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의 단편. 여행 만필, 얼마나 높은 산인가? - 2010년 태국.

도이인타논 국립공원-'얼마나 높은 산인가?'

오토바이를 빌려 타고 냅다 달린다.
태국의 지붕이라 불리는 도이 인타논 국립공원.
아침부터 먼지를 뒤집어쓴다.
큰 트럭이 앞에 지나갈 때면,
더욱 괴롭다.
먼지도 많이 나고,
가끔은 커다란 바퀴에서 자갈이 튀어나오니까.
오토바이 운전 실력을 쌓아오길 잘했다.
단지 삼 일.
그동안에 제법 태국의 오토바이 문화에 익숙해졌으니까…
‘생각보다 가깝잖아?’
숙소에서 조금 일찍 나오긴 했지만,
오전 중에 국립공원 입구에 도착할 줄은 몰랐다.
얼마 달린 것 같지도 않은데.
“자. 여기에 외국인이라고 표시하고 이름 쓰고 들어가요.”
국경일인가?
입장료도 받지 않고 들여 보내준다.
안내소에서 공원 지도를 받으니,
공원의 규모가 어렴풋이 짐작된다.
나는 지금 서울역에 도착 한 거고,
명동과 올림픽 공원.
거기에 여의도까지 하루 만에 다 돌기는 무리다.
지도에서 꼭 가고 싶은 한 곳 찍었다.
나머지는 시간이 남으면 들리기로 하고 출발이다.
목표 지점은 정상에 있는 산책 코스.
올라가는 길에 폭포 하나 구경하고,
마을에 들렀다.
마을 입구의 식당.
‘이렇게 먹는 거요. 뭐가 되었든 입으로 들어가는 거면 돼요.’
허공에 밥 퍼먹는 시늉을 하니,
뭔가 요리를 해서 주신다.
나도 밥을 먹고, 오토바이에게도 밥을 준다.
‘자~ 배 좀 채웠으니, 기분 좋게 출발!’
정상은 마을에서도 한참이다.

도이인타논 국립공원-'얼마나 높은 산인가?'

고도가 올라갈수록 날씨가 차가워진다.
정상에 오르니 손에 감각이 없다.
겉옷을 꺼내 입었지만, 장갑은 없었기에.
분명 아래 동네는 따뜻했는데,
위에 올라오니 찬바람이 쌩쌩 분다.
이 싸늘한 바람이 인간의 자존심과 참 닮았다는 생각이 든다.
자존심을 건드리지 않는 정도까지 다가오면,
따뜻하게 대하지만,
자존심을 뭉개고 넘어가려는 이에겐 찬바람을 뿜어 댄다.
낮은 언덕을 닮아 가자.
누가 밟고 넘어가더라도 따뜻할 수 있게.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간단 하고 든든한 요리. 태국식 볶음밥 카오 팟 꿍 레시피입니다.

매일 새로운 음식을 해 먹으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 합니다.
장도 봐야 하고, 재료 손질에 음식 조리도 해야 하죠.
먹고 설거지 까지 한다면?
하루 세 끼 먹는 것 만으로도 하루가 가버려요.
카오 팟 꿍.
만드는 법은 간단하지만,
충분히 만족스러운 한 끼 식사에요.
밥과 야채를 냉동실에 넣어 두고 생각날 때마다 한 번씩 해 먹기 좋습니다.

자 그럼 제 맘대로 카오 팟 꿍 레시피를 소개 하겠습니다.

by 月風
간단 요리. 카오 팟 꿍 레시피


재료 - 간단 요리 카오 팟 꿍 레시피

  • 밥-'카오 팟 꿍 레시피'
    자스민 쌀 밥(한국 쌀로 한다면 고두밥으로!)
  • 양파 한 개
  • 냉동 야채 약간
  • 마늘 약간
  • 새우와 야채-'카오 팟 꿍 레시피'
    칵테일 새우 한 줌
  • 달걀 한 개
  • 소금 약간
  • 후추 약간
  • 식물성 기름 (팬에 재료가 달라붙지 않을 정도)
  • 액젓 약간(fish sauce - 없으면 굴소스도 무방합니다.)

조리 순서 - 간단 요리 카오 팟 꿍 레시피

  • 야채와 새우가 냉동실에 들어있었다면 미리 해동 합니다.
  • 중간중간 저어주며 자스민 쌀 밥을 합니다.(물의 양을 쌀보다 조금 적게)
  • 기름을 두른 팬을 충분히 달굽니다.
  • 양파와 새우를 먼저 팬에 올려서 삼 분 정도 볶습니다.
  • 나머지 야채를 팬에 올립니다.
  • 야채와 달걀 익히기-'카오 팟 꿍 레시피'
    야채를 한 쪽으로 밀고, 달걀을 올립니다.(달걀은 미리 풀어두면 좋습니다.)
  • 소금 간을 합니다.
  • 달걀이 익으면, 밥을 넣고 골고루 섞으며 볶습니다.
  • 잘 섞였으면 액젓과 후추를 넣고 일 분 가량 더 볶아 줍니다.
  • 카오 팟 꿍 완성-'카오 팟 꿍 레시피'
    카오 팟 꿍 완성!

그밖의 정보

밥은 한번 에 충분히 해서 적당한 분량으로 나누어 냉동 보관 합니다.
야채도 냉동 보관하면 편리합니다.
조리 시간은 25 분 정도로 짧은 편이죠.
이상 간단하고 든든한 태국 요리. 카오 팟 꿍 레시피 였습니다.:D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발아 고생했다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걸어다니느라 고생한 발

코끼리 조각상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에 있는 사원중 한곳의 코끼리 조각상

프랑스 요리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에서 먹은 프랑스 요리

구운오리 볶음밥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단골 식당에서 먹은 구운오리 볶음밥

프라프치노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커피숖에서 마신 프라프치노

맥주가 내일만 무료!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술집의 장식 - 맥주가 무료! 내일만.

시내 전경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 전경

시내 전경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 전경

도로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의 도로

시내 풍경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 풍경

사원의 조각상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 사원의 조각상

꽃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에 피어있는 꽃

탑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장 근처의 탑

탑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장 근처의 탑

국기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다리에 걸려있는 국기

프랑스 요리점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의 프랑스 요리점

북문 재즈바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북문 재즈바

버켓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북문 재즈바에서 마신 버켓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강가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연인

 시내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시내

포켓볼 치는 친구 메튜-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포켓볼 치는 친구 메튜

사진찍는 메튜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에서 함께 지냈던 친구 메튜

돼지껍질 과자 - 태국 치앙마이 생활(Life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에서 사먹은 돼지껍질 과자


일주일 정도 계획하고 왔던 치앙마이.

계획과는 달리 3주를 치앙마이에서 보냈습니다.

치앙마이가 마음에 들었기 때문이죠.

초반엔 걸어서 치앙마이 시내도 돌아보고,

오일간 오토바이를 빌려서 치앙마이 주변을 돌아보기도 했죠.

롱넥마을에 다녀온날은 꿀꿀한 기분을 전환하려고 프랑스요리 전문점에 들렸는데,

음식도 맛있고 주인아저씨가 멋진 재즈바도 추천해주셔서 기분전환이 제대로 되었습니다.

숙소에 잘 안붙어있고, 여기저기 나다니다가 트래킹까지 하고 오니 좀 푹 쉬고 싶더라구요.

숙소는 2인 1실이었는데,

에어콘도 나오고, 조식 뷔페도 주는데다가 아주 커다란 수영장도 있는 곳이었어요.

한번 짐을 풀고나니 다른곳으로 옮기기가 싫어지더라구요.

트레킹을 다녀오기전 룸메이트는 미국에 살고있는 신학공부를 한 선생님이었고,

트레킹 후에 만난 친구는 동갑의 동종업종 공부를 하고있는 영국 학생이었어요.

이 친구랑 잘 놀았죠.

추천받았던 재즈바도 이 친구와 처음으로 가보았어요.

가서 문 닫을 때 가지 공연을 보며,

맥주 몇병과, 버켓도 만들어 먹었죠.

하루는 밤새도록 클럽에 가서 놀기도 했어요.

클럽 앞에서 하는 불쇼는 정말 볼만했습니다.

오랜만에 클럽에 가니 좋더라구요.:D

아무튼 이 친구는 며칠 같이 놀다가 홍콩으로 떠났죠.

저는 홀로 숙소에서 열흘 가까이 소설따위를 읽으며, 수영도 하고 푹 쉬다가 치앙마이와 작별을 했어요.

분명 너무 좋은 곳이었지만, 여행을 하다보면 더 좋은곳 또 만나리라는 기대감에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자~ 이제 라오스로 떠나요!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세면대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산골마을의 세면대

갈대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갈대

풍경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의 풍경

첫날 묵었던 마을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첫날 묵었던 마을

같이 트레킹한 친구들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같이 치앙마이 트레킹한 친구들

고양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고양이 친구

물통 옮기기 게임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했던 물통 옮기기 게임

마을에서 배구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마을에서 했던 배구

긴목 아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마을에서 만난 긴목 아이

걷는중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아침에 마을에서 걸어 나오는 길

코끼리 타기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코끼리

대나무 땟목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대나무 땟목

새를 사냥하는 아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새를 사냥하는 아이

아기 고양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아기 고양이

아기 고양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아기 고양이

아이와 고양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아이와 고양이

곤충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곤충

차 주전자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아침에 마신 차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토스트와 달걀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아침에 먹은 토스트와 달걀

마을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지나친 마을

함께한 트레커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을 함께한 친구

샤워실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마을의 샤워실

돼지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만난 돼지

숙소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묵었던 숙소

폭포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갔던 폭포

폭포의 나무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갔던 폭포의 나무

숙소 - 태국 치앙마이 트래킹(Trekking Chiang Mai Thailand)
치앙마이 트레킹 중 묵었던 숙소

치앙마이 = 트레킹?

많은 사람들이 치앙마이에 오면 트레킹을 하죠.

저도 짧게 2박3일짜리 트레킹을 다녀왔습니다.

옵션들은 다 빼고, 기본 옵션으로 다녀왔죠.

롱넥 마을을 옵션으로 선택한 사람들은 롱넥 마을에 들어가서 짧은 공연을 보고 나오더라구요.

저는 롱넥 마을에 별로 좋은 기억이 없어서, 옵션 신청을 안했지만, 마을에 다녀온 사람들 표정을 보니 신청 안하길 잘했다 싶어요.

나비정원이라는곳과 롱넥 마을을 거쳐 트레킹 시작지에 도착했습니다.

도시락으로 점심을 먹고 출발을 하는거죠.

밥먹다가 초장부터 벌에 쏘였지만, 다행히 말벌은 아니어서 침을 뽑아내고 트레킹을 시작했어요.

첫날은 참 많이 걸었습니다.

3시간정도 걸어서 조그만 마을에 도착해서 물을 한잔 마시고,

또 3시간정도 걸어서 트래킹 첫날의 숙소 마을에 도착했거든요.

중간중간 힘들면 쉬고, 그리 힘든 코스는 아니었기에 무리는 없었습니다.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마을이기에, 저녁을 먹고, 마을 주민들과 좀 놀다가, 맥주를 한잔 하고 잠이 들었습니다.

둘째날은 마을에서 걸어나가 코끼리를 탔어요.

두번째 타는 코끼리 이지만, 역시 재미있더군요. 하하.

코끼리를 타고나면 대나무 땟목을 타러 갑니다.

천천히 강을따라 내려가며 코끼리가 밥먹는 모습, 똥싸는모습등을 구경하는거죠.

강에는 투포환보다 커다란 코끼리 똥들이 떠다닙니다.

그래서 발을 담그긴 싫더라구요. ^^;

땟목을 타고나면 수영을 할 수 있는 폭포로 갑니다.

날씨가 더운데 잘되었죠.

여기서 1박2일 코스 트레킹을 온 친구들과 헤어졌어요.

남은건 독일인 커플과 저였죠.

둘의 오붓한 시간을 방해하는건 아닌가 좀 미안했지만,

오래된 커플이라 그런지, 별로 신경을 안쓰더라구요.

저녁시간이 가까워 질 때까지 폭포에서 놀다가, 둘째날 밤을 보낼 마을로 갔습니다.

이 마을도 역시 전기는 안들어 와요.

마을에서 저녁을 먹고, 옆마을까지 잠시 산책을 다녀와서는 8시부터 8시까지 푹 잤습니다.

마지막날.

아침을 먹고, 다시 폭포로 가서 시간을 보냈죠.

첫날 이후로는 별로 걸을일이 없었어요.

폭포에서 태국식 파파야 샐러드인 쏭땀으로 점심을 먹고,

레프팅을 하러 떠났습니다.

한국에서도 레프팅을 몇 번 안해봤기에, 참 기대가 되었죠.

그런데 강이 물반 바위반이더군요.

거의 보트를 끌고가는 수준이었죠.

중간쯤에선 보트를 끌다가 소용돌이에 말려들어가 짧은 생을 마감할 뻔도 했습니다.

조심해야되요.

강 하류까지 내려오니 첫날 6시간 걸었던 만큼 힘이 들더군요.

거의 다 내려왔을 때 강가에서 더위를 피하던 태국분들이 지친 우리를 보고 술을 대접해줘서 피로가 많이 풀렸어요. 하하.

이날 낭까라는 과일도 처음 먹어봤는데 맛있더라구요.

이제 2박3일의 트레킹이 끝났습니다.

썽태우를 타고 치앙마이의 숙소로 돌아왔죠.

이제 좀 쉬어야 겠어요~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