓰였다.
얼마 전 ‘내생에 봄날’이라는 드라마를 촬영했던 펜션이라 배우와 스태프들이 여러 날 묵었다고 하는데, 본관과 별관에 방이 많아 큰 단체 손님도 충분히 묵을만하다.
우도에서 제일 난감했던 것은 다섯 시가 넘으니 문을 연 식당이 거의 없다는 것이었다.

산호 일해 횟집 성게 덮밥-'우도 그린 휴양 펜션'

저녁이라 배가 고픈데 아무것도 먹을 게 없어 어찌해야 하나 난감했는데, 다행히 우도 그린 휴양 펜션 근처에 문을 연 곳이 있었다. 산호 일해 횟집이라는 식당으로 회덮밥과 성게 덮밥 등 일품식과 회를 판다. 우도 땅콩과 멸치를 함께 볶은 반찬이 특히 맛있다.
자칫 주린 배를 감싸고 입맛만 다시다 잠들었을지도 몰랐을 밤을, 이 식당에서 성게 덮밥으로 배를 든든히 채운 덕에 달게 잤다.

펜션 앞 도로-'우도 그린 휴양 펜션'

펜션 앞 바다-'우도 그린 휴양 펜션'

우도 그린 휴양 펜션은 전면 유리로 된 난간 창으로 바다가 한눈에 보이는 곳이다. 그리고 커튼을 치면 낮인지 밤인지 세상 모르게 잠들기도 좋다.

우도 그린 휴양 펜션 위치

우도 그린 휴양 펜션 연락처

  • 064-782-7588

우도 그린 휴양 펜션 웹사이트

우도그린휴양펜션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