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한옥 목수 맛보기.

목공 기술을 배워보고 싶었습니다.
사실 목수가 되고 싶다기보단, 나무를 다루는 법을 배우고 싶었지요.
나무에 관심을 둔 뒤로 나무 조각과 가구·목공예 등을 차근차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옥 짓는 걸 배울 생각은 전혀 못했죠.
그런데 목공 기술을 알려주는 곳을 찾다가 한옥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한옥을 지을 때 사용하는 결구 법이 전통 가구 제작에도 쓰인다고 하는 말에 혹했죠.^^;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는 강원도 평창에 있습니다.
첩첩산중.
겨울엔 차도 못 올라오는 산골짜기에 있지요.
이곳에서 4개월간 한옥 짓는 법을 배웠습니다.
처음 한 주를 지내보고 그만두고 싶었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과 좀 달랐거든요.

죽은 손톱-'한옥 목수'

여기저기 긁히고, 찢어지고, 멍들기도 했고,
중간마다 ‘내가 여기서 뭘 하나.’ 생각이 들긴 했지만,
어느덧 4개월이 흘러 졸업을 했습니다.

지내보니 시설이나 교육 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어요.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해 차근차근 개선 해 나가리라 봅니다.

시설

식사
엄청나게 부실합니다.
제가 밥에 김치와 김만 싸 먹어도 맛있게 먹는 편인데,
이곳 밥은 몸에서 거부하더군요.
같이 교육받으신 동기님들께 ‘맛있게 드세요.’라고 입이 떨어지질 않아요.
다들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이 밥을 먹는다고 하더군요.^^;

숙소
숙소-'한옥 목수'

겨울에 무진장 춥습니다.
한옥이 원래 웃풍이 좀 있다지만, 이건 거의 바깥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예요.
그래서 교육생들끼리 단열공사 했습니다.
건물 한쪽 면에 비닐치고, 창문도 비닐과 두꺼운 천으로 완전히 막았습니다.
틈이란 틈은 폼으로 쏴서 다 막았고, 벽면을 두꺼운 천을 가져다가 커튼처럼 막았습니다.
그래도 한파가 몰려오는 날이면 오리털 잠바에 장갑을 끼고 있어도 춥습니다.

교육

잡일
제설 작업-'한옥 목수'

교육 이외에 잡일이 많습니다.
눈이 오면 오전 내내 학교 들어오는 길목의 눈을 치웁니다.
올겨울엔 눈이 많이 왔으니 눈만 치우다 하루가 다 간 날도 있지요.
또 숙소엔 나무 보일러를 사용하는데요.
땔 나무를 구해서, 알맞은 크기로 잘라야 합니다.
매 주 엄청난 양의 나무가 들어가요.
두 시간에 한 번씩은 나무를 넣어주어야 해서 당번을 정해 새벽에도 자다 깨서 나무를 넣어야 합니다.
비가 오면 건물에 물이 새서 물을 퍼다 날라야 하기도 하지요.
이 밖에도 이런저런 잡일이 많습니다.
주 5일 교육인데 실제 교육 시간을 따지면 주 3일 정도나 되었던 거 같네요.
잡일이나 하려고 돈과 시간을 들여 먼 곳에 온 게 아닌데 말이에요.
이 부분은 인력을 고용하든지 해서 꼭 개선되어야 하는 문제입니다.

공구

학교 입학 설명엔 공구를 사지 않아도 된다고 나와 있지만,
실제론 공구를 꼭 사야 합니다.
수공구는 물론 기계톱이나 전동 대패 같은 전동공구도 필요하죠.
공구를 사지 않으면 후반으로 갈수록 수업에 제대로 참여하기가 어렵습니다.
공용 공구가 제대로 된 녀석이 없기 때문인데요.
적어도 대패, 끌, 톱, 망치 정도는 사야 합니다.
기본이에요.

비록 환경은 열악하지만 배울 것은 많습니다.
덕분에 나무와 좀 친해지고,
집이 어떻게 지어지는지 감이 왔으며,
공구 쓰는 법을 제대로 배웠습니다.
처음 두 달은 치목장에서 나무만 깎았어요.
도대체 이 부재가 어디에 들어가는 건지 감이 잘 안 왔습니다.

상량식-'한옥 목수'

그런데 그 부재로 차근차근 집을 짓다 보니 어느덧 마룻대를 올리며 상량식을 했어요.

한옥-'한옥 목수'

지붕-'한옥 목수'

지붕까지 다 올리니 꽤 멋진 한옥이 지어졌습니다.
집이 지어진 모습을 보니 뿌듯하네요.^^

배운 것

나무

아래(원구)-위(말구)
나이테 원이 위쪽으로 쏠린 게 말구이다.
나이테가 굽은 쪽이 가슴이고 그렇지 않은 쪽이 등이다.
나무가 마를 때 심재는 변재보다 뒤틀림이 적다. (이를 고려하여 직재를 깎을 때 심재 부분을 약간 파이게 깎는다.)
부재는 대체로 굽은(튀어나온) 쪽을 하늘로 향하게 쓴다.
참나무는 태우면 소나무보다 이산화탄소가 많이 나온다.

집 짓기

귓기둥을 안쪽 기둥보다 조금 높게 하여 양 끝이 숙어 보이는 착시현상을 교정한다.

공구 다루는 법

대패질
원구에서 말구 방향으로 대패를 민다.
말구 쪽에서 원구로 가면서 진행한다.

전동 대패
나사를 꽉 조인다.
선이 잘리지 날에 잘리지 않도록 잘 잡고 쓴다.
나무를 손질할 부분보다 대패질을 넓게 하여 곡이 자연스레 나오도록 한다. (쥐 파먹은 것처럼 되지 않게.)

체인톱
윤활유와 휘발유를 넣기 전에 청소한다.
날을 갈 땐 바를 뒤집어서 낀다.
부재를 자를 때 아랫부분이 터지니 돌려가며 자르면 깔끔하게 잘린다.


끌질을 할 때는 나뭇결을 잘 보아가며 한다.

 

눈-'한옥 목수'

가끔은 여기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
특히
흩날리던 대팻밥과,
휘날리던 눈발이 말이죠.



by


Tags : ,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