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부터. 9월 15일까지.

6개월을 놀았다.

일을 하고싶다. 일을.

날이 갈수록 늘어나는건 한숨. 살아있지만, 오직 붙어있는건 목숨.

하지만, 덕분에 배워가는것도 참 많지.

지금까지 자신감이라 여겼던 자만심, 내던질 수 있는 계기.

잊고살았던 의지에 묻은 먼지, 털어낼 수 있는 계기.

그래.

위기를 기회로.


자만심이 아닌 자신감을 갖자.


----


Open english content




by


Tags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요즘들어 쓰잘때기 없이 배둘래햄이 늘어나고 있다.



체력은 산꼭대기 부터 굴러 내려온 바위가 백사장의 모래가 되듯 바스라져 버렸다.



가장 큰 이유는 아무래도. 난 죽을때가 되면 내 모습을 한번 살펴보고 싶은데.



이대로 가다간..



새로운 세상으로 가기위한 준비를 하느라, 아무힘도 없이 누워만 있을때,



배에 가려서, 내 다리는 잘 붙어있는지, 발가락이 혹시 6개로 늘어난건 아닐지.



고민하며 시름시름 앓다가 아쉽게 죽어갈것 같기에…



운동을 해야겠다.



뱃살 - 운동의 이유 [운동,이유,reason,exercise]

[위의 상태는 괜찮겠지만, 아래의 상태는 원하지 않는다.]



운동은 아침에 밥먹으면 똥마렵듯 바로 반응이 오는게 아니다.



꾸준히 숨쉬듯이 했을때 그 성과가 나타난다.



물론, 대부분의 공부들도 마찬가지겠지만.


----


펼쳐두기..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