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요함을 담고 싶었던 음악 실험 연주회. Quiet Music Ensemble.

첫 곡은 나무 소리였습니다.
나뭇가지가 바람에 흔들리는 소리나.
낙엽 밟는 소리 등을 일정한 박자에 맞추어 들려주네요.
특정한 선율 없이 리듬속에 각각의 소리를 끼워내는 음악.
멜로디에 익숙한 귀 때문인지 이런 연주회가 익숙하지 않습니다.

연주회-'고요한 연주회'

물떨어지는 소리, 나뭇가지 소리, 종이 구기는 소리, 악기 소리, 테이프 돌아가는 소리...
소리의 종류가 너무 다양해서 귀는 피곤하고,
멜로디가 없어서 지루함을 느끼고 졸음이 왔습니다.
그래도 한 가지 재미있는 점이 있었는데요.
연주홀 전체를 무대로, 많은 연주자가 자신만의 악기를 연주한다는 거였어요.
연주회 초반에 제 왼쪽에 누워있던 청년이,
어느순간 벌떡 일어나더니 유리로 만든 항아리모양의 타악기를 치네요.
‘관객이 아니었어?’

카세트 연주자-'고요한 연주회'

그때 저의 오른쪽에 앉아있던 아가씨가 쇼핑백에서 뭔가를 주섬 주섬 꺼냅니다.
그리곤 카세트 돌아가는 소리와,물 떨어지는 소리 등으로 리듬을 타더라고요.

연주회-'고요한 연주회'

그 옆에선 하프 연주자가 현을 튕기고 있네요.
어느새 자리를 잡고 앉았는지 모르겠습니다.

연주회 후반엔 관객보다 연주자가 더 많은 것 같았어요. 하하.
분명 색다른 경험이긴 했지만 제 취향은 아니었습니다.
제 방에 앉아서 듣는 잡음이 훨씬 편안하고 좋아요.
바람 소리
빗물 떨어지는 소리
새가 지저귀는 소리
아이들 뛰어노는 소리
이런 자연스러운 소리를 음악으로 표현해 내려는 듯한 음악 실험 연주회.
언젠가는 자연만큼 편안한 음악을 들려주길 기대해 봅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