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 케이프 - 트웬티 세븐 (Joey Cape - twenty seven)[조이 케이프,트웬티 세븐,Joey Cape,twenty seven]

이미지출처 : www.free-covers.com

Joey Cape는 1989년부터 활동을 시작한 가수이자 작곡가이며 또한 제작자이다.

켈리포니아 펑크 락 밴드인 Lagwagon의 핵심멤버로 잘 알려져 있으며,



2008년에 그의 솔로앨범인 Bridge를 발표했다.




Twenty seven은 Lagwagon의 히트곡으로,



Joey Cape 와 No Use For a Name 의 보컬인 Tony sly가 함께 발표한 어쿠스틱 리메이크 엘범에 들어있는 곡이다. ( 이 앨범엔 그들이 속한 밴드의 히트곡들의 어쿠스틱 리메이크들이 담겨있다.)




[Acoustic]




[Rock]




—-



요즘들어 점점 조용한 음악들이 좋아진다.



나를 설레이게 하는 음악들..





음악을들으며 집으로 돌아오는 버스에 앉아 문득,



Mohandas Karamchand Gandhi의 명언인



“Live as if you were to die tomorrow. Learn as if you were to live forever.”

“내일 죽을것처럼 살고, 영원히 살것처럼 배우라”



를 곰곰히 생각해봤다.



내가 내일 죽는다면 오늘 무얼할까?



아침 6시쯤 일어나서 한시간 반가량 운동을 하고,



상쾌하게 씻고나와 빵과 쥬스따위로 간단히 가족과 함께 아침을 먹는다.



돗자리와 조그마한 휴대용 스피커, 군것질거리와 도시락, 가볍게 읽을수 있는 책을 들고 한적한 공원에 간다.



가끔은 새도 지저귀고, 바람도 살랑살랑 분다.



가볍게 읽으려고 들고온 책속에는 예상치 못했던 멋진 글귀들이 가득하다.



점심은 집에서 싸온 도시락으로 푸짐하진 않지만, 든든하게 먹는다.



음악을 들으며 책장을 넘기다가, 노트와 연필을꺼내서 낙서를 한다.



지인들에게 전화를 해서 안부를 묻고, 친한친구들과 술약속을 잡는다.



공원 근처에 재미난것들이 가득한 공연이나 전시회가 있다면, 잠시 들러보는것도 괜찮겠다.



해가 질때쯤 짐을 챙겨서 집에 가져다 두고,



자주보는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한다. 그리고 가까운 스윙바에가서 한두시간 춤을 추고는,



친구들과의 약속장소로 향한다.



오늘하루는 정말 즐거운 하루였다고 친구들과 한잔하며 수다를 떨어주고,



즐거운 얼굴로 자정정도에 약간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헤어진다.



집에와서 하루를 정리하고 잠이든다.



특별하진 않지만, 여유가득한 편안한 하루!:D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