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둘러보기


거리-'홍콩 둘러보기(Hongkong Sightseeing)'
쇼핑몰-'홍콩 둘러보기(Hongkong Sightseeing)'
시계탑-'홍콩 둘러보기(Hongkong Sightseeing)'
야경-'홍콩 둘러보기(Hongkong Sightseeing)'
야경-'홍콩 둘러보기(Hongkong Sightseeing)'

홍콩에서는 관광을 많이 하지 않았다. 그저 밤거리를 조금 거닐고,
낮에는 쇼핑하러 아울렛을 기웃거린 게 다였다.
홍콩 여행에서 가장 아쉬웠던 건 Horizon Plaza 팩토리 아울렛(http://www.horizonplazahk.com)을 가느라 하루를 썼다는 점이다.
거리는 멀고 마땅히 살 물건도 없어 아쉬웠다. 층마다 들러 매장에 들어가 봤지만 마땅한 물건이 없었다.
단 한 곳, 폼페이 아울렛(http://e-pompei.com)은 괜찮았다.
결국 홍콩에서 쇼핑은 호라이즌 플라자 내 폼페이 아울렛과 침사추이 폼페이 아울렛에서만 했다.
홍콩이 쇼핑하기 좋다고 들었는데 다른 아울렛(ISA, J. Outlet 등)에는 눈에 들어오는 물건이 없었다.

제니 쿠키? 맛있다.
제니 쿠키가 문을 닫아 사지 못하더라도 문을 연 여러 상점들에서 웃돈을 조금 얹어 판다.
제니 쿠키를 찾는 사람이 정말 많은가보다.
물론 제니쿠키가 맛있긴 하지만, 한국에서도 쿠키 좀 만든다 하는 과자점들이 이에 뒤처진다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그저 홍콩 온 김에 먹어보는 것일 뿐.

정말 맛있다는 딤섬 집인 팀호환을 예약하고 오지 않아서 못 먹은 게 아쉽다.
하루는 야경을 보러 아쿠아(http://aqua.com.hk)에서 칵테일도 한 잔 마셨는데, 홍콩 야경이 썩 볼만했다.
다음에 가면 야경 보기 좋기로 유명한 Le 188°이나 오존(ozone)도 한 번 가봐야겠다.
홍콩.
아쉬움을 많이 남겨두고 왔다.
나중에 또 가면 하고 싶은 것들을 많지만,
언제 다시 홍콩을 찾을지는 모르겠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마카오 둘러보기


Taipa Houses Museum에서 본 호텔-'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Taipa Houses Museum-'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Our Lady of Carmel Church-'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Calcada do Carmo-'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신년-'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마카오는 홍콩을 여행하는 김에 당일치기로 많이 찾는 조그만 섬이다.
나는 천천히 여행하기를 선호해서 남섬과 북섬에 하루씩 묵으며 느긋하게 둘러봤다.
첫날은 타이파 주택 박물관(Taipa Houses Museum)을 시작으로 카르멜 성당(Our lady of Carmel Church)를 거쳐, 페이라 도 카르모 (Feira Do Carmo) 광장 근처 시장 골목을 돌아다니다가 저녁을 먹었다.
타이파 주택 박물관이 규모가 작지만 사진 찍고 놀기 좋았다.
카르멜 성당에서 페이라 도 카르모 광장으로 가려면 계단을 내려가야 한다.
이 길은 칼카다 도 카르모(Calcada do Carmo)라고 불리는데,
나무마다 조명을 비춰놓아서 마치 동화속 요정이나 골룸 같은게 튀어나올 것 같은 독특한 분위기가 느껴졌다.
저녁을 먹고 돌아와서는 베네치안 마카오 리조트 호텔 근처를 거닐며 야경을 즐겼다.

Hotel Grand Lisboa-'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호텔쪽에 볼거리가 풍부한 편이다.

Civic and Municipal Affairs Bureau 民政總署-'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신년 장식-'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신년 등-'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 근방-'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 근방-'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 근방-'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 근방-'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Chu kei-'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신년 행사-'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신년 행사-'마카오 둘러보기(Macau Sightseeing)'

둘째 날은 북섬 그랜드 라파 리조트 호텔에 묵으며 몬테 요새 근방을 구경했다.
민정총서(Civic and Municipal Affairs Bureau, 民政總署)에서 길을 따라 세인트 폴 성당 유적(Ruins of St. Paul's, 大三巴牌坊)까지 걸었고,
몬테 요새(Monte Fort, 大炮台)를 한바퀴 돌고 나니 배가 고파져서 음식점을 찾았다.
마땅한 식당이 보이지 않아서 우리나라 김밥땡땡 같은 분위기가 풍기는 Chu kei라는 식당에 가서 콩지(Congee)를 먹었다.
눈으로만 봤을 땐 허여멀건 한 게 잘못시켰구나 싶었는데, 맛이나 보자 입에 한 숟가락 넣었더니 어느새 빈 그릇만 남았다.
어쩌면 어벤저스도 우리나라에서 김밥을 먹으며 이런 생각이 들지 않았을까?
'생긴 건 별로인데 맛은 좋군. 배도 채웠으니 불닭 김밥으로 울트론 들을 처치해볼까? 피x 싸게 해주지!'
아무튼, 콩지는 보기보다 맛있었다.
마카오.
카지노가 아니라면 딱히 매력 있는 여행지는 아니었지만,
호텔마다 볼거리가 많아 휴양차 들르기엔 괜찮겠다.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바다, 음식, 쇼핑 부족한 것 없이 다 있는 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


우르메아 강변(Urumea Itsasadarra)-'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산 세바스티안.
카미노 데 산티아고 북쪽 길을 걷기로 결정하고 가장 기대되었던 도시다.
지난 여름 이곳에서 보냈던 추억이 이번 여행의 기대감을 빵처럼 부풀렸다.
이곳에 다시 오기를 얼마나 바랐던가?!

우르굴 산(Monte Urgull)-'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우르굴 산 풍경(Monte Urgull)-'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바다-'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요트-'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지난 여행 때는 오르지 않았던 우르굴 산을 아침 산책 삼아 올랐다.
이때는 요트 축제가 있는 기간이라 산 세바스티안에 사람이 아주 많았다.
사람들이 우르굴 산에 올라 팀 응원복을 입고 요트 경기를 응원했다.

네스토르 바 소갈비 구이(Bar Nestor ,Chuleta de Buey)-'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네스토르 바 소갈비 구이(Bar Nestor ,Chuleta de Buey)-'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다시 찾은 네스토르 바
여기 고기를 다시 맛보기를 얼마나 학수고대했던가?!
그러나 그때 우리를 친절하게 맞아주던 직원도 없었고,
요트 축제로 사람이 워낙 붐벼서인지 고기도 대충 구워 나왔다.
겉은 심하게 탔고, 속은 하나도 안 익었다.
고기 품질도 전만 못하다.
게다가 고기를 먹는 내내 바로 옆에서 쪼그려 앉은 사람들이 담배 연기를 내뿜는다.
네스토르 바가 산 세바스티안이라는 도시 추억의 반을 차지했는데, 이제는 여기 네스토르 바 때문에 산 세바스티안을 오지는 않을 것 같다.
산 세바스티안에 온다면 이 동네 축제 기간을 꼭 피해서 와야지.
어쩜 그때는 고기 맛이 돌아올지도 모르니까.

핀초(Pintxos)-'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핀초(Pintxos)-'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핀초(Pintxos)-'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그래도 밤중에 돌아다닌 핀초(Pintxos) 투어는 좋았다.
특별히 바를 정해서 간 건 아니고, 골목마다 한 집씩 아무 곳이나 들어갔는데 다 맛있었다.
문어는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이었고, 염소 치즈(Queso de cabra)의 풍성한 향이 특히 기억에 남는다.

길거리 아이스크림(Gelateria Boulevard)-'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길거리 아이스크림(Gelateria Boulevard)-'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길거리 아이스크림(Gelateria Boulevard)-'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Gelateria Boulevard
이번 산 세바스티안에서 제일 기억에 남는 먹거리를 말하라면 이 아이스크림 집이다.
그냥 길거리 아이스크림 가게이고, 이 동네는 이 아이스크림 집이 아주 많다.
'뭐 그저 그런 아이스크림이겠지 그래도 더우니까 한 입 먹자.'
한 입 먹었는데, 입맛에 딱 맞는 아이스크림이다.
다른 맛 아이스크림은 그냥 그런데,
레몬과 코코넛 아이스크림은 정말 맛있었다.
단지 내가 원래 좋아하는 레몬 맛과 코코넛 맛에 다른 잡맛이 안 섞여서 그런걸지도 모르지만 어쨌거나 하루 두 번씩 꼬박 먹었다.
한 번에 세 가지 맛을 먹었는데, 다른 맛은 다 그냥 그런 아이스크림 맛이었다.
그래서 결국 리몬, 코코 + 아무거나로 메뉴가 굳혀졌다.
다음에 또 산 세바스티안에 가면 이 아이스크림을 먹어야겠다.

해변-'산 세바스티안 둘러보기(Sightseeing San Sebastian, Spain)'

산 세바스티안은 해변도 참 좋은데, 이번에는 일광욕만 좀 하고 물에 들어가진 않았다.
산 세바스티안.
작은 동네인데 놀 거리도 많고, 맛집도 많다.
짧은 동선으로 많은 걸 즐기기 좋은 도시다.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해리포터의 고향. 포르투갈 북부 포르투 둘러보기.

Sao Bento 기차역 앞 광장-'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포르투에서 반나절을 보내기 위해 기꺼이 돌아가는 여행경로를 택했다.
새로운 곳에 방문할 때면 가보지 못한 곳에 대한 약간의 환상과 기대를 품게 되는데,
포르투는 특히나 그 환상의 크기가 컸다.
'우리나라 거리를 걸을 때 백 걸음마다 치킨집이 나타나듯 포르투에는 포트와인 가게가 보이리라.'
'그 포도주를 뱃속 가득 채우고, 가방에도 가득 채워서 핏속에 알코올이 떨어질 때마다 보충하리라.'
그러나 막상 이 도시에 도착해보니 와인가게는 몇 곳 안보였다.
조그만 와인가게에서 두 병의 포르투와인과 한 병의 그린와인을 사서 가방에 모셔둔다.
그린와인(Vinho Verde)은 덜 여문 어린 포도로 만들어서 신맛이 나는게 특징이란다.
자 이제 포트 와인도 구했겠다 숙소에 짐을 풀고 재래시장인 볼량시장(Mercado do Bolhãao)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볼량시장 과일가게-'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병따개!-'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포루투에 시내에 얼마나 볼거리가 없으면 볼량시장이 가볼 만한 곳으로 알려졌을까?
문 연 가게도 별로 없고 중국산 장난감을 파는 집이 많다.
그래도 집에서 병맥주를 마실 때 유용하게 쓰고 있는 Super Porto 병따개를 하나 건졌으니, 헛걸음한 건 아니다.
과일도 먹음직스럽지만, 이 동네에 오래 묵을 것이 아니니 그냥 지나친다.
혹시 며칠 묵어간다면 여기서 먹거리를 사면 좋겠다.

볼량빵집-'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볼량빵집 빵-'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볼량빵집 디저트-'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볼량시장 앞에는 100년이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볼량빵집(http://www.confeitariadobolhao.com/)이 있다.
이정도 맛의 빵집은 한국에도 많지만, 그런 빵집은 한국에서도 맛집으로 불린다.
볼량빵집은 전통이 오래되어서 그런지 빵집이 갖추어야 할 덕목을 두루 갖췄다.
맛, 청결, 서비스는 물론 가격까지 합리적이다.

산타카타리나 거리(Rua Santa Catarina)-'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마제스틱카페-'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카페 봉봉-'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산타카타리나 거리(Rua Santa Catarina).
이 거리는 그저 지나는 김에 잠깐 걸었을 뿐인데...
쇼핑을 잠깐 하고 나니 해 질 녘이다.
워낙 매장이 많아서 이 거리에서 쇼핑으로 일주일을 보내는 것도 어려운 일은 아니겠다.
하도 걸었더니 다리가 아프다.
마제스틱 카페에서 카페 봉봉을 한 잔 마시고 잠시 앉아있다가 나온다.
멋지게 꾸며진 인테리어가 볼만하지만, 커피 맛은 가격대비 그저 그렇다.

렐루 서점-'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렐루 서점 창밖에서-'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해질녘-'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J.K. 롤링은 포르투에서 딸을 키우면서 렐루서점 2층에서 해리포터를 썼다지만,
쇼핑하느라 정신이 팔린 터라 서점 문이 닫힌 다음에야 도착해서 서점엔 들어가 보지도 못했다.
아쉽게 렐루 서점을 등지고 걷는데, 석양이 참 멋지다.
하긴 서점이야 뭐.
수많은 사람이 이 서점에 다녀갔어도 누구나 해리포터를 쓰는 건 아니니까.

상벤투 Sao Bento 기차역-'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역에서 내렸을 땐 숙소 찾느라 안중에 없었는데 마실 나와서 들렀더니 상벤투(Sao Bento)기차역 벽화가 참 멋지다.
이젠 해가 완전히 졌으니 포르투의 야경을 구경해보자.

야경-'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서점-'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소품-'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그라피티-'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그라피티-'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그라피티-'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그라피티-'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가로등이 잘 되어있어서 밤길을 다니는 데 불편함이 없다.
아기자기한 소품점과 그라피티가 눈을 즐겁게 한다.

강변-'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강변-'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강변을 걷다가 출출해진 배를 채우고 숙소로 돌아온다.

끝-'포르투 둘러보기 porto sightseeing'

포르투
늦은 밤에도 활기찬 도시다.
겨우 하룻밤 머물다 가지만 편안하고 친근함이 느껴지는 도시다.
이런 도시에서 한 1년쯤 살아보면 어떨까?



by


Tags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