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목마다 술향기가 배어있다. 코임브라.


건물-'코임브라 Coimbra'

결혼식-'코임브라 Coimbra'

뷰-'코임브라 Coimbra'

뷰-'코임브라 Coimbra'

뷰-'코임브라 Coimbra'

가보고 싶었던 곳도 아니고 전혀 알지도 못했지만 막상 와보면 괜찮은 곳.
여행을 하다 보면 이런 장소를 종종 만나게 된다.
코임브라도 그런 곳 중에 하나다.
단지 포르투갈에서 스페인 북부로 떠나는 밤 기차를 타기 위해 들렀을 뿐이지만 상당히 좋은 기억을 남긴 곳이다.
우선 여행자센터에서는 무거운 캐리어를 저녁 6시까지 맡아준 덕에 두 손 가벼이 동네를 둘러봤다.

박물관(Museu Nacional Machado De Castro)-'코임브라 Coimbra'

처음으로 들른 곳은 박물관(Museu Nacional Machado De Castro)이다.
포로 로마노(Roman forum)자리에 지은 궁 건물로 볼거리가 참 많은 박물관이다.
우선 지하의 포로 로마노를 둘러본다. 지금은 텅 빈 이 공간에서 어떤 이야기들이 오갔을까?
지상에는 회화부터 조각, 보석까지 다양한 예술품이 자리 잡았다.
여기서 가장 기억에 남은 건 천사가 악마를 짓밟고 있는 그림이다.
천사의 몸에선 빛이 나고, 하얗고 머릿결도 좋고 아름답다.
악마는 천사의 발에 밟혀 고통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으며, 털북숭이에 헐벗었고 어둡고 추하다.
어릴 적부터 선과 악의 이분법적인 잣대에 지속해서 노출되어왔다.
그래서인지 악이라고 하면 일단 얼굴이 찌푸려지고 불쾌한 기분이 든다.
그런데 그 악이라는 게 처음부터 악으로 분류될 만한 것이었을까?
누군가가 악당이 되기까지 돌아볼 만큼 여유가 없는 사회.
타인에게 무관심한 사회가 괴물을 키워내는 것은 아닐까?
SF 고전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 하이커에서 SEP(Somebody Else's Problem)가 가장 무섭다고 했던게 기억난다.
현대 사회는 '나'와 '타인'의 경계가 지나치게 두껍다.
좀 더 마음에 여유를 가지고 주위를 둘러보는 사회가 되면 좋겠다.

골목-'코임브라 Coimbra'

골목-'코임브라 Coimbra'

메뉴-'코임브라 Coimbra'

제로피가-'코임브라 Coimbra'

노점 팔찌-'코임브라 Coimbra'

자전거-'코임브라 Coimbra'

박물관에서 나와 골목 이리저리로 발걸음을 옮긴다.
건물과 건물 사이에 장식이 눈을 즐겁게 해준다.
몇 걸음 더 걸으니 기분이 좋아지는 메뉴판이 보인다.
'합리적인 가격에 한잔 하세요!'
술집 문을 열고 들어가니 어르신들이 삼삼오오 앉아서 담소를 나누신다.
나는 자리에 앉지도 않고 단숨에 제로피가 한 잔을 들이키고 다시 나와 걸었다.
마침 장이 서는 날인지 길거리 상인들이 분주하다.

학생 연주자들 -'코임브라 Coimbra'

이리저리 구경하다가 자리를 잡고 앉았더니, 저 멀리서 흥겨운 음악 소리가 들린다.
근처 벤치에 앉아 가볍게 술을 한잔 더 하며 지나다니는 강아지, 고양이 그리고 사람들을 바라보는 동안 어느덧 해질녁이 되었다.

몬데구 강이 보이는 술집 passaporte -'코임브라 Coimbra'

조개 수프-'코임브라 Coimbra'

고기-'코임브라 Coimbra'
칵테일-'코임브라 Coimbra'

강-'코임브라 Coimbra'

저녁은 몬데구 강이 내려다보이는 술집에서 빵과 고기, 조개 수프를 안주로 삼아 칵테일을 한잔 마셨다.
해가 완전히 지고 나서 또 밤 골목을 이리저리 쏘다닌다.
술기운이 떨어질 즈음 와인을 한잔하고 밤 기차를 타러 갔다.
기차표를 늦게 끊어서 침대칸이 아닌 의자 칸을 예약했다.
지루하고 몸이 찌뿌둥해서 어떻게 먼 길을 갈까 걱정했었는데, 온종일 술을 마셨더니 기차에 앉아 꾸벅꾸벅 조는 동안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했다.
코임브라.
교육의 도시로 알려진 이곳.
골목마다 보이는 술집에 발걸음을 쉬이 옮기기 어렵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공항에서 기차역 가는 방법

sub-'title'

저가항공을 이용해 오슬로 리그(Rygge)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밤에 도착하면 오슬로로 가는 셔틀은 있지만, Rygge 기차역 행 셔틀은 없지요.
저는 새벽 4시 54분 Rygge발 기차를 예매해 두었기에, 기차역에 가야 했습니다.
친절한 여행자 정보 센터 직원이 약도를 그려주며 말했습니다.
"넉넉잡고 걸어서 이십 분이면 가요."
공항 한편에 침낭을 깔고 잠시 쉬다가 새벽 3시 50분에 일어나 짐을 추렸습니다.
그리고 기차역에 가려고 네 시에 출발했지요.
혹시 이십 분보다는 조금 더 걸릴지도 모르니까요.
그런데 삼십 분을 걸어도 왼쪽으로 꺾는 길이 나오지 않는 겁니다.
기차는 못 타겠구나 싶었는데, 경찰차를 만났지요.
"기차 놓치겠어요. 저 좀 태워주세요."
고개를 도리도리. 걸어갈 수 있는 거리랍니다.
시간만 충분하다면야. 어디든 못 걷겠느냐만...
오랜만에 외딴곳에 와서 감을 잊었나 봅니다.
친절하게 길을 알려준다고 걸리는 시간까지 곧이곧대로 믿다니!
가는 길이 멀군요.
일단 길을 꺾어 주유소를 마주친 뒤엔 기차역이 그리 멀지 않습니다.
기차가 도착하기 3분 전에 도착했네요.
오십 분가량 걸렸습니다.
혹시 역에서 내려 기차역까지 걸어갈 생각이라면 시간을 좀 넉넉히 잡으세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여행의 맛, 아일랜드 낭만 기차 여행. 철도 이용 팁.

저는 버스보다 기차 여행을 선호합니다.
우선 멀미를 안 하고,
책 읽고 경치도 즐기다 보면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하니까요.
아일랜드의 기차표는 버스비보다 매우 비싼 편입니다.
하지만 미리 예약하면 80% 이상 저렴하기도 해요.
아일랜드 철도 여행 웹사이트에서 예약하시면 됩니다.
딱 한 달 전 승차권부터 예약할 수 있는데요.
일부 노선은 온라인에서 예약되지 않는 때도 있습니다.
예약할 땐 2유로의 수수료가 드니,
한번에 왕복표를 예매하는 것이 좋겠죠?
예매가 완료되면 예매번호가 나오는데, 표를 출력할 때 필요하니 잊지 않고 적어두어야 해요.
표를 어디서 출력할 것인지도 미리 정해 두어야 합니다.

발권기 - 'Irish rail'

그리고 기차역에 도착해서 기계에 예매번호를 입력하면 표가 나와요.
아일랜드 기차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은 좌석 앞의 커다란 테이블입니다.
음식을 먹을 때나, 책을 읽기에 참 편하거든요.
다만 좌석이 다닥다닥 붙어있는 편이라,
덩치가 큰 사람들이 한 테이블에 앉으면 좀 불편할 듯해요.

더블린 행 기차 - 'Irish rail'

저는 코크와 더블린 구간을 이용했는데,
세 시간 남짓이면 도착합니다.
자동차로 운전하면 두 시간 반에서 세 시간이 걸리고,
버스를 타면 거의 네 시간이 걸리니 속도 면에서도 참 괜찮아요.
다만 예약을 하지 않으면 비행기 표보다 비싸기도 하니, 미리 표를 사 두는 게 좋겠죠? :D

아일랜드 철도 웹사이트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기차 - 이탈리아 기차여행(Travel with Train, Italy)
기차 - 이탈리아 기차여행

자동판매기 티켓과, 줄서서 끊는 티켓 - 이탈리아 기차여행(Travel with Train, Italy)
자동판매기 티켓과, 줄서서 끊는 티켓 - 이탈리아 기차여행

기차를 타기 전에 도장 찍는 기계 - 이탈리아 기차여행(Travel with Train, Italy)
기차를 타기 전에 도장 찍는 기계 - 이탈리아 기차여행

이탈리아에서 기차를 처음 탔을 때 좀 당황했습니다.
"어이 이봐, 외국인.  '참 잘했어요.' 도장이 티켓에 없잖아?"
기차 표를 샀어도,  기차에 타기 전에 도장을 찍지 않으면,
벌금을 내야 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 마음씨 좋은 역무원을 만나 그냥 넘어갔어요.
티켓 뒷면에 자세히 보면 도장 찍으라고 깨알 같은 글씨로 써있습니다.
'저희 철도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도장 안 찍으면  백만원 메롱. '
그 이후론 도장을 잊지 않고 찍었죠.
기차표를 사기 위해 줄을 서 있다가는, 타려고 하는 기차를 놓치기 쉽상입니다.
자주 있는 기차면 다음 기차를 타도 되지만,
하루에 몇 대 없는 기차를 놓치면 마음이 안 좋잖아요?
자동판매기를 이용하면 빠르게 표를 살 수 있어요.
그날의 행선지가 정해져 있다면 미리 표를 다 사 두고,
타기전에 도장만 제대로 찍는다면 표 사는 시간을 아낄 수 있어 좋아요.
자주 이용하는 이등석 기차는 통일호 분위기인데요.
군것질 꺼리를 잔뜩 사들고, 차창밖을 보며 먹다보면 어느새 목적지에 도착합니다.
전 기차 여행이 좋아요~



by


Tags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