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나무 팔찌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 피하며 장난삼아 만들어본 대나무 팔찌

대나무 팔찌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장난삼아 만들어본 대나무 팔찌

대나무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다듬어 놓은 대나무

베트남 첫 숙소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베트남의 첫 숙소

멋진 나무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멋진 나무

오래된 나무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오래된 나무

길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풍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풍경

물놀이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물놀이 하는 아이들

나무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특이한 나무

지원 표지판-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일본의 지원

풍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풍경

고마운 폐가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했던 폐가

고마운 폐가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했던 폐가

비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가 내린다.

풍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풍경

숲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하며 바라본 숲

비 내리는 숲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내리는 숲

고마운 폐가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하게 해준 고마운 폐가

산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이무기가 살고 있을법한 산

비석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기념비?

풍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풍경

라오스 국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라오스 국경

베트남 환영 표지판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베트남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베트남 국경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베트남 국경

마을 주민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자전거 끌고 가는 마을 주민

도로의 소들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광우병 소고기 수입 반대 시위중인 소들

늙은 소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늙었소

아이들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수돗물을 협찬해준 아이들

소 무리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해 집으로 돌아가는 소 무리

소 - 라오스 나메오 가는길(The way to Nameo Laos)
나메오 가는길 - 비를 피하고 있는 나를 부러운 눈으로 쳐다보는 소


버스기사 아저씨에게 나메오로 가는 버스가 있냐고 물으니, 고개를 저으십니다.

"쌈느아 행 버스밖에 없어~"

비엥싸이에서 이것저것 물어보길 잘했군요.

쌈따이 근처의 마을에서 4키로만 걸어가면 국경인 나메오에 도착할 수 있다는 친절한 설명이 생각납니다.

"그럼 푼 빌리지요!"

푼 빌리지에 내리니 태양이 뜨겁습니다.

하지만 괜찮아요. 4키로만 걸으면, 국경을 넘어서 푹 쉴꺼에요.

마침 조금 걷다보니 안내 표지판이 보이는군요.

'나메오.. 4Km.'

좀더 가까이 가니 안내판이 더 자세히 보입니다.

'나메오 14Km'

"빌어먹을."

가진건 두모금남은 오렌지맛 쥬스뿐입니다. 이걸 아껴먹으며 땡볕아래서 14키로를 걸어야되요.

'걷다보면 마을이 나오겠지. 마을에서 밥도 먹고 물도 사자.'

걷기 시작했습니다.

4키로 정도마다 한번씩 쉬어주고 열심히 걸었죠.

다행히 경치가 좋아서 걷는게 지루하지는 않았습니다.

마을도 여러번 나왔지만, 상점이 있는 마을은 없었어요.

열심히 걷고 걷다보니, 오렌지 쥬스는 마지막 한방울까지 깨끗히 마셔버렸습니다.

'물.. 물이필요하다.'

산길아래로 1키로정도 떨어진곳에 강물이 흐르고 있군요.

'여기서 내가 인디아나존스 번외편이라도 찍게되는건가.'

하지만 신은 절 버리지 않았습니다.

오렌지쥬스가 다 떨어지고 얼마지나지 않아 마을이 나왔고, 아이들이 수돗물로 장난을 치고 있더군요.

"얘들아, 나 물좀 마셔도 되? 응? 좀 마시자. 죽겠어."

그렇게 수돗물을 벌컥벌컥 마시고, 물병에 물을 가득 채우고나니 20키로는 더 걸을 수 있을것 같은 기분입니다.

물론 20키로를 걸을 생각은 없어요.

발걸음도 가볍고, 태양도 나의 앞길을 밝혀줍니다.

그리고 잠시후에 먹구름이 끼더군요.

'이건 비가 초속 5미터로 내릴 기세다.'

걸음을 제촉하며 비를 피할만한 곳을 찾아 해맸죠.

운좋게도 조금더 걸으니 마치 저를 위해 준비된 듯 버려진 폐가가 하나 있었습니다.

배낭을 풀고 잠시 쉬고 있으니 아니나 다를까 비가 엄청 쏟아지더군요.

비가 그칠 때 까지 2시간정도 폐가에서 휴식을 취했습니다.

하루종일 먹은게 없어서 배는 고프지만, 밥이야 마을에 도착하면 곧 먹을테니까요.

앉아서 비를 그치길 기다리고 있으니, 소들도 비를피해 열심히 걸어갑니다.

"나 비 맞았소."

하고 우는것 같았어요.

비가그치고 배낭을 챙겨 나메오로 향했습니다.

푹 쉬어서 그런지 발걸음이 가볍더라구요.

도착한 마을에서 식당으로 보이는곳에 들어가 일단 배낭을 내려놓고 말했습니다.

"밥을 주세요. 먹을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이라도.."

하지만 아주머니는 고개를 저으십니다. 베트남으로 국경을 넘어가라네요.

국경을 넘어가서 도매급으로 낍을 환전하고, 호텔에 짐을 풀었습니다.

손님은 아마 저 혼자인거 같네요.

비가 억수로 내리지만 굶어죽을 순 없어서, 일단 나왔습니다.

여러 상가들 중에 식당으로 보이는곳이 두곳정도 있어서 들어갔죠.

장사를 안한답니다.

'아니! 식당인데 배고픈 사람을 앞에두고 장사를 안해?!'

별수없이 슈퍼에 들어갔습니다.

과자랑 맥주를 사 먹으며 생각했죠.

'밥을 파는곳이 없어서 하루종일 굶을줄이야.'

슈퍼에선 라면을 팔고 있었습니다.

입에 과자를 물고 맥주를 마시며 라면 봉지를 집었습니다.

"아줌마 이거 끓여주실수 있을까요?"

염치없지만 너무 배가 고팠어요.

마음씨 좋으신 아주머니는 미소를 지으시며.

"별 놈 다있네.ㅋㅋ"

라는 말과 함께 라면을 끓여다 주셨어요.

정말 근래 먹은 라면중에 제일 맛있었습니다.

걷기도 꽤 걸었겠다, 먹고나니 졸립더군요.

과자를 좀 더 사서 말로만 호텔인 숙소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베틀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베틀

버스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행 버스

마을 풍경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마을 풍경

라오스 미녀들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식당벽에 붙어있는 라오스 미녀들

닭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축구 구경하는 닭

오솔길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오솔길

원두막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원두막

도로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도로

고등학교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고등학교

마을 공사중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마을 - 공사중

마을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마을

사원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사원

조각상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사원의 조각상

베틀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베틀

버스 터미널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버스 터미널

길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가는길

마을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가는길의 마을

풍경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가는길 풍경

버스 정류장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가는길의 버스 정류장

풍경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가는길 풍경

물레 돌리는 아주머니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물레 돌리는 아주머니

물레 돌리는 아주머니 뒷모습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 - 물레 돌리는 아주머니 뒷모습

버스 구경나온 아이들 - 라오스 쌈따이(Xam Tay Laos)
쌈따이에서 나가는길 - 버스 구경나온 아이들


비엥싸이의 여행자 정보센터에서 근처에 어디 갈곳 없는지 물었죠.

이쪽으로 방향을 정한큰 이유는 남쌈 자연보호구역(Nam Sam NPA)를 보고싶어서 였기에 그쪽을 구경 할 수 있는지 질문을 했습니다.

"쌈따이로 간다면, 남쌈 자연보호구역을 지나가요. 혹시 베트남쪽으로 가실꺼면 근처마을에서 4키로정도만 걸어가면 되죠."

'아 딱이다!'

그렇게 쌈따이로의 여행이 결정되었죠.

라오스의 최신가요가 흘러나오는 버스를 타고 산길을 아슬아슬하게 달리는 재미가 있었어요.

물론 창밖의 풍경은 자연보호구역으로 지정할 만 하구나 싶더군요.

'이건 식물 사파리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죠.

한참동안 터널 공사전의 대관령에게 어퍼컷 날릴정도의 산길을 달려서 직물공예로 유명하다는 쌈따이에 도착했습니다.

직물공예로 유명한 마을답게 집집마다 베틀이 있더라구요.

만드는 모습을 구경하고 있으니 나와서 따끈따끈한 물건들을 판매도 하시더라구요.

저에겐 그다지 필요가 없는 물건이어서 구입은 안했지만,

바로 집으로 돌아가는 일정이었으면 한두장 사서 돌아갈만한 작품들이 있었습니다.

물론 조잡한 작품들도 눈에 보였지만 말이죠.^^;

잘 고르면 괜찮은 직물작품을 건져가실 수 있어요.

이곳은 숙소들이 비싼편이었어요.

몇군데 둘러보고 가격이 괜찮은 숙소를 구할 수 있었습니다.

"저 잠만 잘껀데 싼방 주시죠."

그렇게 전기가 안들어오는 방에서 하룻밤을 보내고 쌈따이를 떠났죠.

마을 자체에서 특별한 추억은 없지만, 버스를 타고 달리며 감탄했던 기억이 생생하네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