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본 에그타르트 맛집. 파스테이스 드 벨렘.


역사-'파스테이스 드 벨렘'

가끔 단 게 먹고 싶어질 때가 있다.
우울하거나, 기분이 좋을 때.
비가 오거나 맑을 때.
혹은 별이 깊은 밤이나 해가 쨍한 낮에 특히 그렇다.
이날은 해가 쨍해서 그런지 유난히 에그 타르트가 당겼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오랜 역사를 간직한 에그 타르트 집이다.

벨렘의 페이스트리!
먼 먼 옛날 18세기 쯤에,
벨렘의 수도원과 수녀원에서는 달걀흰자로 옷에 풀을 먹였고(귀한 달걀로!),
노른자를 버리기는 아까워서 에그 타르트를 만들어 먹었다.
그러다가 1820년 스페인에서 시작된 자유주의 혁명으로 수도원과 수녀원이 문을 닫으면서 성직자와 노동자들이 대거 실직했는데,
벨렘의 제로니모스 수도원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래서 살기 위해서 빵을 만들어 팔기 시작했고,
이게 아주 유명해졌다.

입구-'파스테이스 드 벨렘'

내부-'파스테이스 드 벨렘'

빵-'파스테이스 드 벨렘'

그래서인지 줄이 아주 길게 서 있지만,
파스테이스 드 벨렘 빵집은 아주 넓으므로 에그 타르트를 맛보기까지의 시간이 그리 길지 않다.
에그 타르트 뿐만 아니라 다른 빵도 며칠 먹으며 천천히 맛보고 싶지만, 일단 에그 타르트를 먹기로 한다.
에그타르트(nata)는 포르투갈어를 몰라도 주문하는 데 큰 무리가 없다.
근데 음료 이름은 아무리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다.
그래서 우아하게 옆 테이블을 가리키며 말했다.
"같은 거로 주세요."

갈라옹과 나따-'파스테이스 드 벨렘'

이 음료의 이름은 갈라옹(Galão)으로 에스프레소와 폼밀크를 섞은 것이다.
에그 타르트에 어울리는 음료다.

에그타르트-'파스테이스 드 벨렘'

에그 타르트 한 접시.
바삭바삭함과 부드러움이 잘 어우러졌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명불허전 에그타르트 맛집이다.

파스테이스 드 벨렘 위치



참조

https://en.wikipedia.org/wiki/Pastel_de_nata
http://www.pasteisdebelem.pt/en.html
https://en.wikipedia.org/wiki/Gal%C3%A3o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