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미니벨로 타고 운길산에서 춘천까지 자전거 여행


운길산-'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가을이 오자마자 겨울이 고개를 내민다.
그래도 아직 눈보라가 몰아치는 날씨는 아니니 너무 추워지기 전에 미니벨로로 춘천을 다녀왔다.

쉼터-'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운길산 역에 내려 볕이 따듯하게 내리쬐는 의자에 앉아 집에서 싸 온 군고구마와 견과류로 간단하게 배를 채우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을 시작한다.
날이 쌀쌀해서 그런지 사람이 별로 없어 주말 같지가 않다.

한적한 길-'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날이 좋으면 자전거 타기 좋으니 사람이 많고,
날이 굳으면 자전거 타기 괴로우니 사람이 없다.
덕분에 편안하게 북한강변을 따라 달렸다.

왜가리-'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왜가리도 이 한적함이 좋은지 흐르는 물에 발을 담그고 가만히 바람을 만끽한다.

한강-'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춘천-'미니벨로(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타고 북한강 자전거 여행'

모든 게 급박히 돌아가는 세상.

늦으면 지는 세상.

이렇게 천천히 페달을 밟노라면, 여기는 다른 세상이다.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오리바이크의 접이식 미니벨로. 미니스프린터 서파즈 AR20


한강-'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자전거로 국토종주를 다니면,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데만 해도 힘이 든다.
거기다 외적으로 힘든 요소가 더해지면 여행의 피로도가 더 커진다.
자전거 여행 중 힘들었던 부분 중 하나가 자전거를 가지고 대중교통으로 이동할 때다.
평일에는 자전거를 전철에 가지고 타면 안 되고, 고속버스에 자전거를 실을 때도 앞바퀴를 빼고 눕혀서 넣어야 한다.
한번은 자전거 여행 중에 비가 와서 여행을 일정보다 빨리 마치려고 온 힘을 다해 목적지에 도착했다.
그리고는 터미널에서 시외버스를 타고 고속버스터미널에서 내렸다.
평일 퇴근 시간이라 자전거를 지하철에 싣고 집으로 돌아갈 수는 없었고, 밖에는 폭우가 쏟아져 내리는 중이었다.
긴 자전거 여행으로 체력이 고갈된 상태에서 20km 빗길을 자전거로 달리며 자전거를 버리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국토종주를 마치고는 무거운 자전거를 팔아 치웠다.

자전거를 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으로 바꾸기 전에 고려한 사항은 다음과 같다.
1. 자전거는 용도별로 여러 대를 들이지 않고 한 대만 둔다. (예: 자출용 로드, 임도용 MTB, 마실용 미니벨로 등)
2. 자전거를 타기 싫을 때는 언제든지 대중교통을 이용해 돌아오도록 접이식 자전거여야 한다.
3. 자전거 출퇴근 시에 괜찮은 기동성을 가져야 한다.
4. 대체로 포장된 도로에서 탄다.

그래서 모든 조건에 충족하는 접이식 미니 스프린터를 사기로 마음을 먹었다.

한강-'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한강-'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한강-'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자전거를 사기 전 미니벨로를 생산하는 브랜드를 쭉 살펴봤다.

스트라이다는 대중교통 연계는 정말 마음에 들지만, 조향이 아쉽다. 부품도 스트라이다만의 부품을 쓰는 게 많아서 아무거나 가져다 쓰기가 어려운지라 제외했다.
가격과 상관없다면 가장 마음에 드는 자전거는 바이크 프라이데이의 커스텀 자전거지만 선수도 아니고 취미 삼아 타기엔 부담스러운 가격이다.
버디는 꽤 튼튼해 보이지만 자전거의 사양대비 가격이 비쌌다.
브롬톤이 생긴건 예쁜데 가격대비 사양이 별로다.
다혼과 턴은 미니벨로 계에서 워낙 유명하지만 접는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블루나 티티카카 자전거도 접는 방식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코코로코는 접는 방식은 별로라도 가격대비 사양이 좋은 편이라 고민을 좀 했으나, 신생 브랜드라 불안했다.
결국, 남겨진 브랜드는 오리바이크.
오리바이크의 M10과 서파즈 AR20 중에 고민하다가 바퀴가 조금 더 큰 서파즈 AR 20으로 결정했다.
비록 접었을 때 공간은 좀 더 차지하겠지만, 달릴 때 바퀴 4인치 차이는 생각보다 크니까.
오리 서파즈 AR20에는 전용 짐받이가 없다는 점은 좀 아쉽다.

운길산-'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사양

Frame & Fork AL6061/T6 frame & Carbon fork
Shifter Shimano TIAGRA SL-4700 2*10
Derailleur Shimano TIAGRA FD-4600 / RD-4600
Crankset Shimano TIAGRA FC-4700L 52/36T
Cassette Shimano CS-H500 10S 12-28T
Chain KMC X10SL
Brakes F:TEKTRO R725FB R:AVID SDG5
Brake Levers Shimano TIAGRA BL-4700
Saddle ORI Sportyline saddle
Handlebar FSA V-Drive Flat 31.8mm*600mm AL6061/T6
Wheelset ORI 20"(406), sealed bearings 24holes
Tires Schwalbe Durano 28-406

지금까지 오리 서파즈 AR20을 타면서 매우 만족한다.
덩치가 큰 자전거를 탈 때는 자전거를 마음먹고 탔어야 했는데, 지금은 장 보러 갈 때도 백팩 매고 가벼운 마음으로 타고 간다.
슈발베 듀라노 타이어가 장착되어 있어서 승차감이 좋지 않다.
보도블록의 대리석과 일반 블록을 연결하는 부분에서 횡이동을 하다간 넘어질 위험이 크다.
그래도 속도는 잘 나는 편이다.
자전거 도로를 기준으로 설렁설렁 밟아도 시속 20km는 나오는 편이고,
조금 열심히 밟으면 5km 구간 속도로 측정하였을 때 시속 27km 정도 나왔다.
만약에 마음먹고 밟을 수 있는 데까지 밟는다면 시속 30km 이상도 나오겠다.
바디는 알루미늄이지만 포크는 카본이라 무게도 꽤 가볍다.
오리바이크 미니벨로 서파즈 AR20.
전체적으로 마음에 드는 접이식 미니스프린터 자전거다.

성산대교-'오리바이크 서파즈 AR20'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자전거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를 바꾸는 방법


브레이크 패드-'자전거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How to replace break pads of the disk brakes)'

오랜만에 장거리 주행을 앞두고 자전거를 정비했다.
체인과 뒷드레일러, 허브, 크랭크에 뭍은 먼지를 칫솔로 털고 디그리셔로 씻고 기름도 발라줬다.
자전거 브레이크 정비는 해야지 해야지 마음만 먹고 자꾸 뒤로 미루었는데,
장거리 주행을 앞두고 더는 미룰 수가 없어서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해 보았다.
디스크 브레이크는 V 브레이크보다 복잡하게 생겨서 패드교체가 어렵진 않을까 괜히 겁부터 집어먹었었다.
그래서 브레이크 선을 조절하여 당기는 힘에 변화를 주는 식으로 정비를 해왔는데,
이제는 선 길이 조절만으로는 브레이크가 제대로 동작하지 않았다.
그래서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를 교체하기로 마음먹고 패드를 주문했다.
우선 자전거에 장착된 브레이크에 맞는 패드를 사는 게 중요하다.
내 자전거는 sm-rt56 S로터에 BR-M375라는 기계식 디스크 브레이크가 장착되어 있다.
이 모델에 맞는 패드는 BR-T615 레진 패드(B01S)이다.
브레이크의 모델명은 브레이크에 쓰여 있으니 잘 살펴보고 그에 맞는 패드를 사면 된다.

그럼 본격적으로 브레이크 패드를 바꿔보자.

필요한 공구 -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

  • 육각렌치
  • 펜치

분리-'자전거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How to replace break pads of the disk brakes)'

분리-'자전거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How to replace break pads of the disk brakes)'

교체 순서 -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

  1. 우선 브레이크를 자전거에서 분리한다. 바퀴를 뺄 필요는 없다. 육각렌치를 이용해서 브레이크를 분리해준다.
  2. 분리된 브레이크에서 패드를 고정한 핀을 제거해준다.
    핀은 펜치를 이용해서 굽혀진 부분을 펴고 툭툭 쳐서 밀어 넣은 다음 펜치로 잡아 빼면 쉽게 빠진다.
  3. 마모된 정도를 확인하고 패드를 교체해 넣고 핀을 꼽아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를 고정해준다.
  4. 핀이 주행 중에 빠지지 않도록 핀 끝을 구부려서 단단히 고정해 준다.
  5. 브레이크를 자전거에 연결한다.
  6. 브레이크 선을 조절하고 브레이크가 편안하게 잡히는지 확인한다.

브레이크 패드-'자전거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How to replace break pads of the disk brakes)'

브레이크 패드-'자전거 디스크 브레이크 패드 교체(How to replace break pads of the disk brakes)'

원래 앞브레이크 패드만 바꿀 생각이었는데, 패드 한쪽만 심하게 닳은 걸 발견했다.
브레이크 레버를 잡을 때 한쪽 패드가 밀려서 로터를 잡는 것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더 많이 마모된 듯 하다.
그래서 덜 마모된 패드를 재활용해서 뒤쪽 브레이크 패드도 바꿔주었다.
브레이크가 잘 잡히니 자전거를 새로 산 기분이다.
디스크 브레이크를 아무리 조절해도 내리막에서 브레이크가 잘 안 잡힌다면 패드를 교체하는 게 좋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나이키 위런 서울 2014. 21km 하프 마라톤 후기.



체력이 예전 같지 않다.
‘삼십 대 초반 팔팔한 청년인데 벌써 체력이 떨어지면 안 되지.’
무작정 위런 서울 2014에 신청했다.
10km를 뛸까 21km를 뛸까 3분을 고민하는 사이 10km는 신청 마감이 되어버렸고,
‘21km 완주는 하겠지.’ 심정으로 신청했다.
까만 티셔츠가 우편으로 배달되고, 그 옷을 입고 거울을 보는 순간 부담감이 시작되었다.
21km는 예전에. 십 년도 더 전에 한번 딱 뛰어 봤다.
다리를 심하게 다쳐서 회복기를 거치고 몸이 어느 정도 회복되었나 시험 삼아 뛰어본 거였는데, 2시간 17분이 걸려서 들어왔고 뛰고 나서 무릎이 아파 일주일간 걷기가 어려웠던 기억이 난다.
마라톤 할 때는 가벼운 신발을 신는다고 하지만, 무릎과 관절을 보호하기 위해 무겁더라도 쿠션이 빵빵한 에어맥스 2014를 신고 뛰었다. 기록 세울 것 아니라면 하프 마라톤 정도는 에어맥스 신고 뛰어도 문제없다.
십 년 전에는 학생이고 시간이 많아 하루에 두 시간 가까이 운동을 했다. 운동장 돌고 스트레칭 하고 본 운동 하고 합쳐서 그 정도 했는데 요즘엔 운동을 별로 하지 않는다.
출근할 때 자전거 20km 정도 타고, 일주일에 한 번 5km 가량 뛴다. 지난 십 년간 하프는커녕 10km도 뛰어본 적이 없기에 연습을 좀 하기로 마음먹었다. 위런 서울이 열리기 일주일 전 월요일 밤에 3km정도 뛰고, 화요일 밤에 3km 정도 뛰었다. 그리고 금요일은 평소대로 5km 뛰었다.
‘그래. 이 정도면 완주는 하겠다.’
기록을 세울 것은 아니고, 평소 체력이 얼마나 되는지 궁금해서 뛰는 거라 특별히 다른 몸 관리는 하지 않았다. 위런 서울 2014 전날 지인을 만나 맥주와 청하를 조금 마셨고, 입가심으로 알코올과 과일 맛을 섞은 크루저 비슷한 음료를 한 병 마셨다. 안주는 멕시칸 요리인 퀘사디아와 볶음밥, 감자튀김을 먼저 먹고, 광어 숙회를 이차에서 먹었다. 아침엔 닭 다리와 잡곡밥. 김치 등으로 먹고, 과일을 조금 먹었다.
막상 하프를 뛰려니까 긴장이 되는지 화장실을 두 번이나 갔다.

위런 서울 2014의 시작.

한 시 반 즈음 광화문에 도착.
반바지와 나이키 위런 티셔츠, 등산 양말에 런닝화. 그리고 암밴드와 휴대폰을 빼고 모두 물품 보관소에 맡겼다.
시간이 많이 남는데 비가 오려는지 날이 쌀쌀해서 몸을 움직움직 해 주었으나 몸이 좀 굳었다.
2시 20분경 단체로 스트레칭을 하고. 3시 출발 예정이던 A조가 3시 2분에 출발!
나는 B조로 5분을 더 기다려서 출발!
이번 마라톤은 ‘우선순위는 무리하지 않고 뛰었을 때 어느 정도 속도가 나오나?’를 알기 위해 신청한 것이니 천천히 뛰기로 했다.
처음의 마음가짐은 ‘이 속도로 천천히 15km까지 뛰고 속도를 조금 올려보자.’
4km 정도 뛰니 갑자기 배가 아프다. 아침 먹은 지도 오래되었는데 너무 많이 먹은 건지. 1분 동안 걸어서 조금 안정을 시키고 다시 뛰기 시작했다. 11km 지점까지 한두 번 더 걸었다. 지치기 시작한다. ‘2:00’ 풍선을 달고 뛰는 페이스 메이커들이 11km 지점에서 나를 앞질러 갔다. 지금 체력으론 저 속도를 도저히 따라갈 수 없다. 간간이 배가 아파서 걷다가 뛰다가를 반복한다.
15km 지점 통과.
다리에 힘이 없다.
10km도 달려보지 않은 다리에 근지구력이 있을 리가 없다. 숨이 차서 못 뛰면 주어진 체력 내에서 전력을 기울인 느낌이 드는데 다리가 아파서 못 뛰다니 아쉽다.
17km 지점을 통과하고 아무래도 뭐라도 좀 먹고 힘내서 뛰어야겠다 생각이 들었는데, 씹을 거리는 없고 음료만 준비되어 있다. 쉼터가 나오면 바나나 하나 먹겠다고 달려왔는데 좀 서럽다. 배 아프던 건 좀 나았다. 아무래도 전 날 먹은 광어 회가 소화되면서 가스가 찬 거 같은데 달리면서 부스터로 썼더니 한결 몸이 가볍다. 달리기 전 날 찬 음식은 피하는 게 좋겠다. 기록을 세우고 말고를 떠나 속이 불편하면 힘드니까.
18km 왼쪽 종아리가 단단하게 굳었다. 놀랬나 보다.
‘얘가 왜 이러나? 평소엔 잘 뛰지도 않더니 오늘 날 잡았네?’
잠시 멈추어 서서 다리를 풀고 스트레칭을 한 번 하고 다시 출발한다. 얼마 남지 않았다.
여기서부터는 좀 끝까지 뛰어보고 싶은데 힘들다. 뛰다 걷다 반복한다.
결승점이 보이고 선 온 힘을 다해 뛰었다.
100m 뛰듯이 뛰었다.

완주 메달을 목에 걸고 간식을 받고, 짐을 찾고서 몸을 살짝 풀어주고 앉아서 빵을 먹었다. 목이 메서 먹기가 어렵다. 그토록 찾아 헤맨 바나나가 간식 주머니에 들어있어 반가운 마음에 날름 먹었다. 곡물바를 막 꺼내 입에 물었는데 목이 메 더는 못 먹겠어서 반 만 먹고 짐을 싸서 일어났다. 원래는 콘서트를 좀 볼까 했는데 귀찮다.
저 멀리 걸그룹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을 뒤로하고 신길역까지 걸었다. 가는 중에 갑작스레 소나기가 쏟아진다. 몸은 지치고 힘든데 비까지 맞으니 잠깐 처량한 기분이 든다. 샛강 다리가 참 운치 있는 다리인데, 지쳐서 배고픈 좀비처럼 다리를 질질 끌며 걸으니 왜 이리 길기만 한지. 분위기를 느낄 틈이 없다.
전철엔 자리가 없었으나 앞에 앉은 천사가 신도림에서 ‘문이 열렸습니다.’를 듣고 날아갔고, 그 자리에 앉아 편안히 집에 왔다.
파워 에이드 한 병 다 마시고, 막걸리 한잔하고, 배 먹고 생강차 마시고 계속 마시니까 살겠다.


기록-'나이키 위런 서울 2014.(We run Seoul 2014)'
공식 기록은 위런 서울(http://result.werunseoul.com/login_web.html)에서 확인하면 된다.

이번 위런 서울에서 21km 하프 마라톤을 뛰며 제일 잘한 것은, 쿠션이 빵빵한 신발을 신은 거다. 발목이나 무릎에 별 무리가 안 가서 회복이 빠르다.
그리고 위런 서울 2014를 뛰기 일주일 전까지 감기로 고생했는데 나아서 참 다행이다.
기침 감기가 하도 오래가서 위런 2014에 나가기 전에 받은 결핵 검사가 오늘 나왔는데 정상이라는 기쁜 소식이다.:D
위런 서울 2014를 완주하면 컵 받침으로 쓰기 딱 좋은 크기의 메달을 준다. 이런 거 3~4개 붙이면 냄비 받침으로 좋을 것 같다.

이틀 동안 다리 앞쪽 근육이 비명을 질렀고, 계단을 내려가기 어려웠다. 호랑이 기름을 바르고 마사지를 했더니 삼 일 만에 많이 괜찮아졌다. 앞쪽 근육에만 무리가 간 것은 달릴 때 다리 앞쪽과 뒤쪽 근육을 균형 있게 쓰지 못해서인데, 아마 달릴 때뿐 아니라 평소에 걸을 때도 다리 앞쪽 근육만을 써서 움직이는 게 습관이 돼서 그렇다. 다리 근육을 골고루 쓰도록 습관을 들여야겠다.

위런 서울 2014 21km 하프마라톤 타임 랩스 영상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가볍게 떠난 자전거 캠핑 여행. 금강 종주.

오랜만에 감기에 걸렸다. 콧물이 나다 멈추고는 콜록대기 시작했다.
맑은 공기를 마시면 좀 나아질까?
혹은 해를 못 봐서 감기가 낫지 않는 걸까?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짐을 싸들고 금강 종주에 나섰다.
신탄진역에서 시작하는 게 제일 좋다지만, 자전거 좌석 표를 구하기 쉽지 않아서 대전 정부청사에서 시작하기로 했다. 개천절 연휴가 시작되기 전날 밤 버스에 자전거를 싣고 대전으로 향했다. 대전 정부청사는 종착역이 아니므로 차가 정차하자마자 버스 밖으로 순간이동을 해서 잽싸게 자전거를 빼내야 한다. 간단한 요깃거리가 필요하다면 샘머리 아파트단지 쪽에 중형 마트와 빵집이 있으니 정비를 하고 가기 적당하다.
우선 금강 종주의 코스의 시작인 대청댐을 향해 달린다.
밤이라 어둡긴 하지만 자전거도로를 따라 쭉 달리면 되기 때문에 어려울 것은 없다.
갑천을 따라 자전거 도로가 잘 되어 있고, 갑천과 금강의 합류지점부터는 가로등도 많아서 야간에 자전거를 타는 것이 위험하지 않다. 특히 마음에 드는 점은 자전거 도로와 자동차 도로가 철저하게 분리되어 있다는 점이다.
언덕도 거의 없어서 무난한 코스이나 대청댐 인증센터로 올라가는 길은 오르막이 좀 된다.

대청 댐 인증센터-'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대청댐 인증센터에서 인증 도장을 찍고 자정이 다 된 시각이라 근처에 자리를 잡고 자려다가, 대청댐 인증센터 주변은 술이 거나하게 취한 사람들이 큰소리로 웃고 떠들기에 다른 데 자리를 잡기로 했다.
그곳은 대청댐에서 신탄진으로 가는 길 중 산책로 중간에 전망대 식으로 자리를 내어놓은 곳이었는데, 이곳에 텐트를 치는 것은 별로 좋은 생각이 아니다.
바닥이 나무라서 펙을 박지 못하니 텐트를 짱짱하게 치기가 어렵고, 새벽 내내 산책하는 사람들의 발소리가 잠을 깨우기 때문이다. 도로도 그리 멀지 않아서 차가 지나다니는 소리가 크게 들린다. 자는 것인지 조는 것인지 눈을 감았다가 떴다. 새벽 두 시에도 산책하는 사람이 있고, 새벽 세 시에도 네 시에도 산책하는 사람이 있다. 텐트가 쳐 있으니 궁금해서 가까이 다가와서 구경하는 사람도 있고 영 신경이 쓰여 잠이 잘 안 온다. 그냥 가끔가다 한두 명 지나다니는 게 아니라 어쩜 잠 안 자도 생활이 되는 약을 대전의 한 연구소에서 개발해서 임상실험중이 아닐까 하는 정도로 심심치 않게 많이들 지나다닌다. 결국, 새벽 여섯시가 조금 넘어 일어나 텐트를 정리했다.

대청 댐 인근-'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자고 일어난 곳이 전망대라 그런지 확실히 주변 경관이 수려하다.
기지개를 한번 켜고 길을 떠나기 시작했다.

가을-'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푸른빛이 황금빛으로 변해가는 모습에 여름이 지나고 가을이 오는 게 와 닿는다.

가을-'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맑은 하늘에 초가을 선선한 공기 덕에 자전거 타기 참 좋다.
세종보 인증센터에선 인증 등록을 해주니, 종주를 완료하고 아직 등록하지 못한 코스가 있다면 이곳에서 등록하면 된다.

공주보 인증센터-'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잠도 별로 못 잤는데 막걸리까지 한 사발 했더니 영 졸립다.
그래서 공주보 인증센터에서 도장을 찍고 잠시 돗자리 깔고 누워 낮잠을 잤다.
역시 피곤할수록 낮잠은 달콤하다.
잠이 좀 깨니 주위 경치가 눈에 들어온다.

공주보 인근-'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좋구나! 대한민국.
아름답구나! 금강.

코스모스-'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만발한 코스모스가 가을이 왔음을 알린다.

석양-'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가을이라 해는 금방 넘어가고, 컴컴해져서야 부여시에 도착해 저녁을 먹었다.
‘저녁을 먹었으니 소화도 시킬 겸 조금만 더 달려볼까?’
전날에 잠을 설쳤으니 오늘은 좀 편안히 자고 싶다.
마땅한 곳이 나오면 텐트를 치려고 했는데, 아무리 달려도 마음에 드는 곳이 나오질 않는다.
결국, 어두운 밤에 달을 벗삼아 강경까지 달렸다.
대체로 길이 좋은 편이지만, 중간에 비포장에 가까운 길도 있으니 밤에 달리는 것이 위험하다.
그래도 강경 수상레저타운 근처엔 야영하기 좋은 장소가 많으니, 야영 할 것이라면 부여에 들어오기 전에 하든지, 강경까지 와서 하는 것이 좋다. 부여에서 논산을 지나 강경까지는 마땅히 야영 할 곳이 없다.
논산천을 건너기 바로 직전 자전거도로 옆에 넓은 쉼터에 자리를 잡았다.

야영-'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정말 지금껏 야영하며 이렇게 조용하고 편안하게 자보기는 처음이다.
캠핑장은 시설이 잘 갖추어진 대신 밤새 시끄럽게 떠드는 사람이 항상 있었는데, 이렇게 개수대와 화장실이 없어 조금 불편한 곳은 사람이 없어 잠자기는 정말 좋다.
포근한 침낭에 쌓여 푹 자고 나니 전날의 피로가 싹 풀렸다.
역시 초가을이라도 밤 공기가 차가워서 침낭은 겨울용을 들고 다녀야 한다.

익산 성당포구 인근-'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익산 성당포구를 지나 군산까지 내리 달렸다.
거리는 얼마 되지 않는데, 전날 100Km를 넘게 달렸더니 엉덩이가 아프다.

군산으로-'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이성당을 향해 달리자-'금강 자전거 캠핑 종주'

그래. 조금만 더 가면...
조금만 더 가면 이성당 빵집이다.
맛있는 빵집을 떠올리는 것은 역시 페달을 밟는데 큰 힘이 된다.
점심을 먹고 빵을 사러 이성당에 갔는데,
줄이 어린이날 놀이공원에서 롤러코스터 타는 만큼 길게 서 있다.
십 분을 기다려 봤는데 줄이 10m도 줄지 않는다. 이대로는 한 시간도 더 기다려야 할 판이다. 빵이 아무리 맛있어도 그렇게 기다려서 빵을 먹는 건 아무래도 아니라는 생각에 자전거를 대충 세워두고 이성당 빵집 입구로 가서 동향을 살폈다.
알고 보니 팥빵을 살 것이 아니라면 줄을 설 필요가 없다!
기다린 게 아깝긴 하지만 그냥 빵 몇 개와 팥빙수를 포장해서 나왔다.
팥빵이 맛있으면 팥빙수도 맛있겠지.
팥빵은 한 시간 반을 기다려야 되고 팥빙수는 계산까지 15분도 안 걸린다.
포장한 팥빙수를 들고 군산 근대역사박물관 옆 의자에 앉아 먹었다.
맛있다.
마침 축제기간이라 길에서 연주하는 생음악을 들으며 먹으니 더 맛있다.
이성당 팥빙수 생각나서 군산 한 번 더 가고 싶다.
햇빛도 보고 맛있는 것도 먹었으니 감기가 다 나은 것 같은 기분으로 올라왔다.
금강 자전거 종주 길엔 텐트를 칠만한 곳이 많은 편이라 캠핑 여행을 하기 좋다.
다음에 다시 간다면 3박 4일 정도로 일찌감치 자리 잡아서 감자도 구워먹고, 늦잠도 자면서 하루 70km 이내로 천천히 여행하고 싶다.

일주일을 더 앓았는데, 아직도 감기가 완전히 안 떨어졌다.
이번 주는 틈만 나면 집에서 요양했는데.
기침은 심하지만 열은 없는 걸 보면 에볼라는 아니다.
몇 년 만에 감기에 걸려 본 거 같은데 정말 지독하게 풀코스에 후식까지 간다.
바보는 감기에 걸리지 않는다던데, 요즘 잡생각이 많아져서 그런 걸까?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충주댐에서 팔당역까지. 남한강 자전거 종주.

기다림-'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자전거 뒤에 짐을 잔뜩 싣고 충주행 새벽 버스를 기다린다.
남한강 코스는 인기가 좋아서인지 함께 기다리는 자전거가 무려 여덟대나 되었다.
‘이번 충주행 버스에 이 많은 자전거를 다 실을 수 있을까?’
다행히 버스 화물이 없어서, 자전거 여덟대 앞바퀴를 빼고 차곡차곡 쌓아 싣고 충주로 출발했다.
버스 터미널에서 바퀴를 끼우고, 짐을 싣고 오전 열 시에 남한강 종주를 시작!

탄금대 인증센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탄금대-'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탄금대 풍광이 좋아 이대로 멈춰 서고 싶은 마음도 잠시 들었지만,
페달을 밟다 보면 다시금 멋진 순간을 맞이하리라.

충주댐 인증센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충주댐-'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탄금대에서 충주댐 인증센터까지는 길이 잘 되어있는 편이다.
중간에 팔당 쪽으로 길을 잘못 들어 돌아가긴 했어도 대체로 순조로웠다.
그러나 충주댐에 거의 다 도착할 즈음 언덕이 시작되었고,
허벅지가 뻐근해질즘에 충주댐 정상에 도착했다.

온달마루-'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한우육회비빔밥-'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충주댐 구간이 제일 힘들다지?!’
남한강 종주를 시작하기 전에 읽은 몇몇 후기에서 가장 어려웠다는 구간을 지났더니 마음이 가볍다.
이젠 탄탄대로를 달리기만 하면 되는 건가?!
길은 편한데 햇볕이 너무 뜨겁다.
배도 채우고 몸에 열도 식힐 겸 온달마루라는 식당에서 잠시 쉬어가기로~
시원한 에어컨 바람 쐬고 한우 육회 비빔밥 한 그릇 먹으니 힘이 좀 난다.

비내섬 가는 길-'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비내섬 인증센터를 향해 달려볼까?
대체로 탄탄대로~
그러나.
인증센터에 다다를 즈음 되니 언덕이 시작된다.
충주댐 오를 때만 힘든 게 아니었다.
인증 센터 사이에 오르막이 하나씩은 꼭 있다.
비내섬 인증센터에서 강천보 가는 구간에 창남이고개는 경사가 아주 심한 편은 아니지만 길고 지루하다.
야영하면서 그늘막 좀 쳐보겠다고 30cm 펙을 왕창 들고 왔는데, 다 버리고 나무젓가락이나 넣어 다녀야겠다는 생각이 솟구치는 구간.
창남이고개.
이런 고개를 한 해에 백번 정도만 넘어도 다리가 백만 불짜리 되겠다는 생각도 든다.
초원이 다리처럼.:D
창남이고개를 지나 내려오면 오른편에 매점이 하나 있는데,
물건 가격도 착하고 시설이 깨끗하여 잠시 쉬어가기 좋다.

강천보-'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강천보-'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드디어 강천보!
자전거에서 내려 끌고 올라가야 하는 구간이다.
아마도 급경사에 급커브가 합쳐져서 위험하여 그런듯한데, 나무판을 너무 지나치게 박아놨다.
좀 힘들어도 타고 올라가는 게 나은데, 짐을 잔뜩 싣고 자전거를 끌고 올라가려니 팔이 부들부들 떨린다.

강천보 인증센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약수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강천보 인증센터를 조금 지나오면 작은 약수터가 나오니,
물통이 비었다면 여기서 충분히 채워가는 것이 좋겠다.
여주대교까지 가는 길에 은모래유원지는 자전거길에서 뛰어노는 아이들이 많고,
사람들이 북적여 주의하면서 가야 한다.
특히 어린아이들은 탈것을 타다가 중앙선을 갑자기 넘어오는 경우도 있고, 역주행하기도 하니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여주축산농협 하나로마트-'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혼돈의 은모래유원지를 지나, 잠시 여주축산농협 하나로마트에 들러 저녁거리를 샀다.
아무래도 한밤중에나 도착할 것 같으니 간단히 먹을 수 있는 것들로.
마트에서 동네 아저씨 한 분이 안줏거리를 사러 오셨다가 자전거 여행을 꿈꾼다 말씀하신다.
힘은 들겠지만 그래도 자전거로 여행하고 싶으시다며.
“가다가 힘들면 쉬고, 경치 좋으면 앉고, 어쨌든 가다 보면 목적지에 도착하는 거 아니에요?”
“네 그럼요. 좀 천천히 가면 어때요. 쉬엄쉬엄 즐기며 가는 거죠~”
장을 다 보고 각자 갈 길을 갔지만,
어쩌면 자전거 여행길에 또 마주칠지 모르는 일이다.

만발한 꽃-'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꽃판-'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꽃이 만발했다.
이런 길은 걸어서 여행하는 것도 좋겠다.
걷기 좋은 데선 걷고, 삭막한 길에선 자전거를 타고.
자전거와 도보여행을 함께할만한 자전거가 있다면 어떨까?

여주 석양-'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여주보 세븐일레븐 편의점-'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런저런 생각을 하며 달리다가 불현듯 어떤 생각이 떠올랐다.
‘배가 고픈데. 야영장에 도착하면 후딱 짐부터 정리하고 밥 먹어야지. 음식은 충분하니까.
아, 근데 부탄가스랑 라이터를 안 가지고 왔잖아?!
마트에서 장 볼 때 깜빡 잊었네. 가는 길에 가게가 있을까??’
다행히 여주보 인증센터 근처에 편의점이 하나 있다.
여기에서 필요한 물건을 모두 구하니 마음이 놓인다.
이제 오늘의 종착지까지 얼마 안 남았다~

크림파스타-'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샐러드-'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오늘의 종착지. 이포보 웰빙 캠핑장.
한 달 전에 대기 순번을 받아두었는데, 출발 이틀 전에 자리가 나서 운 좋게 예약했다.
우선 짐 정리를 간단히 하고 늦은 저녁을 먹었다.
크림 파스타와 샐러드에 가볍게 맥주도 한잔.
시장이 반찬이라고.
면발이 퉁퉁 불었지만 그래도 맛있다.
그러나 이날 캠프장 분위기는 꽝이다.
한 팀은 애 하나가 계속 소리를 질러대는데 부모가 아이를 돌보지 않는다.
근처에 자리 잡은 한 팀은 새벽까지 술 마시면서 큰 소리로 떠든다.
대부분은 조용히 캠핑을 즐기고 가는데, 딱 몇 팀이 전세 낸 듯 난리다.
‘그래도 온종일 달려서 피곤하니까 자야지.’
겨우 잠이 좀 들려던 찰나, 시끄럽게 떠들던 사람 중 하나가 텐트를 퍽! 소리 나게 쳐서 잠이 달아났다.
“누구세요?”
슬리퍼 신은 발은 입구에 서서 기웃대더니, 미안하다는 소리도 없이 후다닥 도망을 간다.
이런 신발.
주먹이 쥐어진다.

텐트-'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잠을 자는 둥 마는 둥.
해는 뜨고....
일어나서 텐트를 뒤집어 말리며 짐을 정리하고 하루를 시작한다.

이포보 전망대-'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포보 전망대 인증 도장-'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포보 인증센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포보 전망대는 이포보 웰빙캠핑장 코앞이다.
많은 사람이 스탬프를 못 찾는데,
전망대에 들어가면 보이는 데스크 한편에 이포보 인증도장이 있다.
그리고 도장을 꼭 전망대에서 찍어야 하는 것도 아니다.
자전거길을 따라가다 보면 익숙한 빨간 상자가 보이니 말이다.
두 곳 모두 도장은 똑같다.

이포보 인증센터-'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포보에서 개군 레포츠공원 가는 길-'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자. 본격적으로 시작이다.
이포보 인증센터부터 개군 레포츠공원까지 달리는 길 풍경이 유독 마음에 든다.
길마다 걸려있는 오디 막걸리 현수막이 자꾸 눈길을 잡아끌지만,
아침부터 막걸리는 좀 그래서 외면하고 달렸더니 계속 아쉬움이 남는다.
개군 레포츠공원을 지나면, 최후의 언덕이다.
후미개고개!
경사가 12도라는데 왜 이리 힘든지.
대부분 앉아서 시간을 보내서, 체력이 달리나 보다.
‘아무래도 30cm 펙은 네 개만 들고 다닐까 봐.’
비록 오를 땐 힘들어도 내리막은 시원하다.

산삼주-'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옥천 냉면-'남한강 자전거 종주 Bike Riding Namhan river Korea'

‘이제 고개는 더 없겠지?’
양평 옥천 냉면에서 산삼주로 에너지를 보충하고 팔당까지 팔팔하게 달렸다.
북한강 생각하고 남한강 왔더니 힘들긴 했지만, 자전거 도로가 잘 된 편이라 위험은 없었다.
후미개고개 근처 경치가 좋던데, 근처 살면서 자전거로 고개 좀 넘어다니면 운동 되고 좋겠다.:D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