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의 경찰서 이용 방법입니다.

아일랜드에 오자마자 이민카드(GNIB)를 만들러 경찰서를 세 번이나 들락날락 거릴 때,
다시 찾고 싶은 기분이 들진 않았어요.
차갑고 사무적인 말투의 경찰관들과 별로 말을 섞고 싶지 않았거든요.
뭐 본부 말고, 동네 파출소는 좀 더 정감 있을지도 모릅니다.
저는 낯선 곳에서 길을 물을 때 종종 파출소를 찾았어요.
그때 사람들은 참 친절했던 기억이 나네요.
특별한 친분이 없다면, 경찰서에 좋은 일로 갈 일은 없겠죠?
그래도 혹시 긴급한 일이 터졌을 땐 경찰을 찾으면 도움을 줄 거에요.

Garda모자를 쓴 소년

긴급 전화번호는 999 / 112 에요.
112는 한국이랑 같은 번호라 왠지 친숙하네요.:D
그리고 500유로가 넘지 않는 물건을 도난당했을 땐 온라인상에서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가진 물건은 죄다 500유로 이하이니,
혹시 도둑맞더라도 간단하게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겠네요.^^;
물론 신고를 한다고 찾아준다는 보장은 없으니, 도둑맞지 않는 게 가장 좋겠죠?
혹시 500유로가 넘는 물건을 잃어버리면, 지역 경찰서를 찾아가서 서면으로 작성해야 합니다.
이상 아일랜드의 경찰서 이용 방법이었어요~

최초 보고 하기

온라인 신고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