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속의 한옥 펜션. 소요유.

경주에 온 김에 하루 묵고 가고 싶어집니다.
계획 없이 찾은 지라, 숙소 예약을 해 두지 않았지요.
한옥 펜션에서 묵고 싶어서 찾아보니, 꽤 여러 곳이 있군요.
한 곳 한 곳 전화를 걸어 보았습니다.
"주말이라 방이 없어요."
"다 찼습니다."
하루 묵어가는 객들이 많은가 봅니다.
'그냥 어디 구석에 간판도 보일 듯 말듯한 허름한 숙소를 찾아내서 묵어야 하나?'
그런데 운이 좋게도 방이 있다는 숙소를 한 곳 찾았습니다.

입구-'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갤러리-'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한옥 펜션 소요유.
경주 시내에서 좀 떨어져 있긴 하지만,
조용하고 좋을 것 같습니다.
아담한 갤러리가 딸린 숲 속 한옥 펜션.
말만 들어도 좋잖아요?
냉큼 숙소를 예약했지요.
예약하고 나서, 조금 외진 곳이라는 게 신경이 쓰여서 다시 전화를 걸었습니다.
"근처에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이 있나요?"
숙소 근처엔 없고, 아래쪽 마을인 내남면에서 장을 봐 와야 한다고 하십니다.
마을엔 가게가 두 개, 식육점 하나가 있습니다.
식육점에서 파는 고기가 좋아요.
장을 봐서 숙소로 올라가는 길.
일 년에 한 두 번 운전하는 저는 운전이 서툽니다.
그런데 여태껏 경험해보지 못한 좁은 산길이 나오는군요.
뭐 백 미터 이백 미터 정도야 이런 언덕을 올라 보았지만,
이 킬로를 이런 산길을 달려야 한다니 손에 땀이 납니다.
그래도 뭐 일단 올라가야지요.
오르막길을 조심조심 겨우 올라갔습니다.
그런데!
반대편에서 차가 오네요.
그 차 뒤로 몇 대의 차가 더 옵니다.
후진해서 내려가야 하는 상황.
산길에서 거의 백 미터를 후진으로 내려가는 건 정말 쉽지가 않네요.
그래도 어찌어찌 추락하지 않고 잘 후진 해서 반대편 차들을 먼저 보내고,
또 차가 오기 전에 단숨에 치고 올라갔습니다.
옆에 앉은 친구는 비명을 지르고 난리가 났습니다.
"야! 바퀴가 허공에 있어. 땅이 안 보여!!!"
그렇다고 운전석 쪽에 여유가 있는 것도 아닙니다.
옆에 나무가 사이드미러를 스칠 정도로 가까이 붙었거든요.
저처럼 운전이 미숙한 사람은 한 다섯 번은 와봐야 그나마 익숙해질 길입니다.
해가 지기 전에 숙소에 들어왔어야 했어요.
뭐 어쨌거나 추락사고가 일어나지 않고 무사히 숙소에 도착했습니다.
저는 발바닥에 땀이 났고, 한 친구는 심리적으로 피폐해져 혼수상태 빠졌고,
한 친구는 소리를 너무 질러서 목이 쉬었습니다.
주인장께서 고생했다며 나와 맞아주시네요.
"길이 좀 험하죠? 하하."
아.
만약 아랫마을에서 장을 봐오지 않았다면, 큰일 날 뻔했습니다.
여기에 도착했다가 다시 내려가서 장 볼 엄두는 나지 않거든요.
인심 좋은 주인장께서 비용도 받지 않고 바비큐를 준비해 주셨습니다.
장작불 솥뚜껑에 구워 먹는 고기 참 맛있네요.
직접 담근 김치도 먹어보라고 주셔서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방-'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나비 액자-'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숙소 내부는 참 깔끔하고 좋아요.
방바닥도 뜨끈뜨끈하고요.
멋진 작품도 몇 점 걸어 두었습니다.
그런데 친구가 짐을 풀고 화장실에 가더니 비명을 지릅니다!
먼저 온 손님이 화장실을 쓰다가 친구와 마주쳤거든요.

화장실 개구리-'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그 손님은 청개구리.
잘못 들어왔는데 나가는 길을 찾지 못하겠다고 해서 창문을 열어 보내주었습니다.
화장실도 깨끗하네요. 비데도 있어요.

전경-'경주 한옥 펜션 소요유'

소요유.
비록 산골짜기라 교통은 불편하지만, 공기 맑고 시설 좋은 한옥 펜션이에요.
편안히 잘 쉬고 왔습니다.

한옥 펜션 소요유 웹사이트(http://www.soyoyu.com)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한옥 목수 맛보기.

목공 기술을 배워보고 싶었습니다.
사실 목수가 되고 싶다기보단, 나무를 다루는 법을 배우고 싶었지요.
나무에 관심을 둔 뒤로 나무 조각과 가구·목공예 등을 차근차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옥 짓는 걸 배울 생각은 전혀 못했죠.
그런데 목공 기술을 알려주는 곳을 찾다가 한옥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한옥을 지을 때 사용하는 결구 법이 전통 가구 제작에도 쓰인다고 하는 말에 혹했죠.^^;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는 강원도 평창에 있습니다.
첩첩산중.
겨울엔 차도 못 올라오는 산골짜기에 있지요.
이곳에서 4개월간 한옥 짓는 법을 배웠습니다.
처음 한 주를 지내보고 그만두고 싶었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과 좀 달랐거든요.

죽은 손톱-'한옥 목수'

여기저기 긁히고, 찢어지고, 멍들기도 했고,
중간마다 ‘내가 여기서 뭘 하나.’ 생각이 들긴 했지만,
어느덧 4개월이 흘러 졸업을 했습니다.

지내보니 시설이나 교육 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어요.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해 차근차근 개선 해 나가리라 봅니다.

시설

식사
엄청나게 부실합니다.
제가 밥에 김치와 김만 싸 먹어도 맛있게 먹는 편인데,
이곳 밥은 몸에서 거부하더군요.
같이 교육받으신 동기님들께 ‘맛있게 드세요.’라고 입이 떨어지질 않아요.
다들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이 밥을 먹는다고 하더군요.^^;

숙소
숙소-'한옥 목수'

겨울에 무진장 춥습니다.
한옥이 원래 웃풍이 좀 있다지만, 이건 거의 바깥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예요.
그래서 교육생들끼리 단열공사 했습니다.
건물 한쪽 면에 비닐치고, 창문도 비닐과 두꺼운 천으로 완전히 막았습니다.
틈이란 틈은 폼으로 쏴서 다 막았고, 벽면을 두꺼운 천을 가져다가 커튼처럼 막았습니다.
그래도 한파가 몰려오는 날이면 오리털 잠바에 장갑을 끼고 있어도 춥습니다.

교육

잡일
제설 작업-'한옥 목수'

교육 이외에 잡일이 많습니다.
눈이 오면 오전 내내 학교 들어오는 길목의 눈을 치웁니다.
올겨울엔 눈이 많이 왔으니 눈만 치우다 하루가 다 간 날도 있지요.
또 숙소엔 나무 보일러를 사용하는데요.
땔 나무를 구해서, 알맞은 크기로 잘라야 합니다.
매 주 엄청난 양의 나무가 들어가요.
두 시간에 한 번씩은 나무를 넣어주어야 해서 당번을 정해 새벽에도 자다 깨서 나무를 넣어야 합니다.
비가 오면 건물에 물이 새서 물을 퍼다 날라야 하기도 하지요.
이 밖에도 이런저런 잡일이 많습니다.
주 5일 교육인데 실제 교육 시간을 따지면 주 3일 정도나 되었던 거 같네요.
잡일이나 하려고 돈과 시간을 들여 먼 곳에 온 게 아닌데 말이에요.
이 부분은 인력을 고용하든지 해서 꼭 개선되어야 하는 문제입니다.

공구

학교 입학 설명엔 공구를 사지 않아도 된다고 나와 있지만,
실제론 공구를 꼭 사야 합니다.
수공구는 물론 기계톱이나 전동 대패 같은 전동공구도 필요하죠.
공구를 사지 않으면 후반으로 갈수록 수업에 제대로 참여하기가 어렵습니다.
공용 공구가 제대로 된 녀석이 없기 때문인데요.
적어도 대패, 끌, 톱, 망치 정도는 사야 합니다.
기본이에요.

비록 환경은 열악하지만 배울 것은 많습니다.
덕분에 나무와 좀 친해지고,
집이 어떻게 지어지는지 감이 왔으며,
공구 쓰는 법을 제대로 배웠습니다.
처음 두 달은 치목장에서 나무만 깎았어요.
도대체 이 부재가 어디에 들어가는 건지 감이 잘 안 왔습니다.

상량식-'한옥 목수'

그런데 그 부재로 차근차근 집을 짓다 보니 어느덧 마룻대를 올리며 상량식을 했어요.

한옥-'한옥 목수'

지붕-'한옥 목수'

지붕까지 다 올리니 꽤 멋진 한옥이 지어졌습니다.
집이 지어진 모습을 보니 뿌듯하네요.^^

배운 것

나무

아래(원구)-위(말구)
나이테 원이 위쪽으로 쏠린 게 말구이다.
나이테가 굽은 쪽이 가슴이고 그렇지 않은 쪽이 등이다.
나무가 마를 때 심재는 변재보다 뒤틀림이 적다. (이를 고려하여 직재를 깎을 때 심재 부분을 약간 파이게 깎는다.)
부재는 대체로 굽은(튀어나온) 쪽을 하늘로 향하게 쓴다.
참나무는 태우면 소나무보다 이산화탄소가 많이 나온다.

집 짓기

귓기둥을 안쪽 기둥보다 조금 높게 하여 양 끝이 숙어 보이는 착시현상을 교정한다.

공구 다루는 법

대패질
원구에서 말구 방향으로 대패를 민다.
말구 쪽에서 원구로 가면서 진행한다.

전동 대패
나사를 꽉 조인다.
선이 잘리지 날에 잘리지 않도록 잘 잡고 쓴다.
나무를 손질할 부분보다 대패질을 넓게 하여 곡이 자연스레 나오도록 한다. (쥐 파먹은 것처럼 되지 않게.)

체인톱
윤활유와 휘발유를 넣기 전에 청소한다.
날을 갈 땐 바를 뒤집어서 낀다.
부재를 자를 때 아랫부분이 터지니 돌려가며 자르면 깔끔하게 잘린다.


끌질을 할 때는 나뭇결을 잘 보아가며 한다.

 

눈-'한옥 목수'

가끔은 여기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
특히
흩날리던 대팻밥과,
휘날리던 눈발이 말이죠.



by


Tags : ,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