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를 보면,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Cupola Duomo Firenze)
아래를 보면, 롤러코스터 타는 기분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

종탑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Cupola Duomo Firenze)
종탑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

야경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Cupola Duomo Firenze)
야경 - 피렌체 두오모 쿠폴라

냉정과 열정 사이로 더 유명한 그 곳.
피렌체 두오모 꼭대기에 꼭 한번 올라가 보고 싶었습니다.
역시 유명한 관광 명소라 사람들로 붐비더라고요.
영화처럼.
이곳에서 누구를 만나기로 해서 온 것은 아니지만,
혼자 분위기 잡고 청승 좀 떨려고 올라 갔어요.
시장처럼 붐벼서, 분위기 잡고 앉아있으면 구경꺼리가 됩니다.^^;
다행인지 쿠폴라에 바람이 많이 불고 추워서,
해가 질 무렵부터는 사람이 많이 빠져서 한적해 졌어요.
눈짓으로 몇 없는 사람들과 인사를 나눕니다.
'너도 청승 떨러 왔구나.'
피렌체 두오모 꼭대기 쿠폴라엔,
준세이도.
아오이도.
없습니다.
매서운 바람에 떨며 애써 분위기 잡아보는.
청승 맞은 사람들이 있을 뿐이죠.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간판 - 팔레 드 오로(PALLE d'ORO Firenze)
간판 - 팔레 드 오로

고기 - 팔레 드 오로(PALLE d'ORO Firenze)
고기 - 팔레 드 오로

피렌체의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에서 추천 받았던 또 다른 맛집. PALLE d'ORO.
점심에도, 저녁에도 손님이 많은 집입니다.
시장 근처의성 안토니오(S. Antonio) 거리에 있어요.
특정메뉴(Tagliata)를 추천 받고 갔는데,
혼자 1키로를 시켜 먹기엔 많아서 다른 메뉴를 먹었어요.
파스타 하나, 고기류 하나, 사이드 디쉬 하나 선택 가능한 세트 메뉴였죠.
파스타는 괜찮았는데, 고기가 기대에 못미쳤어요.
점심을 너무 맛있게 먹어서 상대적으로 그렇게 느껴진걸까요?
세트메뉴는 왠지 재고 정리용 같습니다.
Tagliata는 참 맛있다고 하니, 다음에 피렌체에 다시 가면 먹어봐야겠어요.

피렌체 음식점. 팔레 드 오로의 정보는 아래에서 확인하세요.
팔레 드 오로(PALLE d'ORO)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여기가 맛있다며?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Trattoria Mario Firenze)
여기가 맛있다며?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

마리오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Trattoria Mario Firenze)
마리오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

송아지 스테이크(Lombatina di vitella)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Trattoria Mario Firenze)
송아지 스테이크(Lombatina di vitella) - 피렌체 맛집. 트라토리아 마리오

피렌체 동네 맛집으로 소문난 마리오는, 점심시간에만 문을 여는 식당입니다.
한국사람들에게 유명한 ZaZa의 바로 옆집이에요.
의자가 비는 대로, 바로 바로 테이블에 사람이 채워집니다.
처음보는 사람들과 담소를 나누며 먹을 수 있는 특별한 곳이죠.
저는 8년동안 피렌체에 살다가 로마로 이사간 부부와 한 테이블에서 식사를 했어요.
마리오가 진짜 피렌체 맛집이라며 극찬을 하더라고요.
하우스 와인도 한잔 주기에 얻어 마시고,
PALLE d'ORO라는  피렌체의 다른 맛집 정보도 들었어요.
식사로 롬바티나 디 비텔라라는 송아지 스테이크를 먹었는데, 고기가 참 맛있었습니다.
오로지 맛으로 승부 하는 식당이 땡긴다면 마리오 강추에요.

피렌체 맛집.마리오의 정보는 아래에서 확인 하실수 있습니다.
트라토리아 마리오(Trattoria Mario)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청동 다비드상 - 미켈란젤로 광장(Plazzale Michelangiolo Firenze)
청동 다비드상 - 미켈란젤로 광장
 
피렌체 - 미켈란젤로 광장(Plazzale Michelangiolo Firenze)
피렌체 - 미켈란젤로 광장
 
달리기 좋은 곳 - 미켈란젤로 광장(Plazzale Michelangiolo Firenze)
달리기 좋은 곳 - 미켈란젤로 광장

평소보다 조금 일찍 일어나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나왔습니다.
피렌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미켈란젤로 광장에 가기 위해서죠.
요즘 별로 춥지 않았기에  얇게 입고 갔다가 덜덜 떨다 왔어요.
미켈란 젤로 광장엔 청동으로 만들어진 다비드상 복제품이 있습니다.
원작만큼 에너지가 느껴지진 않았어요.
그래도 실내에 갖혀 있어 해도 달도 못 보는 진짜 다비드 상 보다 행복해 보이더군요.
산 위라 그런지 바람이 많이 불고, 춥긴 했지만 경치는 좋았습니다.
'저기 두오모가 보이는군. 이따 올라가봐야지..'
피렌체의 랜드마크가 한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미켈란 젤로 광장은 중심가에서 좀 떨어져 있죠.
그래서 인지  피렌체에서 가장 조용한 곳 이었어요.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버스표 - 피렌체의 버스(Bus Firenze)
버스표 - 피렌체의 버스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건너편 가게에서 표 팔아요 - 피렌체의 버스(Bus Firenze)
산타 마리아 노벨라 성당 건너편 가게에서 표 팔아요 - 피렌체의 버스

로마의 버스는 버스와 지하철 모두를 이용할 수 있는 75분짜리 표가 1유로 인데,
피렌체는 90분짜리 버스표가 1.2유로입니다.
ㅂ버스 안에 자동 판매기가 없어서,
가게에서교통카드나 버스표를 구입해야 해요.
버스 탈 일이 많다면  미리 여러장 구입해놓으면 편하죠.
버스 정류장엔 시간표가 있지만,
그저 빈도 수 알아보는 정도로만 봅니다.
시간을 맞춰 오는 편이 아니더라고요.
버스 안의 정류장 정보 화면이 꺼져 있으면,
내리는 정류장 확인하기가 어려워요.
뭐 별 수 있나요.
버스가 설 때마다 "여기서 내려요?" 라고 물어봤더니,
기사 님이 내릴 정류장을 알려 주신 다네요.
이탈리아 사람들 친절해요.^^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공사중 - 우피치  미술관(Uffizi Gallery Firenze)
공사중 - 우피치 미술관

피렌체 최고 인기 놀이기구 - 우피치  미술관(Uffizi Gallery Firenze)
피렌체 최고 인기 놀이기구 - 우피치 미술관

유일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 - 우피치  미술관(Uffizi Gallery Firenze)
유일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곳 - 우피치 미술관

우피치 미술관 입구만 세번 왔습니다.
처음에 왔을 땐 줄 선 사람이 많아서 조금 기다리다 떠났고,
두 번째 왔을 땐 휴일이었으며,
세번 만에 드디어 우피치 미술을 구경 했습니다.
오전 열 시 반에 가서 줄을 섰는데, 한시가 다 되어서 들어갔어요.
우피치 미술관은 피렌체에서 최고로 인기좋은 놀이기구 같습니다.
놀이동산에서 가장 인기 있는 놀이기구는 한참을 기다려야 되듯 말이죠.
뭐 어렸을 때 놀이기구 탄다고 좀 기다려 봤으니, 이 정도는 기다릴 만 합니다.
우피치 미술관에는 물이나 음식물 반입이 안되니, 기다리는 동안 미리 먹고 들어 가야 해요.
전 미술관 구경하다 목 마를 때 마시려고 가득 담긴 물통을 가지고 갔다가,
입구에서 한 소리 들었어요.
그래서 안에서 안마신다고 말하고 봉인한 채로 우피치 미술관을 관람했습니다.
만약 아카데미 미술관 보다 우피치 미술관을 먼저 보았다면,
아카데미 미술관을 가지 않았을 꺼에요.
한참 줄서서 들어간 곳 치곤 별로 재미 없었거든요.
우피치 미술관은 전시된 작품이 많아서 한참을 돌아보긴 했는데,
줄 서지 않고 들어갔던 아카데미 미술관이 더 재미있었네요.
2300여점이 넘는 엄청난 수의 작품 중에서 끌리는 작품은 몇 없었기 때문인데요.
우피치 미술관에서 마음에 들었던 작품은 여섯 점 정도입니다.

레오나르도 다빈치(Leonardo da Vinci)- 동방박사의 경배 (Adoration of the Magi)
영감님의 표정이 다양한 감정을 담고 있는 듯 해서 몇 번이고 쳐다보게 되었고,
몽환적인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어요.
유명한 알브레히트 뒤러의 동방박사의 경배는 그냥 쓱 보고 지나쳤네요.ㅋ

보카치오 보카치노(Boccaccio Boccaccino) - 집시소녀(Zingarella)
그림 속의 소녀가, 눈길을 끄는 매력이 있었어요.
어떤 걱정도 없고, 자신있어 보이는 표정이 멋져 보였습니다.
어찌 보면 그저 멍한 표정으로 보일지 몰라도 말이죠.

브론치노(Bronzino) - 드워프 모르간테의 초상(Portrait of the dwarf morgante)
이 그림은 재미있어서 기억에 남아요.
한 가지 의문이 드는 건,
아무리 봐도 노옴인데 제목이 왜 드워프의 초상일까 하는 겁니다.^^;

요하임 베케라르(Joachim Beuckelaer) - 예수를 보이는 빌라도 (Pilato mostra Gesú al Popolo)
그림에 생동감이 있었어요.
사진처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배껴내기 보단, 에너지를 강조한 듯 한 느낌을 받았어요.

산드로 보티첼리(Sandro Botticelli) - 봄 (Primavera)
이 그림은 판타지의 세계가 눈앞에 그려져 있는 기분이에요.
우피치 미술관을 돌며 가장 오랫동안 본 그림이죠. 마음에 들었어요.

산드로 보티첼리(Sandro Botticelli) - 비너스의 탄생 (The Birth of Venus)
잔잔한 파도의 표현과, 바람에 날리는 꽃이 눈에 들어왔어요.
비너스의 탄생의 어느 부분을 봐도  시선을 끄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사람의 시선을 계산해서 그린 것일까요?
대단한 화가라고 생각됩니다.
그림의 구도가 예술이에요.
보티첼리는 화가가 아니라, 사진 작가가 되었어도 명성을 떨쳤을 꺼 같아요.

미켈란젤로, 라파엘로, 램브란트등 유명한 화가의 다른 작품도 있지만,
딱히 기억에 남지 않네요.
제 취향의 그림이 별로 없어서 좀 아쉬웠지만,
우피치 미술관의 규모는 감탄스러웠습니다.
 
구글 아트 프로젝트에서 우피치 미술관의 몇 몇 작품을 보실 수 있어요.
구글 아트 프로젝트 - 우피치 미술관

웹 미술관에서도 다양한 미술 작품을 보실 수 있습니다.
웹 미술관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벽화 - 클레식 콘서트(Concerti Firenze)
벽화 - 클레식 콘서트

연주자 - 클레식 콘서트(Concerti Firenze)
연주자 - 클레식 콘서트

피티 궁전으로 가는 다리를 건너기 전 눈에 띄는 광고가 보입니다.
'콘서트. 오후 5시반. 바흐,비발디,모짜르트...'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에서 클래식을 듣고 나온 후라 더 끌렸는지 모르죠.
공연 시간도 마음에 들고,  플룻과 오르간의 소나타가 궁금하기도 했습니다.
현악기 없는 소나타를 들어본 기억이 없거든요.
제가 관악기에 특히 매력을 느끼기에 이 클래식 콘서트를 보기로 마음을 먹었죠.
표는 공연장 앞에서 공연 전에 판매 합니다.
장소는 Sefano al Ponte Vecchio에요.
표 살 때 나누어 주는 일정표를 보니 일주일에 3번 이상 공연이 있네요.
관객이 많지 않아, 앞쪽에 마음에 드는 곳에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연주자 둘은 호흡을 오랫동안 맞추어 온 듯, 호흡이 잘 맞았어요.
가끔 실수도 있었지만 자연스럽게 잘 넘기는 프로의 모습을 보았죠.
연주도 좋았고, 무대 매너도 좋았습니다.
전 여행을 하며 취미로 소금을 불지만, 실력은 형편 없습니다.
겨우 동요 정도 부는 초보자이죠.
이 클레식 콘서트를 들으며 제가 뭐가 제일 부족한지 알게 되었어요.
그림은 눈을 통해 사람을 감동 시키듯이,
음악은. 사람을 감동시키기 위한 통로로 소리를 이용하는 것이라는걸 말이죠.
실력이 서툴러도, 감정을 움직일 수 있는 소리를 낸다면,
어려운 곡을 막힘없이 연주하는 것 보다. 더 큰 감동을 줄 수 있다는 걸요.
저는 그동안 기계처럼, 느낌 없이 삑삑 거렸어요.
기계는 정확하기라도 하지, 전 그야말로 소음이었죠.
아무리 아마추어이고 초보지만, 앞으로 연주를 할 땐 느낌을 실어 봐야겠습니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장 보러 나온 사람들 - 일요시장(Sunday Market Firenze)
장 보러 나온 사람들 - 일요시장

그라파 - 일요시장(Sunday Market Firenze)
그라파 - 일요시장

리코타치즈를 넣은 네치  - 일요시장(Sunday Market Firenze)
리코타치즈를 넣은 네치 - 일요시장

쥐가 좋아하는 치즈 - 일요시장(Sunday Market Firenze)
쥐가 좋아하는 치즈 - 일요시장

'피티 궁전이나 가볼까..?'
우피치 미술관 줄이 너무 길어서, 피티 궁전쪽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젤라또 콘하나 들고, 소풍나온 유치원생처럼 정원산책이나 할까 했죠.
그런데 정원 입장료가 유치원생에겐 버거운 가격이었어요.
박물관 A,B등등 끼워팔기를 하더라고요.
그래서 근처의 성 스피리토 대성당이나 구경하려고 움직였습니다.
'앗 저건!!!'
일요일이라고 동네 장터가 열리나 봐요.
일요일만 열리는 건지, 매일 열리는 지 알 순 없지만,
제가 성 스피리토 대성당 앞 광장에 간 건 일요일이었거든요.
구경하는 재미가 있는 곳이죠.
직접만든 악세사리나 주방용품을 파는곳은 스쳐지나고, 먹거리 집마다 멈추게 되네요.
다양한 토속 음식들을 파는데, 대부분 시식코너가 있어 복불복 걱정이 없습니다.
끼안티 와인과 도수 그라파를 시음해 보았는데 둘 다 맛이 괜찮았어요.
옆의 치즈가게에서 안주로 치즈도 하나 집어먹고 나니, 좋더라고요.
이곳에 한 이주정도 머물 예정이었다면,
치즈 1키로와 그라파를 한 병 샀을텐데,
계속 움직이는 여행자라 짐을 늘릴 수 없어서 말았어요.
먹거리도 많고, 볼거리도 많은 성 스피리토 대성당 앞 광장의 일요시장 이었습니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입구 -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Academy gallery Firenze)
입구 -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

다비드상 복제품 -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Academy gallery Firenze)
다비드상 복제품 -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으로 유명한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엔,
다비드상 말고도 볼 거리가 많습니다.
그림과 조각이 참 많아요.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에 있는 그림이 제 취향은 아니었지만,
흥미로웠습니다.
사람보다 옷이나 장식을 더 신경쓴듯 해서,
마치 마네킹에 입혀진 옷을 구경하는 기분이었어요.
질감도 끝내주게 잘 표현해 놓았고,
옷에 그려진 문양도 다양해서 재미있었습니다.
조각은 모두 사람 조각이라, 다양한 각도에서 인체를 관찰하는 재미가 있었어요.
특히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은 에너지가 느껴지더라고요.
다비드상이 고개를 돌리거나, 걸음을 옮긴다고 해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생기가 느껴졌어요.
'미켈란젤로'하면 닌자 거북이 생각이 먼저 나는 제가 봐도 이정도니,
조각에 관심이 깊은 사람이 보면 감동의 눈물을 흘릴 만 합니다.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에는 재미있는 곳이 또 한 군데 있어요.
바로 악기 전시실인데요.
입구에 들어가자마자 세숫대야 악기를 연주해 볼 수 있습니다.
재미있겠죠?
안에는 관악기 현악기 등이 전시되어있고,
고전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시설이 잘 되어 있습니다.
피렌체 아카데미 겔러리.
흥미로운 곳이었어요.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햇볕이 잘 드는 창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Emerald Fields Hostel Firenze)
햇볕이 잘 드는 창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

편안한 침대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Emerald Fields Hostel Firenze)
편안한 침대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

커다란 사물함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Emerald Fields Hostel Firenze)
커다란 사물함 -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은 산타마리아 역에서 도보로 5분거리로, 중심가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번엔 운이 특별히 좋았는지, 아주 마음에 드는 방에 묵게 되었어요.
3인 도미토리로, 깨끗하고 일층 침대라 자다가 삐걱거리는 소리에 깰 일이 없습니다.
무료로 쓸 수 있는 컴퓨터도 비치되어있고, WIFI도 잘 동작해요.
사물함이 아주 커다래서 사람도 충분히 들어가겠더라고요.
어디 나갈 땐 배낭을 통째로 넣어두고 다녔어요.
아침은 제공하지 않지만, 냉장고와 주방을 쓸 수 있어요.
커피와 차는 아침에 무료로 제공을 하고, 빵이 있을 때도 있으니 이 정도면 훌륭한 조식이죠.
피렌체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
아늑하고 발랄한 인테리어 덕분에 더욱 마음에 드는 숙소에요.

피렌체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에 대해 더 궁금하시면 아래 링크를 참조하세요.
피렌체 에머랄드 필즈 호스텔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