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한옥 목수 맛보기.

목공 기술을 배워보고 싶었습니다.
사실 목수가 되고 싶다기보단, 나무를 다루는 법을 배우고 싶었지요.
나무에 관심을 둔 뒤로 나무 조각과 가구·목공예 등을 차근차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한옥 짓는 걸 배울 생각은 전혀 못했죠.
그런데 목공 기술을 알려주는 곳을 찾다가 한옥 학교에 가게 되었습니다.
한옥을 지을 때 사용하는 결구 법이 전통 가구 제작에도 쓰인다고 하는 말에 혹했죠.^^;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는 강원도 평창에 있습니다.
첩첩산중.
겨울엔 차도 못 올라오는 산골짜기에 있지요.
이곳에서 4개월간 한옥 짓는 법을 배웠습니다.
처음 한 주를 지내보고 그만두고 싶었어요.
제가 생각했던 것과 좀 달랐거든요.

죽은 손톱-'한옥 목수'

여기저기 긁히고, 찢어지고, 멍들기도 했고,
중간마다 ‘내가 여기서 뭘 하나.’ 생각이 들긴 했지만,
어느덧 4개월이 흘러 졸업을 했습니다.

지내보니 시설이나 교육 면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어요.
전통 건축 직업 전문학교에서 학생들을 위해 차근차근 개선 해 나가리라 봅니다.

시설

식사
엄청나게 부실합니다.
제가 밥에 김치와 김만 싸 먹어도 맛있게 먹는 편인데,
이곳 밥은 몸에서 거부하더군요.
같이 교육받으신 동기님들께 ‘맛있게 드세요.’라고 입이 떨어지질 않아요.
다들 살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이 밥을 먹는다고 하더군요.^^;

숙소
숙소-'한옥 목수'

겨울에 무진장 춥습니다.
한옥이 원래 웃풍이 좀 있다지만, 이건 거의 바깥이라고 불러야 할 정도예요.
그래서 교육생들끼리 단열공사 했습니다.
건물 한쪽 면에 비닐치고, 창문도 비닐과 두꺼운 천으로 완전히 막았습니다.
틈이란 틈은 폼으로 쏴서 다 막았고, 벽면을 두꺼운 천을 가져다가 커튼처럼 막았습니다.
그래도 한파가 몰려오는 날이면 오리털 잠바에 장갑을 끼고 있어도 춥습니다.

교육

잡일
제설 작업-'한옥 목수'

교육 이외에 잡일이 많습니다.
눈이 오면 오전 내내 학교 들어오는 길목의 눈을 치웁니다.
올겨울엔 눈이 많이 왔으니 눈만 치우다 하루가 다 간 날도 있지요.
또 숙소엔 나무 보일러를 사용하는데요.
땔 나무를 구해서, 알맞은 크기로 잘라야 합니다.
매 주 엄청난 양의 나무가 들어가요.
두 시간에 한 번씩은 나무를 넣어주어야 해서 당번을 정해 새벽에도 자다 깨서 나무를 넣어야 합니다.
비가 오면 건물에 물이 새서 물을 퍼다 날라야 하기도 하지요.
이 밖에도 이런저런 잡일이 많습니다.
주 5일 교육인데 실제 교육 시간을 따지면 주 3일 정도나 되었던 거 같네요.
잡일이나 하려고 돈과 시간을 들여 먼 곳에 온 게 아닌데 말이에요.
이 부분은 인력을 고용하든지 해서 꼭 개선되어야 하는 문제입니다.

공구

학교 입학 설명엔 공구를 사지 않아도 된다고 나와 있지만,
실제론 공구를 꼭 사야 합니다.
수공구는 물론 기계톱이나 전동 대패 같은 전동공구도 필요하죠.
공구를 사지 않으면 후반으로 갈수록 수업에 제대로 참여하기가 어렵습니다.
공용 공구가 제대로 된 녀석이 없기 때문인데요.
적어도 대패, 끌, 톱, 망치 정도는 사야 합니다.
기본이에요.

비록 환경은 열악하지만 배울 것은 많습니다.
덕분에 나무와 좀 친해지고,
집이 어떻게 지어지는지 감이 왔으며,
공구 쓰는 법을 제대로 배웠습니다.
처음 두 달은 치목장에서 나무만 깎았어요.
도대체 이 부재가 어디에 들어가는 건지 감이 잘 안 왔습니다.

상량식-'한옥 목수'

그런데 그 부재로 차근차근 집을 짓다 보니 어느덧 마룻대를 올리며 상량식을 했어요.

한옥-'한옥 목수'

지붕-'한옥 목수'

지붕까지 다 올리니 꽤 멋진 한옥이 지어졌습니다.
집이 지어진 모습을 보니 뿌듯하네요.^^

배운 것

나무

아래(원구)-위(말구)
나이테 원이 위쪽으로 쏠린 게 말구이다.
나이테가 굽은 쪽이 가슴이고 그렇지 않은 쪽이 등이다.
나무가 마를 때 심재는 변재보다 뒤틀림이 적다. (이를 고려하여 직재를 깎을 때 심재 부분을 약간 파이게 깎는다.)
부재는 대체로 굽은(튀어나온) 쪽을 하늘로 향하게 쓴다.
참나무는 태우면 소나무보다 이산화탄소가 많이 나온다.

집 짓기

귓기둥을 안쪽 기둥보다 조금 높게 하여 양 끝이 숙어 보이는 착시현상을 교정한다.

공구 다루는 법

대패질
원구에서 말구 방향으로 대패를 민다.
말구 쪽에서 원구로 가면서 진행한다.

전동 대패
나사를 꽉 조인다.
선이 잘리지 날에 잘리지 않도록 잘 잡고 쓴다.
나무를 손질할 부분보다 대패질을 넓게 하여 곡이 자연스레 나오도록 한다. (쥐 파먹은 것처럼 되지 않게.)

체인톱
윤활유와 휘발유를 넣기 전에 청소한다.
날을 갈 땐 바를 뒤집어서 낀다.
부재를 자를 때 아랫부분이 터지니 돌려가며 자르면 깔끔하게 잘린다.


끌질을 할 때는 나뭇결을 잘 보아가며 한다.

 

눈-'한옥 목수'

가끔은 여기가 생각날 것 같습니다.
특히
흩날리던 대팻밥과,
휘날리던 눈발이 말이죠.



by


Tags : ,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아일랜드 전통 음악과 진한 스타우트 한잔이 생각날 때. SinE.

입구-'Irish pub SinE, Cork'

친구가 추천했던 두 펍 중에 한 곳을 이번에 들렀습니다.

연주 안내-'Irish pub SinE, Cork'

매주 화요일 저녁 아홉 시 반에 아일랜드 전통 곡을 연주하는 펍이에요.

이 층-'Irish pub SinE, Cork'

이 층이 분위기가 아늑하고 좋은데,
연주는 일 층에서 하더라고요.
워낙 유명한 곳이라 그런지 발 디딜 틈 없이 붐볐어요.
사람이 적당히 모이면 흥겹고 좋지만,
제가 갔을 땐 너무 시끌벅적해서 음악도 잘 들리지 않더라고요.

아이리시 전통 곡 연주-'Irish pub The Corner House, Cork'

그래서 맥주 한 잔 마시고 옆집인 골목 집(The Corner House)으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여기서도 아일랜드 전통 음악을 연주해요.
자리도 널찍하고 좋았습니다.
코크에서 아일랜드 전통 음악을 들으려면 SinE에!
혹시 너무 붐비면 그 옆집 The Corner House도 좋습니다!

아일랜드에선 젊은이들도 전통 곡 연주를 들으러 펍을 찾습니다.
우리나라라면 전통 음악을 연주한다고 젊은이들이 과연 그곳을 찾아갈까요?
한국에서 '전통' 하면 뭔가 고리타분하고 재미없는 이미지가 떠올라요.
왠지 그건 어르신 전용 같은 느낌입니다.
지금도 이럴진대 아마 우리 세대가 어르신이 된다면 '전통' 문화는 그야말로 감쪽같이 자취를 감추겠지요.

우리나라의 주막에서도 한국 전통 곡을 연주하면 어떨지 한번 상상해 봤습니다.
사물놀이를 실내에서 연주한다면 주막이 너무 비좁게 느껴질 것 같아요.
그리고 악기 구성이 타악기에만 편중되어 좀 아쉽습니다.
그렇다고 악기란 악기를 다 갖춰서 종묘제례악이나 궁중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안 어울리지요.
뭐 가끔은 그런 음악에 술잔을 기울이는 것도 괜찮겠지만,
주막이 무슨 돈으로 대규모 악단을 매번 초청하겠어요.
게다가 주막에서 연주하기 좋은 국악이 딱 떠오르는 게 없습니다.
제가 들어서 좀 신나는 음악이라면 취타, 타령·군악과 민요등이 있는데,
이걸 주막에서 연주한다고 생각하면 좀 아쉬워요.
시나위와 사물놀이에 쓰이는 악기를 적절히 버무려서 연주한다면 참 멋질 텐데 말이지요.
실력 좋은 음악가분들이 3~4인 악단용 흥겨운 국악을 풍성히 작곡해 주시면 좋겠어요. :D
(제가 그런 실력이 있다면 당장에라도 뛰어들 텐데 아쉽네요. 하하)

외국에 한국 숙소나 식당은 많은데 주막은 못 봤어요.
뭐 코리아타운이 형성될 정도라면 주막이 한두 곳쯤은 있겠지만 말이에요.
아이리시 펍은 전 세계에 퍼져있습니다.
한국 전통 술 참 맛 좋아요.
게다가 안주도 끝내주지요.
여기에 흥겨운 음악까지 받쳐준다면 전 세계가 주막에 열광 할 겁니다.
그러려면 우선 한국에서 이런 문화가 자연스럽게 퍼저야 합니다.
“헤이 맨! 오늘 주막(Jumak)에서 한잔 어때?”
어디서나 이런 말이 자연스레 들릴 날이 오길 고대합니다.



by


Tags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