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 대표 사과주. 불머스 아이리쉬 사이다.

이곳도 한국처럼 마트 한쪽에 주류 판매대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거길 지날 때마다 다양한 종류의 술이 저를 지그시 바라봐요.
‘안녕 나는 보드카야.’
‘나는 럼이라고 해.’
‘아일랜드에 왔으면 이 위스키를 빼놓을 수 없지!’
스피릿 코너를 지나 도수가 약한 술이 모여 지내는 코너에 도착했습니다.
이 코너는 주로 맥주, 사이다, 와인, 리큐르로 채워져요.

Bulmers irish cider

처음에 아일랜드에 도착해서 마트에 갔는데 사이다 종류가 많다는 게 좀 신기했습니다.
‘뭔 사이다 종류가 이렇게 많지? 근데 이 코너에 콜라는 없네?’
한국에선 사이다가 탄산음료의 일종이니까 이런 생각이 가장 먼저 떠올랐어요.
알고 보니, 여기서 판매되는 사이다는 사과주더군요.
불머스는 아일랜드의 대표적인 사이다에요.
찐~한 과일주를 더 좋아하는 제 입에 착착 감기진 않더라고요.
그래도 도수가 4.5%로 낮은편이라, 가볍게 마시기엔 좋은 술입니다.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