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멜로] 슬픈로맨스. 우울할땐 이 음악을 듣지 마세요. 글루미 선데이 (Gloomy Sunday: Ein Lied Von Liebe Und Tod, 1999)

글루미 선데이 (Gloomy Sunday: Ein Lied Von Liebe Und Tod, 1999)[글루미선데이,애정,멜로,로맨스,슬픈영화,Gloomy sunday]

이미지출처 : alti2784.cafe24.com

꽤 오래전에 나온 이 영화.

크리스마스의 여유로운 오후를 나와 함께한 영화다.




조아킴 크롤(자보), 스테파노 디오니시(안드라스), 벤 벡커(한스), 에리카 마로잔(일로나)가 주요 등장 인물로,



자보  ◀▶ 일로나 ◀▶ 안드라스

▲ 

한스


이런식의 러브스토리다.



한스는 사랑을 얻지 못해 자살을 하려고 했던 나약한놈으로, 자보가 구해줬는데,



눈에는 눈 이에는이라고 말하고는, 자기 실속만 챙긴다.



참 마음에 안드는 녀석이었다.



자보는 일로나와 원래 알던사이로, ‘평생 당신과 욕조에서 목욕하고 싶다.’라고 프로포즈 하지만,



안드라스가 죽기 전까지는 승낙을 못받고, 자보가 죽기 얼마전에 승낙을 받았지만…



죽을날을 알았던 자보는 씁쓸한 표정으로 거절한다.



글루미 선데이는 안드리스가 일로나를 짝사랑할때 작곡한 노래로,



아름답지만 우울하다.



서로 좋아서 연애를 해도 힘든데, 짝사랑이면 얼마나 힘들었을까?



비록 그사람을 생각하면 너무도 행복하고 입가에 미소가 저절로 지어지지만,



그사람이 바로 내앞에서 다른 사람과 다정히, 키스를 하고 있는 모습을 보고있다면,



매일 봐왔다면 기분이 어땠을까?



그런 기분을 잘 표현해 낸 곡 이라 생각된다.



시련이 예술가를 만든다더니..



안드라스가 참 대표적인 케이스로 보인다.



일로나는 참으로 매력적인 아가씨지만,



질투심이 많은 사람은 감당이 안될꺼라 생각되는 사람이다.



그래서 자보와 안드라스가 참으로 대단한 녀석들이라고 생각되었다.



어느 누구하나 해피엔드로 끝나지 못한 우울한 로맨스였지만,



아름다운 영화였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