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사당 근처 브런치 식당.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입구'

국회 의사당역에서 내려 국회의사당을 가운데 끼고 천천히 걷는다.
버드나무 군락지도 보이고, 봄에는 윤중로 벚꽃길에 꽃이 만발한다.
적당히 걸었으면 배가 고픈데, 이날 따라 빵이 당겼다.
햄버거는 싫고, 파니니가 먹고 싶은데 주변에 마땅한 곳이 안 보인다.
지도엔 브런치 카페가 몇 곳 나오지만, 국밥집만큼 장사가 안되었는지 죄다 문을 닫았다.
아마도 카페 마마스가 국회의사당 블록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브런치 카페인가 보다.
이날 따라 빵을 먹고 싶은 사람이 많았는지 자리가 가득 찼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메뉴'

그래도 다행히 빈 테이블 하나는 남아있어서 자리를 잡고 메뉴를 골랐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모짜렐라 토마토 파니니'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리코타 치즈 샐러드'

모짜렐라 토마토 파니니와 리코타 치즈 샐러드 그리고 감자 수프
맛이 괜찮다.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갑자기 브런치가 먹고 싶다면 카페 마마스는 옳다.
여긴 이런저런 브런치 맛집이 널려있는 동네가 아니기 때문이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파니니에 굶주린 영혼의 배를 채워준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위치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구월동 브런치 카페. 도레도레 골든 파이.

자리-'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메뉴-'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식당과 술집이 즐비한 구월 로데오거리지만,
이른 시간에 요기할 집은 많지 않다.
도레도레 브런치 카페인 골든 파이는 아침 9시 30분 부터 문을 여니,
조조 영화 한 편 보고서 밥 먹기 좋은 곳이다.
아침엔 사람도 별로 없고 조용한 편인 데다가 맛도 괜찮으니 만족스럽다.

치아바타-'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파니니-'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팬케이크 메뉴가 많지만, 식사로는 치아바타나 파니니가 든든하다.

파이-'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이름이 ‘골든 파이’인 만큼 파이를 파는데 너무 달다.
옆집 ‘고마워 케이크’가 낫다.
도레도레 장사가 잘 되어 그런지 예전처럼 친절하지 않다.
그래도 자주 찾게 되는 건 이 동네에 견줄만한 곳이 없어서다.
아쉽다.
구월동에 맛과 친절함을 두루 갖춘 멋진 브런치 카페가 생기면 좋겠다.

구월동 도레도레 골든파이 브런치 카페 위치


큰 지도에서 월풍 맛집 지도 보기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