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입구-'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내부-'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작품-'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마이클 잭슨-'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풍선-'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밖-'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Maman-'빌바오 구겐하임 미술관 Guggenheim museum bilbao'

숙소 앞 버스 정류장에 짐을 풀고 빌바오행 버스에 몸을 실었다.
구겐하임 미술관에 가기 위해서다.
미술에 대해 아는 바가 없지만, 미술관을 다니다 보면 느낌 충만한 작품을 만날 때가 간혹 있다.
그럴 때 나는 감탄인지 충격인지 모를 감정에 사로잡혀, 아직 연결하지 못하고 남아있던 뉴런과 뉴런 사이에 시냅스를 한 가닥 이어준다.

이날 구겐하임 미술관에서는 우리나라에도 잘 알려진 장미셸 바스키아 작품이 여러 점 전시 중이었다.
그다지 인상적인 작품은 없었는지, 지금 희미하게 기억나는 건 캔버스에 그려진 왕관 모양과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던 마틴 루터킹의 'I have a dream' 연설뿐이다.

구겐하임을 다녀오고 한참 뒤에 재미있는 영상을 하나 봤는데, 그때 장미셸 바스키아가 다시 떠올랐다.


Start With Why - Simon Sinek

나는 꿈이 있는데 그도 꿈이 있었을까?
그는 꿈을 몇 번이나 이뤘을까?
꿈이나 꾸고 살까, 꿈만 같은 삶을 살까?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현대미술의 보고. 리스본 벨렘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샤갈-'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아이들-'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브릴로-'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흡연자-'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동상-'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리스본 지하철에서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광고를 보았다.
몽환적인 샤갈의 작품 한가운데 사람이 조그맣게 서 있는 사진이 인상적이었다.
잠시 스쳐 지난 터라 위치도 몰랐는데, 벨렘에 왔더니 베라르도 현대 미술관이 보인다.

입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기쁜 마음에 한걸음에 미술관으로 향했다.

달리-'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몬드리안, 달리 등 널리 알려진 작가의 작품들과,
미술과 친하지 않다면 이름조차 처음 들어보는 작가의 작품까지 시대별로 전시되어 있다.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뒤뷔페(Jean Dubuffet) - Miro G42, 1983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앙리 미쇼(Henri Michaux) - Untitled, 1962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프란츠 클라인(Franz Kline) - Sabro, 1956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장 파울 리오펠(Jean-Paul Riopelle) - Abstraction (Orange), 1952

특히 이 네 점의 작품이 마음에 들었다.

조셉코수스(Joseph Kosuth),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조셉코수스(Joseph Kosuth)작가의 SELF-DESCRIBED AND SELF-DEFINED를 스쳐지나다가 걸음을 잠깐 멈추었다.
왜 이 네온사인 앞에서 걸음을 멈추게 되었을까 그땐 몰랐지만,
집에 와서 사진을 정리하다가 이런 생각이 떠올랐다.

우리가 누군가를 알아가는 초반에는 서로를 묘사한다.
밥을 많이먹고, 바쁘고, 해맑고 등등….
그러다 어느 순간 그것은 정의가 된다.
대식가.
워커홀릭.
밝은 사람.
한 번 정의한 틀에서 벗어나는 행동을 하면 이상하게 생각한다.
“너 왜 그렇게 조금 먹어? 어디 아파?”
“웬일로 요즘 한가해?”
“어째 기운이 없어 보인다? 왜 그래?”
그러나 존재를 한마디로 정의하긴 어렵고, 정의하는 순간 이미 과거가 되어버린다.
정의는 비록 편리할지언정 정교하지는 못하다.

파란 하늘. 파란 옷. 그리고 발견기념탑-'베라르도 현대미술관 Berardo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좋은 작품들을 보고서 미술관을 나섰더니 쨍한 하늘이 반긴다.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리스본에 들렀다면 여기서 보물을 찾으며 하루를 보내보는 건 어떨까?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웹사이트

http://www.museuberardo.pt/

베라르도 현대미술관 위치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한가롭고 활기차다. 왈종 미술관.

입구-'왈종 미술관 Wal chong Art Studio'
미술관-'왈종 미술관 Wal chong Art Studio'

자신의 욕망을 해소하지 못할 때 다른 이의 여유로운 모습을 보면 다양한 반응이 나온다.
누구는 부러워하고,
어떤 사람은 시샘한다.
혹자는 안 그런 척 웃는 얼굴로 당신이라도 좋아 보이니 나도 좋다고 말하지만 속은 까맣고 아쉬움 투성이다.
모든 욕망을 다 충족시키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현대인은 명예욕, 부욕은 물론 성욕이나 식욕, 수면욕도 충족시키기 어렵다.
심지어 출근길에는 늦을까 봐 똥이 마려워도 참아야 된다.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은 억눌려있다.

집-'왈종 미술관 Wal chong Art Studio'

춘화-'왈종 미술관 Wal chong Art Studio'

왈종 미술관의 작품을 보자.
정원에 꽃이 만발하고 새가 지저귀며 사슴과 개가 뛰어논다.
그 정원을 앞에 두고 술잔을 주거니 받거니.
술을 마시다가 감정이 동하면 사랑을 나누고,
피곤하면 자리에 누워 잠들면 된다.
억눌린 감정을 어디서도 찾아보기 어렵다.
이런 한가로운 장면을 그려내는 이왈종 작가는 밤 아홉 시면 잠이 들어서 새벽 세 시에 일어나 작품활동을 시작한다고 한다.
웬만큼 바쁜 도시인들보다 더 부지런한 일과인데 그 속에서 어떻게 여유로운 삶을 담아 낼까?
어쩌면 하는 일은 있지만, 해야 할 일은 없어서인지 모르겠다.
바쁜 현대인들에게도 여유를 즐길 시간은 충분히 있다.
다만 해야 할 일이 많을 뿐이다.
늘 하던 스마트폰 게임도 한 판 해야 하고, 즐겨보는 예능도 보고 드라마도 봐야 한다.
이런 것이 그저 늘 해오던 습관일 뿐이라면 별 즐거움을 주지 않는다.
기왕이면 잠깐이라도 완전히 신나는 걸 하면 어떨까?

왈종 미술관.
이왈종 작가는 신나 보인다.
활기차다.

누렁이-'왈종 미술관 Wal chong Art Studio'


왈종 미술관 웹사이트


왈종 미술관 위치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한 해에 두 번 공개되던 간송미술관 소장품. DDP로 마실나오다.


긴 줄-'간송문화전'

줄이 아주 길다.
사람들이 어떻게 알고 오는 건지, 아침부터 많은 사람이 성북동을 찾는다고 들었다.
정말 기다린 보람이 느껴지는 곳이란다.
간송 미술관.
기회 되면 언제 가봐야지 생각했지만, 언제 문을 여는지도 알아보지 않았다.
그러던 중 작년 겨울에 우연히 기사를 하나 읽었다.
“간송 미술관 전시가 이례적으로 6개월간... 예정... 어쩌구. 저쩌구.”
6개월이라.
반년 동안 계속되는 전시라면, 게을방학을 즐기는 내게도 충분한 시간이다.
꼭 가봐야지. 마음만 먹었었다.

그 6개월짜리 전시가 얼마 전 문을 연 DDP에서 열린단다.
DDP(동대문 디자인 플라자)는 자하 하디드라는 이스라엘 건축가가 설계했는데, 이 엄청난 규모의 DDP가 완공되기까지 두번 밖에 한국에 안왔다나?
그 건축가가 천재일지는 몰라도 한국에 별 애정은 없나 보다.
그래서인지 DDP 첫 방문에서 받은 느낌은 참 차가웠다.
아주 미래지향적이고 멋들어진 건물로, 마치 외계인 수용소 같은 느낌을 받았다.

DDP-'간송문화전'

DDP 내부-'간송문화전'

아무튼, 이 외계인 수용소. 코드명 DDP에선 개관기념 특별 기획전으로 간송미술관의 소장품을 전시한다.
토요일 아침부터 부지런히 왔는데, 아침부터 줄이 길게 늘어섰다. 사람들 참 부지런하다.
오전 10시에 문을 여는 간송문화전.
전시중인 미술품도 토요일은 늦잠자고 싶을 테니까 예의상 한 시간 늦게 갔다고, 12시까지 한시간을 기다렸다.
오후에 오면 아마 두 시간은 기다려야 들어갈 듯하니, 간송문화전을 보려면 문을 열기 전에 도착해서 조금 기다리고 관람을 시작하는 게 좋을듯하다.


소개-'간송문화전'

미술작품을 보는 안목이 없는 일반인에게도 이 전시는 참 괜찮았다. 맨날 딸기잼만 먹다가 싱싱한 딸기를 먹는 기분이다.
아무것도 모르는 범인조차 고수의 풍모를 느끼지 않는가? 간송문화전에서 그런 고수 작품을 전시 중이다.
그런데 사람이 너무 많아 등 떠밀려 가며 보느라 찬찬히 감상하지 못한 게 아쉬웠다.
다음 전시에는 기필코 평일이나 이른 시각에 오리라.

청자상감운학문매병이나 심사정의 촉잔도등 유명한 작품들이 전시 중이고 멋진 작품들이 많다.
허나 내게 가장 와닿는 작품은 정선의 수묵화 한점이었다.
제목은 ‘여행의 빡심.’
통천문암( 通川門岩)이라는 작품인데, 여행의 정수가 담겨있는 작품이었다.
이 작품 덕에 간송 문화전이 수묵화 한 점뿐인 전시라도 보러 올 가치가 충분한 전시라 느껴졌다.
대자연을 마주하면 우선 그 웅장함에 감탄이 터져나온다.
그리곤 자연 속에 인간이란 존재에 대해 이런저런 생각이 떠오르고 현실로 돌아온다.
‘아 저길 또 어떻게 넘나. 빡시다.’
통천문암에 그려진 동물과 사람 모두가 거대한 파도에 압도된 모습에서 그런 감탄과 두려움이 잘 느껴진다.
대자연의 신비와 마주할 때 가슴이 가득 채워지는 순간을 맛보았는가?
통천문암 여백 대부분이 파도로 채워졌다는 건 ‘와!’ 하는 감탄사가 절로 터져 나올 만한 파도를 마주쳤고, 가슴에 가득 담겼다는 소리리라.
저런 기가 막힌 경험을 할만한 곳은 보통 길이 험하고, 내가 뭘 하자고 이런 고생을 사서 하나 싶은 마음도 든다.
욕과 감탄사를 섞어가며 그 길을 지나고 나면, 내뱉었던 욕지거리는 다 잊어버리고, 그 길이 벌써부터 그립다.
그래서 뭐에 홀린 듯 다시 여행을 떠나게 되나 보다.

DDP에서 열리는 간송문화전은 2부로 나뉘는데, 1부는 03.21~06.15. 2부는 07.02~09.28 기간 동안 열린다.

간송문화전 전시안내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몽환의 도시 바르셀로나. 미술관 여행.

몽환의 도시 바르셀로나. 미술관 여행.

아트티켓을 구매해 바르셀로나의 미술관을 돌아보았습니다.
일곱 미술관 입장권을 한 장으로 묶은 표예요.
아트티켓 웹사이트

바르셀로나 예술 회관 (CCCB - Centre de Cultura Contemporània de Barcelona)

후안호 푸엔테스(Juanjo Fuentes) 콜렉션-'CCCB - Centre de Cultura Contemporània de Barcelona'

제가 이곳을 찾았을 땐 마틴 파(Martin Parr)의 사진과 수집품 전이 열렸어요.
후안호 푸엔테스(Juanjo Fuentes)의 아기자기한 콜렉션이 볼만 했습니다.

상어-'CCCB - Centre de Cultura Contemporània de Barcelona'

전시장 밖엔 상어 입에 들어가서 사진찍는 코너가 있어요.^^;

CCCB 웹사이트

안토니 타파스 미술관(Fundació Antoni Tàpies)

작품-'안토니 타파스 미술관(Fundació Antoni Tàpies)'

뱀-'안토니 타파스 미술관(Fundació Antoni Tàpies)'

작품-'안토니 타파스 미술관(Fundació Antoni Tàpies)'

나무판에 모래와 페인트를 이용한 작품이 주를 이룹니다.
별 감흥은 없었어요.

안토니오 타파스 미술관 웹사이트

피카소 미술관(Museu Picasso)

작품-'피카소 미술관(Museu Picasso)'

작품-'피카소 미술관(Museu Picasso)'

작품-'피카소 미술관(Museu Picasso)'

피카소의 초기부터 후기 작품까지 골고루 갖추어 놓았습니다.
천재 화가라는 수식어가 어색하지 않더군요.
기술적으로도 장인의 경지에 오르고, 독창적인 예술성을 발휘했으니까요.

피카소 미술관 웹사이트

호안 미로 미술관(Fundació Joan Miró)

작품-'호안 미로 미술관(Fundació Joan Miró)'

작품-'호안 미로 미술관(Fundació Joan Miró)'

작품-'호안 미로 미술관(Fundació Joan Miró)'

작품-'호안 미로 미술관(Fundació Joan Miró)'

모나 하툼(Mona Hatoum - Beirut, Lebanon, 1952)의 특별전이 열렸습니다.
세계의 위선을 꼬집는듯한 그녀의 작품이 썩 마음에 들었어요.

미로의 작품은 후반으로 갈수록 단순화되는 과정이 보입니다.
서예의 영향을 받은 뒤로 선이 더욱 유려해졌어요.

호안 미로 미술관 웹사이트

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작품-'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작품-'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로마네스크·고딕·르네상스·바로크·현대 미술 등 방대한 예술품이 전시된 곳입니다.

작품-'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이 그림을 보곤 헬로키티의 탄생비밀을 알게된 기분이었어요.

작품-'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이건 여행의 맛이 느껴지는 그림입니다.

코레아-'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이 얼굴은 처음 보는데도 왠지 익숙하더군요.
제목을 보니 에우달드 세라(Eudald Serra)의 코레아(Coreà)네요.

발레리나-'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조각은 파우 가르갈로(Pau Gargallo)의 위대한 발레리나(Gran ballarina)가 눈에 띄었고,

관찰자-'까딸루냐 국립 미술관 MNAC (Museu Nacional D’Art De Catalunya)'

그림으로는 안토니오 클라베(Antonio Clavè)의 관찰자(El mirón)가 인상 깊었어요.

구글 아트 프로젝트에서 이곳 작품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MNAC 웹사이트

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미술관 중 가장 마음에 들었던 곳입니다.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새하얀 건물 자체가 하나의 예술품으로 보였어요.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나무로 만든 자동차를 보곤 여름에 들어가 누워있으면 시원하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감탄을 자아내는 작품이 여럿 보였어요.

작품-'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MACBA - Museu d’Art Contemporani de Barcelona)'

여백의 미가 돋보이는 이 그림이 자꾸 생각납니다.

바르셀로나 현대 미술관 웹사이트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