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볍고 매력적인 최고의 글쓰기 도구.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를 만나기까지 이야기입니다.

최고의 글쓰기 도구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

창모드-'최고의 글쓰기 도구. 포커스 라이터'

저는 요즘 들어 글을 많이 씁니다.
오 년 전에 블로그에 일 년 동안 올린 글이 20개였는데,
올해는 200개가 넘는 포스팅을 했으니 확실히 그렇죠?
그동안 글을 쓰기 위해 최적화된 도구를 찾아 헤맸어요.
최고의 글쓰기 도구로 생각하는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를 만나기 까진 다양한 글쓰기 도구들과 인연이 있었습니다.
초반엔 윈도우에 기본으로 포함된 메모장을 이용했습니다.
메모장은 아주 가볍다는 장점이 있었어요.
그런데 뭘 쓰다가 이어서 쓰려면 어딘가 저장을 하고 다음에 다시 파일을 불러와야 하는 게 슬슬 귀찮아 지기 시작했습니다.
한글 맞춤법 검사 지원하는 오픈소스 오피스 도구인 libreoffice의 writer를 써 보았지만,
실행하는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뭘 한번 쓰려면 큰 마음을 먹고 프로그램을 실행해야 했죠.
그 다음엔 글쓰기 도구로 알려진 storybook이나, 가혼필을 써 봤습니다.
이 도구들은 글을 프로젝트 단위로 관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참 매력적입니다.
좀 긴 글을 쓰다가 꺼도, 다음에 쓰던 글을 이어서 쓸 수 있어 편리해요.
중편이나 장편을 쓸 땐 등장인물, 세계관, 장소 등을 폴더 단위로 관리할 수 있는 멋진 기능을 가지고 있어요.
이 도구를 실행시키면 왼쪽에 프로젝트 이름이 나오고, 왠지 이 프로젝트에 긴 글을 채워 나가야만 할 듯한 압박이 생깁니다.
그래서 멀리하게 되었죠.
제가 최고의 글쓰기 도구로 생각하는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를 접하기 직전엔 정말 멋진 도구를 써 보았습니다.
글쓰기 종결자로 알려진 맥용 소프트웨어 스크리브너(Scrivener)가 바로 그 도구에요.
스크리브너(Scrivener) 의 윈도우 평가판을 발견하고 설치를 해 보았습니다.
아주 뛰어난 도구에요.
글 관리를 아주 쉽게 하도록 도와주는 녀석입니다.
프로젝트 단위의 글 관리는 기본으로 제공해요.
글을 쪼갰다가 합치기가 정말 쉽게 되어있고,
문서마다 꼬리표를 달아 분류하고 관리하기 정말 편리합니다.
참고자료를 옆에 띄워 놓고 보면서 글을 쓸 수도 있고,
소설을 쓰려는 이들을 돕기 위해 등장인물의 이름 생성 기능 까지 들어있죠.
게다가 내용에 다른 문서로 링크를 걸 수 있고,
pdf를 비롯한 다양한 형식으로 내보내기 지원까지!
“오~ 맙소사!”
글쓰기의 자동화,관리,디자인을 아우르는 스크리브너(Scrivener)는 정말 글쓰기 종결자라 불릴 만 하군요.
하지만 머리 속의 글을 대신 써주진 않아요.
몽블랑 1924 한정판 만년필을 쓴다고 내용까지 고급스러운 건 아닙니다.
모나미 153 볼펜으로도 멋진 글을 쓸 수 있어요.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는 ‘글쓰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최고의 도구입니다.
모니터에 전체 화면으로 실행되는 포커스 라이터를 켜면, 글에 자동으로 시선이 가니까요.
저에게 필요한 건 모두 갖추었습니다.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는 어떤 장점을 가진 글쓰기 도구일까?

  • 글쓰기에만 집중할 수 있는 단순한 화면
  • 낮은 사양에서도 무리 없이 돌아가는 가벼움
  • 세션 저장 (이전에 쓰던 글을 다음에 켜면 이어서 쓸 수 있음)
  • 한글 맞춤법 검사기 지원
    오픈 오피스용 한글 맞춤법 검사기를 설치할 수 있어요.
    Settings > Preferences > Spell Checking > Language에서 한글 맞춤법 oxt파일을 추가 하시면 됩니다.
    대문자로 된 단어 무시(Ignore words in UPPERCASE) 체크를 해제하셔야 잘 작동해요.

가볍고, 단순하고, 매력적인 글쓰기 도구를 찾고 계신가요?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를 추천합니다.

최고의 글쓰기 도구 포커스 라이터(Focus Writer)
포커스 라이터 홈페이지
포커스 라이터 무설치 버전 내려받기

by 月風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모든 블로그에선 각각의 글 쓰기 에디터를 제공합니다. 하지만 블로그 글 쓰기 도구를 이용하면 항상 익숙한 환경에서 보다 편리한 포스팅을 할 수 있습니다.

몇 년 전에 ScribeFire를 쓰다가 무거워서 사용을 멈췄던 적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깔아보니 많이 가벼워졌더라고요.
세가지 블로그 글쓰기 도구를 모두 사용 해 보고 결국 다시 ScribeFire로 돌아왔습니다.
ScribeFire로 돌아올 수 밖에 없던 이유가 뭘까요?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을 비교에서 이야기 해 보겠습니다.
by 月風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Qumana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글쓰기의 기본적인 기능은 모두 갖추고 있습니다.

Qumana의 장점
  • 브라우져에 종속적이지 않다.


Qumana의 단점
  • 한글 지원이 제대로 안된다. 
  • 포스트에 자동으로 프로그램 홍보 문구를 넣는다.

Deepest Sender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가볍기로는 최고에요.

Deepest Sender의 장점
  • 가볍다.
  • 만약 Firefox용 맞춤법 검사 애드온을 설치했다면, Deepest Sender에서 이용 가능하다.
  • Preview를 제공한다.

Deepest Sender의 단점

  • Firefox, SeaMonkey, XULRunner 에서만 사용 할 수 있다.
  • 지양해야 하는 태그를 사용한다. (예 <FONT> 태그.)


Scribefire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블로그 글쓰기 도구 3종 비교'

이번에 비교한 블로그 글쓰기 도구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도구입니다.

ScribeFire 의 장점
이미지를 넣으면 자동으로 크기를 계산해 준다.
Mozilla Firefox, Google Chrome, Opera, Apple Safari등 다양한 Web browser에서 쓸 수 있다.


ScribeFire 의 단점
약간 무겁다.(Deepest Sender를 사용해 본 후라..)



블로그 글쓰기 도구 홈페이지 링크
Qumana
Deepest Sender
Scribefire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블로그에 글을 쓸 때 가장 우선은 무엇 일까요? 방문객의 눈길을 끄는 제목을 선정하는 것 일까요? 아니면 must have item에 대한 리뷰나 혹은 한참 뜨는 이슈에 대한 글을 주제로 선정 하는 것 일까요?


저는 블로그를 시작한 지 꽤 오래 되었습니다.
2006년도에 시작했으니 벌써 5년이 되었죠.
그저 일기처럼 가끔 글을 쓰다 보니,
저와 가까운 지인들 말고는 아무도 찾지 않는 블로그가 되었습니다.
'아. 내 블로그도 많은 사람들이 찾았으면 좋겠는데..'
그래서 그동안 글을 쓰며 여러 실험을 거쳐 보았고,
저에게 맞는 블로그에 글쓰기 우선 순위를 찾아서 이렇게 포스팅 합니다.
by 月風

블로그 글쓰기의 우선순위


글쓰기-'블로그 글쓰기의 우선순위'


방문자를 늘리는 블로그 글쓰기 노하우

  • 한참 뜨는 이슈를 찾아서 그에 대한 글을 쓴다.
  • 잇 아이템(It Item)에 대한 상세 리뷰를 쓴다.
  • 사람들이 꾸준히 검색하는 키워드에 대한 글을 쓴다.
  •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만들어 가며 전문 분야의 글을 쓴다.
  • 꾸준하게 포스팅을 한다.
  • 깔끔하고 읽기 좋은 구조로 글을 쓴다.
  • 어쨌든 독자의 입장에서 읽고 싶은 글을 쓴다.

이것이 보통 알려진 블로그 글쓰기의 노하우 입니다.

저도 그동안 잘 알려진 노하우 몇 가지를 응용하여 글을 써 왔어요.

어느날은 미리 써 놨던 포스트에 사람들이 많이 검색하는 키워드가 들어가 있어서,

만 명이 넘는 방문자가 들어왔던 적도 있었죠.

파워 블로거들의 블로그엔 하루에 보통 3~4만명은 우습게 들른다고 하지만,

저에게 그건 특별한 경험이었죠.

보통 하루 이 천 명 정도의 방문자가 찾는 마이너 블로그였어요.

그나마 텍스트큐브 닷컴에서 블로거로 옮기고 나서는,


방문자 수가 천 명 대로 뚝 떨어졌습니다.

분명 콘텐츠의 양은 늘었는데 이상한 일이에요.

여담은 그만하고, 


위의 글쓰기 노하우를 사용해서 글을 쓰면 확실히 방문자 수가 늘어나는 효과를 보긴 합니다.

하지만 저 '노하우' 들은 글쓰기를 너무 기술적인 측면에서 바라보고 있어요.

그리고 저는 기술적인 측면에 얽매여서 글을 쓰려면, 머리가 아픕니다.

생각할게 너무 많으니까요.

그래서 제게 맞는 글 쓰기의 우선순위가 무얼까 생각 해 봤습니다.

글을 쓸 때 '기술'이 아닌 '감성'을 우선 순위에 놓고 싶어요.

물론 둘 다 갖춘 능력자라면 더 좋겠지만,

저는 두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풀 뜯어먹게 생겼기에 우선은 하나라도 잡아보려 합니다.:D

저의 서투른 글쓰기 '기술' 때문에, '감성'을 제대로 전달 할 수 있을진 모르겠습니다.

전단지에 대문짝 만한 광고를 해야 겨우 장사가 되는 음식점이 아닌,

마니아들의 입소문 듣고 찾아가는 맛집과 같은 블로그를 지향합니다.

'광고'해서 대량으로 팔리는 글 보다는,

한 명이라도 진심으로 '감동' 할 수 있는  글을 쓰고 싶습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도대체 80/20은 뭐고 롱테일은 뭔가?

 

상업을 예로 들어보자.

 

가전제품 매장에서는 상위 20%의 히트상품만 진열하고,

 

영화관에서는 블록버스터만 개봉하며,

 

베스킨라빈스 31에서는 안팔리는 맛이 빠지고 새로운 맛이 나오곤 한다.

(그래서 가끔 가면 사라진 맛을 사랑하던 나는 슬프다.ㅠㅠ)

 

이것들은 80/20 법칙을 따른 것이다. 그래야 이익이 나기 때문이다.

 

더 다양한 상품, 더 다양한 영화, 더 다양한 맛을 위해서는 자본과 노력이 더욱 많이 필요하다.

 

그래서 별 수 없이, 히트상품만 살아남았던 것이다.

 

하지만,

 

히트상품만 진열하는 것과, 비주류상품을 비롯해 상품성이 의심되는 듣보잡 상품까지 진열하는 것이 같은 노력과 시간과 비용으로 해결 된다면?

 

다양성을 살려서 여러 가지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 좋다.

 

이것이 롱테일의 법칙이다.

 

두 법칙을 합쳐보면

‘공들이는 시간 중 20%에서 80%의 결과가 나온다. 한마디로 80% 시간 동안 헛짓 하는거다. 헛짓은 하지 말고, 좋은 결과를 별 고생 없이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들을 잘 챙겨라.’

 

라고 할 수 있겠다.

 

나는 천부적인 자질을 타고난 귀차니스트로써,

 

열심히 노력하고, 견디고, 고생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이 있는데,

 

이 두 법칙은 적은 노력으로 풍요로운 삶을 살고자 하는 나에게 참으로 사랑스러운 법칙이다.

 

 

 

- 부록 : 내가 보는 삶의 관점 -

 

E : 노력

R : 결과

 

R/E > 1 풍요로운삶

R/E = 1 그저그런삶

R/E < 1 척박한삶

R/E < 0 맙소사!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