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 이룬에서 파사이 도노스티를 거쳐 산 세바스티안 까지.


지난 여름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조금 걸었다.
오랜만에 도보여행이라 몸은 힘들었지만 기억에 많이 남는다.

아침 식사-'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이룬 순례자 숙소-'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이룬 순례자 숙소 문 여는 시간-'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을 걷는 첫 날.
파리에서 밤 기차를 타고 아침에 이룬에 도착했다.
온종일 걸어야 하니 기차역 근처 빵집에서 가볍게 아침을 먹고 걸음을 떼었다.
이룬 순례자 숙소에서 순례자 여권(Credential - 크레덴시알)을 받아 가려고 했으나, 오후 4시부터 문을 여는 관계로 일단 출발했다.

파사이 도니바네 가는 길-'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다.
여행을 참 잘 왔다는 기분이 들었다.
그렇게 기분 좋게 걷는데 앞에 소가 한마리 보였다.

소. 파사이 도니바네 가는 길-'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이 녀석은 좁은 길에서 통행료를 받으려는 듯 길을 딱 막고 서서 풍경을 감상한다.
조용히 지나가려고 했더니 씩씩거리며 뿔로 들이받으려고 한다.

도망. 파사이 도니바네 가는 길-'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잘못해서 소뿔에 치이기라도 하면 여행을 시작하자마자 끝내게 된다.
재수가 없다면 이번 여행뿐 아니라 이번 생도 같이 마감이다.
긴장을 늦추지 않고 조심스레 소 눈을 바라보며 빠르게 그의 시야에서 벗어났다.
이 길을 지나는 동안 소를 여러 마리 만났지만 다른 소들은 그리 공격적이지 않았다.

바스크 국기. 파사이 도니바네 가는 길-'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바스크 지방에는 바스크 깃발이 자주 보인다.
애향심이 강한가 보다.
하긴 스페인에서 독립하려고 무장 투쟁을 했던 지방이니 그럴만도 하다.

파사이 도니바네-'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파사이 도니바네.
작고 한적하고 아름다운 마을이다.
이곳 알베르게에서 크레덴시알을 받고 산 세바스티안을 향해 다시 걸음을 옮겼다.

일광욕. 파사이 도니바네-'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일광욕을 즐기는 사람들을 보니, 그만 걷고 싶은 마음도 생겼지만 그래도 산 세바스티안까지는 걸어보기로 했다.

마테차-'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산 세바스티안-'이룬에서 산 세바스티안 까지.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길(Camino del Norte - Irun to San Sebastian)'

산 세바스티안이 5km 남짓 남았을 때 힘이 다 빠져버렸다.
도저히 못 걷겠다 싶을 때 나타난 휴식처.
열두 지파(http://www.twelvetribes.org)에서 운영하는 식당에서 간단하게 요기를 했다.
마테차에 오렌지를 섞은듯한 음료가 참 맛있었다.
뱃속에 음식이 들어가니까 산 세바스티안까지 걸을 힘이 생겼다.
덕분에 어두워지기 전에 마을에 도착했다.



by


Tags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