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대숲을 노니는 철새들의 낙원.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아마존 유역 연안, 캐나다 동부 연안, 미국 동부 조지아 연안, 북해 연안(독일, 덴마크, 네덜란드가 접한 지역)
그리고 우리나라의 서해.
세계 5대 연안습지 순천만.
순천만 자연생태공원에 처음으로 발을 디뎠습니다.
공원이 꽤 넓어서 어느 쪽을 향할지 고민이 좀 되었어요.
일단 순천만 자연생태관을 들러볼 요량으로 걸음을 옮겼습니다.

짱뚱어-'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입구에 돌조각이 눈에 띕니다.
이건 딱 봐도 복어네요.
‘여기에 복어가 유명한가?’
좀 의아했지만, 그냥 지나쳤지요.
집에 와서 생각해보니, 이 동네는 짱뚱어가 유명합니다.
이 녀석은 짱뚱어였던 거죠!

자연생태관을 거쳐 순천만 천문대에 들어갔습니다.
별자리 상영을 해주어 구경했어요.
극장식으로 누워서 관람하는데, 천장에 자리가 나타나기도 하고,
우주선을 타는 것처럼 별 사이를 지나가기도 합니다.
놀이기구 마냥 재미났어요.
천문대는 미리 예약하면 밤에 별자리 관측을 할 수 있답니다.

천문대 2층에는 철새를 멀리서나마 볼 수 있도록 망원경을 설치해 놨어요.
어렸을 적엔 새를 심심치 않게 보았는데,
이젠 비둘기 말고는 새 구경을 잘 못합니다.
가끔 동네 뒷산에나 가면 까치나 참새 정도는 보이지만 말이에요.
아. 인천이니 바다 근처엔 갈매기도 꽤 있습니다.
그래도 황새나 두루미같이 큰 새는 좀처럼 보기 어렵지요.
순천의 자랑 순천만 자연 생태 공원은 잘 보존된 습지 덕에 철새들이 즐겨 찾는 곳입니다.
흑두루미, 재두루미, 노랑부리저어새, 큰고니, 검은머리물떼새 등 국제적으로 보호되는 철새 희귀종들이 찾는다는데, 제가 갔을 땐 흑두루미만 보였습니다.
다른 새들도 있었을지 모르겠지만, 눈에 띄지 않더라고요.
아무튼, 망원경으로 흑두루미가 노니는 모습을 봅니다.
날개를 폈다가 접었다가.
고개를 숙였다가 들었다가.
왼쪽으로 조금 걷더니, 오른쪽으로 한 발자국 내 딛습니다.
여유가 넘치는 모습이에요.
이렇게 대자연을 맞닥뜨린 한 인간은 결심합니다.
‘나도 이젠 조급하게 굴지 말아야겠어. 대자연처럼 여유로우리라.’
그런데 전망대를 내려가며 이런 생각이 떠오릅니다.
‘곧 해가 지겠는데? 빨리 전망대까지 가서 일몰을 봐야겠어.’
작심 삼 초군요.
결심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습니다.
행동이 중요할 따름이지요.

갈대 숲-'순천만 자연생태공원'

갈대 숲-'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용산 전망대-'순천만 자연생태공원'

용산 전망대-'순천만 자연생태공원'

갈대숲을 지나, 용산전망대에 다다랐습니다.
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앉아 일몰을 기다리네요.
해가 길어진 탓인지 한 시간은 더 있어야 해가 질 것 같습니다.
이곳에서 보는 일몰이 꽤 멋지다지만,
순천만에서 이미 많은 것을 보았으니, 일몰을 꼭 봐야 하는 건 아닙니다.
다음에 혹시 기회가 닿는다면 와서 보지요 뭐.
일 년 동안 일곱 번이나 색을 바꾼다는 칠면초가 붉은빛을 낼 때 한번 다시 와보고 싶어요. :D


웹사이트
순천만 자연생태공원



by


Tags : , , , ,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책 읽고 뛰어댕기기 좋은 공원.

쉔부른 궁전(Schloss Schonbrunn)
야경-'쉔부른 궁전(Schloss Schonbrunn)'

숙소에서 가까워 자주 찾은 공원이에요.
해가 진 뒤의 분위기와 밝을 때 분위기가 다릅니다.
뭐 어딜 가든 그렇지만요.:D
밤에 조명발 받은 궁전을 바라보면서 산책하기가 좋긴 한데, 모기가 많습니다.
땅거미가 깔리기 전이 더 좋았어요.

산책로-'쉔부른 궁전(Schloss Schonbrunn)'

노을 무렵 낙엽 밟으며 고즈넉이 거닐어 보시지요.

분수-'쉔부른 궁전(Schloss Schonbrunn)'

꽤 멋들어진 분수도 있습니다.

언덕-'쉔부른 궁전(Schloss Schonbrunn)'

언덕에 올라 책 읽기도 좋아요.

쉔부른 궁전 웹사이트

강변공원(Donaupark)
전경-'강변공원(Donaupark)'

꼭 한강 공원 같아요.
시내 중심가에서 좀 떨어져서 한적한 편입니다.
공원이 넓기도 하지요.
햇빛이 따듯해서 그런지 강가에서 수영하는 사람도 여럿 보였어요.

시민공원(Stadtpark)
전경-'시민공원(Stadtpark)'

시내 중심가의 공원입니다.
낮에는 길거리 음악가들이 연주하고,
밤에는 조용히 앉아 맥주 한잔하기 좋은 곳이지요.
교통이 편리합니다.

프라터(Prater)

조깅코스가 길게 잘 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열심히 뜀박질하는 사람이 많이 보였어요.
놀이 공원도 있습니다.

전경-'프라터(Prater)'

비포 선라이즈에서 에단호크와 줄리델피가 키스한 그곳이 여기 대관람차라지요?

전경-'프라터(Prater)'

날이 더워서 그런지 물 위를 달리는 놀이기구가 무척 재미나 보였습니다.
프라터 웹사이트

호프부르크 왕궁 광장(HofBurg)
전경-'호프부르크 왕궁 광장(HofBurg)'

이곳은 공원은 아니지만 자주 지나게 되는 곳이에요.
중심가에 가면 한번은 꼭 지났거든요.
교통의 요지에요.
친구 만난다면 여기서 약속 잡으면 좋겠죠?
광장이 크게 나 있는데, 바닥이 좋아서인지 인라인이나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사람이 꽤 보였습니다.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조각으로 그린 인생. 오슬로 비겔란 조각공원.

조각이 어마어마하게 많은 공원입니다.
이걸 한 사람이 거의 다 조각했다는 게 놀라워요.
비겔란은 공원이 완성되기 전에 세상을 떴다지만,
그 전에도 제자들이 열정적으로 그를 도왔을 거에요.
비슷한 모양의 조각이 많은 걸로 봐선,
분야별 담당 제자가 있었을 거로 생각합니다.
남자 조각 담당.
여자 조각 담당.
노인 조각 담당.
어린이 조각 담당.
뭐 중요한 부분은 직접 만졌을 테지만,
솜씨 좋은 예술가에겐 많은 제자가 따르는 법이잖아요?

엎어치기-'Vigeland Park Oslo Norway'

공원에 들어오니 일단 이 엎어치기 조각이 눈에 먼저 띕니다.
혹시 연결되는 조각이 없나 찾아보았는데 아무래도 안보이더라고요.

우는 아이-'Vigeland Park Oslo Norway'

엄마 찾아 우는 아이 조각도 보이네요.

기둥-'Vigeland Park Oslo Norway'

수많은 인간이 쌓여있는 화강암 기둥은 이곳에서 가장 인기가 좋은 곳입니다.
사진을 찍으려고 좀 한적해지길 기다려 보았지만, 관광객들이 끊이지 않더라고요.

아이와 남자-'Vigeland Park Oslo Norway'

아기 넷에 둘러싸여 어쩔 줄 모르는 한 남자도 보입니다.

여인-'Vigeland Park Oslo Norway'

머리를 길게 기른 여인의 산책 모습도 보이고요.

헤드스핀-'Vigeland Park Oslo Norway'

이곳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작품은 이 아기 조각입니다.
일명 헤드스핀 베이비인데요.
자세가 아주 안정적입니다.
저도 분명 태아 때 헤드스핀 조기교육을 받았을 텐데,
왜 물구나무서기도 힘들까요?

비겔란 조각공원.
오슬로 시내에서 산책 겸 다녀오기 좋은 곳입니다.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코크와 가까운 포타 동물원에서 야생을 만나세요.

한국에서는 과천의 동물원을 종종 가곤 했는데,
언제 마지막으로 들렀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오랜만에 동물원을 찾았습니다.
코크에서 전철 타고 세 정거장만 가면 동물원 앞에 바로 내려주지요.
역 주변에 쳐진 울타리엔 얼룩말 무늬를 그려 놓았습니다.
표를 사고 들어가니 일반 공원과 별다름이 없는 모습이에요.
맹수를 제외하곤 철망 안에 가두어 두지 않기 때문이죠.

Lemur-'Fota wildlife park'

여우원숭이가 사는 집 근처엔 나무로 울타리가 쳐져 있습니다.
‘먹이를 주거나, 너무 가까이 다가가지 마세요.’
라는 안내 표지판이 되어있더라고요.
울타리 안에서 여우원숭이가 모여 지내는 게 보입니다.
‘신기하군. 나가고 싶으면 언제라도 나가도 되겠는데, 안 나가네?’
생각하기가 무섭게 여우원숭이 한 마리가 울타리 위로 훌쩍 점프합니다.
잠시 저와 눈을 마주하고 미소지은 녀석은, 보란 듯이 울타리 밖으로 뛰어나갑니다.
마침 근처에 계시던 사육사 한 분이 여우원숭이의 습성을 설명해주었어요.
밥은 자기 집에서만 먹는답니다.
나가 놀다 가도 배고프면 돌아온대요.

Monkeys-'Fota wildlife park'

이 동물원엔 유난히 원숭이 종류가 많습니다.
원숭이 공원이라고 불러도 될 정도예요.
너구리 꼬리 원숭이, 패션 리더 원숭이, 멍한 표정 원숭이...
다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많습니다.

Penguin-'Fota wildlife park'

원숭이 못지않게 새 종류도 다양한데,
그 중 가장 눈에 띈 건 펭귄입니다.
아주 추운 데서만 사는 줄 알았는데,
얼음이 없어도 잘 지내더군요.
돌 위에 배를 깔고 누워있기도 하고, 일어나서 뒤뚱뒤뚱 걷기도 합니다.
다른 펭귄과 별다를 것이 없어요.

Cheetah-'Fota wildlife park'

치타는 슬픈 눈을 하고 우리 안에 갇혀 있습니다.
‘내가 이 좁은 데서 뭘 하는 건지. 휴.’
한숨 소리가 들리는 듯하군요.
먼 곳을 응시하며 깊은 사유에 잠긴 그에겐 이곳이 낯설기만 합니다.

Giraffe-'Fota wildlife park'

동물원 하면 생각나는 동물은 또 뭐가 있을까요?
네. 기린입니다.
아무 말 없이 조용조용 걸어 다니더라고요.
그러고 보니 지금껏 기린이 우는 소리를 한 번도 못 들어봤습니다.
소는 음메 하고, 양은 메~ 하는데.
기린은 목이 너무 길어서 목소리가 입까지 못 올라오는 걸까요?

포타 동물원(Fota wildlife park) 웹사이트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작지만 알찬도시 더블린의 볼거리.

더블린 시립 미술관 (Dublin City Gallery The Huge Lane)

프랜시스 베이컨을 비롯해 다양한 예술가의 작품이 전시 중입니다.
더블린에서 돌아본 미술관 중 가장 편안한 느낌의 미술관이었어요.

국립 미술관 (National Gallery)

‘국립’임에도 규모는 아담합니다.
이곳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것이 하나 있어요.
몇 점의 그림을 감상하고 나오면,
직접 그림을 그릴 기회를 줍니다.
의자에 앉아 색연필과 크레파스로 걸작을 완성하세요.:D

콜린스 배럭스 국립 박물관 (National Museum Collins Barracks)

이것저것 다양하게 전시되어있습니다.
제가 갔을 땐 아쉽게도 아시아 미술품 관이 문을 닫았었어요.
본 전시관도 괜찮지만,
옆에 창고처럼 딸린 창고 전시실이 마음에 듭니다.
나무나 흙, 각종 금속으로 만든 전통 피겨를 보는 재미가 쏠쏠했어요.

콜린스 배럭스 국립 박물관-'Dublin Attractions'


아일랜드 현대 미술관 (Irish Museum of Modern Art)

주로 사진이 전시되었습니다. 기차역에서 가까워서 코크에 돌아오기 전에 들렀었죠.
사진도 꽤 볼만하고, 미술관 앞 정원도 거닐기 좋습니다.

체스터 비티 도서 미술관 (Chester Beatty Library Galleries)

책의 역사가 숨 쉬는 곳입니다.
예전엔 책을 어찌 만들었는지, 책 속의 삽화가 시대에 따라 어찌 변했는지 등 흥미로운 게 많아요.
불교, 기독교, 이슬람교의 종교 서적 전시관도 한 층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책과 종교의 발자취를 따라 다니다 보면 시간이 훌쩍 지나갑니다.

체스터 비티 도서 미술관-'Dublin Attractions'


템플 바 거리 (Temple Bar Street)

보행자 거리로, 거리의 음악가들이 곳곳에서 연주하는 모습이 보입니다.
아무래도 술집 거리이니 밤에 술 한잔하는 게 좋았겠지만,
숙소에선 거리가 좀 돼서, 나오기 귀찮더라고요.^^;
낮에도 활기가 넘치는 곳입니다.

템플 바 거리-'Dublin Attractions'


성 스테판 공원 (St. Stephen’s Green)

꽤 규모가 큰 공원이고, 사람도 엄청나게 많아요.
평일 오후에 갔음에도, 공원 초입엔 발 디딜 틈이 없어요.
사람으로 잔디밭을 가득 메웠습니다.
공원 안쪽으로 들어가면 좀 숨통이 트입니다.
그럴싸한 호수도 있고, 꽤 멋진 공원이에요.

메리언 스퀘어 (Merrion Square)

도심 속에서 잠시 나무 아래 앉아 휴식을 취하고 싶거나,
꽃밭을 걸으며 봄기운을 내기 좋은 곳입니다.
한적한 편이라 좋아요.

메리언 스퀘어-'Dublin Attractions'


피닉스 공원 (Phoenix Park)

공원이라기보단, 들판에 가깝습니다.
공원을 가로지르는 도로 말고는 사람의 손이 거의 닿지 않았어요.
유럽에서 가장 큰 공원이라고 들었는데,
이 너른 들판에 순록이 모여 삽니다.
사실 온종일 이 공원에서 보낼까 하고 찾았는데,
갑자기 날씨가 너무 추워져서 잠깐 떨다가 나왔어요.

피닉스 공원-'Dublin Attractions'



by


Tags :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코크 도심에서 가까운 발링커릭 공원에 다녀왔습니다.

발링커릭 공원


오랜만에 하늘에 태양이 고개를 내밀었습니다.
제가 아일랜드에 도착한 이후로 처음인 것 같군요.
집 나간 고양이를 다시 만났을 때처럼 반가와요.
이런 날 방구석에 처박혀 있긴 아쉽죠.
광합성을 하려고,
동네 친구와 근처의 발링커릭 공원에 다녀왔습니다.
1794년부터 1903년까지 화약 공장이 있던 곳인데요.
20세기에 코크 주에서 이곳을 사서 공원으로 만들었어요.

냇가-'발링커릭 공원'

물이 흐르고!

옛 화약 공장터-'발링커릭 공원'

녹음이 우거진 곳!
나뭇잎 사이로 내리쬐는 따뜻한 햇볕을 받으며 공원을 한 바퀴 돌았습니다.
날씨가 좋은 편이라 그런지 꽤 많은 사람이 산책을 나왔더군요.
다들 간만에 해를 봐서 그런지 표정이 밝습니다.

냇가에서-'발링커릭 공원'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아졌어요.:D
도심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자연.
코크 발링커릭 공원이었습니다.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파리를 떠나기 전날. 베르시 공원에서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어요.

베르시 공원

파리에 와서 정말 열심히 돌아다녔습니다.
한 달 일정을 오 일 만에 소화한 것 같군요.
저는 느리게 여행을 하는 편인데,
마치 '파리 6박 7일 초특가! 번개투어!'에 참가한 듯 바쁜 나날이었죠.
그래서 파리를 떠나기 전날은, 좀 여유롭게 보내고 싶었어요.

베르시 공원

일어나서 뒹굴다가, 정오가 되어서 베르시 공원으로 향했습니다.

베르시 공원

공원을 참 잘 가꾸어 놨더라고요.
마음에 드는 곳에 자리를 깔고 앉았습니다.
벤치에 앉아서 맑은 하늘도 한번 보고,
앉아 있기 불편하면 누워도 있었습니다.
파리에 와서 읽기 시작한 '노트르담 드 파리'.
이곳에서 거의 다 읽었군요.
나머진 공항에서 좀 더 읽으면, 다 읽을듯합니다.
'저녁은 무얼 먹을까?'
레스토랑이 보일 때 마다 메뉴를 기웃거려보았지만,
딱히 당기는 메뉴가 없군요.
슈퍼마켓에 둘러 연어를 사 들고 들어왔습니다.

연어구이

오늘의 저녁은 프랑스식 연어구이인 saumon de doux.
이름 괜찮나요?ㅋ
소금과 후추로 간을 하고, 치즈를 얹어 버터에 구운 연어입니다.
특별하지 않았던 하루.
파리에서 최고의 날이었어요.
by 月風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해질녘의 공원 - 파묵칼레? (Pamukkale Turkey)
해질녘의 공원 - 파묵칼레

공원 앞의 낙타 - 파묵칼레? (Pamukkale Turkey)
공원 앞의 낙타 - 파묵칼레

공원의 야경 - 파묵칼레? (Pamukkale Turkey)
공원야경 - 파묵칼레

'히에라 폴리스 말고는 볼 것이 없는 곳'

많은 여행자들이 잠깐 찍고 가는 곳이 이곳 파묵칼레 입니다.

일정이 바쁘지 않다면 하루 정도는 숙박을 하고 떠나지만,

오전에 와서 히에라 폴리스를 보고, 밤차로 이동하는 사람들도 꽤 많은 곳이죠.

중심가도 넉넉히 잡고 걸어서 십 분이면 다 돌아 볼 수 있습니다.

작은 동네죠.

그렇지만 이곳엔 저의 발길을 잡아 끄는 장소가 한 곳 있었습니다.

'파묵칼레 히에라 폴리스 밑 공원' 이 바로 그곳인데요.

한가로이 공원 의자에 앉아,

호수에서 노니는 오리 때를 구경하는 재미가 솔솔 해요.

조그마한 호수 주위로 의자 몇 개가 배치되어 있는 것이 전부인 공원 이지만,

밤이 되면 화려한 옷으로 갈아 입습니다.

조명 받은 석회산을 비추는 호수의 모습이 볼 만 하죠.

날 마다 호수의 야경을 안주 삼아,

터키의 맥주인 에페스(EFES)를 마시다 보니,

금세 3박 4일이 흘러 버렸어요.



by


Tags :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

날씨도 좋은데 딱히 꽃구경도 못했고 해서,


나홀로 사육신 공원에 올랐다.

편의점에서 커피를 하나 사고,

약간의 읽을거리를 가지고 공원에 올라 보니,

내가 좋아하는 이상적인 공원 분위기가 아닌가!!
(한적하고,조용하고,상쾌한..)

토요일임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얼마 없어서 좋았다.

'어디 봄바람 맞기 좋은 장소 없나?'

이리저리 걸어다니다가 바람에 날려오는 벚꽃잎들을 스쳐 지나며,

묘의 뒤쪽으로 돌아가니 한적하고 시원한 바람이 부는 뒷동산이 나왔다.

오랜만에 낙서도 좀 하면서, 뇌에 먼지좀 털고 내려오니,

참으로 상쾌했다.

----


I went the Sayuksin-Park alone,

because weather is good and I hadn't see spring flowers this year.

I went up after I bought a bottle of instant coffee in convenience store,

and bring some text.

How idial was atmosphere!
(restful,calm,refreshing)

I was happy cause no many people in there in spite of saturday.

'Where is good place to rest?'

walking around there, brushing cherry blossom petal with spring wind,

I found a hill at the back of graveyard.

I did shake off dust on my brain through with scribbling at long last.

I  was really refreshed. :D




노량진 사육신공원 정경 [노량진,공원,사육신공원,noryangjin,sayuksin park]

노량진 사육신공원 정경 [노량진,공원,사육신공원,noryangjin,sayuksin park]

노량진 사육신공원 정경 [노량진,공원,사육신공원,noryangjin,sayuksin park]

노량진 사육신공원 정경 [노량진,공원,사육신공원,noryangjin,sayuksin park]

노량진 사육신공원 정경 [노량진,공원,사육신공원,noryangjin,sayuksin park]




위치 (Directions)


View dorajistyle.pe.kr (direction of anyplace) in a larger map



by


Tags : , , , , ,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방랑자의 이야기.
    월풍도원에선 기부를 받습니다.