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술의 보고. 리스본 벨렘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샤갈-'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아이들-'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브릴로-'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흡연자-'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동상-'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리스본 지하철에서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광고를 보았다.
몽환적인 샤갈의 작품 한가운데 사람이 조그맣게 서 있는 사진이 인상적이었다.
잠시 스쳐 지난 터라 위치도 몰랐는데, 벨렘에 왔더니 베라르도 현대 미술관이 보인다.

입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기쁜 마음에 한걸음에 미술관으로 향했다.

달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몬드리안, 달리 등 널리 알려진 작가의 작품들과,
미술과 친하지 않다면 이름조차 처음 들어보는 작가의 작품까지 시대별로 전시되어 있다.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

특히 이 네 점의 작품이 마음에 들었다.

조셉코수스(Joseph Kosuth),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조셉코수스(Joseph Kosuth)작가의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를 스쳐지나다가 걸음을 잠깐 멈추었다.
왜 이 네온사인 앞에서 걸음을 멈추게 되었을까 그땐 몰랐지만,
집에 와서 사진을 정리하다가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우리가 누군가를 알아가는 초반에는 서로를 묘사한다.
밥을 많이먹고, 바쁘고, 해맑고 등등….
그러다 어느 순간 그것은 정의가 된다.
대식가.
워커홀릭.
밝은 사람.
한 번 정의한 틀에서 벗어나는 행동을 하면 이상하게 생각한다.
“너 왜 그렇게 조금 먹어? 어디 아파?”
“웬일로 요즘 한가해?”
“어째 기운이 없어 보인다? 왜 그래?”
그러나 존재를 한마디로 정의하긴 어렵고, 정의하는 순간 이미 과거가 되어버린다.
정의는 비록 편리할지언정 정교하지는 못하다.

파란 하늘. 파란 옷. 그리고 발견기념탑-'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좋은 작품들을 보고서 미술관을 나섰더니 쨍한 하늘이 반긴다.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리스본에 들렀다면 여기서 보물을 찾으며 하루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useuberardo.pt/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위치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자연에서 자연으로. 신지수 작가의 흙과 나무 展.

전시 현수막-'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난생처음 남이섬에 발을 디딘 이유는 신지수 작가의 흙과 나무 展을 보기 위해서다.

프레임 동물-'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프레임-'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종이가 된 나무-'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전시에는 프레임을 이용한 설치미술 작품과,
흙을 구워 만든 작품이 주로 눈에 띄었는데,
특히 요즘엔 흙을 굽는 실험을 많이 한단다.

흙-'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흙-'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초기작품은 색이 탁하지만, 최근 작품으로 갈수록 색이 선명해진다.
신지수 작가가 흙을 굽는 작업을 좋아하는 이유는 뭘까?

“흙은 물을 머금고 있고, 나무를 태워서 만든 불에 그 흙을 넣어서 구워내는 거야.
여기에 자연이 다 들어있어.”

잘 구워진 흙은 알록달록 색이 곱다.
흙의 종류에 따라 빛깔이 다르듯,
우리네 일상에도 색이 깃든다.
인간의 삶도 이 흙처럼,
하루하루 잘 구워내면
고운 빛깔이 나지 않을까?

신지수 -'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신지수 -'흙과 나무 展 Earth and Trees exhibition'

자연에서 자연으로.
앞으로도 신지수 작가의 좋은 작품활동을 기대해 본다.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누구나 스스럼없이 미술 작품을 감상하고 소유할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기획된 서울오픈아트페어

전통혼례-'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곧 결혼하는 친구가 청첩장을 준다기에 오랜만에 삼성동에 갔다.

토끼-'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이 자리엔 다른 친구의 아들도 함께 왔는데, 이 귀여운 녀석은 남자에겐 인상을 쓰고 여자만 보면 웃는다.

밥을 맛있게 먹고는 배를 두들기며 돌아가는 길.
삼성동까지 와서 그냥 가는 게 자못 아쉬워 삼성 무역센터 코엑스에서 열린 서울오픈아트페어에 들렀다.
서울오픈아트페어는 올해로 벌써 9회째라고 한다.
전시된 작품은 회화가 주를 이루었는데, 선명한 색상의 그림이 자주 눈에 띄었다.

군상-'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마리아-'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황후-'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새와 사람-'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산-'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나무-'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어린왕자-'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소녀-'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돼지-'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키스-'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사람, 동물, 자연등을 표현한 여러 작품이 전시된 서울오픈아트페어.

잔치-'서울오픈아트페어 2014 Seoul Open Art Fair '

Chieko Ikeda라는 작가의 그림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
아무래도 요즘 나는 흥겨운 음악과 함께하는 잔치가 그리운가 보다.:D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한 해에 두 번 공개되던 간송미술관 소장품. DDP로 마실나오다.


긴 줄-'간송문화전'

줄이 아주 길다.
사람들이 어떻게 알고 오는 건지, 아침부터 많은 사람이 성북동을 찾는다고 들었다.
정말 기다린 보람이 느껴지는 곳이란다.
간송 미술관.
기회 되면 언제 가봐야지 생각했지만, 언제 문을 여는지도 알아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작년 겨울에 우연히 기사를 하나 읽었다.
“간송 미술관 전시가 이례적으로 6개월간... 예정... 어쩌구. 저쩌구.”
6개월이라.
반년 동안 계속되는 전시라면, 게을방학을 즐기는 내게도 충분한 시간이다.
꼭 가봐야지. 마음만 먹었었다.

그 6개월짜리 전시가 얼마 전 문을 연 DDP에서 열린단다.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는 자하 하디드라는 이스라엘 건축가가 설계했는데, 이 엄청난 규모의 DDP가 완공되기까지 두번 밖에 한국에 안왔다나?
그 건축가가 천재일지는 몰라도 한국에 별 애정은 없나 보다.
그래서인지 DDP 첫 방문에서 받은 느낌은 참 차가웠다.
아주 미래지향적이고 멋들어진 건물로, 마치 외계인 수용소 같은 느낌을 받았다.

DDP-'간송문화전'

DDP 내부-'간송문화전'

아무튼, 이 외계인 수용소. 코드명 DDP에선 개관기념 특별 기획전으로 간송미술관의 소장품을 전시한다.
토요일 아침부터 부지런히 왔는데, 아침부터 줄이 길게 늘어섰다. 사람들 참 부지런하다.
오전 10시에 문을 여는 간송문화전.
전시중인 미술품도 토요일은 늦잠자고 싶을 테니까 예의상 한 시간 늦게 갔다고, 12시까지 한시간을 기다렸다.
오후에 오면 아마 두 시간은 기다려야 들어갈 듯하니, 간송문화전을 보려면 문을 열기 전에 도착해서 조금 기다리고 관람을 시작하는 게 좋을듯하다.


소개-'간송문화전'

미술작품을 보는 안목이 없는 일반인에게도 이 전시는 참 괜찮았다. 맨날 딸기잼만 먹다가 싱싱한 딸기를 먹는 기분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범인조차 고수의 풍모를 느끼지 않는가? 간송문화전에서 그런 고수 작품을 전시 중이다.
그런데 사람이 너무 많아 등 떠밀려 가며 보느라 찬찬히 감상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다음 전시에는 기필코 평일이나 이른 시각에 오리라.

청자상감운학문매병이나 심사정의 촉잔도등 유명한 작품들이 전시 중이고 멋진 작품들이 많다.
허나 내게 가장 와닿는 작품은 정선의 수묵화 한점이었다.
제목은 ‘여행의 빡심.’
통천문암( 通川門岩)이라는 작품인데, 여행의 정수가 담겨있는 작품이었다.
이 작품 덕에 간송 문화전이 수묵화 한 점뿐인 전시라도 보러 올 가치가 충분한 전시라 느껴졌다.
대자연을 마주하면 우선 그 웅장함에 감탄이 터져나온다.
그리곤 자연 속에 인간이란 존재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르고 현실로 돌아온다.
‘아 저길 또 어떻게 넘나. 빡시다.’
통천문암에 그려진 동물과 사람 모두가 거대한 파도에 압도된 모습에서 그런 감탄과 두려움이 잘 느껴진다.
대자연의 신비와 마주할 때 가슴이 가득 채워지는 순간을 맛보았는가?
통천문암 여백 대부분이 파도로 채워졌다는 건 ‘와!’ 하는 감탄사가 절로 터져 나올 만한 파도를 마주쳤고, 가슴에 가득 담겼다는 소리리라.
저런 기가 막힌 경험을 할만한 곳은 보통 길이 험하고, 내가 뭘 하자고 이런 고생을 사서 하나 싶은 마음도 든다.
욕과 감탄사를 섞어가며 그 길을 지나고 나면, 내뱉었던 욕지거리는 다 잊어버리고, 그 길이 벌써부터 그립다.
그래서 뭐에 홀린 듯 다시 여행을 떠나게 되나 보다.

DDP에서 열리는 간송문화전은 2부로 나뉘는데, 1부는 03.21~06.15. 2부는 07.02~09.28 기간 동안 열린다.

간송문화전 전시안내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인천시 - 스페인 말라가시(市) 특별 국제교류전. 피카소.

전시 안내-'피카소. 고향으로부터의 방문.'

동네에 전시가 열려서 구경 갔습니다.
피카소의 창작에 대한 열망이 느껴지는 전시였어요.
그림이 잘 안 그려질 땐, 글을 써서 창작욕을 해결했다는 피카소.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전 아직 피카소 그림에서 어떤 특별한 감동을 하진 못해요.
그를 더 알아야 감동을 할까요?
감동하려면 따로 공부해야 하나요?
제가 죽을 때까지 그의 모든 작품을 보기도 어려울 테지만,
그중 코드가 맞는 그림을 우연히 마주치면 감동을 할수도 있겠지요.
언젠가 그런 기회가 오길 기대해 봅니다.

전시를 둘러보고 나와 매점에 들렀더니 재미있는 게 있더군요.
렌티큘라(Lenticular)로 만들어진 엽서인데요.
각도에 따라 고양이가 뛰어가고, 개가 윙크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아마 제 수준이 딱 이 정도라 그렇겠지요?

피카소는 어렵습니다.


피카소. 고향으로부터의 방문. 전시 안내.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 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

인도 왕궁 정원-'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전'

무슨 전시가 있는지도 모르고, 계획 없이 국립 중앙박물관에 갔습니다.
주말이고 날씨도 화창한 게 기분이 좋더라고요.
‘요즘엔 무슨 전시를 하나~?’
매표소에 가니 ‘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이 기획전이 열리고 있네요.
그릇, 의복, 카펫, 장신구, 관, 건축물, 책 등 다양한 수집품들이 전시되어 있어요.

메카 방향과 거리를 알려주는 지도.-'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전'
메카까지 방향과 거리를 정확하게 알려준다는 지도.

이런 신기한 물건이 가득해요.

그 중 가장 눈길을 잡아끄는 건 보석으로 화려하게 장식된 각종 장신구였습니다.
반지, 귀고리, 팔찌 등등 많았는데요.
손잡이가 화려한 단검이 멋지더군요.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앞면과 뒷면을 다른 방식으로 장식한 게 인상적이었어요.

궁수용 반지 -'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전'

궁수용 반지는 한국에서 활 쏠 때 쓰는 깍지랑 비슷하게 생겼어요.
다만 보석으로 장식되어 화려했습니다.

카타르-'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전'

아! 그리고 게임에서나 보던 카타르라는 무기도 실제로 봤네요.
태어나서 지금까지 박물관 다니면서 카타르는 처음 봤습니다.
이렇게 전시품이 다양하니 와볼 만하다 싶어요.

또 이 전시회에서 마음에 든 건 아랍어 글씨체에 대한 설명이었어요.
사실 아랍어는 봐도 이게 글씬지 그림인지도 분간이 잘 안 가는 판에,
글씨체까지 알아차리는 건 쉽지 않지요.
근데 설명을 잘해놨더라고요.
꼭 한국어 돋움체, 바탕체, 필기체 같아요.
아무튼, 즐거운 관람이었습니다.

이슬람의 보물 -알 사바 왕실 컬렉션은,
이촌역 국립중앙박물관에서 2013.10.20.까지 전시합니다.

아라베스크-'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전'

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 전시에서 재미있게 본 것.


아랍 글씨체 세 가지 기본 유형

  • 무디와르체 : 원형
  • 무살라스체 : 삼각형
  • 티임체 : 원형과 삼각형의 복합형태

자주 쓰이는 글씨체

  • 쿠파체 : 직선적이고 모난 형태.
  • 나스흐체 : 전반적으로 둥글고 우아한 필기체.
  • 솔루스체 : 초기 쿠파체를 보완한 곡선과 경사진 선 모양의 서체로 1/3을 뜻하며 모스크 장식 등 건축에 널리 사용된다. 세로획이 가로획보다 세 배가 긴 것이 특징.

그 밖에 재미있게 본 것

  • 모스크 기도실 바닥을 덮는 카펫을 사프(saff)라고 한다.
  • 인도 여름 카펫은 면에 비단으로 수놓았다.
  • 타구는 가래나 침을 뱉는 용도로 쓰는 그릇이다.
  • 아라베스크는 양식화된 식물 모티브와 줄기 등을 뜻하는 르네상스 시대 이탈리아어 아라베스코(a rabesco)에서 유래하였다. (아랍에서 유래 한 것이 아님.)

이슬람의 보물 - 알 사바 왕실 컬렉션 웹사이트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티모시 월터 버튼의 상상 세계를 들여다보다. 팀 버튼 전.

따스한 봄이 올 무렵.
어무이와 팀버튼 전에 다녀왔습니다.
팀버튼이 인기가 좋아서인지,
평일 오전임에도 사람이 많더군요.^^;

입구-'팀 버튼 전'

전시실 입구가 마치 어린 시절 놀이공원에 있던 유령의 집 입구 같습니다.
내부촬영은 금지라 사진은 찍지 못했지만,
흥미로운 작품들이 많았어요.
가장 인상 깊었던 작품은,
남녀가 서로의 손발을 뜯어먹는 그림이었습니다.
팀버튼은 서로 구속하고 손발을 묶는 '관계'에 염증을 느꼈던 것일까요?

로미오와 줄리엣-'팀 버튼 전'

그림-'팀 버튼 전'

전시는 2층을 거쳐 3층까지 이어졌는데요.
팀 버튼의 상상 세계를 들여다보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재미있는 작품이 많았어요.

이번 주 일요일(4월 14일)까지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전시한다고 하니,
관심 있으시다면 한번 다녀오세요.:D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안토니 가우디가 남긴 바르셀로나의 건축

라 페드레라(La Pedrera)

건물-'라 페드레라(La Pedrera)'

모형-'라 페드레라(La Pedrera)'

지붕-'라 페드레라(La Pedrera)'

지붕-'라 페드레라(La Pedrera)'

카사 밀라로도 불리는 이 건물은 전체적으로 독특한 느낌입니다.
그중에서도 지붕이 특히 멋져요.

라 페드레라 웹사이트

성 가족 대성당 (Sagrada Família)

기다림-'성 가족 대성당 (Sagrada Família)'

입구부터 줄이 길게 서 있습니다.
그래도 금방 줄어들어요.

공사중-'성 가족 대성당 (Sagrada Família)'

입장을 기다리며 보니, 크레인으로 구조물을 옮기며 성당을 짓고 있네요.

내부-'성 가족 대성당 (Sagrada Família)'

안으로 들어가니 기둥이며 천장이 아주 화려합니다.

조각-'성 가족 대성당 (Sagrada Família)'

성당 외벽엔 조각이 많은데요.
조각으로 보는 성경 이야기도 재미있었습니다.
왜 건축이 예술의 영역에 들어가는지 피부로 느낀 곳이에요.
이제 완성이 멀지 않았다는데, 나중에 한 번 다시 와봐야겠습니다.

성 가족 대성당 웹사이트

구엘 공원 (Park Güell)

도마뱀-'구엘 공원 (Park Güell)'

입구의 도마뱀이 아주 유명하지요.
너도나도 인증사진을 찍느라 도마뱀이 쉴 시간이 없습니다.

언덕-'구엘 공원 (Park Güell)'

공원이 언덕 꼭대기에 있어서 오르는데 땀 좀 나요.

건축물-'구엘 공원 (Park Güell)'

돌아다니다 보면 독특한 분위기의 건축물이 군데 군데 보이더군요.

가우디의 방-'구엘 공원 (Park Güell)'

공원 한편엔 가우디가 살던 집이 있습니다.
별 볼 건 없지만, 건축가의 소박한 방을 구경할 수 있지요.

의자-'구엘 공원 (Park Güell)'

주말도 아닌데 공원이 온통 사람으로 붐볐습니다.
이 공원이 인기가 좋긴 한가 봐요.:D

가우디 자택 박물관(Casa Museu Gaudí) 웹사이트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