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슬로에서 뭉크의 감성에 빠지다.

노르웨이에 와서 피오르를 구경하긴 했지만,
그것이 이 나라에 방문한 주목적은 아니었습니다.

입구-'Munch Museum Oslo Norway'

바로 여기.
뭉크 박물관이 노르웨이로 발걸음을 내딛게 한 곳이죠.
모든 그림을 한번에 짠! 하고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주제를 정해서 몇 그림을 추려 전시회를 열어요.
뭉크의 모든 그림을 볼 순 없지만,
그의 감성에 빠지기엔 충분한 곳입니다.

절규-'Munch Museum Oslo Norway'

널리 알려진 절규 외에도 멋진 작품을 여럿 만났어요.

삶과 죽음-'Munch Museum Oslo Norway'

삶과 죽음.

질투-'Munch Museum Oslo Norway'

질투.

연인-'Munch Museum Oslo Norway'

사랑에 빠진 연인.

흡혈귀-'Munch Museum Oslo Norway'

흡혈귀.

두 소녀-'Munch Museum Oslo Norway'

그리고 몇 번이고 다시 보았던 따듯한 색채의 두 소녀.

또 언젠가 이곳에 들러 에드바르드 뭉크의 감성을 마주하고 싶습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전 그림에 소질이 있는 편이 아닙니다.
그림 관련 수업은 항상 점수가 바닥이었죠.
유명하다는 화가의 그림을 봐도,별 감동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화가 세명의 그림을 보기 전엔 말이죠.
고흐, 샤갈, 뭉크.
그들의 그림은 아무것도 몰라도 느낄 수 있었어요.
그중의 한명.
에드바르드 뭉크가 궁금해서 이 책을 읽었습니다.

원래 이렇게 재미있는지, 아니면 번역하신분의 능력인지 모르겠지만 참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저건 달이 아니네. 자네 몰랐나? 달은 둥글 다는걸.' - 에드바르드 뭉크
책을 읽다가, 뭉크가 했다는 이 대사를 보곤 피식 웃었죠.


'남자들과 여자들의 차이점은 곡선과 직선과의 차이만큼이나 크네.
자기의 여자와만 배타적으로 살고 있는 남자는 자신을 이루는 특징들 중 어느 한 부분을 잃게 되지.
파악하기 힘들고 교활해져.
그는 더 이상 믿을 수 없는 사람이 되지.
그렇지만 같은 상황에서 여자는 더욱 교활해지고 더욱 여자다워지지.'

'성교 후에 남자는 지치는 반면, 여자는 얘기를 하고 싶어하네.
남자는 잿빛이 되고 눈은 힘을 잃고 공허해지는데 여자는 따뜻해지고 빛을 발하게 되지.
여자가 무너질 때는 오직 남자가 여자를 떠날 때 뿐이네.
그렇게 되면 이번엔 여자의 눈이 공허해지고 재처럼 창백한 표정이 되지.'

에드바르드 뭉크는 여자에 관한 자신만의 철학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연애를 하다가 총 맞아 죽을뻔한 뒤로 여자는 무서운 존재라고 생각하게 되었나 봐요.
만약 그 일이 없었다면,뭉크의 그림이 조금 밝아졌을까요?^^
멋쟁이 에드바르드 뭉크.
같은 시대에 살고 있다면 꼭 만나보고 싶은 화가입니다.



by


Tags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