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사당 근처 브런치 식당.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입구'

국회 의사당역에서 내려 국회의사당을 가운데 끼고 천천히 걷는다.
버드나무 군락지도 보이고, 봄에는 윤중로 벚꽃길에 꽃이 만발한다.
적당히 걸었으면 배가 고픈데, 이날 따라 빵이 당겼다.
햄버거는 싫고, 파니니가 먹고 싶은데 주변에 마땅한 곳이 안 보인다.
지도엔 브런치 카페가 몇 곳 나오지만, 국밥집만큼 장사가 안되었는지 죄다 문을 닫았다.
아마도 카페 마마스가 국회의사당 블록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브런치 카페인가 보다.
이날 따라 빵을 먹고 싶은 사람이 많았는지 자리가 가득 찼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메뉴'

그래도 다행히 빈 테이블 하나는 남아있어서 자리를 잡고 메뉴를 골랐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모짜렐라 토마토 파니니'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cafe mamas)-'리코타 치즈 샐러드'

모짜렐라 토마토 파니니와 리코타 치즈 샐러드 그리고 감자 수프
맛이 괜찮다.
국회의사당 근처에서 갑자기 브런치가 먹고 싶다면 카페 마마스는 옳다.
여긴 이런저런 브런치 맛집이 널려있는 동네가 아니기 때문이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파니니에 굶주린 영혼의 배를 채워준다.

카페 마마스 여의도점 위치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한적한 시골 카페. 알렉스 더 커피.


간판-'알렉스 더 커피 Alex the coffee'

꼬불꼬불한 시골길을 한참 갔더니 소 키우는 시골이 나온다.
소들은 낯선 이를 멀뚱히 쳐다보며 궁금한 표정을 짓고,
소 우리를 지나면 유리로 된 커다란 건물이 나온다.

건물-'알렉스 더 커피 Alex the coffee'

조명-'알렉스 더 커피 Alex the coffee'

실내-'알렉스 더 커피 Alex the coffee'

메뉴-'알렉스 더 커피 Alex the coffee'

알렉스 더 커피
상당히 넓고 천장도 높고 시원하고 조명도 사진 잘 받는 불빛이다.
게다가 커피 맛도 나쁘지 않다.
도심 가까이서 여행 온 기분 내기 좋은 카페다.
이런 곳에서 사는 건 어떨까 하는 생각을 잠시 해본다.

알렉스 더 커피 위치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문경 불정역 야생화 카페. 꽃과놀다.


명함-'꽃과놀다 flower cafe'

이정표-'꽃과놀다 flower cafe'

입구-'꽃과놀다 flower cafe'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에서 벗어남이 간절한 시간에 눈앞에 카페가 나타났다.

아포가토 빙수-'꽃과놀다 flower cafe'

오미자에이드-'꽃과놀다 flower cafe'

토스트-'꽃과놀다 flower cafe'

시원한 빙수와 오미자에이드.
이만하면 더위를 피하기 충분하다.
아주 뜨거운 때만 잠시 비켜가려고 들어왔다가,
편안한 분위기가 더해져서 한참을 머물렀다.
원래 2층에 있던 카페를 1층으로 옮기며 내부를 직접 꾸미셨다고 한다.
아기자기하고 해맑은 느낌이다.
자전거로 여행 중이라 했더니 이것저것 먹어보라며 챙겨주신다.
“언젠가 자전거로 문경새재를 넘고 싶은데 혼자서는 용기가 안나요.”라며.

책갈피-'꽃과놀다 flower cafe'

한참을 잘 쉬고 카페 문을 나설 때는 카페 대표님께서 직접 쓰신 책갈피를 건네주셨다.
꽃과놀다.
여행이란 책의 중간에 끼워진 책갈피처럼 기억에 남는 카페다.

2층엔 동생이 꿀밤이라는 게스트하우스를 열었다고 한다.
주변에 계곡이 좋으니, 나중에 한번 놀러 와서 묵어가야겠다.
어쩌면 그전에 자전거 여행길에서 카페 대표님을 마주할지도 모르겠다.:D

꽃과놀다 카페 위치



웹사이트

꽃과놀다 카페(https://www.facebook.com/flower6927)
게스트하우스 꿀밤(https://www.facebook.com/tel5526927)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콘파냐가 맛있는 카페. 안동구시장 입구, 카페 브루클린 149.


입구-'카페 브루클린 Brooklyn 149'

메뉴-'카페 브루클린 Brooklyn 149'

메뉴-'카페 브루클린 Brooklyn 149'

너무 더워서 땡볕을 좀 피해가려고 들어간 카페 브루클린 149.
뭔가 아우라가 피어나는 카페다.
다양한 음료와 디저트를 팔고 있는 카페인데,
뭘 먹을지 고민하지 않도록 친절하게 표시를 해 두었다.
콘파냐와 토스트, 그리고 모히토.
왠지 모르게 라임이 맞춰지는 이 세 메뉴 옆에 그려진 별표와 왕관 등이 눈에 들어온다.
배가 고픈 건 아니니 토스트는 접어두고, 모히토와 콘파냐 중에 잠시 고민을 했다.
‘날이 더운데 모히토 한잔하면 더위가 다 날아가겠다!’
생각했다가.
‘그래도 커피집인데 커피가 맛있겠지!’
라는 마음이 더 강해서 콘파냐를 주문했다.
“콘파냐 주세요.”
라고 할 때 주문을 받는 바리스타분이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날 한번 쓱 보았다.
‘자넨 제대로 시켰네. 합격이야.’ 하는 표정이다.
보통 다른 카페에서 콘파냐를 시키면, 소주잔만 한 잔에 에스프레소 샷 하나와 크림을 넣어 준다.
쌉쌀한 에스프레소와 부드러운 크림이 잘 어울려서 종종 마신다.

에스프레소 콘파냐-'카페 브루클린 Brooklyn 149'

그런데 이곳.
카페 브루클린 149의 위대한 콘파냐를 보라.
넓고 커다란 잔에 에스프레소도 듬뿍, 생크림도 듬뿍 이다.
양으로 승부를 겨루는 집인가 하면, 그것도 아닌게 맛이 참 좋다.
이 따듯한 콘파냐 한잔 덕분에 이른 무더위를 이겨냈다.

카페 브루클린 149 위치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구월동 브런치 카페. 도레도레 골든 파이.

자리-'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메뉴-'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식당과 술집이 즐비한 구월 로데오거리지만,
이른 시간에 요기할 집은 많지 않다.
도레도레 브런치 카페인 골든 파이는 아침 9시 30분 부터 문을 여니,
조조 영화 한 편 보고서 밥 먹기 좋은 곳이다.
아침엔 사람도 별로 없고 조용한 편인 데다가 맛도 괜찮으니 만족스럽다.

치아바타-'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파니니-'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팬케이크 메뉴가 많지만, 식사로는 치아바타나 파니니가 든든하다.

파이-'도레도레 골든파이 dore dore Golden pie'

이름이 ‘골든 파이’인 만큼 파이를 파는데 너무 달다.
옆집 ‘고마워 케이크’가 낫다.
도레도레 장사가 잘 되어 그런지 예전처럼 친절하지 않다.
그래도 자주 찾게 되는 건 이 동네에 견줄만한 곳이 없어서다.
아쉽다.
구월동에 맛과 친절함을 두루 갖춘 멋진 브런치 카페가 생기면 좋겠다.

구월동 도레도레 골든파이 브런치 카페 위치


큰 지도에서 월풍 맛집 지도 보기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직접 굽는 빵이 맛있는 신포동 카페. 더 도자기.

입구-'신포동 더 도자기 The Dojagi Cafe'

최근 들어 신포동에 새로운 음식점이 많이 들어섰다.
어떤 곳은 호기심에 들렀다가 실망만 하고 나오게 되고,
또 어떤 곳은 한 번 들어가 보려고 마음을 먹더라도 소리소문없이 사라지기도 한다.
더 도자기도 지날 때마다 눈에 자꾸 밟히던 곳으로,
이번에 새로운 동네 맛집으로 등극했다.:D
날이 더워서 묵밥을 먹으려다가 묵밥집이 문을 닫아서 차선책으로 선택한 더 도자기.
매우 만족스러운 카페다.
더 도자기 메뉴는 그리 다양하지 않다.
숙주가 들어간 면을 먹으려고 시켰는데 재료가 다 떨어져서 가지 볶음밥과 리코타 치즈 샐러드를 먹었다.

가지 볶음밥-'신포동 더 도자기 The Dojagi Cafe'

가지 볶음밥은 그냥 괜찮은 맛으로 집에서도 이 정도 맛을 내는 것이 어렵지 않다.

리코타 치즈 샐러드-'신포동 더 도자기 The Dojagi Cafe'

더 도자기 리코타 치즈 샐러드는 바게트와 함께 나오는데,
이게 정말 맛있다.
운이 좋아 빵이 막 구워진 시간에 맞춰 가서 빵이 참 맛있었다.
지금껏 살면서 먹어본 바게트 중에 으뜸이다.
어쩜 그 날 특별히 빵 반죽이 잘되었을 지도 모르지만,
바로 구워 나온 바게트를 먹었더니 지금껏 먹어왔던 바게트가 과연 그 바게트인가 싶다.
바게트에 감동해서 디저트까지 먹었다.

케이크-'신포동 더 도자기 The Dojagi Cafe'

조각 케이크는 맛이 나쁘지 않은 정도로 그냥 그렇다.
그러나 요거트 크림 롤케이크가 일품이다.
촉촉한 롤에 요거트 크림이 딱 붙었다.
롤 케이크 안에 발라진 크림 혹은 잼과 빵이 따로 노는 느낌이라 항상 아쉬웠는데,
더 도자기에서 만든 이 롤케이크는 마치 오랜 기간 호흡을 맞춰온 듀엣 가수의 노래처럼 혀에서 감미롭게 녹아든다.
더 도자기.
신포동 맛집으로 자리 잡을 듯하다.

신포동 더 도자기 위치


큰 지도에서 월풍 맛집 지도 보기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초코 빙수 맛집. 인천 구월동 도레도레 카페.

진동벨-'구월동 도레도레 Doré Doré Cafe'

이름을 날리는 유명 커피 가맹점이 수두룩한 이토타워 도레도레란 카페가 있다.
구월동을 대표하는 카페라고 생각된다.
처음에 도레도레를 찾았을 땐 점포 하나에서 브런치도 팔고 커피도 팔고 했었는데,
이젠 도레도레 계열 점포가 무려 네 곳으로, 2층 도레 식탁에서는 밥을 팔고,
1층엔 도레도레 브런치 카페, 도레도레 고마워 케이크, 그리고 도레도레 디저트 카페가 자리를 잡고 있다.
이 중에서 가장 많이 찾는 곳은 단연 이토타워 중앙에 위치한 도레도레 디저트 카페.
고마워 케이크가 처음에 생겼을 땐 자주 갔었지만, 요즘엔 거의 찾질 않는다.
막 문을 열었을 땐 케이크 한 조각이 엄청나게 컸었는데 케이크 크기도 줄어들었고,
손님이 많아져서 줄을 서서 기다릴 정도가 되었기 때문이다.
고마워 케이크에서 파는 대부분 케이크를 맛보았는데 대체로 맛이 좋다.
하지만 디저트 한 조각 먹으려고 줄 서서 기다리는 데 지쳐서 이젠 아주 가끔만 찾는다.

반면에 이토타워 중앙에 위치한 도레도레 디저트 카페는 맛이 훌륭한 맛에 비해 자리 여유가 있는 편이다.
물론 빈자리가 없을 때도 간혹 있지만, 대부분은 앉을 자리가 있다.

도레 빙수, 커피 빙수-'구월동 도레도레 Doré Doré Cafe'

요즘엔 여름이라 빙수를 파는데, 이 집 빙수가 일품이다.
도레 빙수, 딸기 빙수, 초코 빙수, 커피 빙수를 팔았었는데,
요즘에 딸기 수급이 어렵다며 딸기 빙수가 없어지고 망고 빙수가 새로 생겼다.
도레도레 커피 빙수는 정말 맛이 없다.
사실 도레도레 커피가 유난히 맛없어서 커피 빙수도 그냥 그럴 거라 생각했지만,
호기심에 한 번 먹어봤는데 역시나 꽝이다.
반면에 다른 빙수들은 괜찮다.
기본 팥빙수인 도레 빙수도 이름을 날리는 여러 빙수 전문점보다 괜찮다.

초코 빙수-'구월동 도레도레 Doré Doré Cafe'

최고의 빙수는 초코 빙수!
우유 얼음에 초콜릿 소스만 올라간 이 단순한 빙수가 제일이다.
도레도레는 전문 쇼콜라티에가 초콜릿을 직접 만드는데,
초콜릿 소스가 얼음을 살짝 덮은 빙수는 정말 감탄이 나올 정도로 맛있다.
여름은 너무 더워서 빨리 지나면 좋겠는데,
막상 여름이 지나면 도레도레 초코 빙수가 생각나서 여름이 기다려질 것 같다.


도레도레 위치


큰 지도에서 월풍 맛집 지도 보기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베트남,하노이,카페,카페푸쿠,vietnam,hanoi,cafe,puku
2nd floor 60 Hang Trong
베트남 하노이의 호안끼엠 호수 근처 아담하고 조용한 카페입니다.
티언 쿠앙 호수 근처의 카페들보다 가격도 약간 비싸고 맛도 약간 부족한듯 하지만,
호안끼엠 호수쪽에 숙소가 있다면, 가까워서 들를만 해요.
어두운 통로를 통해 들어오기에 왠지 숨겨진 카페의 기분도 나고,
천장이 높은점도 마음에 드네요.:D
건물은 오래되서 많이 낡았지만, 나름 운치가 있는 카페에요~


Thien Quang
Small and Queit Cafe.
Tastes less and expensive than cafes near by Thien Quang Lakes.
But it's near by hoan kiem lake.
I like high ceiling and it's quite mood.
It's very aged building, cause you can feel antique mood.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