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에서 스윙 추기 가장 좋은 동네. 골웨이로 린디합 출빠 하세요.

아일랜드에서 지낸 지 어느덧 십 개월이 흘렀습니다.
한 번 정도는 살아볼 만한 곳이지만,
다시 이곳에서 한 해를 보낼 일은 없을 것 같은 나라라고 생각했죠.
‘언제 또 여기 발을 디딜지 모르니 골웨이나 한번 놀러 가자.’
별 기대 없이 갔던 서부의 작은 도시.
그곳에 도착했을 때 날씨는 아일랜드에 살던 중 최악이었지요.

massimo-'Swing dance Galway'

이틀 동안 출빠를 하곤 아일랜드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내가 만약 춤에 제대로 빠진다면, 골웨이에 와서 일 년을 사는 것도 괜찮겠다.’
더블린이나 코크보다 스윙 댄서가 유달리 많은 건 아닙니다.
춤추는 사람 수는 거기서 거기에요.
얼마 안 되죠.

live band-'Swing dance Galway'

춤추는 환경이 좋은 거냐 하면 그도 아니지요.
첫날 출빠한 곳은 춤 판 한복판에 기둥이 떡 하니 서 있습니다.
가볍게 스윙 아웃 하다가 기둥을 깜빡해서, 팔로워 백본 브레이커가 될 뻔 했어요.
그럼 골웨이에서 무엇이 그리 마음에 드느냐고요?

live band-'Swing dance Galway'

춤추는 분위기가 참 편안하고 좋았습니다.
출빠를 할 땐 보통 ‘춤을 추러’ 가잖아요?
그런데 여기서 출빠할 땐 ‘춤도 출겸’ 갔습니다.

라이브 공연과 춤-'Swing dance Galway'

그냥 굳이 춤 안 추고 남들 추는 거만 봐도 재미나고 그랬어요.
게다가 이틀 연속 라이브 공연에 춤을 춘 지라 더욱이 마음에 들었나 봅니다.
제가 만약 린디합 마니아라면.
이곳을 베이스캠프로 일 년 내내 유럽 스윙 페스티벌을 다니며 지내고 싶네요.:D


골웨이 스윙 이벤트 정보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코크의 시장·슈퍼마켓·대형 할인점에서 장보기.

식품-'Cork Food Market'

잉글리쉬 마켓(English Market)

시내 한복판에 있는 재래시장입니다.
분위기가 활기차요.
채소 가게나 빵집을 비롯해 없는 게 없어요.
특히 신선한 생선과 고기를 파는 곳이 많이 보입니다.
다만 집에서도 거리가 먼 편인데다가,
딱히 고기나 생선을 즐겨 먹는 편도 아니라 굳이 일부러 여기까지 가진 않아요.

테스코 (Tesco)

상품의 다양성 측면에선 최고인 대형 슈퍼마켓입니다.
대체로 물건 가격이 싼 편은 아니에요.
하지만 다양한 곡식과 견과류 판매대가 갖춰져 있으며,
제가 즐겨 먹는 다크 초콜릿이 싸고(이게 테스코를 찾는 가장 큰 이유인 듯…),
가공식품(피자, 냉동식품) 등 떨이를 자주 합니다.
곡물이나 견과류가 떨어지면 한 번씩 가서 장을 봐요.
저는 주로 PAUL STREET 점을 이용합니다.

아시아 식품점 (Asian food store)

우선 잉글리쉬 마켓엔 Mr Bells라는 상점이 있어요.
그리고 Corn Market St에 JiaJia라는 중국 상점이 하나 보이고,
대로로 나와서 오른쪽으로 꺾으면 Lavitt's Quay에 아시아 음식을 파는 마트가 하나 있습니다.
저는 딱히 음식을 가리는 편이 아니기에 아시아 식품점을 따로 찾진 않는 편이에요.
Lavitt’s Quay의 상점 하오우두오(好又多)에서 쌀은 좀 샀습니다. :D

센트라 (Centra)

편의점보단 물가가 싼데,
대형 할인점에 비해선 물건도 부족하고 가격도 비싼 편이에요.
장점은 동네 곳곳에 상점이 많다는 거죠.
집 앞에 편의점과 센트라 밖에 없다면 센트라가 탁월한 선택입니다.

던스 (Dunnes Stores)

테스코보다 공산품 종류가 별로 없으나,
과일과 채소를 사기 좋은 곳입니다.
자주 초특가로 팔거든요.
키위 여섯 개에 오백 원!
양파 한 망에 오백 원!
오렌지 여섯 개에 오백 원!
뭐 이런 식이죠.
뭐 매번 이런 상품을 파는 건 아닌데,
대체로 채소와 과일 가격이 좋습니다.
게다가 주류도 초특가로 팔 때가 간혹 보여요.
저는 North Main Street점을 주로 이용합니다.

리들 (Lidl)

Lidl-'Cork Food Market'

독일계 슈퍼마켓입니다.
물건의 종류는 정말 없습니다.
선택의 폭이 적죠.
예를 들면 다른 슈퍼마켓엔 A사 밀가루, B사 밀가루, C사 밀가루 이런 식으로 진열 된다면.
여긴 그냥 ‘밀가루’.
하긴 뭐 밀가루가 거기서 거기 아니겠어요?
리들은 가격 대비 품질이 항상 만족스러운 슈퍼마켓이에요.
특히 빵집이 다른 어떤 슈퍼마켓보다 맛이 좋습니다.
집에서 거리도 꽤 먼 편인데 빵 사러 가곤 한다니까요?!

슈퍼벨류 (Supervalu)

집에서 가장 가까운 슈퍼마켓입니다.
그래서 급하게 뭐가 떨어지면 들르는 곳이죠.
별 특색은 없습니다.
굳이 꼽으라면 군것질거리를 많이 판다는 걸까요?
특별히 물건이 싸지도 않고, 그렇다고 물건을 집었다 놓을 정도로 비싸지도 않아요.

퀴코옵 (Quay CO-OP)

Quay CO-OP-'Cork Food Market'

유기농, 친환경 식품을 파는 곳입니다.
위치는 코크 시립 도서관에서 다리를 건너 오른편이에요.
사실 제가 뭐 유기농 이런 거 따져 먹는 편은 아닌데,
한 친구네 놀러 갔을 때 쌓여 있는 하얀 통을 보게 된 후 찾게 되었죠.
“저거 뭐야?”
“응 땅콩버터 통이야.”
저는 그 땅콩버터를 먹어보지도 않고, 어디서 파는지 물어 이곳을 가게 되었습니다.
친환경, 유기농 상품이라 다른 상점보다 가격대가 높긴 하지만,
무려 소금·설탕조차 들어가지 않은 자연의 땅콩버터를 파는 곳입니다!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 사람들은 어떤 채소를 즐겨 먹을까?

이곳에서 지낸 지 벌써 반년이 훌쩍 넘었습니다.
이곳에선 한국에서 쉽게 보이는 콩나물, 숙주나물, 마늘종 등을 만나긴 어려워요.
예전에 보았던 ‘콩나물로 한 달 반찬 하기’라는 유머가 생각나는군요.
콩나물 아니라면 아일랜드에선 도대체 뭘 먹고 살아야 할까요?
이곳에서 주로 먹는 채소를 정리해 봤습니다.

빨간 무 (Peppery Radish)

이 무는 샐러드용으로 좋습니다.
양상추와 이 무를 팍팍 썰어서,
올리브유와 발사믹 식초만 뿌려줘도 맛좋은 샐러드가 완성되죠.
거기에 토마토와 치즈를 좀 곁들인다면 금상첨화입니다.

Peppery Radish-'Irish Vegetable'

작은 양배추(Brussel Sprouts)

호두알만한 작은 양배추입니다.
삶아서 주요리와 곁들여 먹는 편입니다.
작지만 든든한 양배추에요.

Brussel Sprouts-'Irish Vegetable'

마늘 (Garlic)

마늘이야 뭐 특별할 것 없죠.
다만 이곳에서 제가 자주 먹는 마늘은 통마늘입니다.
마늘은 껍질을 까는 게 영 귀찮은데,
통으로 되어있어서 껍질 까기 편해요.
맛은 마늘 맛입니다.

Garlic-'Irish Vegetable'

부추 (Leek)

사전을 찾아보니 부추라고 나오는군요.
생긴 건 대파처럼 생겼습니다.
아주 특대 대파로, 속이 꽉 찼어요.
볶음 요리에 넣어 먹으면 좋습니다.

아스파라거스 (Asparagus)

저는 아스파라거스를 주로 오븐 구이 요리에 이용합니다.
깨끗이 씻어서 적당한 크기로 잘라 주요리와 함께 구우면 맛있어요.
특별히 손질할 필요도 없어 참 마음에 드는 채소입니다.

Asparagus-'Irish Vegetable'

파스닙 (Parsnip)

이곳 아일랜드에서 처음으로 본 채소입니다.
생긴 건 당근인데, 한국의 한약방에 가면 풍기는 향이 나요.
조리법은 감자처럼 조리하면 됩니다.
튀겨도 먹고, 쪄도 먹고 수프로 끓여도 먹고 참 요리 방법이 다양해요.
저는 주로 구워서 먹는데,
오븐에 구워 먹으면 군고구마 비슷한 맛이 납니다.
맛있어요.

Parsnip-'Irish Vegetable'

*당근 케이크 (Carrot Cake)

이건 덤입니다.
후식으로 좋은 당근 케이크이에요!
한국에선 빵집 가면 티라미슈나 치즈 케이크를 주로 먹었는데,
여기선 이 당근 케이크를 주로 먹습니다.
뭐 특별할 것 없어요.
파운드 케이크에 당근이 들어간 단순한 케이크죠.
아일랜드 당근 케이크 맛있어요!

Carrot Cake-'Irish Vegetable'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더블린의 스윙 바. Twisted Pepper에 출빠했습니다.

더블린 출빠하기-'Twisted Pepper'

월요일 저녁 7시.
초저녁부터 린디 중급 강습이 시작됩니다.
더블린에 도착하자마자 저녁 먹고 바로 출빠했어요.
7~8시까진 린디 중급.
8~9시까지 발보아 초급.
9~11시까지 소셜을 추고 나니 숨이 다 차네요.
아무래도 더블린이 수도이니 코크보다 좀 더 큰 규모를 기대했는데,
린디하퍼가 그리 많진 않았어요.
게다가 이쪽에서 춤 좀 추는 팔로워들의 텐션은 저에게 익숙하지 않아서,
리딩이 영 어설펐네요.
고수들은 스텝 한 번 안 밟아본 팔로워도,
플로어 위의 요정처럼 빛나게 리딩을 하던데,
저는 언제쯤 되야 그런 리더가 될까요?^^;

더블린 스윙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페이지를 방문하세요.

DubLindy (http://www.dublindy.com/)
Boogie Beat Swing (http://www.boogiebeatswing.com/)



by


Tags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이젠 먼 나라 아일랜드에서도 재외선거로 투표할 수 있습니다.

투표하러 가는 길-'Overseas polling'

19대 총선 투표를 미리 하고 왔습니다.
재외선거는 한국보다 투표를 좀 일찍 하거든요.
신분증과 지문을 통해 신원을 확인하고 투표를 시작합니다.
투표하러 가기 전에 비례대표 자료를 좀 읽어봤는데,
마음에 드는 정당이 몇 군데 되더군요.
지역구 후보가 출마한 주요 정당이야 당연히 자리를 차지할 테니,
비례대표는 소수 정당에서 뽑고 싶었어요.
한 정당만 선택해야 하는 게 아쉬웠습니다.
제가 관심을 둔 정당이 정식으로 창당했다면,
그 정당을 찍었을 확률이 높지만,
아쉽게도 아직 정식 정당이 아니에요.
그래서 투표장에 들어갈 때까지 고민했는데 막상 투표소에 들어가니 망설임 없이 도장 꽝! 찍고 나왔습니다.
이번에 뽑힐 국회의원 중엔 자기 배 채우기 급급한 사람이 적으면 좋겠습니다.
그럼 더욱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이 될 테니까요.

아일랜드 대사관-'Overseas polling'

이번 재외선거는 실 투표율이 겨우 2.5%에 그친다고 합니다.
사실 외국에 살 땐 국가의 영향을 덜 받잖아요?
그래도 국가는 우리의 기반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표 하나 찍는 걸로 뭐가 그리 달라지겠어요.
투표만으로 나라의 썩은 부분을 도려내기엔 너무나 부족합니다.
하지만 투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행동이라고 봐요.
사실 투표권도 없는 나라도 있잖습니까.
우리의 권리를 놓치지 마시길 바랍니다.
아무튼, 저는 투표 덕분에 수도 더블린 구경 잘하고 왔어요! :D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집시 재즈 기타리스트. 에두아르두 니에블라.

Eduardo Niebla concert.

‘아일랜드는 정해진 시간보다 공연을 좀 늦게 시작하지.’
느긋하게 십오 분쯤 지나서 공연장을 찾았습니다.
마치 공연이 없는 날처럼 한적한 입구.
스페인 출신의 에두아르두 니에블라는 제 시간에 공연을 시작했군요!
공연장에 들어가니 한창 분위기가 무르익었습니다.
정열적인 기운이 느껴졌어요.
마치 기타로 사물놀이 공연을 하는 듯했습니다.
한창 잘 듣던 중 1부 공연이 끝나고,
잠시 쉬는 시간 후에 2부가 시작되었습니다.

Eduardo Niebla concert.

어깨가 저절로 들썩거리네요.
밤에 모닥불 펴놓고 둘러 앉은 사람들의 모습이 그려집니다.
그 주위를 돌며 추는 춤도..
공연을 보러 온 사람들이 신기하게 보여요.
바른 자세로 가만히 앉아 이 공연을 보니까요.
이런 공연장 분위기가 좀 아쉬웠습니다.
어쨌건 맥주가 흘러들어간 목에서 추임새가 튀어나오는군요.
“얼쑤!”
“어허!”
“잘한다!”
사람들은 묵묵히 곡이 끝날 때까지 차려자세를 풀지 않다가,
곡이 끝나니 일제히 손뼉을 칩니다.

에두아르두 니에블라.
이 아저씨를 본건 이번이 처음인데, 참 멋졌어요!
자기가 가진 최고의 행복을 나누는 사람으로 보였습니다.
광활한 들판에서, 모닥불 옆에 둘러앉아 들었다면 더욱 감동이었을 듯해요.
하긴 그런 데선 어떤 음악이야 감동이 없겠어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 대표 사과주. 불머스 아이리쉬 사이다.

이곳도 한국처럼 마트 한쪽에 주류 판매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거길 지날 때마다 다양한 종류의 술이 저를 지그시 바라봐요.
‘안녕 나는 보드카야.’
‘나는 럼이라고 해.’
‘아일랜드에 왔으면 이 위스키를 빼놓을 수 없지!’
스피릿 코너를 지나 도수가 약한 술이 모여 지내는 코너에 도착했습니다.
이 코너는 주로 맥주, 사이다, 와인, 리큐르로 채워져요.

Bulmers irish cider

처음에 아일랜드에 도착해서 마트에 갔는데 사이다 종류가 많다는 게 좀 신기했습니다.
‘뭔 사이다 종류가 이렇게 많지? 근데 이 코너에 콜라는 없네?’
한국에선 사이다가 탄산음료의 일종이니까 이런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어요.
알고 보니, 여기서 판매되는 사이다는 사과주더군요.
불머스는 아일랜드의 대표적인 사이다에요.
찐~한 과일주를 더 좋아하는 제 입에 착착 감기진 않더라고요.
그래도 도수가 4.5%로 낮은편이라, 가볍게 마시기엔 좋은 술입니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스윙 빅밴드 라이브 공연에 춤을 추자! 턱시도 정션.

Tuxedo Junction at Pavilion, Cork

턱시도 정션 공연에 다녀왔습니다.
코크에서 제일 오래된 극장인 파빌리온에서 주로 공연하는데요.
전에 갔을 때 재미있게 놀다 와서 이번에 다시 찾았습니다.
빅밴드의 우렁찬 음악에 맞추어 신 나게 스윙을 추고 왔어요.
전에 오밤중에 열린 공연 때는 사람으로 북적이더니,
늦은 오후에 하는 이번 공연엔 그리 관객이 많지 않습니다.
덕분에 더 여유롭게 공연을 봤어요.

Tuxedo Junction at Pavilion, Cork

턱시도 정션 밴드는 연주가 아주 흥겹고,
보컬 목소리도 그에 잘 어울려요.

Tuxedo Junction at Pavilion, Cork

저는 관악기 소리를 특히 좋아하는 편인데,
이번 공연 때 관악기의 힘찬 기운을 느끼게 하는 곡이 주로 편성되어 더욱 마음에 들었습니다.
라이브 공연도 보고, 춤도 추는 즐거운 시간!
한국에선 자라섬 재즈 페스티벌 같은 큰 잔치나,
혹은 특별히 준비된 파티쯤 돼야 라이브 재즈 공연을 만난 기억이 납니다.
춤을 출 수 있는 재즈 공연 말이에요.
그런데 여기선 딱히 특별한 일이 아닙니다.
음악을 좋아하는 아일랜드 사람들 덕분에 저도 호강하며 지내요~ :D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시럽인가 리큐어인가? 아이리쉬 크림 리큐어

Irish Cream Liqueur

아일랜드에서 세 번째 맛보는 아이리쉬 크림 리큐어입니다.
커피에 타 마시려고 샀지만,
그냥 마시면 어떤지 한번 맛을 봤어요.
어휴.
이건 그냥은 못 마시겠습니다.
너무 달아요.
알코올 도수가 17%나 된다는 게 믿기지 않습니다.
혹시 아이가 있다면, 단것 좋아하는 꼬맹이들이 찾을 수 없는 곳에 두는 게 좋겠어요.
이거 한번 맛보면, 한 병 홀랑 다 먹고 엄마 아빠도 못 알아볼 테니까요.
원래 산 용도대로 커피에 타 마시기엔 좋습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의 남쪽 지방. 코크에서 주워들은 영어 몇 마디.

아일랜드 코크에서 지내다 보니 어느덧 사 개월이 흘렀군요.
오며 가며 주워들은 영어를 한번 정리해 보았습니다.
영어권 국가에서 말 길을 잘 못 알아들으니 좀 답답해요.
요즘은 날씨가 꽤 추우니 집에서 따듯하게 보내고,
날 좀 풀리면 한두 달 정도 영어 수업을 들어 볼까 봐요. 하하.

속담 및 숙어 등 재미난 표현.

The straw that broke the camel's back = That's the last straw
-> 이게 마지막이야! (아랍어에서 온 속담이다.)


Birds of a feather flock together.
-> 끼리끼리 논다.

We are bunched together.
-> 우리는 한 배를 탔다.

I was in horizontal.
-> 난 길바닥에 드러누을 정도로 취했었다.

Use your loaf!
-> 머리를 좀 써라!

Bless his little cotton socks.
-> 신의 축복이 있으시길!

I can support you (through thick and thin).
-> 난 너를 (항상) 지원 가능해.

Home James [Butler] and don't spare the horses. = I'm homeward bound.
-> 나 집에 거의 다왔어.

Last pint
-> 송별회 (가기 전에 술 한잔?)

혼란스럽던 문법

어퍼스트로피
The girl's toy - Singular
The girls' toy - Plural 복수일땐 '를 생략하기도 함.

이음동의어

Due to = Because of
by oneself = alone
lethal = deadly
trunk = boot

코크에서 접한 생소한 발음

only -> 옹그리
-ed -> -에드
(예 : wanted = 원테드)

 

재미있는 아일랜드/코크 사투리

Ye -> You를 복수형으로 쓸 때
(예 : Hi ye! -> 얘들아 안녕?)

Twoish -> 두 시 쯤
(예 : I arrived at two-ish = I arrived around 2 o clock -> 나 두 시 쯤 도착했음.)

Massive = brilliant, fantastic
(예 : Your hair is massive! -> 어머, 너 머리 스타일 죽인다!)

 

아일랜드의 코크는 한국으로 치자면 부산쯤에 위치해 있지만,
말투는 왠지 충청도를 닮았습니다.
충청도 사투리를 빨리 말하는 것과 억양이 거의 일치해요.
“그려?”
“Isn’t it?”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의 경찰서 이용 방법입니다.

아일랜드에 오자마자 이민카드(GNIB)를 만들러 경찰서를 세 번이나 들락날락 거릴 때,
다시 찾고 싶은 기분이 들진 않았어요.
차갑고 사무적인 말투의 경찰관들과 별로 말을 섞고 싶지 않았거든요.
뭐 본부 말고, 동네 파출소는 좀 더 정감 있을지도 모릅니다.
저는 낯선 곳에서 길을 물을 때 종종 파출소를 찾았어요.
그때 사람들은 참 친절했던 기억이 나네요.
특별한 친분이 없다면, 경찰서에 좋은 일로 갈 일은 없겠죠?
그래도 혹시 긴급한 일이 터졌을 땐 경찰을 찾으면 도움을 줄 거에요.

Garda모자를 쓴 소년

긴급 전화번호는 999 / 112 에요.
112는 한국이랑 같은 번호라 왠지 친숙하네요.:D
그리고 500유로가 넘지 않는 물건을 도난당했을 땐 온라인상에서 신고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가진 물건은 죄다 500유로 이하이니,
혹시 도둑맞더라도 간단하게 온라인으로 신고할 수 있겠네요.^^;
물론 신고를 한다고 찾아준다는 보장은 없으니, 도둑맞지 않는 게 가장 좋겠죠?
혹시 500유로가 넘는 물건을 잃어버리면, 지역 경찰서를 찾아가서 서면으로 작성해야 합니다.
이상 아일랜드의 경찰서 이용 방법이었어요~

최초 보고 하기

온라인 신고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코크 팝스 오케스트라와 함께하는 오후의 댄스 파티.

댄스 파티 - Lord Mayor’s Tea Dance 2012
지난 일요일의 한적한 오후, 다과를 나누고 춤을 추는 티 댄스 파티가 열렸습니다.
요한 스트라우스부터 아바까지 다양한 라이브 음악에 맞추어 춤을 즐기는 행사였죠.
왈츠, 탱고, 락앤롤등 다양한 춤을 추는 사람들 구경을 하다 보니 시간이 훌쩍 흐르더라고요.

댄스 파티 - Lord Mayor’s Tea Dance 2012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고 신나게 스텝을 밟는 사람들의 모습이 참 흥겨워요~
그리고 파티 중간 중간에 이벤트성 공연을 보는 재미도 쏠쏠합니다.
코크 팝 오케스트라의 연주에 맞추어 노래를 부르는 목청 좋은 소프라노의 목소리가 울려 퍼질 땐.
많은 사람이 시끌벅적 떠드는 걸 멈추고 무대에 시선을 집중했어요.

코크 팝스 오케스트라 - Lord Mayor’s Tea Dance 2012

저도 곡이 끝날 때 까지 노래에 푹 빠져있었네요.
고대 바다의 여신 세이렌의 노랫소리에 홀린 수많은 선원이, 바다로 뛰어들었다는 게 이해가 됩니다.
또하나 즐거웠던 이벤트는 스윙댄스 공연이에요.
춤 경력 십오 년 차의 부부가 선보이는 흥겨운 춤사위!
고수의 풍모가 느껴지는 공연이었어요.
저는 몇 친구들과 함께 심샘(Shimsham) 공연을 했습니다.
심샘(ShimSham)이 뭐냐고요?
전세계 스윙 댄서들에게 널리 알려진 대표적인 재즈 루틴이에요.

올해 공연을 한번 하고 싶었는데 일찌감치 목표를 달성했군요.:D
시규모의 큰행사에서 공연을 해 보기는 처음이에요.
이층 발코니까지 가득찬 사람들 앞에서 공연하는터라 약간 긴장되긴 했지만,
즐거운 경험이었고, 신나게 잘 놀다 왔습니다~!



by


Tags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고요함을 담고 싶었던 음악 실험 연주회. Quiet Music Ensemble.

첫 곡은 나무 소리였습니다.
나뭇가지가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나.
낙엽 밟는 소리 등을 일정한 박자에 맞추어 들려주네요.
특정한 선율 없이 리듬속에 각각의 소리를 끼워내는 음악.
멜로디에 익숙한 귀 때문인지 이런 연주회가 익숙하지 않습니다.

연주회-'고요한 연주회'

물떨어지는 소리, 나뭇가지 소리, 종이 구기는 소리, 악기 소리, 테이프 돌아가는 소리...
소리의 종류가 너무 다양해서 귀는 피곤하고,
멜로디가 없어서 지루함을 느끼고 졸음이 왔습니다.
그래도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이 있었는데요.
연주홀 전체를 무대로, 많은 연주자가 자신만의 악기를 연주한다는 거였어요.
연주회 초반에 제 왼쪽에 누워있던 청년이,
어느순간 벌떡 일어나더니 유리로 만든 항아리모양의 타악기를 치네요.
‘관객이 아니었어?’

카세트 연주자-'고요한 연주회'

그때 저의 오른쪽에 앉아있던 아가씨가 쇼핑백에서 뭔가를 주섬 주섬 꺼냅니다.
그리곤 카세트 돌아가는 소리와,물 떨어지는 소리 등으로 리듬을 타더라고요.

연주회-'고요한 연주회'

그 옆에선 하프 연주자가 현을 튕기고 있네요.
어느새 자리를 잡고 앉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연주회 후반엔 관객보다 연주자가 더 많은 것 같았어요. 하하.
분명 색다른 경험이긴 했지만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제 방에 앉아서 듣는 잡음이 훨씬 편안하고 좋아요.
바람 소리
빗물 떨어지는 소리
새가 지저귀는 소리
아이들 뛰어노는 소리
이런 자연스러운 소리를 음악으로 표현해 내려는 듯한 음악 실험 연주회.
언젠가는 자연만큼 편안한 음악을 들려주길 기대해 봅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패디 아이리쉬 위스키.

전에 사두었던 부쉬밀 위스키를 다 마시고,
이번엔 패디 위스키를 집어 왔습니다.

Paddy Irish old Whiskey

1779년부터 생산을 시작했다니,
이백 년도 더 넘게 위스키 시장에서 살아온 고수 위스키군요.
도수는 40도이고, 향이 상당히 달콤합니다.
그리고 아이리쉬 위스키 라이트(Light) 라는 수식어를 붙여도 되겠어요.
맛이 상당히 부드럽거든요.
부쉬밀 위스키가 더 진해서 그렇게 느꼈는지 몰라도,
그동안 마셔본 위스키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 확실히 부드러운 축에 속하는 위스키 입니다.
가격도 착해서, 한국에서 40도짜리 보급형 안동 소주와 비슷한 가격대로 구입이 가능해요.
깔끔한 목넘김의 안동 소주가 생각나네요. 하하.
위스키가 안동 소주보다 나은 점이라면, 보관이 용이하다는 겁니다.
안동 소주는 따서 금방 먹지 않으면 맛이 가버리는데,
위스키는 뚜껑만 잘 닫아 놓으면 꽤 오래 두고 마셔도 되니까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군상 전문 화가? 케빈 산퀘스트.

코크 비전 센터에서 열린 케빈 산퀘스트전에 다녀왔습니다.
여러 인물을 한 폭의 그림에 조화롭게 담아내는 화가에요.
활기찬 사람들의 분위기가 잘 나타나 있더라고요.
아일랜드에 와서 사람 한 명 없는 풍경화나,
적은 수의 사람이 등장하는 그림을 주로 만났습니다.

Kevin Sanquest's painting.

그러다 이렇게 시끌 벅적한 그림을 보니 왠지 축제에 온듯한 기분이 들어요.:D

Kevin Sanquest's painting.

케빈 산퀘스트의 그림은 대부분 많은 사람이 모여있는 활기찬 분위기지만,
마지막 출항지를 떠나는 타이타닉 호의 모습은 왠지 위태로워 보입니다.

Kevin Sanquest's painting.

이번 전시회에서 가장 마음에 들었던 그림은 코크 오페라 하우스 앞 풍경이에요.
케빈 산 퀘스트는 사람 모인 곳의 분위기를 잘 전달하는 화가라고 생각됩니다.
손도, 발도, 그리고 얼굴도 없는 사람들에게서 기분 좋은 설렘이 풍기거든요. :D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페트리시아 번스가 안내하는 한겨울의 시골 풍경. (Hinterland - The Glen Painting)

겨울의 집 앞-'페트리시아 번스의 아일랜드 겨울 풍경'

아일랜드에서 맑은 하늘을 본 기억이 별로 없습니다.
대체로 구름 가득한 잿빛의 하늘이에요.
쌩쌩 부는 찬바람까지 더하니, 왠지 더 을씨년스럽습니다.
페트리시아 번스가 그려낸 프레임 속엔 이런 쓸쓸한 겨울 풍경이 생생하군요.
‘이건 딱 우리 집 앞인데?’
창문을 때리는 매서운 바람 소리가 들려오는 듯 합니다.
우울한 하늘 아래 자리 잡은 창백한 집 한 채와,
앙상히 뼈만 남은 나무 한 그루.

나무-'페트리시아 번스의 아일랜드 겨울 풍경'

이 볼품없는 나무가, 꼭 저와 닮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잎사귀 하나 없이 거센 바람을 맞이하는 그.
아무것도 가진 것이 없는 게 얼핏 보면 안쓰럽지만,
만약 잎사귀를 끝까지 놓지 않았다면,
칼바람에 나뭇가지까지 잘려 나갔을 겁니다.
거추장스러운 것을 움켜쥔 채로는,
강한 풍파를 흘려내기 어려웠을 테니까요.
한 걸음 가까이 다가가니,
나무에서 강렬한 생명의 기운이 뻗어 나옵니다.
봄이 되면.
가지 곳곳에 뭉쳐져 있던 생명의 기운이,
녹색의 잎사귀로 피어나겠지요.
저는 이 나무처럼,
아일랜드에서 겨울을 납니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콧수염의 달 Movember가 지났습니다.

콧수염의 11월 Movember.

11월 한 달 동안 Movember에 참여하여 콧수염을 길렀습니다.

콧수염을 기르는 것 만으로 남성 건강 증진에 기여를 할 수 있는 재미있는 행사였죠.
특별히 비료를 준 것도 아닌데 잘도 자라더군요.
먹는 족족 콧수염으로만 영양분이 가나 봅니다.

콧수염-'The last day of Movember'

11월이 지났으니 면도를 할까 하다가, 그대로 남겨두었습니다.
겨울도 오고 했으니, 좀 더 기르면 마스크 대용으로도 쓸 수 있을 듯 해서요.
이 정도면 유난히 바람이 차가운 아일랜드에서 겨울을 나기에도 충분하겠죠?

by 月風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코크 시청에서 일 년에 한 번 열리는 공예품 박람회에 다녀왔습니다.

코크 공예품 박람회

시청 앞 -'코크 공예품 박람회'

지난 주말에 코크 시청에서 열린 공예품 박람회를 다녀왔습니다.
공예품 박람회는 개성있는 상품을 파는 특별 시장이에요.
직접 만든 악세사리나, 장식품. 아이디어 상품이 전시되어 있죠.

박람회를 찾은 인파-'코크 공예품 박람회'

코크에서 이렇게 사람으로 붐비는 장소는 처음이에요.
연중행사라 그런지 코크 사람은 죄다 박람회를 찾았나 봅니다.

제 눈에 뜨이는 건 주로 장난감 이었어요.
16조각 사각 퍼즐.
기억 카드.
전자렌지에 돌리면 따뜻해 지는 인형.
보드 게임.

알파벳 퍼즐-'코크 공예품 박람회'

그리고 가장 마음에 들던 알파벳 공부용 나무 퍼즐!

제 수준에 딱 맞는 놀이거리가 많았어요.
한 6~12세의 친구와 함께 왔으면 더욱 즐거웠을 듯 합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마음의 허기를 달래주는 곳. 아일랜드 코크의 도서관 이용 방법입니다.

코크 도서관 이용 하기

도서관 건물 외벽-'아일랜드 코크 도서관 이용 하기'

코크에 도착한 지 한 달이 넘어서 도서관에 처음 발을 들였습니다.
책을 빌리러 간 것이 아니라,
제 19대 국회의원 선거 국외 부재자 신고서를 출력하러 갔었죠.
기왕 간 김에 도서관 회원으로 가입을 하고 왔습니다.
한국의 공공 도서관은 등록이 무료인데, 여기 도서관은 약간의 등록비를 받아요.
그것도 책 빌리는 거 따로, 음반 빌리는 거 따로 등록을 해야 합니다.
저는 책 빌리는 것만 등록 했어요.
18세 이하는 무료이고, 어른은 15유로가 듭니다.
65세 이상의 노인이나 시각장애인은 무료에요.
그리고 주 18시간 이상 수업을 듣는 학생이나,
직업이 없는 사람에게는 할인 혜택이 있습니다.
저는 백수 특별 할인을 받을 수 있었어요.
5유로를 내고 1년 회원으로 가입을 했습니다.
도서 회원은 1년 마다 갱신을 해야 해요.
하지만 워킹홀리데이 비자는 1년 만기이니,
비자가 끝날 때 까지 마음껏 이용 가능합니다.

도서관 내부-'아일랜드 코크 도서관 이용 하기'

“저기요. 제가 오늘 도서관 처음 왔는데, 외국인 백수가 읽을만한 책 좀 추천해 주세요.”
“자. 여기 초보자용 책이 있으니 함 빌려가 봐요.”
“여기 있는 책을 다 읽으면, 저쪽의 초딩용 도서도 함 시도해 보시고요.”
처음 빌린 책은 50페이지 짜리 유딩용 도서 두 권 입니다.
아일랜드에 머무는 동안, 성인용 19금 책을 빌리는 날이 올까요?

아일랜드 코크 도서관 사이트 (Cork City Libraries)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의 우체국 이용 하는 방법입니다.

아일랜드 우체국 이용 하기

코크 우체국-'아일랜드 우체국 이용 하기'

우편을 보낼 때.
봉투 좌측 상단에 보내는 이의 주소와 이름을 적고,
우측 하단엔 받는 이의 주소와 이름을 적습니다.
아일랜드는 우편번호가 없기 때문에 우편 번호를 적지 않는다는 것을 제외하면,
한국과 특별히 다른 점은 없어요.
붙일 편지를 들고 우체국에 가면 ‘우표(Stamp)’ 창구가 보입니다.
이곳에서 우편물의 무게를 달고, 그에 맞는 우표를 사서 붙이면되요.
풀이 없더라고요.
우표를 침으로 붙여야 해요.
큰 우체국에는 스카치테이프가 구비 되어 있으니,
테이프로 우표를 고정 해도 됩니다.
아일랜드 우체국이 한국과 다른 점 한 가지는,
창구에서 편지 접수를 받지 않는다는 겁니다.
우표를 사서 직접 우체통에 넣어야 하죠.
아침에 부친 국내 우편은 다음날이면 도착 합니다.
한국으로 부치는 편지는 5~7 영업일이 걸린다고 써 있지만,
어무이께 여쭈어 보니, 8 영업일이 걸렸네요.
주말을 끼면 열흘도 넘게 걸렸습니다.
외국으로 우편을 부칠 땐, 도착일 까지 충분한 여유를 두고 부치세요.

아일랜드 우체국 사이트


by 月風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