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랜드에서 스윙 추기 가장 좋은 동네. 골웨이로 린디합 출빠 하세요.

아일랜드에서 지낸 지 어느덧 십 개월이 흘렀습니다.
한 번 정도는 살아볼 만한 곳이지만,
다시 이곳에서 한 해를 보낼 일은 없을 것 같은 나라라고 생각했죠.
‘언제 또 여기 발을 디딜지 모르니 골웨이나 한번 놀러 가자.’
별 기대 없이 갔던 서부의 작은 도시.
그곳에 도착했을 때 날씨는 아일랜드에 살던 중 최악이었지요.

massimo-'Swing dance Galway'

이틀 동안 출빠를 하곤 아일랜드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내가 만약 춤에 제대로 빠진다면, 골웨이에 와서 일 년을 사는 것도 괜찮겠다.’
더블린이나 코크보다 스윙 댄서가 유달리 많은 건 아닙니다.
춤추는 사람 수는 거기서 거기에요.
얼마 안 되죠.

live band-'Swing dance Galway'

춤추는 환경이 좋은 거냐 하면 그도 아니지요.
첫날 출빠한 곳은 춤 판 한복판에 기둥이 떡 하니 서 있습니다.
가볍게 스윙 아웃 하다가 기둥을 깜빡해서, 팔로워 백본 브레이커가 될 뻔 했어요.
그럼 골웨이에서 무엇이 그리 마음에 드느냐고요?

live band-'Swing dance Galway'

춤추는 분위기가 참 편안하고 좋았습니다.
출빠를 할 땐 보통 ‘춤을 추러’ 가잖아요?
그런데 여기서 출빠할 땐 ‘춤도 출겸’ 갔습니다.

라이브 공연과 춤-'Swing dance Galway'

그냥 굳이 춤 안 추고 남들 추는 거만 봐도 재미나고 그랬어요.
게다가 이틀 연속 라이브 공연에 춤을 춘 지라 더욱이 마음에 들었나 봅니다.
제가 만약 린디합 마니아라면.
이곳을 베이스캠프로 일 년 내내 유럽 스윙 페스티벌을 다니며 지내고 싶네요.:D


골웨이 스윙 이벤트 정보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더블린의 스윙 바. Twisted Pepper에 출빠했습니다.

더블린 출빠하기-'Twisted Pepper'

월요일 저녁 7시.
초저녁부터 린디 중급 강습이 시작됩니다.
더블린에 도착하자마자 저녁 먹고 바로 출빠했어요.
7~8시까진 린디 중급.
8~9시까지 발보아 초급.
9~11시까지 소셜을 추고 나니 숨이 다 차네요.
아무래도 더블린이 수도이니 코크보다 좀 더 큰 규모를 기대했는데,
린디하퍼가 그리 많진 않았어요.
게다가 이쪽에서 춤 좀 추는 팔로워들의 텐션은 저에게 익숙하지 않아서,
리딩이 영 어설펐네요.
고수들은 스텝 한 번 안 밟아본 팔로워도,
플로어 위의 요정처럼 빛나게 리딩을 하던데,
저는 언제쯤 되야 그런 리더가 될까요?^^;

더블린 스윙 정보가 궁금하시다면, 아래 페이지를 방문하세요.

DubLindy (http://www.dublindy.com/)
Boogie Beat Swing (http://www.boogiebeatswing.com/)



by


Tags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파리의 스윙바인 Caveau de la Huchette에 다녀왔습니다.


Caveau de la Huchette

Caveau de la Huchette

교통의 요지이며 주요 관광 포인트인 생미셸역 근처에 있어요.
루브르 박물관을 구경하고 지쳤지만,
파리의 스윙 바에 대한 기대감에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입구에서 입장권을 사서 들어가야 해요.
평일엔 12유료.
금, 토, 일요일엔 14유로입니다.
음료가 포함되지 않은 입장료치곤 좀 부담스럽더군요.
"저기 빠 한번 보고나서 입장권 사도 돼요?"
"안됩니다. 빠는 지하에 있어요. 입장권을 산 사람만 들어갈 수 있죠."
궁금증을 자아내는군요.
"자 여기 있습니다. 14유로."
표를 끊고 지하로 내려가니, 음악이 흘러나옵니다.
그리고 플로어엔..

Caveau de la Huchette 플로어

아무도 없군요.
테이블에 앉아서 음료를 즐기는 사람은 몇 보입니다.
'오늘 출빠를 위해 스윙화도 하루종일 들고다녔는데...'
조금 기다리니 점점 사람이 많아지고,
라이브 재즈 공연이 시작됩니다.

Caveau de la Huchette 라이브 공연장

춤을 추고 싶은데 팔로워가 안 보이는군요.
남탕입니다.
게다가 연령대는 6070.
2030이 보이지 않는군요.
주위를 둘러보니 저기 구석진 자리에 팔로워 셋이 나란히 와인을 마시며 음악을 감상 중입니다.
2030으로 보여요.
홀딩 신청을 했습니다.
음악 감상하러 오신 분들이군요.
일 년에 한번 출빠하는 리더라 능숙하게 리딩하지 못해서 부끄럽습니다.
6070 고수분들이 몇 보입니다.
어떤 노래에도 즐겁게 춤을 추는, 고수님들이 좀 계시네요.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빠른 비밥에도 정말 멋진 춤을 보여주시는 고수님들.
나중에 6070 고수 팔뤄님께 홀딩 신청을 한번 했습니다.
"너 혹시 린디합 추니? 난 린디합 몰라."
어쩐지 스윙아웃을 하는 사람들이 없더라니...
턴만 좀 비슷해 보이더군요.
이날은 아쉽게도 린디합 팔로워가 없었어요.
프랑스 스윙바를 찾아봤더니 웨스트코스트 스윙바가 많더라고요.
아무래도 프랑스는 웨스트코스트가 점령했나봅니다.
결국 지터벅도 린디합도 아닌 저질리딩으로 몇 곡 추고 나왔습니다.
마침 지하철이 끊겨서 야밤의 센느강변을 사십 분간 걸으며 생각했죠.
린디하퍼가 아닌 팔로워를 리딩할 수 있기 전까지, 다신 파리에서 출빠하지 않으리라고.
Caveau de la Huchette(홈페이지 바로가기)
멋진 라이브음악과, 고수들의 춤솜씨를 감상할 수 있는 멋진 곳이었습니다.

주소 : 5 Rue de la Huchette, 75005 Paris


by 月風



by


Tags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가는길 Belgo - 와일드 타임(Wild Times Swing bar London)
가는길 Belgo - 와일드 타임

입구 - 와일드 타임(Wild Times Swing bar London)
입구 - 와일드 타임

아래층이 제너럴 하는 곳 - 와일드 타임(Wild Times Swing bar London)
제너럴은 지하에서 - 와일드 타임

Wild Court
오랜만에 큰 도시에 와서, 지하철만 타도 신기했습니다.
'이 정도 도시면 스윙바가 있겠구나!'
찾아보니 화요일에 화빠가 열리는 곳이 번화가에 있더라고요.
Holborn역 King Street를 따라가다 보면,
Belgo라는 카페가 보이는데,
그 골목으로 들어가면 스윙 바 Wild times가 있습니다.
한국에서도 타임빠를 많이 갔는데, 런던에서도 타임빠네요.^^
이날의 제너럴 시간은 8시 15분 부터 였어요.
8시쯤 입장료를 내고 들어가니 트랭키 두 워크샾을 하고 있네요.
재미있어 보였어요.
'아~ 저거랑 빅애플 나중에 꼭 배워야지.' 라고 다짐하며 몸을 풀었죠.
스텝 마다 리듬이 묻어 나는 고수라면 반년 정도 안 추어도 기본 춤 실력이 있을 겁니다.
하지만 전 초보 날림 리더로 가끔 출빠 하던 실력이라 한달 만 안 추어도 감을 잃어요.
트리플 밟아 본지 어언 6개월이라 버벅 대며 런던의 팔뤄들에게 민폐도 좀 끼치고,
저의 리딩도 즐겁게 받아주는 팔뤄님들과는 신나게 추다가 왔습니다.
런던의 스윙빠에는 금발의 미녀가 가득할 줄 알았는데,
연령대도 다양하고, 인종도 다양하더라고요.
한국인 팔뤄님도 한 분 계셨는데요.
화욜 타임빠에 자주 놀러 오셨다는 스윙스캔들의 리베님 입니다.
오랜만에 익숙한 한국의 텐션을 만나니 반갑더라고요.^^;
역시 춤은 자주 춰야 느나봐요.
가끔 이라도 빠가 보이면 감을 잃지않게 출빠 해야겠습니다.
런던 출빠 즐거웠어요~!

와일드 타임빠 위치는 아래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와일드 타임빠 지도

런던 스윙 댄스,린디합 이벤트 스케쥴



by


Tags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