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삼각형. 스트라이다.


삼각형 - '스트라이다 SX QR+'


요즘 운동이 부족하다는 걸 확실히 느낍니다.
몸이 찌뿌둥한 건 물론이고 성격까지 염세적으로 변하는 것 같아요.
아무래도 안 되겠습니다.
"뭐라도 운동을 해야겠어!"
결심은 했지만, 따로 시간 내서 운동하기는 쉽지 않지요.
그때 자전거가 떠올랐습니다.
'어딜 갈 때 다른 교통수단이 아닌 자전거를 타면 운동이 저절로 되잖아?'
그렇죠. 적당히 게을러도 자전거 타는 덴 무리가 없으니까요.
사실 처음부터 스트라이다를 살 생각은 없었습니다.
얼마 전에 구매한 MTB를 좀 타볼까 했지요.
근데 동네에 마땅히 자전거 탈 만한 곳이 없습니다. 덤프트럭이 먼지 풀풀 날리며 달리는 도로에서 타도 되겠지만 공기도 안 좋고 위험하기까지 하니까요.
지하철을 좀 타고 가면 괜찮은 곳이 있으나, 자전거는 주말에만 가지고 탈 수 있습니다.
일주일에 한두 번 타서야 무슨 운동이 되겠어요.
언제든 맘 만 먹으면 탈 만한 녀석이 필요했습니다.
'평일에도 어디든 가지고 다닐만한 자전거는 없을까?'
알아보니 접이식 자전거는 접었을 때 수화물로 분류되기 때문에 평일에도 전철에 휴대승차가 가능하다네요.
접는 자전거 종류가 다양하니 뭐 이때도 스트라이다를 사야겠다는 마음은 딱히 없었습니다.
하지만 여러 조건을 고려하다 보니 스트라이다로 오게 되었어요.

'접고 펴는 것이 간단할 것'
'접었을 때 부피가 크지 않을 것'
'아무 옷이나 입고 타도 될 것'

첫 번째와 두 번째 조건을 만족하게 하는 제품은 꽤 있습니다. 브롬튼, 버디, 캐리미등 여러 제품이 있죠. 그런데 가격대가 높은 편이고 세 번째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합니다.
물론 앞의 두 조건이 가장 중요하지만, 기왕이면 세 번째 조건까지 맞으면 좋지요.
만약 다른 제품의 가격대가 스트라이다보다 낮았다면 다른 미니벨로도 고려했을지도 몰라요.
그런데 가격이 스트라이다의 두 세배라. 망설임 없이 스트라이다로 왔어요.:D

뒷태 - '스트라이다 SX QR+'


접었다 - '스트라이다 SX QR+'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삼각형이라는 스트라이다.
제가 산 모델은 스트라이다 SX QR+라는 모델입니다.
예전 모델보다 프레임이 보강되었고 18인치 휠이 장착된 모델이에요.
접으면 부피가 작아서 지하철에 들고 타기에 좋겠어요.

잠깐 타보니, 일반 자전거와 다른 점이 몇 가지 느껴집니다.
우선 핸들을 조금만 틀어도 자전거 방향이 휙휙 틀어지네요.
멈추었다가 출발할 때 힘을 빡! 주면 손에도 힘이 들어가서 핸들이 꺾이더군요.
아주 천천히 부드럽게 출발해야겠습니다.
그리고 일반 자전거처럼 몸을 조금 숙이는 것보다,
허리를 펴고 정면을 주시하고 타는 것이 편합니다.
스트라이다가 처음이라 이런 특징이 아직 낯설어요~

스트라이다 SX QR+.
아직 익숙하지 않지만 앞으로 잘 타고 다녀야겠습니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